날개셋 한글 입력기 - 고급 활용 기능 소개

첫 화면 | 다운로드 | 개발 내력 | 전반적인 특징 | 고급 활용 기능 소개 | 구현체 소개 | 간단한 사용법 || English Page

한글은 로마자와는 달리, 입력을 위해 IME 같은 별도의 소프트웨어 계층이 필요하며 중간 조합이라는 단계가 필요합니다. 그렇다면 그런 계층이 존재하기 때문에 로마자로는 할 수 없는 입력 관련 편의 기능을 구현할 수도 있으며 마땅히 그런 방법을 찾아야 할 것입니다.

특히, 더 편리하지는 못하더라도 더 불편하지는 않아야 합니다. 예를 들면, 낱자 하나를 고치기 위해 이미 맞게 입력한 글자까지 다 지우고 새로 입력해야 하는 것은 대표적인 불편한 점입니다.

아래의 사례들은 모두 날개셋 한글 입력기에서 입력 옵션을 바꿈으로써 구현 가능한 것들입니다.


1. Backspace: 이미 완성된 글자도 조합 순서를 재연하여 낱자 단위로 지우는 옵션

한글의 뒤에서 backspace를 누르거나 한글의 뒷글자를 지워서 cursor가 한글의 바로 뒤에 있게 되면 자동으로 그 한글을 조합하는 상태가 됩니다. 그래서 그 앞 글자를 부분적으로 간편하게 고칠 수 있습니다. 두벌식 글자판의 경우 심지어 도깨비불 현상이 발생하기 전 상태까지 복원해 줍니다. (예: '우리' ↔ '울')


2. 낱자 수정 모드

겹침 모드를 '낱자' 단위와 '글자' 단위로 나누어, 틀린 낱자만 고칠 수도 있습니다. '가을'을 '겨울'로 고치는 데에도 두 타면 충분하지요. 교열을 볼 때는 낱자 수정 모드가 더 편리할 것입니다.


이제부터 소개하는 기능들은 '세벌식' 글자판을 사용해야 제대로 활용할 수 있는 것들입니다.

왼손에 자음, 오른손에 모음 위주로 구성된 현행 표준 두벌식과는 달리, 세벌식은 오른손에 초성, 왼손에 중성과 종성이 배당되어 글자의 입력이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흐르는 글쇠배열입니다(공 병우 방식 기준. 아래 그림의 오른쪽). 두벌식(아래 그림의 왼쪽)에 비해 자음이 한 벌 더 있기 때문에 세벌식이라고 불립니다.

세벌식은 사용자가 매우 적지만 비주류 글자판 중에서는 오랜 인지도와 권위를 지니고 있기 때문에 Windows, 리눅스, 맥 등 모든 운영체제들의 한글 입력기들이 이미 다 지원하고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이 글자판을 기본적인 입력용으로 사용만 하는 것은 소프트웨어적인 설정만 바꾸는 것으로 어디서나 즉시 가능합니다.

세벌식은 두벌식보다 글쇠 수가 더 많아서 복잡해 보이고 숫자와 기호가 영문 글자판과 호환되지 않는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그러나 “배우는 것은 잠깐, 쓰는 것은 평생”을 감안하면 세벌식은 한글 입력에 관한 한 제 값을 톡톡히 하는 방식입니다. 단순히 도깨비불 현상(예: '날' → '나라')이 없고 타자를 더 빠르고 편하게 오래 할 수 있는 정도를 넘어, 세벌식은 타자기에서 컴퓨터까지 한글 글자판의 통일이 가능하며 구조적으로 기능 발전과 확장의 여지가 있는 방식입니다.

날개셋 한글 입력기가 제공하는 기능들을 보면, 두벌식은 오토마타는 건드릴 여지가 거의 없으며 초성과 종성을 구분하고 음절 경계를 구분하는 것 위주입니다. 그러나 세벌식은 초· 중· 종성이 모두 별도의 글쇠로 존재한다는 점을 활용하여 특정 낱자를 바로 입력하고 지우거나 고치는 기능들을 여러 방식으로 제공합니다. 특수한 오토마타를 바탕으로 이동은 글자 단위로 하고, 입력· 수정· 삭제는 낱자 단위로 직관적으로 할 수 있습니다.

이렇듯, 세벌식은 타자기 시절에나 의미가 있던 과거 유물 글쇠배열이 아닙니다. 지금까지 체계적인 연구가 없었을 뿐이지 컴퓨터에서도 두벌식에 비해 단순 글쇠배열 수준을 능가하는 구조적인 차이를 더 만들 수 있습니다. 날개셋 한글 입력기는 이를 입증합니다. 두벌식은 애초에 양손 열 손가락으로 빠르게 타자를 할 수 없는 너무 작은 기기에서 예외적으로 사용된다면 모를까, 세벌식을 충분히 활용 가능한 곳에서 세벌식이 쓰이지 않는 것은 한글을 온전히 활용하지 못하는 관행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세벌식 최종 글쇠배열은 지금 당장 익혀서 쓸 수 있습니다. 타자연습 프로그램을 찾으신다면 날개셋 타자연습을 사용해 보십시오.


3. 오토마타: 모아치기

두벌식 오토마타는 상태별로 반드시 초→중→종성의 순의 입력만 허용해야 합니다. 가령, '옹' 다음에 입력된 'ㅏ'는 반드시 '오아'로 이어져야지 '옹ㅏ'나 '왕'이 될 수는 없기 때문입니다.

모아치기 오타마타를 사용하면 세벌식에서 초· 중· 종성을 아무 순서대로 입력하더라도 글자를 만들 수 있으며 순서가 뒤바뀐 오타가 아예 생기지 않습니다. 물론, 음절 경계를 위해 초성 된소리는 마냥 아무 순서대로 입력할 수 없지만 이 한계는 다른 방법을 통해 극복 가능합니다.


4. 오토마타: 지금 글자의 성분을 계속 고치기

초성이 입력되었을 때만 다음 글자로 넘어가고 중성과 종성은 Bksp를 누르지 않고도 현재 입력 중인 글자를 고치게 오토마타를 설정했습니다. 이 역시 초· 중· 종성이 모두 배당되어 있는 세벌식에서만 가능합니다.


5. 초성을 바로 지우고(특수글쇠) 새 초성을 바로 다시 입력하기(모아치기)

초성과 중성이 완성된 뒤에 입력된 초성은 반드시 다음 글자를 입력하는 데 쓰여야 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4와 같은 방식으로 지금 글자를 고치게 할 수 없습니다. 초성을 바로 고쳐야 할 일이 빈번하다면, 특정 성분을 바로 지우는 특수글쇠를 배당해서 사용하면 됩니다. 그 뒤 중성과 종성이 빠진 상태에서 새로운 초성은 3 또는 4에서 소개된 오토마타에 근거하여 곧장 입력 가능합니다.

미완성 한글을 표현할 수 없고 자판에도 자음과 모음밖에 없는 한글 입출력 환경에서는 이런 기능을 생각조차 할 수 없을 것입니다. 세벌식이 글쇠 수가 각 성분별로 따로 있는 것을 이런 식으로 활용할 수 있습니다.


6. cursor를 인접 글자로 바로 이동하고(특수글쇠) 원하는 성분을 바로 고치기(오토마타+모아치기)

날개셋 한글 입력기가 제공하는 특수글쇠 중에는 앞뒤 글자로 곧장 이동한 뒤 거기 있는 한글의 조합 상태를 재현하는 기능이 있습니다. 오타를 낸 뒤에 다음 글자를 만드는 상태까지 됐더라도, 두 글자를 모두 지우고 다시 입력할 필요가 없습니다. 틀린 낱자만 새로 입력한 뒤 신속하게 원래 위치로 돌아오는 방법이 있기 때문입니다.

물론 화살표 글쇠를 쓰면 다 지우고 새로 입력하는 것보다는 적은 타수로 동일한 동작을 행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화살표 글쇠는 문자 글쇠에서 멀리 떨어져 있기 때문에 상당히 불편합니다.


7. 특정 낱자를 뒤로 바로 이동하고(특수글쇠) 그 글자 입력을 계속하기(모아치기)

한글에서 종성은 초성· 중성과는 달리 선택적으로 존재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다음 글자의 종성이 이전 글자에 예기치 못하게 입력되었을 수 있습니다. 이 경우 지금 종성을 다음 글자로 옮기는 특수글쇠를 배당하여 종성을 옮긴 뒤, 그 상태에서 모아치기 오토마타에 근거하여 나머지 초성과 중성을 입력해 나가면 됩니다. 이미 입력한 낱자를 아깝게 지우고 새로 입력할 필요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