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에디션

세상에는 개인용-기업용, 내수용-수출용, 소매점용-업소용 이렇게 판매 대상에 따라서 살짝 다른 방식으로 팔리는 물건이 있다.

  • 소프트웨어의 개인용-기업용 에디션: 기본적인 기능은 같지만, 후자에는 다수 공동 작업과 관련된 기능이 더 들어간다거나 지원하는 작업 규모가 더 크다거나 하는 차이가 있다. 그리고 후자가 차이점 대비 훨씬 더 비싸다.
  • 자동차: 내수용이 수출용보다 훨씬 더 저렴하고 부실하게 만들어진다며 의혹이 많은데.. 제조사 측에서는 공식적으로 의혹을 부인하고 있다. 서로 일부러 다르게 만드는 게 더 번거롭고 어렵다면서 말이다. (생산 라인을 하나 더 추가~)
  • 석유: 농기계나 어선을 가동하는 용도로는 세금이 덜 들어간 매우 싼 기름을 넣을 수 있다. 이런 기름을 다른 용도로 사용하는 건 당연히 탈세이고 심각한 범죄이다.
  • 식품: 콜라나 술에 소매점용/업소용 구분이 있긴 하지만 맛과 성분에는 당연히 아무 차이가 없다. 단지, 업소에서는 이런 것들을 워낙 대규모로 구매하기 때문에 제조사에서도 약간 싸게 판매를 할 뿐이다. 소매점에서 업소용 식품을 사서 되파는 것은 원칙적으로는 안 되지만 이를 일일이 단속할 방법이나 이에 대한 법적 제재는 없다고 한다.

2. 원가

식당에서 밥 한 그릇을 먹으면 밥값에서 재료값이 차지하는 비율은 30%나 1/3 정도로 여겨진다. 아무리 인심 후한 식당이라도 재료값만 절반이나 과반을 차지한다면 그건 수지 맞는 장사가 못 된다. 서비스 인건비, 임대료, 이윤 등을 생각했을 때 말이다.

그런데 식당이야 애초부터 이윤을 따지는 장사니까 그렇다 치는데..
굿네이버스인지 뭔지.. 국내외의 각종 불우이웃, 아프리카 난민을 도와 달라고 호소하는 곳들 말이다. 거기에다가 돈을 내면 그 중 얼마가 실제로 그 사람들에게 전해질까?

그 비율은 아주 처참하다고 들었다.
글쎄, 평소에 후원이 아주 많이 들어와서 돈이 남아돌 지경이라면 모를까, 고정 지출인 자기네 직원 월급, 홍보비 마케팅비, 유명 모델을 광고에 출연시켰으면 그거 개런티..ㅜㅜ
식당 밥 한 그릇 원가의 재료비 내지, 그 안습하다는 열기관의 열효율만치도 실제 환자나 실제 어려운 난민, 불우이웃에게 가지는 않는다고 한다. >_<

뭐, 그렇다고 저런 자선 단체들이 고의로 성금을 떼먹는 악덕 집단은 아닐 것이다.
악의적이지 않은 곳만 해도 저러한테 하물며 북괴 도와준다고 퍼준 돈 중에서 북한 주민 복지를 위해 실제로 쓰인 액수는..?? 이거 생각하면 뭐.. 지금까지 북괴랑 대화 이러던 정치인놈들은 전부 다 쳐죽이고 무덤을 부숴 버려야 할 것이다.

그리고 이건 뭐 법적 의무는 아니겠지만, 유명 배우가 진짜로 그런 광고의 취지에 동의한다면.. 자기부터 자기 몸값 대비 아주 저렴한 개런티 내지 심지어 무료로 출연을 해야 할 것이다. “이 불쌍한 아이들을 도와주세요~!” 이런 멘트 날리기 위해 뭐 어려운 연기가 필요한 것도 아닌걸..??

아 그래도 옛날에 아이유가 애들과 함께 ‘뭉게구름’ 노래 하나 불렀더니 후원액수가 갑자기 100배로 불어난 기적..!! 본인도 기억하고 있다. 이럴 때는 유명인사를 그 돈 주고라도 초청할 가치가 있긴 하다. ㄲㄲㄲㄲㄲ

3. 대도시 도심 한복판에서 저렴하게 주차하기

  • 영화관에 영혼만 보내기: 예전엔 <자전차왕 엄복동> 영화의 티켓을 하나 구매해서 이 서울 도심 한복판에 차를 3시간 세워 놓을 수 있다면.. 영화를 보지 않고 주차비만 생각해도 이익이라고 분석을 한 사람이 있었다.

  • 은행에다 차를 담보로 맡기고 대출: 이를 소재로 한 외국 유머가 있기도 했다. ㄲㄲㄲㄲ 이러면 2~3시간 정도가 아니라 아예 외국 출장 같은 장기 주차가 가능하다.

이거 무슨 동전을 액면가 그대로 쓰지 않고 녹여서 금속 성분을 팔면 더 이익이라는 얘기와 비슷하게 들린다. 물론 녹이는 데 드는 비용도 추가로 생각해야겠지만..

4. 집, 채무

세상 나라들 중에 막대한 빚이 없는 나라가 없고, 기업이나 정부 기관들도 무리해서 돈을 뽑아 쓰느라 빚이 없는 곳을 찾기 힘들다. 개인도 어지간한 흙수저 평민들은 평민 빚 없이는 집 장만하고 결혼하는 게 불가능하다.

인터넷 돌아댕기다가 "부모새가 지방에는 먹이가 없고 서울에는 둥지가 없어서 어디서든 알을 못 깐다" 이런 말을 봤는데.. 비유가 대박인 것 같다. >_<
아 글쎄, 난 무작정 사회 탓 세상 탓만 하고 싶지는 않지만 그렇다고 "요즘 젊은것들이 근성이 없어 갖고.. 지방 내려가면 일자리 없는 중소기업들이 썩어나는데~" 이런 식으로 자기 자식새끼한테는 절대 권하지 않을 무책임하고 위선적인 의지드립을 남에게 강요하고 싶지도 않다. 일단 사람들이 인지하는 현실이 그렇다는 것이다.

도대체 전부 다 빚이 있으면 세계 최상위 궁극의 채권자는 누굴까..?? 하긴, 채권-채무 유향 그래프는 깔끔한 트리 구조가 아니라 사이클이 존재하고 복잡하게 얽히고 섥힌 걸지도 모르겠다. 이건 마치 꽉꽉 막히고 있는 도로의 맨 앞의 차는 뭘 하고 있을지 궁금해하는 것과 비슷하다.

5. 익명 처리

영화나 드라마 촬영을 위해서는.. 실존하는 것을 사칭할 위험이 없으면서 충분히 현실감도 내는 대체품을 손쉽게 구할 수 있어야 할 것 같다.
간단하게는 촬영 소품용 위조지폐(돈다발 씬..)부터 시작해서 실존하지 않는 가상의 스튜어디스 유니폼, 현재 쓰이지 않는 군복과 부대 마크, 현존하지 않는 가상의 전화번호, 차량번호 같은 것 말이다.

하긴, 요즘은 기업명 제품명 같은 건 아예 간접 광고 명목으로 익명 처리조차 없이 노출하는 경우도 있다. 이러면 영상 제작사의 입장에서는 광고비 받으면서 익명 처리를 하는 수고도 덜 수 있으니 일석이조이겠다.;;.

6. 보험계리사

보험업계에서 보험설계사야 그냥 차팔이 대신 발품팔이 보험팔이인 영업사원일 것이다. 그 반면, 보험계리사는 실제 보험 상품을 만들고 수익률을 계산하는 사람이니 그야말로 경제학? 금융수학? 확률 통계의 달인이다. 과학· 공학이 아니라 순수하게 수학 전공자가 유리한 얼마 안 되는 분야이지 싶다.

금리나 화폐 유통 정책을 결정하는 한국은행 브레인과는 비슷하면서도 완전히 같지는 않다. 철도에서 열차 시각표를 짜거나 수정하는 소수의 부서, 게임에서 각종 아이템들의 가격 밸런스를 조정하는 것과 비슷한지도??
이래서 수학이 모든 학문의 꽃이라고 얘기하는 것 같다. 숫자로 표현되는 모든 시스템들의 질서를 합리적으로 조율하는 위력이 있으니까,

과학이나 공학과의 접목 없이 수학 하나만으로 먹고 살려면..? 제일 흔하고 무난한 방법은 애들 교육-_-일 것이다.
무슨 필즈 상· 아벨 상을 받을 정도의 괴수 천재이거나, 그 정도는 아니어도 이 바닥에 완전 뼈를 묻어서 대학 교수까지 할 정도가 아니라면 말이다.

그런 게 아니면서 수학 혼자서 실용적인 가치가 높고 업계와의 접목이 용이한 건 아무래도 (1) 암호학· 보안 쪽의 응용수학, 아니면 (2) 확률· 통계를 접목한 경제· 금융 이렇게 둘임이 틀림없다.

7. 나머지

  • 같은 집의 매매와 전세 가격을 보면.. 숫자의 차이 비율이 뭔가 휘발유 값과 경유 값의 관계와 비슷해 보인다.
  • 우리나라 최고령 아파트이던 충정 아파트가 철거가 결정됐고, 대치동 은마 아파트도 철거와 재건축이 결정됐다니 참 감개무량하다. 붕괴 위험이 높던 낡은 시범 아파트 정도가 철거된 것보다 임팩트가 더 큰 사건이다.

  • 딸기와 초밥은 식품 중에서 헐값 떨이 판매를 하는 경향이 유난히 큰 부류인 것 같다. 딸기는 유통기한이 얼마 안 남았을 때 그러지만 초밥은 아예 판매 당일에 영업 마감이 임박하면 떨이를 한다.

Posted by 사무엘

2023/03/22 08:35 2023/03/22 08:35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2139

Trackback URL : http://moogi.new21.org/tc/trackback/2139

Leave a comment
« Previous : 1 : ... 143 : 144 : 145 : 146 : 147 : 148 : 149 : 150 : 151 : ... 2136 : Next »

블로그 이미지

그런즉 이제 애호박, 단호박, 늙은호박 이 셋은 항상 있으나, 그 중에 제일은 늙은호박이니라.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24/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ite Stats

Total hits:
2656831
Today:
232
Yesterday:
12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