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연초 혹한기의 여행· 캠핑

1. 운종 저수지

본인은 작년 크리스마스 이브를 여기서 보냈다. 한국학 중앙 연구원 근처의 운종 저수지.
수 년 전에 도보로 등산 다녀왔던 산과 들을 이제 차 끌고 다시 찾아가서 텐트 치고 누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변엔 차와 사람이 없다시피하고 고요하고 밤 하늘에 별이 보이고.. 적막함 그 자체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당시 바깥 기온은 -4도로, 저수지의 물은 얼어 있었다.
개운하게 아침에 일어나서 밖에 머리를 내밀어 본 뒤에야 밖이 얼마나 추웠는지를 실감했다.

나는 괜찮은데 전자기기들이 추위에 못 견디더라.
전화기는 배터리가 떨어지는 속도가 눈에 띄게 빨라지고, 컴퓨터도 실제로 배터리가 고갈되지 않았는데도 꺼져 버렸다.
심지어 자동차까지.. 배터리와 점화 플러그를 교체한 지 1년 남짓밖에 안 됐는데도 시동 걸 때 움찔 하는 걸 거의 처음 봤다.

2. 율동 공원

모처럼 분당 근처까지 찾아간 김에 국군 수도 병원, 새마을 연수원, 율동 공원 부근을 다시 들렀다. 4년 전에 영장산 등산을 마치고 이쪽으로 도보로 하산한 적이 있어서 추억이 새롭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공원은 (1) 북쪽의 산책로 위주의 평범한 공터, 그리고 (2) 남쪽의 저수지 순환 산책로 이렇게 두 파트로 나뉜다. 주차장은 관대하게도 3시간까지는 무료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공원 내부에서 저수지를 도보로 산책할 수 있고, 살짝 외곽에서 경치를 감상하며 차로 둘러볼 수도 있었다.
나름 운종과 율동, 이렇게 성남에 있는 저수지 두 곳을 비슷한 시기에 둘러보게 됐다.

3. 고랑포 공원

그로부터 한 주 뒤, 새해에도 날씨가 만만찮게 몹시 추웠다.
서울은 상수원 보호 구역을 낀 동부가 서부보다 아무래도 더 깨끗하며, 개발되지 않은 산천이 더 많은 편이다. 그렇기 때문에 본인은 혼자 바람 쐬고 싶을 때 양평· 남양주 쪽으로 가는 편이었다.

하지만 이번에는 이례적으로 파주· 연천 쪽으로 가서 새해를 맞이했다.
먼저 지난 11월에 개통한 서울-문산 고속도로를 전구간(흥도-내포) 150km/h까지 밟으며 시승해 봤다. 수원 내지 광명에서나 보던 17이라는 고속도로 번호를 여기서도 보니 반갑긴 하더라만..

한강 따라 뺑 도는 기존의 자유로에 비해 이 정도 단축되는 거리와 시간만으로 편도 3000원에 달하는 톨비가 justify가 될지는 모르겠다.
이 고속도로가 진짜 경쟁력을 얻으려면 빌어먹을 과속 단속 카메라, 특히 제일 병신 같은 구간 단속 카메라를 몽땅 떼어내고, 여기는 자유로보다도 더 빠르게 밟을 수 있다는 걸 어필해야 할 텐데 말이다. 굳이 카메라를 설치할 거면 리미트 자체를 150 정도로 크게 상향하든가.

사진은 별도로 첨부하지 않지만... 지난 2013년 이후로 무려 7년 만에 임진각에 다시 가 봤는데, 주변 시설이 꽤 바뀐 것 같았다. 거기 내부를 순환하는 관광용 평화열차는 610mm 협궤이며, 이는 남이섬 내부의 유니세프 나눔 열차와 동일한 궤간임을 확인했다.

그리고 천년고도 경주 출신으로서 경순왕릉 부근에도 갔다. 공식 명칭이 30년이 넘게 ‘신라 경순왕릉’이었는데, 지역 부심 내세우려고 2011년 7월부터 ‘연천 경순왕릉’이라고 명칭이 바뀌었다고 한다.;; 안압지가 ‘동궁과 월지’라고 공식 명칭이 바뀔 때 같이 바뀐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야영과 해돋이 구경은 저 왕릉의 바로 근처인 고랑포구 역사 공원에서 했다. 넓은 풀밭에다 바로 옆에 임진강.. 혼자 있기 정말 좋은 장소였고 한편으로 엄청나게 춥기도 했다. ㅎㅎ
반경 300m 이내엔 아무 사람도, 차도 불빛도 없었고.. 밤하늘엔 별이 총총히 보이고 달빛이 주변을 비췄다~

무난방 캠핑의 묘미라는 게.. 밖은 영하의 추위이지만 침낭과 담요 안은 내 체온만으로 따뜻하고 아늑한 에어포켓(?)이 형성되는 것이다.
다만 지난주에 분당에서 -4도를 버텼던 정도의 방한 장비만 다시 챙겼더니, -10~-15도에 달하는 추위를 버티는 건 좀 무리였다. ^^ 새벽에는 에어포켓 안조차도 냉기로 뚫렸으며 특히 발도 시려웠다.

기왕 연천 고랑포구까지 왔는데.. 여건만 된다면 제1땅굴을 관할하는 상승 전망대까지 가 보고 싶었다. 그러지 못한 것 역시 아쉽다.

4. 북한군 묘지 (구 적군 묘지)

파주와 연천을 잇는 국도 37호선을 달리면서.. 지금까지 말로만 들었던 적군 묘지라는 곳에 잠시 들러 봤다. 딱히 코렁탕 보안 시설은 아니지만, 적극적으로 자랑하거나 기념할 만한 시설도 아니다. 그렇기 때문에 도로에 이정표나 표지판으로 안내가 잘 돼 있지는 않다. 파주시 적성면의 답곡 교차로에서 국도의 서쪽 파주 방면으로 진입하면 거의 곧바로 진입로가 나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묘지는 6· 25 전쟁 중에 수습된 북괴 공산군과 중공군의 유해를 인도주의적인 차원에서 안장해 놓은 곳으로, 1996년 6월에 처음으로 만들어졌다고 소개되어 있다. 공산군 + 중공군 = 적군이기 때문에 원래 이름은 적군 묘지였다.
그런데 중공군 전사자의 유해는 몇백 구 정도 있던 것을 과거 레카 시절에 모두 중국으로 송환해 줬다. 그래서 여기에는 이제 북한 사람만 묻혀 있기 때문에 이름이 나중에 북한군 묘지로 바뀌었다.

대부분의 일반인에게야 적군 묘지 같은 건 완전히 듣보잡이겠지만..
좋게 말하면 진보 좌파, 나쁘게 말하면 친종북 빨갱이 성향의 단체들에서 저기를 주기적으로 찾아가서 추모제 비스무리한 걸 했다. 그러자 보수 우파 단체에서는 근처에서 규탄 시위를 하며 맞불을 놨다.

병림픽이 벌어질 기미가 보이자 정부에서는 여기에 민간인의 출입을 금지시켰으며, 국도에서 묘지 주차장으로 들어가는 입구를 쇠사슬로 막아 놨다.
그래도 입구 어귀에 차 한두 대 정도는 세워 놓을 공간이 있었으며, 묘지 자체도 울타리가 둘러져서 삼엄한 경비를 받는 상태가 아니었다. 주변 마을 농로를 통해서도 묘지로 얼마든지 접근 가능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북한군 묘지 사진을 검색해 보면 묘비가 세로로 길쭉한 작대기 모양인 게 많이 뜨는데.. 그건 옛날 풍경인 것 같다. 지금은 그런 거 없고 다 이런 형태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 식으로 언덕을 깎아서 단촐하게 묘지를 만들어 놨더라.
6· 25뿐만 아니라 1· 21 사태 때 사살된 무장공비들도 여기에 묻혀 있었다. 대부분의 병사들은 무명이지만 장교나 무장공비는 이름이 기재돼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적군 묘지에 제일 먼저 묻힌 1호는.. 유해 수습 장소조차 불분명한 6 25 전사자인데 이름은 어째 곽 재천이라고 알려져 있다.
안 그래도 작년 여름에 다부동 전투 기념관을 다녀왔는데, 다부동 전투에서 전사했다는 무명 적군도 하나 눈에 띄어서 흥미로웠다.

Posted by 사무엘

2021/01/18 08:34 2021/01/18 08:34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1844

Trackback URL : http://moogi.new21.org/tc/trackback/1844

Leave a comment
« Previous : 1 :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 1732 : Next »

블로그 이미지

철도를 명절 때에나 떠오르는 4대 교통수단 중 하나로만 아는 것은, 예수님을 사대성인· 성인군자 중 하나로만 아는 것과 같다.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21/03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ite Stats

Total hits:
1557409
Today:
864
Yesterday:
11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