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앞의 글에서 계속됨

1.
백장미단의 홍일점이던 소피 숄은 나치 반대 운동을 하다가 겨우 23세의 나이로 저렇게 세상을 떠났다. 그런데 독일엔 이와 완벽한 대조를 보이는 아가씨도 있었다.
이르마 그레제(1923-1945)는 생년과 몰년이 모두 소피 숄보다 딱 2년씩만 더 늦어서 23세에 죽은 것은 동일하다. 허나, 이 사람은 나치에 의해 사형 판결을 받은 게 아니라 반대로 전후에 나치 전범으로서 유죄 판결을 받고 교수형을 당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죄목은 바로 나치 수용소의 간수로 근무하면서 수용자들을 끔찍하게 학대하며 그걸 새디스틱하게 즐겼다는 것이다. 심심하면 자기 멋대로 수용자들을 구둣발로 조인트 까고 굶기고 때리고 채찍질하고 옷 벗겨서 성고문을 일삼고.. 아니면 굶주린 군견을 풀어서 물어 죽이거나 가스실로 보냈다. 차고 있던 권총으로 즉결처분을 해 버리는 건 차라리 자비로운 조치다.

수용자 목숨을 정말 파리 목숨 정도로 치부했으며 그녀는 수용소의 모든 수감자들 사이에서 "나치의 악녀"라고 악명이 자자했다고 한다. 하는 짓은 현신한 악마 그 자체인데 얼굴은 참 예쁘장했다니 기가 막힌다.
나중에 그녀의 죄상이 밝혀지고 그녀의 나이와 외모까지 같이 밝혀지자 연합국 측은 이런 아가씨가 저런 짓을 버젓이 저질렀다니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그녀는 사형 집행 직전에 수줍은 듯 "빨리(집행해 주세)요~(Schnell..)"라고만 말했지만, 밧줄이 목에 잘못 걸렸는지 곧바로 목동맥이 부러지지는 않았다. 그래서 말 그대로 목이 졸리는 질식 과정을 거치면서 다소 길고 고통스럽게 죽었다고 한다. 고의는 아니었다고 하는데..

비슷한 시기를 살았고 비슷한 방식으로 죽기까지 한 같은 20대 여자라도 어떤 가치관을 갖고 사느냐에 따라서 인생이 저렇게까지 달라질 수 있나 하는 생각이 든다. 아마 북한 정권이 무너지면 거기 정치범 수용소에서도 이와 비슷한 죄목으로 죽거나 조리돌림 당할 악질 간수들이 많이 발견되지 싶다.

한편, 숄이 +1이고 이르마 그레제가 -1이라면, 그럭저럭 0 내지 -0.1에 해당하는 사람도 있다. 바로, 히틀러의 마지막 비서라고 알려진 여인인 '트라우들 융에'(1920-2002)인데..
전후에 길거리를 걷다가 소피 숄의 동상이 세워져 있는 걸 보고 그 유래를 궁금해하다가 큰 전율을 느끼고 데꿀멍 하고 말았다. "자기가 한창 히틀러 밑에서 목숨을 부지하고 있던 동안, 같은 여자이고 나이도 거의 동갑인 한 이 친구는 나치와 히틀러에게 저항하다가 저렇게 죽었구나..! ㅠㅠㅠㅠ 난 너무 어려서 히틀러가 어떤 사람인지 잘 몰랐다고 변명하는 것도 다 핑계일 뿐이구나"라고 영화 <몰락>에 직접 출연해서 증언을 했다.

그런데 세상은 어느 한쪽으로 치우치지 말고 중간으로 가는 게 제일 무난한 건지.. +1과 -1은 모두 진작에 사형 당한 반면, 정작 저 사람만이 독일이 통일되는 것까지 보고 천수를 누리다가 갔다는 점도 시사하는 바가 크다..;
이상. 부정적인 인물 소개는 이걸로 마치고, 다음부터는 긍정적인 인물 얘기를 하겠다.

2.
한편, 우리나라 일제 강점기의 소년 항일 열사로 뒤늦게 알려진 주 재년(1929-1944)에 대해서도 한번 짚고 넘어갔으면 싶다. 그는 1943년 어느 날, 팀을 짜거나 삐라를 만들어 뿌린 것도 아니고 마을 담장에다가 "일본과 조선은 서로 다른 나라다(내선일체 대동아 공영권 따윈 X까라). 일제는 반드시 패망한다. 조선 만세" 이런 글귀를 써서 일제의 속을 뒤집어 놓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제는 당연히 "이딴 낙서를 한 놈이 누구냐? 안 나오면 마을 전체가 작살날 줄 알아라"라고 사람들을 위협했고, 이에 주 군은 당당히 "이건 내 소행이니 다른 사람들을 해코지하지 마시오"라고 자백하고 잡혀 갔다.
그는 그때 겨우 10대 중반의 중학생 나이로, 유 관순보다도 어렸다. 일제 강점기 35년을 통틀어 아마 최연소 항일 인사였을 것이다.

일제는 "이 짓을 니 혼자 했을 리가 없다. 누구 지시를 받은 거야? 앙?" 하면서 애를 무자비하게 때리고 고문했다. 주 재년은 몇 달간 헌병대에서 고생하다가 집행유예를 받고 풀려나긴 했지만, 고문 후유증으로 이미 초죽음 상태였던 관계로 석방 후 한 달 남짓 만에 순국하고 말았다.

그냥 단두대에서 목을 뎅겅 쳐 버린 것하고, 대놓고 사형 선고를 내린 건 아니지만 고문 후유증으로 사람을 죽게 한 것. 각각이 다 나치스럽고 일제스러워 보인다. 전쟁에서 패색이 짙어지니까 "너희들은 전쟁에서 필패한다"라고 치부를 대놓고 찌르고 퍼뜨리는 사람이 더욱 미워 보일 수밖에 없었겠다. 사실 저런 소문은 병사들의 사기와 심리 차원에서 중요한 요소이기도 하니까. 그러나 닭의 목을 비틀어도 새벽이 오는 걸 막을 수는 없었다.

3.
일로나 토드(Ilona T?th, 1932-1957)는 헝가리 혁명 때 희생된 의대생이다. 정보의 바다 인터넷에서도 한국어로 된 자료는 거의 찾을 수 없는 인물이다. 네이버의 검색 결과와 구글의 검색 결과가 서로 달라도 너무 다르다. 일단 영문으로 된 관련글을 하나 링크로 소개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단 위의 글을 읽어 보면 그녀는 FM에 엄친딸 모범생 그 자체였다. 집이 가난했지만 늘 검소하고 얼굴에 웃음을 잃지 않았고, 공부와 운동에 모두 능통했고 기독교 신앙도 독실했댄다. 의대인지 간호대인지 어쨌든 의료 계열 학교에 무난히 진학했다.

그런데 1956년, 나라에서 공산당의 억압· 통치에 반발하여 소련을 몰아내려 한 민중 혁명이 일어났다. 그녀는 딱히 정치에 관심이 많은 타입은 아니었다. 그러나 그 혁명이 올바른 명분을 지니고 있다고 판단하여 시위 중 부상자를 치료하고 돌봐 줬다. 그냥 돌본 게 아니라 자기 몸을 사리지 않고 돌봐 줬다. 밤낮으로 환자들을 간호하고 인근 국가로 위험한 무단 월경까지 하면서 음식과 의약품을 구해 왔다고 한다.

하지만 혁명군은 소련군의 무자비한 유혈 대응에 패배했으며 거사는 실패로 끝났다. 혁명군의 간부들이 체포되면서 혁명군에 가담했던 일로나도 체포되었는데, 그녀는 아까 숄 남매나 주 재년 같은 적극적인 저항 활동에 대한 혐의가 붙은 건 아니었다. 그 대신 그녀는 다른 동지를 구하기 위해서 경찰을 살해했다는 누명을 혼자 뒤집어쓰다시피 했다고 한다. 치료를 가장한 독극물 주입으로. 그것 때문에 공산당 인민 재판에서 유죄 판결을 받고, 끝내는 20대의 나이로 교수형을 당했다.

그녀의 모친은 마지막 면회 때 멘붕하여 "이 와중에 도대체 신은 어디 있는 거냐!"라고 울부짖었다. 그러나 정작 당사자는 "여기 제 바로 옆에 계셔요"라고 너무나 차분한 자세로 대답했다. 그리고는 이렇게 말을 이었다고 전해진다.

"Don't cry mother, I will die as a brave Hungarian soldier. You know that the charge is false, and they just want to besmirch the holy revolution." (해석은 생략하겠다.)


우리나라에도 옛날에 <돈 크라이 마미>라는 좀 어설픈 범죄/복수극 영화가 만들어진 적이 있다. (복수극을 만들려면 최소한 테이큰의 반은 따라가는 퀄리티로 만들 것이지, 저건 죽도 밥도 아닌 퀄리티였다. 흥행 실패할 수밖에.)
하지만 일로나의 저 말이야말로 "돈 크라이 마미"의 모범 사례였다. 이 결론을 소개하고 싶어서 이 인물까지 같이 소개하게 됐다. 헝가리에는 당연히 이 사람의 동상도 있고 그녀를 길이길이 기리고 있다.

Posted by 사무엘

2016/03/03 19:32 2016/03/03 19:32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1199

Trackback URL : http://moogi.new21.org/tc/trackback/1199

Leave a comment
« Previous : 1 : ... 590 : 591 : 592 : 593 : 594 : 595 : 596 : 597 : 598 : ... 1671 : Next »

블로그 이미지

철도를 명절 때에나 떠오르는 4대 교통수단 중 하나로만 아는 것은, 예수님을 사대성인· 성인군자 중 하나로만 아는 것과 같다.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20/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ite Stats

Total hits:
1444240
Today:
73
Yesterday:
5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