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십 명 남짓한 사람들이 망망대해를 항해하다가 그만 배가 난파해서 어느 외딴 무인도에 단체로 상륙하게 됐다. 지금 같은 휴대폰이나 위성 전화, GPS 같은 건 없고, 본토와 연락도 끊겼다. 구조선은 언제 올지 모르고 기약이 없다.
결국 그들은 생존을 위해서 자기들 중에서 나름 지도자도 선출하고 거기 안에서 작은 사회를 꾸리게 됐다. 그럼 거기 내부에서 궁극적으로 어떤 일이 벌어질까?

이건 현실에서 몇몇 사례가 있기도 했고, 소설· 영화의 좋은 소재이기도 하다. 둘을 합쳐서 실제로 있었던 일이 영화화되기도 했다.
"15소년 표류기"는 작가 특유의 해피엔딩 코드가 가미되어서 굉장히 교과서적이고 교훈적으로 훈훈한 결말이 나온 소설이다. 작가 '쥘 베른'은 19세기 말 서유럽의 과학기술 만능 낙관 벨 에포크 분위기에 편승해서 80일 동안 여객선과 열차만 타고서 세계일주를 하고, 해저 3만 리 탐험도 하고 심지어 달에도 가는 여행 SF 소설을 그 옛날에 집필했다. 그리고 덤으로 저렇게 무인도 불시착 소설도 지었다..;;

물론 시대가 시대이다 보니, 집단 리더를 뽑는 선거 부분에서 "모코는 흑인이어서 투표권이 없었다" 이런 인종차별적인 서술이 버젓이 들어가기도 했다. 그 소설에서 쟤는 견습 선원으로, 흑인일 뿐만 아니라 학생 도련님부터가 아니었다.;;
쌍팔년도 시절엔 원문의 저런 말이 곧이곧대로 번역돼 들어갔지만, 요즘은 얄짤없이 검열삭제이지 싶다. 요즘은 인어공주 흑인판이 나오고 콜롬버스나 세실 로즈 같은 침략자, 제국주의자, 인종차별주의자의 동상을 철거-_-까지 하는 시대이니까 말이다.

"15소년 표류기"(1888)가 나름 애들 동심을 지키는 작품이라면, "파리대왕"(1954)은 그 정반대다. 성경에 나오는 사탄의 이름 중 하나가 '바알세붑'인데, 그거 뜻이 lord of the flies라나 뭐라나.. 그야말로 인간 내면 본성을 까발리면서 현실 성악설을 입증하는 작품이라 하겠다.
중딩 시절에 파리대왕의 영화판을 학교에서 틀어 줘서 봤는데.. 15소년으로 치면 도니판 같은 애가 브리앙 같은 애(랄프?)의 위에서 돌덩이를 떨어뜨려서 맞히는 장면을 보고 꽤 충격 받았던 기억이 개인적으로 남아 있다. -_-;;

(1) 태평양 마리아나 제도에 '아나타한 섬'이라고 32제곱km 남짓한 작은 섬이 있었는데.. 태평양 전쟁 중에 졸지에 젊은 남자 31명이나 거기에 들어가서 지내게 됐다. (일본인)
그런데 거기에 젊은 미혼 여성이 딱 한 명. =_=;; 그래서 1945년부터 1951년까지 치정 때문으로 추정되는 변사 사건이 여럿 발생했다. 남자들이 한 명씩 쥐도 새도 모르게 사라진 거다. 특히 추락한 미군 폭격기의 잔해를 뒤지다 권총을 입수한 걸 계기로 분위기가 매우 험악해졌다.

남자들끼리만 죽이는 게 아니라 반대로 남자들이 짜고 여자를 해칠 수도 있었다. 결국은 견디다 못해 여자는 남자들 중 한 명만 골라서 결혼을 해 버리고, 권총은 다같이 보는 앞에서 잘게 부숴서 바다에 버리는 걸로 결판을 냈을 정도였다.
그나마 일말의 이성이 작용해서 다행이다만.. 그래도 전쟁이 진작에 다 끝난 와중에 섬을 떠나지도 않고 몇 년째 자기들끼리 도대체 무슨 삽질이었는지..;; 사람들 모인 데서 성비가 극단적으로 안 맞으니 세상에 이런 일도 벌어졌었다.

이 사건에서는 여자도 목숨의 위협을 느끼며 힘들게 살았던 피해자였고 이 때문에 평생 가는 트라우마가 생겼을 수도 있었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기레기 언론에서는 "혼자서 남자를 30명이나 거느리니까 어땠냐~ 좋았냐~?" 이러면서 '아나타한 여왕벌 사건' 이딴 식으로 제목을 뽑아 보도해서 당사자에게 2차 가해를 저질렀다.

(2) 영국의 탐험가 어니스트 섀클턴은 딱 1차 세계 대전 기간 동안에 남극 횡단 탐험을 떠났었는데.. 탔던 배(인듀어런스 호)가 얼음에 갇혔다가 파선· 침몰해 버렸다. 20여 명에 달하는 선원들은 남극 대륙 부근 엘리펀트 섬이라는 무인도에 도달했다.
섀클턴은 특공대 5명만 차출해서 작은 쪽배 하나를 타고, 거기서 1200km가 넘게 떨어진 사우스조지아 섬으로 가서 구조선을 몰고 오겠다고 약속하고는 항해를 떠났다. 1916년 4월부터 8월까지 4개월만 기다리고, 그때까지 자기가 안 오면 각자도생하라고 당부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세기에 저런 목재 범선을..ㄷㄷㄷ 저런 허접하고 약한 배를 탔으니 배가 수면의 얼음을 못 버티고 박살난 거다. 그 뒤 구조 요청 선발대는 아래의 저런 '쪽배'를 탄 채 망망대해를 횡단해서 구조 요청을 성공적으로 해냈다.ㄷㄷㄷㄷ)

그랬는데 섀클턴은 불가능을 뚫고.. 진짜로 4개월 만에 기적적으로 돌아왔다! 남아서 기다리던 선원들도 최악의 절망적인 상황에서 거의 종교적인 수준으로 믿음과 소망을 갖고, "대장님은 언제든지 다시 오실 수 있다. 오늘이라도 다시 오실 거다. 언제든지 곧장 떠날 수 있게 채비하자" 이런 마인드로 살았다. 거의 예수님 재림을 소망하는 신자 이상으로..
"모두들 괜찮습니까?" / "네, 모두 안전하고 무사합니다! 바로 구조선 탑승 가능합니다!" 이건 영화보다 더 영화 같은 드라마틱한 해피엔딩이었다.

(3) 그러나 먼 옛날, 1629년의 바타비아 호는 최악의 비극이었다. 그 전 해 10월에 암스테르담을 출발해서 희망봉을 돌고 인도네시아 바타비아까지 가려 했던 무역선이 난파했다. 그 작은 범선에 화물뿐만 아니라 사람도 승객+선원 합쳐서 300명이 넘게 탔었는데.. 이들은 오스트레일리아 대륙 서쪽의 어느 산호섬에 들어갔다.

여기서도 선장을 포함해 몇몇 간부들 10여 명은 구조를 요청하러 보트를 타고 바타비아로 따로 떠났다. 그런데 섬에 남아서 생존자들을 통솔하던 동인도 회사 간부 중에 '코르넬리스'라는 인간이 미친놈 싸이코패스였다. 그는 구조선 타고 귀국할 생각을 접었는지, 선장이 없는 동안 섬에서 정신줄 놓고 폭주하기 시작했다.

자기 패거리를 조직한 뒤, 식량을 절약한다는 명분으로 처음엔 노인이나 환자부터 죽이기 시작했다. 나중에는 식량이 부족하지 않아도 마음에 안 드는 사람은 그냥 제멋대로 똘마니를 시켜서 유흥용으로 그냥 죽였다. 처음에는 규율 위반이라는 꼬투리라도 잡았지만 나중엔 그런 것도 없었다. 자기가 무소불위 절대권력이 됐다.
죽는 사람에게는 "너는 죽어도 싼 죄를 지었기 때문에 죽는다"라고 세뇌를 시키고, 똘마니들에게는 "쟤를 죽이지 않으면 니가 죽는다, 그리고 너도 나랑 공범이다. 빠져나갈 생각 마라" 이렇게 가스라이팅을 일삼았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2년에 나온 책이라는데.. 제목 등의 폰트와 표지 디자인은 무슨 오래된 1990년대 책 같다.. ^^ 근데 한눈에 봐도 전혀 커 보이지 않는 저런 돛단배에 화물을 싣고 승객이 300여 명이나 탔다니.. ㅠㅠㅠㅠ)

이렇게 무려 100명이 넘게 죽이던 광기어린 무법 학살극은 다행히 본토 본부로부터 구조대가 도착하면서 종지부를 찍었다. 3개월 남짓 뒤의 일이었다고 한다.
코르넬리스는 체포되었고 재판에서 당연히 유죄 판결을 받았다. 손발가락이 다 으스러지는 고문을 당하고 교수대에서 최후를 맞이하는 걸로 죄값을 치렀다.

Posted by 사무엘

2024/01/08 08:35 2024/01/08 08:35
, ,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2250

Trackback URL : http://moogi.new21.org/tc/trackback/2250

Leave a comment
« Previous : 1 : ... 33 : 34 : 35 : 36 : 37 : 38 : 39 : 40 : 41 : ... 2137 : Next »

블로그 이미지

그런즉 이제 애호박, 단호박, 늙은호박 이 셋은 항상 있으나, 그 중에 제일은 늙은호박이니라.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24/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ite Stats

Total hits:
2659331
Today:
567
Yesterday:
10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