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 예전에 썼던 disabled 윈도우 관련 글에서 추가로 다뤘어야 했는데 그때 빠뜨렸던 내용이다.
그 글에서 설명했듯, Windows는 '고전 테마'에서 메뉴, 버튼, static 컨트롤이 disable된 형태는 그냥 회색으로만 표시하는 게 아니라 흰색 윤곽 위에다가 회색 윤곽을 덧씌워서 일종의 '엠보싱' 효과를 줘서 표시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것들은 은색(밝은 회색, 일명 3D 배경색)이 배경이라는 공통점이 있다. 시스템 컬러 번호는 COLOR_3DFACE. 사용자가 딱히 변경을 할 수 없는 고정된 문자들이다.

그 반면, 리스트 박스나 에디트 컨트롤처럼 흰 배경(COLOR_WINDOW)에 표시되는 문자들은 사용자의 선택이나 입력에 의해 내용이 바뀔 수가 있다. 이런 것은 disable됐을 때 배경이 회색으로 변하고 문자는 딱히 엠보싱 처리가 되지 않는다. 각각의 경우에 비주얼이 나름 원칙이 있게 설계된 셈이다.

그런데 먼 옛날에 Windows 9x 시절에 안전 모드 부팅을 해 본 분들은 뭔가 이상한 낌새를 느끼지 않으셨나 모르겠다.
안전 모드에서는 일체의 외부 디바이스 드라이버를 불러들이지 않는 관계로 그래픽조차도 완전 미개한 VGA 640*480 16색으로로 돌아가 버린다.

회색과 파랑의 기본색 팔레트가 다른 톤으로 바뀌는데, 이건 그렇다 치더라도
안전 모드에서는 disable UI가 엠보싱이 아니라 그냥 짙은 회색 단색으로 간소화되어 출력된다. 그래서 느낌이 더욱 달라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엠보싱을 표현하는 데는 흰색과 회색 단 두 색만 있으면 된다. 색깔 표현의 한계 때문에 엠보싱을 포기한 건 결코 아니다.
결정적으로 NT 커널 기반인 Windows 2000은 똑같이 VGA 16색인 안전 모드에서도 동일하게 엠보싱 처리를 해 준다. 어찌 된 일일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the old new thing 블로그에 관련 설명이 있다.
시스템 정보를 얻는 API 함수 중 하나인 GetSystemMetrics를 보면 SM_SLOWMACHINE이라는 아이템이 있는데,
얘의 리턴값이 true일 정도로 열악한 환경에서는 운영체제 셸은 disable UI에 엠보싱을 포기하고 그냥 회색 단색을 출력한다고 한다.

이 플래그는 컴이 486이 안 되고 램이 6MB도 안 되는.. 그야말로 윈도 3.1만 간신히 돌리던 극도의 똥컴에서나 켜지는 정도였다. 윈도 95가 당시 사용자의 컴퓨터 환경을 감안하여 명목상으로는 386+램 4MB 이상을 기준으로 설계되었다는 걸 생각해 보자. 물론 한글판은 한글 입출력 오버헤드 때문에 그런 사양에서는 어림도 없으며, 최하 486에 램 8MB 이상은 기본으로 갖춰져야 했다.

그리고 컴퓨터가 아니면 그래픽 카드가 완전 구릴 때에도 이 플래그가 설정되었다.
이를테면 마우스 포인터 깜빡임 보정조차 안 될 정도로 안습일 때 말이다. 기본 VGA는 하드웨어 가속이고 뭐고 아무것도 없는 느려터진 모드이다. 당장 시스템 종료를 위해 Alt+F4를 눌러 보면, 화면 배경 전체에 검은 도트가 반씩 씌워지는 것조차도 단번에 안 되어 점이 내려오는 게 보일 지경이다.

안전 모드에서 disable UI가 엠보싱 없이 출력되었던 것은 바로 그래픽 모드 때문이었다.
엠보싱은 지금 컴퓨터의 관점에서야 그야말로 껌값인 처리이지만, 나름 더블 버퍼링이라는 오버헤드가 필요한 연산이었으니 말이다.

이런 9x와는 달리, NT 계열은 1993년에 출시된 첫 버전 3.1부터가, 그것도 한글· 한자 오버헤드 따위도 없는 영문 원판이 램이 최하 12MB 이상 필요한 왕창 무거운 물건이었다. 범용성과 안정성, 이식성을 위해서 컴의 성능을 쫙쫙 빼다 쓰는 형태로 설계되었기 때문이다. 기본 문자 집합부터가 1바이트가 아닌 2바이트 크기였으니 그것도 메모리를 추가로 잡아먹었을 테고. (그러니 그 시절에 NT를 돌릴 수 있는 컴을 가진 사람이 도대체 얼마나 됐겠는가.)

블로그 글에 따르면, NT는 그야말로 “All machines are fast.”라고 가정하고 태생적으로 SM_SLOWMACHINE 플래그를 사용하지 않는다고 한다. 즉, 어떤 컴퓨터에서나 언제나 false를 되돌린다.
그러니 Windows 2000에서는 VGA 16색 안전 모드에서도 UI에 엠보싱이 적용되는 이유가 논리적으로 바로 설명이 된다.

단, 신기한 것은 2000은 VGA 16색 안전 모드에서도 그래픽이 그렇게 느리게 느껴지지 않는다는 점이다.
게다가 그 모드에서도 그래픽이 마구 바뀌는 곳에 마우스 포인터를 가져갔을 때 포인터가 깜빡거리지 않는다! 하드웨어 제어를 어떻게 했는지 굉장히 궁금해지는 대목이다. 뭔가 굉장히 탄탄하고 안정적이라는 느낌이 든다.

Windows XP부터는 더 나아가 이제 안전 모드에서도 VBE인지 뭔지 슈퍼 VGA 규격을 사용한다. 비록 하드웨어 가속이 없을지언정 일단 트루컬러는 무조건 보장된다. 그래서 초라한 16색, 256색 따위는 정말로 볼 일이 없어졌으니 참 격세지감이다. 그냥 16비트 컬러냐 32비트 컬러냐의 양자 선택만이 있을 뿐이다.

그리고 고전 테마 말고 새로운 테마에서는 disabled UI에 엠보싱 자체를 하지 않는다. 오히려 SM_SLOWMACHINE 스타일과 같은 맥락인 회색 단색으로 회귀했다. 고전 테마가 아예 없어진 Windows 8부터는 엠보싱은 아련한 과거 추억이 됐다.

그래픽 모드가 아예 단색일 때는 diabled UI는 글자에다가 배경색 도트를 반반씩 뿌려서 흐리게 했었는데 그게 16컬러 시절에 엠보싱으로 바뀌었고, 이것이 궁극적으로는 알파 채널로 변모하는 듯하다. 사실 엠보싱은 트루컬러+알파채널+ClearType에 친화적인 방식이 아니긴 하니까 말이다. (맑은 고딕을 엠보싱해서 흐리게 출력하면 보기가 대략 좋지 않다)

참고로 MS Office 제품 중에 Word와 Excel은 운영체제의 대화상자 API가 아니라 자체 개발한 대화상자와 GUI 라이브러리를 사용한다. 얘들은 고전 테마 기준으로 push 버튼은 엠보싱으로 출력하지만, 라디오나 체크 박스는 단순 회색으로 disabled 상태를 출력한다. 즉, 비주얼이 짬뽕이며, 운영체제 GUI와 외형이 완전히 같지는 않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끝으로..
Windows에 사용자의 컴퓨터 성능을 체크하는 듯한 기능 몇 군데를 좀 살펴보고 글을 맺도록 하겠다.
하나는 비스타와 7 시절에 있던 그 유명한 Windows 체험지수인데, 이건 8부터는 없어졌다.
다른 하나는 '내 컴퓨터' 속성의 "고급 - 성능 옵션"에서 각종 시각 효과를 설정하는 곳이다.

이건 Windows XP에서 처음 도입된 걸로 기억하는데, 윈2000이나 돌릴 법한 좀 간당간당한 컴에서 "최적 성능으로 조정"을 켜면 그림자 효과나 창의 애니메이션 등 몇몇 효과가 알아서 제외된다.
하지만 이것은 SM_SLOWMACHINE 플래그와는 별개로 구현된 기능이라고 생각하면 되겠다. 또한, 요즘 컴퓨터에서는 그런 거 성능이 문제되는 경우는 전혀 없다고 봐도 무관하고.

아무튼 흥미로운 사실을 하나 알게 됐다.

Posted by 사무엘

2015/04/11 08:30 2015/04/11 08:30
,
Response
No Trackback , 3 Comments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1082

Trackback URL : http://moogi.new21.org/tc/trackback/1082

Comments List

  1. Lyn 2015/04/14 00:53 # M/D Reply Permalink

    UI 프로그래밍의 세계는 너무 어렵네요

    1. 사무엘 2015/04/14 09:26 # M/D Permalink

      그래도 기술의 첨단을 달리는 게임 프로그래밍보다 더 복잡하고 어렵지는 않을 거예요~! ^^

    2. Lyn 2015/04/15 04:34 # M/D Permalink

      요즘은 첨단 아니에요.

      모바일만 만들어서. 15년전으로 돌아간 느낌

Leave a comment
« Previous : 1 : ... 590 : 591 : 592 : 593 : 594 : 595 : 596 : 597 : 598 : ... 1562 : Next »

블로그 이미지

철도를 명절 때에나 떠오르는 4대 교통수단 중 하나로만 아는 것은, 예수님을 사대성인· 성인군자 중 하나로만 아는 것과 같다.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ite Stats

Total hits:
1280860
Today:
47
Yesterday:
5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