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곳에서의 의사소통 규칙

1. 저는 “무소식이 희소식이다” 주의이며 “악플보다 더 나쁜 건 무플”에는 동의하지 않습니다.
평소에 다른 글에는 아무 흔적도 안 남기고 ROM(읽기족)으로 꼬박꼬박 잘도 읽고 가다가, 자기 마음에 안 드는 글, 조금 민감한 글에만 딱지 툭 걸고 가는 분(특히 글을 제대로 읽지도 않은 티가 나는)을 매우 싫어합니다. 그런 사람일수록 자기 정체도 절대로 안 밝히죠. ‘지나가다’ 등.. ^^;;

2. 저는 모르는 사람에게 타의에 의해 먼저 메일을 보내지 않습니다. 저로부터 개인적인 메일을 받고 싶다면, 그쪽에서 먼저 저의 메일로 질문이나 요청을 제게 보내 주시기 바랍니다. 자기 메일로 뭔가를 보내 달라는 부탁을 이곳 댓글이나 방명록에서 하지는 마십시오.

3. 방명록은 일차적으로는 이곳을 처음 찾은 방문객이 제게 인사말이나 간단한 소감, 의견을 남기는 곳입니다. 아니면 오랜만에 이곳을 찾은 지인이 안부를 주고 받거나 소식을 전하는 곳입니다. <날개셋> 프로그램 문의처럼 저의 개인적인 신상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는 글은 금지하지는 않으나 그런 것은 저의 메일로 알려 주실 것을 권합니다.

4. 게시물 댓글과 방명록에는 비밀글을 올리는 기능이 있습니다. 하지만 비밀글을 이용해야 할 정도로 사적인 내용이라면 기왕이면 메일을 이용해 주실 것을 당부합니다. 더구나 해당 블로그 포스트의 주제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는 내용이라면 더욱 그러합니다. 이곳이 무슨 회원 가입과 로그인이 필요한 비공개 커뮤니티가 아니며, 모든 컨텐츠가 모든 방문자에게 열려 있는 만큼, 저와의 의사소통도 모든 방문자에게 열려 있는 것을 원칙으로 합니다.

5. 잘 알다시피 방문자가 이곳에 올리는 모든 글은 익명 기재가 가능합니다. 그러나 저 역시 당연한 말이지만, 신상이 알려져 있는 사람이 남긴 댓글을 더욱 정중하게 대할 것이고, 같은 질문에 대해서도 더 성의 있게 답변할 것입니다. 굳이 실명+주거지+소속 완전 공개까지가 아니더라도, 대략의 연령대와 직업군, 온라인 상의 식별 수단(고정닉, 블로그, SNS ID 등)을 아는 것으로도 충분합니다.

메일이든 댓글이든, 자기 소개와 인사를 다 생략하고 용건만 불쑥 말하더라도 저는 전혀 결례로 여기지 않고 답변을 합니다. 그러나 최소한의 정체도 알 수 없는 분에게는 역시 최소한의 사무적인 답변만 하고 기본적인 예의만 지킬 뿐, 심도 있는 대화나 토론 및 논쟁을 하지는 않을 것입니다.

6. 남의 사이버 공간을 존중하지 않고 예의도 없이 딴지· 시비나 걸려는 시도에 대해서는 저 역시 자비심 없이(무반응, 삭제, IP 차단 등) 대할 것입니다. 이 점 양해해 주시고 사이버 공간에서 서로 즐거운 인연을 만들어 갔으면 합니다. 감사합니다.

Posted by 사무엘

날개셋 프로그램들 FAQ

1. 옛 버전은 지원 않음

<날개셋> 관련 프로그램들은 새 버전이 나오는 순간 옛날 버전은 바로 역사 속으로 사라집니다.
95/NT4 이후의 어느 윈도우에서나 1분 만에 잘 설치되는 무료 공개 소프트웨어를, 굳이 옛날 버전까지 고객 지원을 해야 할 이유는 전혀 없습니다. 버그 신고를 하기 전에 그 버그가 최신 버전에서도 나타나는지 먼저 확인해 주십시오.

아울러 저는 옛 버전으로의 다운그레이드는 권장도, 지원도 하지 않습니다. 꼭 그렇게 해야 해서 하는 것은 전적으로 사용자 재량입니다. “새 버전을 설치했더니 이런 문제들이 생겼는데.. 옛날 버전은 없냐”는 문의는 받지 않습니다.

2. 무설치 버전은 지원 않음

ngsapp.ini 파일을 조작한 무설치 배포판(포터블)을 만드는 것을 저는 금지는 하지 않지만 권장이나 지원 역시 전혀 하지 않습니다.

3. <날개셋> 외부 모듈(IME)로 드보락 글자판을 설정했지만, 단축키 내지 암호는 여전히 쿼티 글쇠배열로만 동작하며 쿼티 글자판을 삭제해도 자꾸 생겨 있음

단축키나 암호는 IME라는 계층이 제어할 수 있는 영역이 아닙니다.
그 쿼티는 <날개셋> 한글 입력기가 글쇠를 전혀 가로채지 않고 그냥 키보드를 누른 그대로 동작하는 디폴트 모드입니다.
또한 제 프로그램을 통해 임의의 한글이나 영문 글자판을 추가했더라도, 이 디폴트 모드를 없애거나 다른 글쇠배열로 대체할 수는 없습니다. 이는 시스템 차원에서 더 어찌할 수 없는 한계입니다.

* * * *

제 프로그램에 대한 버그 신고는 아마도 <날개셋> 한글 입력기의 외부 모듈(한글 IME)의 오동작과 관련된 게 많을 것입니다.
이 분야의 프로그램은 MS 윈도우 IME의 소스가 정식 공개되어 있지 않는 한 100% 완벽하게 만들기가 원천적으로 불가능하며, 문제가 발생하면 그때 그때 프로그램을 고쳐 나가는 수밖에 없는 구조입니다.

하지만 문제는 워낙 다양한 환경에서 발생할 수 있는 문제를 제가 직접 재연하고 확인하기가 무척 어려운 경우가 많다는 것입니다.

멀쩡하게 잘 되는 상황밖에 모르는 사람에게 뭔가가 안 되는 문제를 설명하려면, 일단 설명이 상세해야 합니다.
무슨 프로그램을 띄우거나 무슨 사이트에 들어가서 어떤 절차를 따라서 무슨 대화상자나 무슨 상황에서 뭘 해 줬으니까 어떤 결과가 나와야 하며, MS 기본 한글 IME의 경우 원했던 이런 결과가 잘 나오는데,
<날개셋> 한글 입력기는 이런 결과가 나오기 때문에 이렇게 일치하지 않는다는 식
으로..
에러가 난다면 무슨 에러 메시지와 함께 안 되는지 반드시 자세히 알려 주셔야 합니다.

읽으면 바로 상황이 파악되게, 제가 짐작을 안 해도 되게, 그대로 따라하기만 하면 문제가 일어난다는 걸 확인할 수 있게! 자신의 운영체제와 해당 응용 프로그램의 버전도 꼭 알려 주십시오.
앞뒤 좌우 아무 정황 설명도 없이 그냥 '뭐가 안 된다'는 말로는 제가 아무 조치도 취할 수 없습니다.

운영체제에 기본 내장된 프로그램이나 아래아한글, MS 오피스 같은 아주 대중적인 프로그램이 아니라면 스크린샷을 같이 보내 주시면 더욱 도움이 됩니다.

이제 게시판은 운영하지 않을 것이기 때문에 문의는 제 메일로 해 주십시오. sebulsik at [gmail ... com] 입니다.
보내는 사람이 누군지, 인삿말을 전혀 붙이지 않고 용건만 보내도 결례로 여기지 않고 답변해 드립니다. 부담 갖지 말고 제게 알려 주시기 바랍니다.

Posted by 사무엘

이곳과 운영자 소개

이곳은, <김 용묵의 절대공간>의 부설 블로그입니다. (Samuel Kim's Absolute Space)
한국어 인명의 성과 이름을 띄어 쓰는 것은 현행 맞춤법과는 일치하지 않지만, 제 홈페이지 내부에 한해서만 그냥 '저 혼자 마음대로' 행하고 있는 관행임을 밝힙니다.
그리고 사무엘은 이곳 운영자의 영문 이름 겸 닉입니다.

제 본명보다 로마자로 표기하거나 따라 부르기 쉬운 간편한 별명의 필요성을 느끼고 있던 차에,
작년(2008)에 잠자리에서 별안간 생각해 내고는 무릎을 치며 감탄했습니다.

사무엘은 저의 크리스천 신앙과 철도 성향을 모두 대변하며, 저로서는 이보다 더 좋을 수 없는 이름입니다.

성경에 등장하는 사무엘은 이스라엘의 마지막 사사(판관)임과 동시에 대언자입니다.
은퇴 담화에서, 내 생애 평생 한 점 부끄러움이 없었다고 말한 의인이며, 기도하기를 쉼으로써 죄를 짓지 않겠다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피터 럭크만 박사의 제자이며 유명한 KJV 옹호론자인 사무엘 깁 박사를 떠올리게도 하는 이름입니다.

그뿐만이 아니라 사무엘은 제가 제일 사랑하며 꺼뻑 죽는 새마을호 열차와도 발음과 철자가 매우 유사합니다. 이게 백미입니다.
Samuel vs Saemaul (새뮤얼.. 새마을)

저를 부를 때는 용묵 님, 아니면 사무엘 님 아무 거나 편한 호칭을 쓰시면 됩니다. 국문 성명의 경우, 성과 이름은 띄는 것, 붙이는 것 모두 허용합니다.
성경으로나 철도로나 이런 이름값에 걸맞게 살겠습니다. 고맙습니다.

김 용묵(Samuel Kim) - 사무엘 (메일: sebulsik 골뱅이 지메일.com )
한글 문화원 학술부장
<날개셋> 한글 입력기/타자연습, MS IME용 세벌식 파워 업의 개발자
개인 홈페이지인 <김 용묵의 절대공간> 운영자
국내 최초의 Looking for you (옛 새마을호 출발/종착 음악) 미디 채보자

버전 1: 2001년 5월 10일, <용묵이 홈페이지> 개설
버전 2 : 2002년 3월 1일, 지금의 new21 계정으로 이전하고 첫 화면 디자인 고침. 간단한 css 서식 적용. 커뮤니티 기능으로 제로보드 4 사용 시작.
버전 3: 2006년 1월 1일, <김 용묵의 절대공간> 출범. 첫 화면 디자인 대폭 수정하고 분야별 컨텐츠 세분화.
버전 4: 2010년 1월 18일, 대대적인 컨텐츠 정리. 제로보드를 없애고 블로그 시작

Posted by 사무엘


블로그 이미지

철도를 명절 때에나 떠오르는 4대 교통수단 중 하나로만 아는 것은, 예수님을 사대성인· 성인군자 중 하나로만 아는 것과 같다.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17/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ite Stats

Total hits:
876564
Today:
125
Yesterday:
4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