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부활절, 이스터, 유월절 / 주일, 안식일

이전에도 몇 차례 언급한 적이 있지만..
킹 제임스 성경은 지구상의 성경 역본들 중, 행 12:4에서 유월절 대신 '이스터'라는 단어를 사용한 유일한 역본이다.

이건 성경 역본 문제에서 자주 다뤄지는 원문· 본문 계열이 아니라, 번역 단계에서의 문제이다. 말이 통째로 변개되거나 삭제된 건 아니고 똑같이 그리스어 '파스카'인데, 그냥 평범하게 유월절이냐, 아니면 이스터이냐로 번역이 갈린 것이기 때문이다.

KJV의 '이스터'는 예수님의 부활 사건과 타 이교도들이 지키던 이스터가.. 어쩌다 보니 날짜만 좀 가까울 뿐 본질은 서로 무관한 별개의 사건임을 알려주는 "신의 한수"가 가미된 탁월한 번역이다! 내가 이런 성경을 알게 된 건 감사와 경이로움 그 자체이다. 봄의 여신이니, 니므롯-세미라미스 패밀리니 뭐니 하면서 놀던 pagan 이스터가 주님의 부활하고 어찌 같을 수가 있겠는가?

내가 수인선의 복선전철 부활을 기념하는 철도교 신자이고, 아직 구원받은 크리스천은 아니라고 치자. 그런데 나중에 예수를 믿게 됐다.
가만히 생각해 보니 예수님의 부활이랑, 폐선됐던 수인선 협궤 열차의 복선전철 부활이 개념적으로 비슷해 보인다. 그래서 교회에서도 수인선이 개통한 날짜 근처의 주일을 부활주일로 설정하고 부활 찬송 부르면서 예배 드리고.. 이스터 에그 대신 열차 장난감을 나눠 준다고 생각해 보자.

예수님의 부활을 기리는 거니 막 나쁘다고 할 수는 없지만.. 뭔가 짬뽕이 되고 앞뒤가 안 맞고 이상하다는 느낌이 팍팍 들 것이다. 약간 어거지 같은 비유를 동원했지만 부활절이란 게 위상과 의미가 딱 저렇다는 것이다.

사실 신약 크리스천들은 굳이 이스터니 부활절 따위가 없어도 예수님의 부활 기념은 암묵적으로 늘 해 오고 있다. 매주 첫째 날 일요일에 교회에 모이는 것 자체가 주님의 부활한 요일을 기리는 것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이것은 주일/일요일이 유대인의 안식일과도 개념적으로 다른 날임을 분명히 보여준다! "안식일이 끝나고 주의 첫날이 밝아오기 시작할 때에..." (마 28:1; 막 16:2, 눅 24:1, 요 20:1도 참고) 주일은 안식일이 아니다.

KJV에 적대적인 사람들은 나와는 당연히 반대로 주장한다. KJV에만 들어있는 단어들은 원문에 없다가 후대에 추가된 것이고, '이스터'는 오역이라는 식으로 반박한다. 마음대로 생각하시길..
성경에 따르면 베드로는 무교절 기간에 체포됐는데(행 12:3), 무교절은 유월절이 끝난 뒤의 이벤트이다. 그런데 유월절이 끝난 뒤에 베드로를 끌어내는 건.. 그럼 그건 설마 내년 유월절인 걸까? 이것도 생각할 점이다.

종교 개혁자의 신앙을 계승한다면서 정작 종교 개혁자가 전해 준 계열의 성경을 이단시하고, 차이가 나는 내용은 후대에 첨가된 것일 뿐이라고 우기는 건.. 뭐랄까 할배와 원조가카의 공은 다 누리고 편하게 살면서 그 사람들이 못한 것만 욕하는 것과 비슷하고, 고기는 좋아하면서 도축업자들은 천시하는 것과 비슷한 앞뒤가 안 맞는 모습이다.

2. 미스터리와 씨크릿 (신비 vs 비밀)

미스터리란.. 인간의 이성이나 논리로 이해가 안 되는 엄청나게 대단한 불가사의, 미제 사건 같은 걸 가리킨다. 해결되고 풀리는 건 대체로 좋은 현상이다.
그 반면, 씨크릿은.. 그냥 아무나 알 수 없고 특정 계층만이 접근 가능한 정보를 가리킨다. (1) 몰랐을 때는 답답해서 환장하겠지만 알고 나면 별것 아님, (2) 잘못 누설되고 발설되면 누군가가 곤란해질 수 있다는 뉘앙스가 좀 담겨 있다.

물론 자연과학 분야에서는 둘이 별 구분 없이 섞여 쓰이기도 한다.
"퀴즈 탐험 신비의 세계"라든가 "생명 영원한 신비"라는 TV 프로가 있었고,
한편으로 대전 엑스포 주제가 "그 날은"의 2절 가사에는 "우주 안에 감추어진 비밀을 차근차근 벗겨 가 보면"이라는 문구도 있다.

"달 뒷면에는 무엇이 있을까? 달 뒷면의 XX" 안에는 비밀도 들어가고 신비도 들어갈 수 있을 것 같다.
비밀은 인간의 입장에서 무진장 궁금하다는 관점에서, 그리고 신비는 달이 지구와는 완전히 다른 경이로운 장소라는 관점에서 말이다.

하지만 "성서 초등학교 개구리 소년 5명이 정확하게 어떻게 죽은 걸까, 영등포 노들길 살인 사건의 범인은 누굴까?",
이런 건 미스터리라고 하지 비밀 사건이라고 하지는 않는다.
반대로 내 컴퓨터의 로그인 패스워드를 갖고 신비라고 말하지도 않는다.

성경에는 '경건의 신비'(예수님의 성육신, 딤전 3:16), '불법의 신비'(살후 2:7), 이스라엘의 신비(롬 11:25), 큰 음녀 바빌론의 신비(계 17:5-6) 등의 여러 미스터리들이 언급돼 나온다.
하지만 대부분의 성경들은 이 단어가 신비 대신 비밀이라고 번역되어 있다. 저런 것들을 미스터리라고 읽는 사람과 씨크릿이라고 읽는 사람은 이런 어감의 차이가 쌓이면서 성경관이나 신학 노선이 달라지게 될 것 같다. 몇 가지 예를 더 들면 다음과 같은 것들이 있다.

  • 구원받지 못한 사람이 죽어서 가는 곳은 명백하게 hell이지, 스올, 하데스, 무덤 등등의 이상한 곳이 아니다.
  • 성경이 말하는 악한 마귀는 demon이 아니라 devil이다. 흥미롭게도 월트 디즈니 포카혼타스에서는 Savage 노래에 두 단어가 모두 나오더라. 원주민들은 dirty stinking devil, 백인은 pale-faced demon이라고..;;
  • 성경을 호러물처럼 읽는 사람들의 편견과 달리, 성경에는 귀신이나 유령 같은 건 없고(마 14:26, 욥 4:15), 그냥 영이 있을 뿐이다. 한편으로 영과 혼은 서로 다른 개념이다. 이걸 모르면 영적인 영역과, 단순히 정신적인 영역을 구분하기도 어려워진다!
  • 성경에서 단순히 피고용자(employee), 부하, 하인을 가리킬 때 사용한 용어는 노예가 아니라 그냥 종(servant)이다. 엡 6:5, 골 3:22, 딛 2:9 같은 구절 말이다.
  • 끝으로, 성경이 말하는 사색 방법론은 묵상이지, 명상이 아니다. 뉴에이지 같은 데에 너무 심취해 있으면, 창 24:63에서 이삭이 저녁에 무슨 요가나 파룬궁 수행이라도 하러 들판에 나간 것처럼 생각하기 쉽다.;; -_-;;

3. 나열과 인과 관계

  • "고통을 늘리고 수태를 늘리고"이다. (창 3:16) multiply thy sorrow and thy conception
  • "물에서 나고 성령에서 나서 총 두 번 태어나고"이다. (요 3:5) be born of water and of the Spirit
  • 예수 믿으면 네가 구원받고, 그 뒤에 복음화가 진행되면 네 집안 사람들도 뒤이어 예수 믿어서 구원받는다. (행 16:31) thou shalt be saved, and thy house

수태의 고통을 늘린다는 얘기가 아니다. (성경이 말하는 건 '합집합'이지, 이런 교집합이 아님)
물과 성령을 동시에 동원해서 태어난다는 얘기가 아니고,
네가 구원받는 덕분에 네 집도 덩달아 자동으로 싸잡아 구원받는다는 얘기도 아니다.
둘을 따로따로 구분해서 봐야 한다.

4. 휴거 몸 부활 관련 찬송

찬송가 책을 아무거나 펴서 분류별 차례를 보면, 끄트머리에는 가사가 미래 시제인 것들.. 즉, 재림, 천국, 내세를 다룬 곡들이 꼭 있다.
사실, 다른 카테고리에 속하는 찬송가 중에서도 '마지막 절'은 그런 미래를 다루는 가사가 써져 있기도 하다.

가령, "내 평생에 가는 길 순탄하여"는.. 전반적으로야 명백하게 지금 현재의 '위로와 평안' 카테고리에 속하지만, 마지막 4절은 "공중 나팔 소리" 운운하면서 예수님 재림을 다룬다. 그러면서 그때도 나는 평안할 거라고 노래한다.
이런 식으로 가사가 총 n절 있는 찬송가라면, 1~n-1절은 평범한 내용이다가 마지막 n절은 그렇게 미래 시제이거나, 혹은 불신자에게 구원을 초청하는 패턴인 것을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다.

그런 찬송가 가사들이 다루는 미래는 크게 두 가지로 나뉜다.
(1) 내가 죽어서 곧장 셋째 하늘로 가서 주님을 뵙는 것 (키워드: 새 예루살렘, 진주 문, 황금 길 등등~)
(2) 아니면 나는 관심 대상이 아니고 예수님이 그냥 공중이든 지상이든 뭉뚱그려 재림하시는 것 (키워드: 천년왕국, 다스림, 심판)

(1)은 그 특성상 기독교식 장례식 때도 즐겨 불린다. 다만, 가사가 묘사하는 장면은 계시록 21장 이후 천년왕국이 다 끝난 영원인 경우가 대부분이다. 한 마디로 먼 미래다. 그 장면이 비주얼이 뽀대가 나기 때문이며, 안식과 소망을 노래하는데 그 전 단계인 그리스도의 심판석 같은 걸 굳이 언급할 필요가 없기 때문이다.

(2)에 속한 곡은 비교적 가까운 미래를 다루지만 가사가 교리적으로 맞는지 잘 분간할 필요가 있다. 가령, "오랫동안 고대하던 천년왕국 이를 때"는 시간 순서가 거꾸로 배열돼 있다. (교회는 천년왕국보다 훨씬 전에 먼저 들려 올라가는데??)

이런 것에 비해.. 살전 4와 고전 15를 근거로 (3) 성도의 몸의 부활(예수님의 부활 말고), 휴거, 예수님의 공중 재림을 직접적으로 묘사한 곡은 드문 편이다. (키워드: 부활, 깨어남, 몸의 변화, 일어남, 나팔 소리, 공중..)

하긴, 잘못된 종말론 미혹이 야기한 각종 병크 때문에 요즘은 종말 자체에 대한 믿음과 소망이 기독교계에서 매우 무뎌져 있다. 그리고 교회 시대 전체를 통틀어서 살아서 몸의 변화와 휴거를 직접 경험할 사람의 비율은 마치 예수님 동시대의 사람만큼이나 매우 미미하기도 할 것이고 말이다.

그래서 본인은 지난 여름에 청년부 특송 때 특별히 (3)에 속하는 곡을 엮어서 불러 보기도 했다. "하나님의 나팔 소리 천지 진동할 때에" + "부활 아침 돌아오면" + "금빛 찬란한 아침에"의 순으로.
혼이 구원받아서 하늘로 간다는 것에 비해, 미래에 "몸도 영광스러운 몸으로 부활하고 변화된다" + "특히 죽음을 아예 맛보지 않고 들려 올라가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까지 늘 염두에 두는 신자는 그리 많지 않은 것 같다.

Posted by 사무엘

2019/12/04 08:35 2019/12/04 08:35
,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1690

Trackback URL : http://moogi.new21.org/tc/trackback/1690

Leave a comment
« Previous : 1 :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 1587 : Next »

블로그 이미지

철도를 명절 때에나 떠오르는 4대 교통수단 중 하나로만 아는 것은, 예수님을 사대성인· 성인군자 중 하나로만 아는 것과 같다.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20/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ite Stats

Total hits:
1317402
Today:
219
Yesterday:
4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