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망했어요

사례 1: USB 플래시 메모리를 ‘안전하게 제거’하지 않고 그냥 뺌 → 어느 날 그걸 꽂으니까 “뭘 스캔해서 수정하시겠습니까?”라고 물음 → 예 → 뭐 오류가 있는 파일 조각을 따로 정리했다고 하는데, 그 후 작업하던 문서 파일이 날아가 버림

사례 2:자기가 작업하던 파일을 인터넷에 올림 → 다른 컴에서 그걸 그대로 엶 (인터넷 임시 파일 디렉터리에서) → 작업을 임시 파일에다 마저 다 해 놓고 저장 → 나중에 그 파일을 찾아보니 없음

이번 학기에 학교에서 주변에 실제로 있었던 낭패 사례이다. 조심하자. 본인이 겪었다는 건 아니고. -_-
PC가 발전하는 걸 도스 시절부터 그 디테일을 쫙 봐 오지 않은 사람이라면 쉽게 저지를 만도 한 실수인 것 같다. 디스크 캐시와 flush의 필요성, 인터넷 임시 파일의 개념과 원리에 대한 이해가 필요하니까 말이다.

USB로 연결하는 플래시 메모리의 경우, 평소에 그냥 쑥 제거해도 별 문제가 없는 듯하다가 어느날 갑자기 FAT 구조가 망가졌다고 그러면...;; 정말 사용자들 패닉에 빠뜨리기 딱 좋을 것 같다.
안전하게 제거를 하지 않는 것은 과거에 플로피 디스크 드라이브에 불이 들어와 있는데 디스크를 강제로 꺼내는 것이라든가, 하드디스크를 파킹하지 않는 것만큼이나 위험할 수가 있다.

다만, CD롬은 일단 쓰기가 없는 읽기 전용 매체인 데다가, eject 버튼을 누르면 아무 때나 디스크를 물리적으로 꺼내는 게 아니라 자기가 꺼낼 준비를 다 마치고 나서 eject를 시켜 주기 때문에 다소 예외적인 존재이다.

2. 하드디스크 파킹의 추억

옛날에 컴퓨터에 하드디스크라는 게 처음으로 등장하던 시절엔(도스+윈도우 3.x) 컴퓨터를 끄기 전에 하드디스크 파킹이 안전을 위해 필수적인 절차였다. 파킹을 하지 않는 것 자체가 문제는 아니지만, 파킹을 하지 않은 채로 나중에 하드디스크가 외부로부터 충격이라도 받았을 때, 헤드가 자기 아래의 디스크 영역을 건드리거나 긁는 게 문제가 되었기 때문이다. 헤드와 디스크 사이의 간격은 아마 몇 마이크로미터 정도밖에 되지 않았지 싶다. 하드디스크는 그 당시로서는 그만치 첨단 정밀 기기였던 것이다.

파킹은 하드디스크의 헤드를 디스크가 아닌 다른 안전한 위치로 옮기는 동작을 말하는데, MS 도스 인터럽트를 날려 주면 수행되었다(INT 13, 19h). 286 AT급 이상부터 추가된 명령이다. 도스 시절에 컴퓨터의 C:\Util에 가 보면 park.com/exe는 꼭 한둘씩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런데 이 파킹 유틸리티의 비주얼이라는 게, 오늘날로 치면 마치 화면 보호기의 비주얼만큼이나 아주 잉여스럽게 발달했다.
그냥 파킹만 하면 재미없으니까 좋아하는 볼거리, 미소녀 그림-_- 따위가 뜨는 파킹 프로그램들이 우후죽순처럼 등장한 것이다.

당시 여러 파킹 프로그램이 있었지만 본인의 기억에 가장 남는 건 일명 Princess maker 파킹이라고 아래와 같은 소녀 그림이 나오는 프로그램이었다. 어렸을 때는 정말 환상적이기 그지없는 그림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본인은 도스 시절에 하드웨어 제어 프로그래밍을 경험한 적은 없지만, 그때는 각종 인터럽트 레퍼런스가 지금으로 치면 윈도우 API 레퍼런스나 마찬가지였다. ^^;; 그걸로 마우스를 직접 제어하고, 한글 바이오스가 설치돼 있는지 감지하는 등의 작업을 했는데 오늘날은 다 필요 없어진 셈.

또한, 전원이 끊어지는 순간에 자동으로 파킹이 되는(auto-parking) 하드디스크가 이내 등장하고, 도스에서 윈도우로 PC 환경이 바뀌고, 또 요즘 같은 복잡한 운영체제는 아무 때나 바로 끄면 안 되고 어차피 시스템 종료라는 걸 요구하게 되면서 customized 파킹 프로그램이라는 유행은 역사 속으로 사라지게 됐다. 지금은 파킹 프로그램뿐만 아니라 화면 보호기도 LCD 모니터가 대세가 되면서 취지가 무색해지긴 했다.

3. 당신이 사용하는 소프트웨어는?

서식 없는 텍스트 작성
컴 초보: 메모장이나 일반 워드 프로세서로 낑낑댐
나: EditPlus나 AcroEdit, <날개셋> 편집기^^ 잘 다룸
전산과 덕후: vim, emacs 등..;;

서식 있는 텍스트
컴 초보: 닥치고 아래아한글
나: 아래아한글이나 워드를 평균 이상으로 그럭저럭 활용
전산과 덕후: TEX이나 그냥 메모장으로 html 코딩..;; 리눅스 용자는 OpenOffice를 쓰기도 함 ㅋㅋㅋ

뭔가 자동화 작업을 반복 수행할 때
컴 초보: 직접 손으로..;; 아니면 프로그램 검색하거나 남에게 부탁
나: 적당한 프로그램이 없으면 그냥 비주얼 C++로 프로그램 자작
전산과 덕후: 파이썬이나 쉘 스크립트

위의 것보다는 더 규모 있고 성능이 중요하고 남에게 실행 파일을 전달해 주는 프로그램을 짠다면?
컴 초보: 그냥 선생이 지정해 준 툴로... 과제만 내고 나면 다 잊어버림
나: 닥치고 비주얼 C++ 짱
전산과 덕후: 커맨드 라인에서 gcc -_-;;

난 소프트웨어 개발자치고는 MS의 종속도가 높으며, 전산과 덕후의 문화를 너무 모른다. -_-;;;

Posted by 사무엘

2010/12/17 08:54 2010/12/17 08:54
, , ,
Response
A trackback , 13 Comments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432

Trackback URL : http://moogi.new21.org/tc/trackback/432

Trackbacks List

  1. USB 잡설

    Tracked from 당신에게 꽃이라도 2010/12/19 23:34 Delete

    1.예전에 모 선생님이 뭔가 엑셀 작업을 부탁하신 적이 있었다.&nbsp;(선생님 그때 알바비를 너무 많이 주셔서 제가&nbsp;무진장 송구스러웠어요) 자료를 USB에 받아가지고&nbsp;와서&nbsp;도서관 컴퓨

Comments List

  1. 다물 2010/12/17 10:39 # M/D Reply Permalink

    한/글을 최신 판으로 올려서 쓰세요. 그러면 인터넷에서 바로 연 파일 그냥 저장하려고 할 때 임시폴더에 그냥 저장하는게 아니라 기본저장 경로(보통은 내 문서)에 저장하라고 경로가 나오게 됩니다.
    글 적으신 것과 같은 실수 하는 사람들이 많다고 생각해서 개선 한 것 중에 하나입니다.

    그 밖에도 제품 쓰다 불편하거나 잘못된거 알려주시면 고치도록 노력해 보겠습니다.

    1. 사무엘 2010/12/17 22:42 # M/D Permalink

      네, 그런 배려는 응용 프로그램이 꼭 해 줘야겠더라구요.
      임시 디렉터리에서 열린 파일은 저장 경로를 바꾸라는 안내를 해 주고, 사실은 MRU 리스트에다가도 추가 안 하는 게 맞습니다.
      <날개셋> 편집기에다가도 그런 로직을 넣을까 했는데... txt 파일은 그냥 웹브라우저에서 바로 표시가 되지 별도의 프로그램에서 열리는 것 같지가 않아서 안 넣고 있습니다. ㅋㅋ

    2. 다물 2010/12/20 14:17 # M/D Permalink

      MRU라는게 최근에 사용한 파일 목록 말하는건가요?
      거기에도 표시 안되도록 하는 기능 들어가 있습니다.

      다만 이건 임시 폴더도 원하는 사람이 있을 것 같아서 환경 설정에서 사용자가 표시하도록 할 것인지 표시 안되도록 할 것인지 고를 수 있는 선택 사항으로 되어 있습니다.

  2. 삼각형 2010/12/17 14:59 # M/D Reply Permalink

    사례 1은 쓰기캐시 사용 안함으로 하면 예방할 수 있죠. 성능이 좀 떨어지기는 하겠지만.

    사례 2 알씨 도움말에 알씨가 이상한 파일을 만드는게 아니라 댁이 임시폴더를 보고 있는거라는 안내문이 생각나네요. 알씨를 기본 프로그램으로 열기를 사용해서 열고 나서는 다음 이미지 보기를 누르고는 이상한 파일(?)을 발견하는 사용자가 있나 봅니다.

    파킹, 알고는 있습니다. 저는 끄기 전에 P키 던가를 눌러야 했다는 것만 기억납니다.

    3-1
    메모장2라는 프로그램인데 EditPlus보다는 조금 더 가벼운 프로그램입니다. 한마디로 2단계. 3단계는 솔칙히 리눅스를 써야 가능하죠. 윈도우즈에서 edit로 편집할 이유가 없죠. 물론 OS 버전이 올라가면서 edit도 발전하기는 했지만.

    3-2
    2에서 3 사이겠군요. 조금 서식있는 글쓸 때는 마크업 언어인 마크다운을 사용하고, 출력할 때는 (윈도우즈에서) 오픈 오피스를 사용하니까요. Google Docs도 있고, ThinkFree도 있고 해서, 아니 애초에 워드프로세서를 쓸 일이 없어서.

    3-3
    배치 파일이나, 자동화 언어(AutoIt)을 사용합니다. 3단계라고 할 수 있겠네요.

    3-4
    SciTE에서 make로 하니까 역시 3단계, 비주얼 스튜디오가 더럽게 무거워서 말이죠. 다만 상업용 프로젝트를 gcc로 하기는 좀 무리가 있겠죠.

    사실 기본을 우분투에 가상 OS로, 포토샵 등을 돌려도 되기는 합니다. Windows가 그렇게 좋지도 않지만, 그렇게 싫지도 않은지라 그냥 Win7쓰고 있습니다.

    2, 2.5, 3, 3
    컴 덕력 2.6이 나오네요 -.-

    딱히 개발자라고 할 것도 없지만, MS망해도 저하고는 별 상관 없습니다. 가장 걸리는건 포토샵인데 답답하면 김프 배우겠죠 뭐.

    1. 사무엘 2010/12/17 22:42 # M/D Permalink

      옛날에는 하드디스크 캐시도 smartdrv 같은 별도의 유틸리티로 돌렸죠.
      지금은 똑똑한 디스크 캐시 없이는 오늘날의 운영체제 자체가 제대로 돌아갈 수 없을 겁니다. 폰트 캐시와 더불어 컴퓨터의 체감 속도를 획기적으로 올려 주는 일등공신이니까요. 반대로 또 이런 캐시가 메모리 요구 사항과 컴퓨터 부팅 시간을 늘리는 주범이기도 합니다.

      "알씨가 이상한 파일을 만드는 게 아니라 댁이 임시 폴더를 보고 있는 겁니다".. 초보자에게는 꼭 필요한 FAQ 답변인 것 같습니다.
      요즘 비주얼 스튜디오는 더럽게 너무 무겁다는 것도 공감. 저는 개인적으로 어도비 사에서 나온 프로그램들도 너무 크고 무거워서 불만입니다.
      그나저나 삼각형 님은 컴퓨터 활용 능력이 이미 어지간한 전산학 덕후를 능가해 있습니다. ^^;;

  3. 김기윤 2010/12/17 14:50 # M/D Reply Permalink

    1. 망했어요
    사례1) 안전하게 제거를 하지 않고 빼버리는 몰지각(..)한 짓은 절대 하지 않기 때문에 해당 사항 없음.
    사례2) 읽기 전용이라면 모를까, 편집할 것을 임시 파일 디렉토리에서 작업하는 짓을 절대 하지 않기 때문에 역시 해당 사항 없음.

    덧붙여서, 사례1에 대한 방비책으로 작업은 항상 하드에서 하고, 다 끝난 뒤에야 USB에 복사를 합니다. 물론 하드에는 항상 백업본이 있음. USB 내용이 증발하거나 잃어버려도 타격을 받지 않기 위해. 만일 백업본 없이 USB의 내용이 원본이라면, 가능한한 빨리 하드에 백업을 합니다.

    2. 파킹(..)
    도스유저들의 전설의 추억 ㄳ. 혹은 윈도우 초기에도 "이제 시스템 전원을 끄셔도 됩니다." 를 볼 수 있었죠. (가끔 본체만 오래된 것이라면 XP 인데도 볼 수 있더군요.)

    그런데 파킹 이미지를 프메로 ㄲㄲㄲㄲㄲㄲㄲㄲㄲㄲㄲㄲㄲㄲ 아.. 대박입니다orz

    그런데 화면 보호기라고 하니 저는 화면 보호기 설정은 안해둡니다. 대신, 바탕 화면이 10분마다 슬라이드 쇼 처럼 바뀝니다. (........) 어차피 LCD라 의미는 없지만. (아 그런데 꼭 그렇다고 할 수도 없는게, 같은 이미지만 엄청 오랫동안 찍고 있으면 완전히 다른 화면을 띄워도 잔상이 남더군요.-_-)

    3.
    서식 없는 텍스트 작성: 날편, 메모장. 이정도면 충분하죠.
    서식 있는 텍스트: 아래아 한글. 어차피 서식 있는 텍스트라면 리포트 제출용이라. (..) 다만 오픈오피스 쓰는 용자 친구가 곁에 있긴 합니다.
    뭔가 자동화 작업을 반복 수행할 때: VC++ 로 코딩. 심하게는 일정한 틀을 가진 .h 와 .cpp 를 생성하는 코드도 짜 봤습니다 -_-; VC++로 만들어진 프로그램이 .h와 .cpp 를 생성하는 현장...
    위의 것보다는 더 규모 있고 성능이 중요하고 남에게 실행 파일을 전달해 주는 프로그램: C++ 고고(..)

    저도 역시 소프트웨어 개발자치고는 MS의 종속도가 높습니다-_-;; 다만 게임 개발할 것을 전제로 삼고 있으며 필연적으로 DirectX 에 눈독을 들일 수밖에 없어져서.. DirectX 돌리려면 C++ 은 필수가 될 수 밖에 없고..;; 다만 최근에는 다른 것도 건드려 보고는 있습니다. OpenGL 이라거나, Java라거나, C# 기반의 XNA라거나.. 아, 마지막은 MS구나. (..)

    1. 사무엘 2010/12/17 22:43 # M/D Permalink

      플래시 메모리는 작은 대신 물리적인 손상에 취약하고 분실하기도 쉽기 때문에 작업용으로 사용하는 건 위험하죠.
      저 역시 그건 인터넷이 안 되는 곳에서 자료 옮기는 디스켓 대용으로만 사용합니다.
      '시스템 전원을 끄셔도 됩니다' 화면은 윈도우 XP/비스타/7에도 존재는 합니다. 단지 사용자들이 볼 일이 없을 뿐이지요.
      저는 딱히 어려운 분야의 기술을 사용하는 것도 아니지만 제 소중한 친구는 그냥 Win32 API.. ㄲㄲㄲㄲㄲ

  4. 김재주 2010/12/17 22:26 # M/D Reply Permalink

    FAT는 파일 데이터 구조를 링크드 리스트 방식으로 저장하기 때문에 그 중 하나만이라도 깨지면 답이 없습니다
    속도는 빠르다지만 그것도 디렉토리 구조가 복잡해지면 NTFS나 EXT2에 비해 그닥..;

    1. 사무엘 2010/12/17 22:43 # M/D Permalink

      말씀하신 대로 FAT는 단순한 대신에 손상에 무척 취약한 구조이죠.
      제가 2003년에 처음으로 128MB짜리 플래시 메모리를 본 이후로 지금은 플래시 메모리도 수십 GB대까지로 커져서 NTFS가 아깝지 않을 것 같습니다.
      뭐, 그러는 동안 하드디스크는 이제 테라바이트 급으로 갔고, 32비트 윈도우 XP가 전용량을 인식도 못 할 정도가 됐죠.

  5. 소범준 2011/08/10 17:53 # M/D Reply Permalink

    저도 옛날 아버지의 삼성 노트북이 도스+윈도 3.1이던 시절에 파킹 프로그램의 향수를 즐겼던 적이 있습니다.^^
    그땐 역시 소녀 그림이 아주 일품ㅎㅎ; 이었죠.ㅋㅋ(그것도 윈도 3.1은 저와 출생년도가 92년도로 같다는게 아주 인상 깊습니다.ㅎㅎ)

    그리고 자주 사용하는 응용프로그램으로는 아래아 한글에 워드, 엑셀, 파.포, 비쥬얼 스튜디오 셋트 등(이건 저의 대학 전공과 일치하기 때문에 씁니다.)이 있습니다.ㅋㅋ

    1. 사무엘 2011/08/11 09:10 # M/D Permalink

      어지간한 사람들은, 사용하는 업무용 프로그램이 딱 그렇게 정해져 있죠.
      그런데 92년생이시라면서, 아주 정말 구닥다리 컴퓨터를 일부러 남겨두지 않는 이상, 자기 지각으로 윈도우 3.1을 경험하는 게 가능한가요..?? 96년은 모를까 97년 정도만 해도 윈도우 3.1은 거의 자취를 감췄거든요.

    2. 소범준 2011/08/11 10:38 # M/D Permalink

      헤헤 저희 아버지의 사업상 그 컴퓨터를 바꿀 겨를이 없었던 탓이죠 ㅋㅋ 특히나 저희 가게에도 삼보 컴이 사무용으로 있었는데 그것도 윈도 3.1이라서 어렸을 때 많이 가지고 놀았다는 ㅎㅎ(뜨악~!^^;) 게다가 사무용 프로그램도 한글 3.0을 경험한 세대 ㅎㅎ;

  6. 소범준 2011/11/26 21:57 # M/D Reply Permalink

    참고로 제 윗 덧글에 덧붙이자면, 도스+유틸리티도 경험해 보았습니다.
    거기서 도스를 기본적으로 다루는 능력치가 오른 듯.

Leave a comment
« Previous : 1 : ... 1055 : 1056 : 1057 : 1058 : 1059 : 1060 : 1061 : 1062 : 1063 : ... 1442 : Next »

블로그 이미지

철도를 명절 때에나 떠오르는 4대 교통수단 중 하나로만 아는 것은, 예수님을 사대성인· 성인군자 중 하나로만 아는 것과 같다.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18/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ite Stats

Total hits:
1040695
Today:
200
Yesterday:
7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