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퓨터 프로그램의 GUI 구성요소들 중에는 여러 아이템들을 한데 나열하는 리스트 박스(list box)라는 게 있고, 고정된 한 문장에 대해서 예/아니요, 참/거짓 여부를 지정하는 체크 박스(check box)라는 게 있다.

체크 박스는 프로그램이 고정 붙박이 형태로 제공하는 기능이나 옵션 하나에 대한 설정을 할 수 있다. 그리고 리스트 박스는 보통은 가변적인 개수의 항목들 중에 하나를 선택할 때 쓰인다.
그런데 가끔은 이 두 물건의 기능을 한데 합치고 싶은 상황이 생긴다. 리스트 박스의 각 아이템들에 대해서 1비트짜리 정보를 배당해서 선택 여부를 지정하는 것 말이다.

뭐, Windows의 리스트박스 컨트롤은 모든 아이템들에 대해서 1비트도 아니고 그냥 machine word 크기 하나로 custom 정보 data를 지정하는 기능이 있다. 또한 필요하다면 하나가 아닌 복수 개 multi-selection 모드로 동작하게 할 수 있고, 각 아이템에 대한 custom drawing도 가능하다.

하지만 딱 부러지게 아이템들 앞에 자동으로 운영체제의 check box 그림을 그려 주고 체크 박스의 리스트를 구현하는 기능 자체는 없다. 필요하면 사용자가 그걸 직접 구현해서 쓰게 여건만 만들어 놨을 뿐이다.
그래서 MFC의 경우 기존 리스트박스를 서브클래스 해서 CCheckListBox라는 걸 제공한다. owner drawing만 구현하는 것으로는 충분치 않고, space를 누른 키보드 입력과 check 버튼 주위를 누른 마우스 클릭도 감지하게 메시지 몇 개를 서브클래스 했다.

자고로 화면에 뭔가 길다란 리스트를 만들고 아이템들을 복수 선택할 수 있게 해 놓은 프로그램의 원조는 PC-Tools나 MDIR, Norton Commander, 심지어 Windows 3.x의 파일 관리자 같은 파일 관리 유틸리티이지 싶다. 복수 개의 파일을 복사하거나 삭제하는 기능을 제공해야 하니 리스트의 복수 선택 기능이 무조건 필수이기 때문이다.

그런데, selection이라는 것과 highlight 선택막대의 관계를 어떻게 보느냐에 따라서 프로그램의 동작이 달라지곤 했다. 도스용 프로그램들은 selection과 선택막대가 서로 따로 논다고 본 반면, Windows는 selection이 곧 선택막대의 연장선이라고 봤다.

그래서 Windows의 리스트박스는 화살표 키를 누르는 순간 기존 selection들이 다 사라지면서 선택막대가 움직이곤 했다. Shift+화살표로 연속된 영역을 한꺼번에 선택하는 것 말고 불연속적인 영역을 취사선택하려면 Shift+F8부터 눌러서 선택막대가 아닌 포커스 테두리가 깜빡거리는 상태로 들어간 뒤, 포커스 테두리만 움직이면서 Space로 아이템들을 선택하면 됐다.

굉장히 특이한 동작인데 Windows에서는 이게 기본이다. 기본적으로 포커스 테두리만 움직이게 하는 모드는 extended 플래그(LBS_EXTENDEDSEL)로 따로 있었다.
그에 비해 평소에는 선택막대와 selection이 다같이 움직이고 Ctrl+화살표로 포커스 테두리를 움직여서 Space로 선택하는 비교적 '직관적인 방법'은 훗날 리스트뷰 컨트롤이 도입하게 된다. 아이템을 복수 선택하는 방식은 이 두 컨트롤이 서로 호환되지 않는다.

또한, 각 아이템들에 대해 체크 플래그를 지원하는 건 아이템을 그냥 복수 선택할 수 있게 하는 것과는 UI의 관점이 다르다. 비록 내부적으로 본질적으로는 아이템별로 1비트짜리 boolean 정보를 지정한다는 점에서는 차이가 없겠지만 용도가 같지 않다는 것이다.

복수 선택은 대체로 아이템들이 진짜 가변적이고 사용자에 의해 아이템을 추가하거나 삭제까지 할 수 있는 상황에서 쓰이겠지만 체크 리스트는 그렇지 않은 경우가 대부분이다. 단순히 응용 프로그램이 제공하는 기능과 옵션이 많기 때문에 리스트 형태로 만들었을 뿐이다. 체크 리스트는 복수 선택과 달리, 선택 막대 selection과는 완전히 별개로 관리되기도 해야 할 것이고 말이다.

다음은 MFC의 CCheckListBox를 사용했던 먼 옛날 날개셋 한글 입력기 1.x의 옵션 대화상자이다.
Windows XP부터는 테마도 등장했기 때문에 지금 상황에 따라 체크 박스를 그리는 방법 역시 더 복잡해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음은 리스트 박스가 아니라 무려 트리 컨트롤(공용 컨트롤)을 사용했던 날개셋 2.x의 옵션 대화상자의 모습이다.
Internet Explorer가 4인가 5에서부터 인터넷 고급 옵션들을 이렇게 트리 컨트롤로 구현해서 오늘날 최후의 11 버전에까지 이어져 오고 있다. 지원하는 옵션이 너무 많기 때문이다. 본인 역시 이 스타일을 따라해 보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공용 컨트롤들은 owner-draw 안 쓰고도 자체적으로 아이템별 비트맵을 지정할 수 있으며, 더구나 트리 컨트롤은 아이템들을 카테고리별로 분류도 할 수 있으니 더욱 좋다.
날개셋 3과 그 이후부터는 이들 옵션이 상당수가 오토마타와 글쇠의 수식, 별도의 카테고리 옵션 등으로 떨어져나간 관계로, 저렇게 트리 컨트롤까지 써야 할 정도로 긴 옵션 리스트를 만들 일이 없어졌다.

사실, 트리 컨트롤은 IE 4 타이밍에서 TVS_CHECKBOXES라는 스타일이 추가되기도 했다. 기존 이미지 스타일을 활용하는 게 아니라 그건 놔두고 옆에 체크 박스를 별도로 추가해 주는 형태이다.

트리 컨트롤에서 체크 박스는 설치 프로그램에서 어떤 소프트웨어 제품의 구성요소들을 계층 구조로 나열한 뒤 설치· 제거할 부분을 선택받는 부분에서 유용하게 쓰일 듯하다. 이런 데서는 자식 노드가 하나라도 선택되면 부모 노드들은 중간 상태로 바뀌고, 부모 노드를 선택하거나 해제하면 자식들도 한꺼번에 선택이나 해제되는 동작이 필요할 것이다.

하지만 트리 컨트롤의 체크박스 기능은 깔끔하게 구현되지 않아서 잡음이 많다. 스타일을 윈도우를 생성한 뒤에 SetWindowLongPtr로 런타임 때, 그리고 아이템을 하나라도 추가하기 전에 적절한 타이밍에만 지정할 수 있다.
레이먼드 챈 아저씨는 저건 차라리 스타일이 아니라 메시지 형태로 구현하는 게 더 나았을 정도라면서 API 설계 구조를 비판한 바 있다. (☞ 링크) 실제로 콤보 박스의 extended UI 여부는 스타일이 적절해 보임에도 불구하고 덩그러니 CB_SETEXTENDEDUI라는 메시지를 통해 지정하게 돼 있다.

한편, 트리 컨트롤은 처음 도입됐을 때부터 지금까지 체크 박스와는 달리, '복수 선택'은 지원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유명하다. 리스트뷰 컨트롤처럼 아이콘을 Shift 및 Ctrl을 이용하여 복수 선택할 수 있지 않다는 뜻이다.
Windows 운영체제는 탐색기에서 볼 수 있듯이, UI 디자인 철학이 "트리로는 분야를 하나 선택만 하고", "리스트에다가 그 분야에 속하는 아이템들을 출력한 뒤 복수 선택해서 지지고 볶는다" 형태이긴 했다.

계층 구조를 나타낼 수 있는 복잡한 UI 컨트롤에서 복수 선택까지 가능하면 프로그램의 기능이 매우 복잡해지며, 리스트도 아니고 트리 컨트롤이 굳이 복수 선택까지 가능해야 할 일은 매우 드문 것도 사실이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당장 Visual Studio IDE부터가 클래스· 리소스· 솔루션 뷰의 트리 목록이 진작부터 복수 선택을 지원한다. 걔들은 4.0 시절부터 공용 컨트롤 없이 진작부터 자체 구현 트리 컨트롤을 써 왔기 때문이다.

끝으로, 체크와 다중 선택을 짬뽕한 듯한 기괴한 UI가 Windows의 역사상 단 한 번, 8의 리스트뷰 컨트롤에서 잠시 등장한 적이 있었다.
아이템의 좌측 상단 같은 특정 부위를 마우스로 가리키고 있으면 체크 박스가 나타나고, 그걸 클릭하면 아이템을 복수 선택할 수 있었던 것이다.
보통 아이템을 클릭하면 기존 selection들은 다 없어지고 그것'만' 선택되곤 하는데, 체크 박스를 선택하면 기존 selection들을 놔두고 그걸 추가로 선택할 수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 당시엔 아마 터치 장치를 염두에 두고.. Ctrl/Shift+클릭이나 드래그 없이 클릭만으로도 아이템들을 복수 선택할 수 있게 고심 끝에 저런 기능을 넣었던 듯하다.
하지만 반응이 좋지 않았는지, 이런 기능은 내 기억이 맞다면 Windows 8.1에서 곧장 없어졌고 다시 등장하지 않았다. 하긴, Windows 8은 저 정도면 약과이지, 아예 시작 버튼을 없애 버렸을 정도로 엄청 과격한 모험을 한 물건이기도 했으니까.

이렇듯, 리스트 박스, 리스트뷰 컨트롤, 트리 컨트롤을 두고 아이템의 복수 선택 및 체크 선택과 관련하여 할 말이 무척 많은 걸 알 수 있다. 복수 선택은 단수 선택만치 일상적으로 자주 쓰이는 기능은 아닐 뿐더러 어떤 방식으로 구현할지 동작의 customization의 폭도 넓은 편이다. 그래서 운영체제의 GUI가 곧장 직통으로 지원하지 않고 구현을 사용자에게 맡기는 편이었던 것 같다.

Posted by 사무엘

2017/12/20 08:36 2017/12/20 08:36
, ,
Response
No Trackback , 2 Comments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1439

Trackback URL : http://moogi.new21.org/tc/trackback/1439

Comments List

  1. 방문자 2017/12/21 20:01 # M/D Reply Permalink

    Windows 10에서도 탐색기에서 체크박스의 표출 여부가 옵션으로 남아 있습니다. 8.1에서 기본값이 바뀌었던 걸까요?

    1. 사무엘 2017/12/21 22:16 # M/D Permalink

      아하~ '기본적으로 꺼져 있는 상태'가 됐을 뿐, 그 UI가 완전히 없어진 건 아니었군요.
      옵션들 제~~일 밑에.. "확인란을 사용하여 항목 선택" (이것도 트리 컨트롤 기반 체크 리스트이군요~)...
      저는 처음 알게 됐습니다. 그렇다면 8.1에서 기본값이 바뀐 것이지 싶습니다. ^^

Leave a comment
« Previous : 1 : ... 39 : 40 : 41 : 42 : 43 : 44 : 45 : 46 : 47 : ... 1382 : Next »

블로그 이미지

철도를 명절 때에나 떠오르는 4대 교통수단 중 하나로만 아는 것은, 예수님을 사대성인· 성인군자 중 하나로만 아는 것과 같다.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18/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ite Stats

Total hits:
944194
Today:
45
Yesterday:
3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