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 가지 잡설

1. 요즘은 회사나 학교도 아니고 내가 사는 집안의 무선 인터넷이, 10년 전 학교의 고정 IP 유선 인터넷보다 더 빠르다.
그때는 1초에 1MB가 넘는 속도로 파일이 네트워크로 전송되는 걸 보고 ‘세상에!’ 하면서 깜짝 놀랐었는데 이제는 무선 인터넷으로 FTP 파일 전송이 초당 3~5MB씩인 것도 본다. 유선은 당연히 10MB급 이상이 된 지 오래이고...;;;

대학교 때 처음으로 무선 인터넷이란 걸 봤다. 불안정하고 자주 끊어지고 전송 속도도 300~500KB대로 지금의 10분의 1 수준이었다. 그랬으나 지금 무선 인터넷 인프라의 수준은? ㄲㄲ 격세지감이다.
본인의 초대 노트북은 모뎀만 있지 랜 카드라는 게 전혀 없었고, 2기 노트북은 유선 랜만 있어서 무선 랜 카드는 따로 달아야 했다. 3기 노트북부터는 유선· 무선 랜을 모두 구비해 있고 무선 인터넷은 이제 노트북의 필수 요소가 돼 있다.

물론 유선도 개선이 이루어져, 2004년 7월 22일부터는 그 전까지 연구실만 100Mbps(바이트가 아니라 bit)이던 네트워크 속도가 드디어 기숙사 전체까지 10Mbps에서 100Mbps로 승격됐다. 정확한 날짜가 적혀 있는 일기 짱.
하긴, 내가 딱 졸업한 뒤부터 대전에 지하철도 생기고, 학교는 기숙사 방에 에어컨도 장착되고, 재수강비가 폭등하고.. 좋든 싫든 변화가 엄청 많이 생기긴 했다.

2. 파워포인트를 잘 다루는 사람의 슬라이드를 보면, 이미 있는 디자인 템플릿을 쓴 게 아니라 정말 참신한 디자인에다가 플래시를 방불케 하는 현란한 애니메이션까지 보는 사람을 정말 놀라게 만든다.
본인이야 MS 오피스 제품은 10년도 더 전부터, 거의 97 시절부터 써 왔으며, 사실 그런 제품을 다루는 스킬은 프로그래머나 전산학 전공자에게는 자기 소개서에 쓸 거리조차 못 되는 기본적인 스킬이다.

그런데 기본 스킬이라고 해서 만만하게만 봐서는 큰코다치겠다. 제아무리 2007 버전부터 각종 현란한 이펙트가 추가되었다 하더라도, 이미 다 만들어져 있는 디자인 템플릿과 진짜 프로가 만든 나만의 디자인은 차이가 나는 법. 주변에도 정말 멋진 문서, 멋진 프레젠테이션을 적지않게 봤다.
본인도 10년 전부터 이런 제품을 썼다고 하지만 10년 전이나 지금이나 해당 제품에 대한 활용도나 이해도는 별 차이가 없다. 워드/파워포인트 실무 책도 만만하게만 보지 말고 고급 기능을 위주로 공부할 필요도 좀 있지 않나 싶다. 또한 단순 디자인 테크닉뿐만 아니라 매크로 언어 같은 것도 말이다.

참고로 육군 훈련소에 있을 때 각종 시청각 CBT 교육 자료들은 파워포인트로 만들 법도 한데 그건 진짜로 플래시로 만들어져 있었다. 뭘 근거로 플래시라고 판단했는지는 지금 기억이 안 나지만, 어쨌든 플래시였다.

3. 배불뚝이 뽀글이 아저씨의 근황이 최근 심심찮게 매스컴을 탔다.
어디서 들었는지 출처는 지금 기억이 안 나지만, 저 사람은 테러를 두려워하는 것도 있어서 외국으로 나갈 때 비행기보다는 안전한 철도를 극단적으로 더 선호한다고 한다. 그래서 맨날 열차를 탄다.

북한의 수도인 평양에도 지하철이 있다. 그것도 서울 지하철보다 1년 남짓 더 일찍 개통했다. 부산 3호선 만덕 역보다도 훨씬 더 깊다.
외국인들 관광 용도로 역 내부는 아주 으리으리한 궁전처럼 꾸며져 있지만, 에너지가 부족해서 전동차라든가 에스컬레이터 가동을 잘 못 하고 있다.

지하철 건설 과정에서 두만강 밑으로 하저 터널을 지으려 한 적이 있었는데, 뜻밖에도 실패했고 사고로 여러 명이 죽거나 다쳤다고 한다. 땅굴 파는 데 이골이 나 있을 친구들일 텐데 뜻밖이다.

정말로 어떤 통치 이념으로 나라가 세워졌느냐에 따라 이 좁은 땅덩어리의 남북이 어떻게 극단적으로 달라졌는지를 실감할 필요가 있다. 남한은 일단 민주주의에 대통령제인 건 둘째치고라도 세계 각국과 정상적으로 교류를 한다. 국민이 외국 여행을 아무 거리낌 없이 가며, 대통령이 지금 무슨 스케줄을 수행 중인지, 나라가 올림픽· 월드컵도 개최하고 각종 통계나 사건도 외국에다 아무 통제 없이 알리고 지낸다.
그 반면 저쪽은? 한 나라 지도자의 행적도 오리무중이요, 무슨 미사일이나 발사체를 쏜 것도 외국이 다 추측을 해야 한다. 우리나라는 일기예보를 할 때 북한 쪽 자료는 일본으로부터 얻어 와서 활용한다.

말이 나왔으니 말인데, 천안함 격침이 북한 소행이라면 이건 정말... 보복 전쟁이라도 불사해야 하지 않나 싶다. 아무리 우리가 반쪽만으론 작고 살기 어려워도, 역대 독재자들이 아무리 안보를 빌미로 나쁜 짓 많이 했어도, 저런 막돼먹은 깡패 집단과는 통일 나부랭이 따위 해서는 절대 안 된다. 지금까지 오로지 ‘우리 민족끼리, 북한에다 오로지 사랑으로 퍼 주자’ 하면서 미국 욕만 하느라 정신없던 친구들은 요즘 정말 닥치고 버로우 타야 할 때가 아닌가 싶다. 미군 장갑차 압사 사건은 아직까지도 우려먹는 진영이 있는 반면, 제2 연평해전은 왜 이리도 쉽게 잊어버리는가?
(하지만 현시창. 내가 보기엔, 아마 어디 소행인지 못 밝혀내고 그냥 미제 사건으로 마무리될 것 같은 분위기이다. -_-)

4. 본인은 충분히 피곤하고 잠이 쏟아지는 상태라면 주변이 어지간히 시끄러워도 잠이 잘 드는 편이다. 키보드 소리, 컴퓨터 팬 소리, 자동차 엔진음 등. 사실 전동차 구동음이라든가 비행기 소리(이륙할 때만)를 이렇게 좋아하는 걸 보면 난 태생적으로 기계음과 친숙한 건지도 모르겠다.

그런데, 음악 소리나 내가 알아들을 수 있는 말소리는 조금만 들려도 거기에 신경이 확 쏠려 버려서 잠을 절대 못 잔다. 피곤해 죽겠는데 잠들질 못하면 그건 고문..;; 아무 의미가 없는 소음은 괜찮은데 저런 음향에는 민감하다는 뜻이다.
사실은, 주변이 너무 조용해도 딴생각이 자꾸 생겨나서 잠에 금방 못 드니, 숙면과 주변 소리와의 관계는 참 미묘한 것 같다.

아, 그러고 보니 코 고는 소리도 나를 잠 못 들게 만드는 소음 중 하나. 훈련소에 갔을 때 가장 유용했던 물건은 손목시계보다도 싸제 귀마개였다. 귀마개가 없었으면 내무실에서 밤에 잠드는 데 정말 애로사항이 꽃폈을 것이고, 잠을 충분히 제대로 못 자면 다음날의 훈련의 괴로움도 더욱 커졌을 것이다. 물론 귀마개는 사격 훈련 때도 요긴하게 썼지만 말이다.

울 아버지는 누워서 TV를 보다가 곧잘 주무시는 편이다. 사람 말소리와 음악으로 온통 가득한 게 TV인데, 나의 잠버릇대로라면 저건 정말 있을 수가 없는 행동 패턴이다.

음냐.. 네 개의 글감이 서로 완전히 다른 분야와 주제의 글이 돼 버렸는데..
귀찮아서 일단 잡담 카테고리에다 한데 올린다.
네 글 중 아무 분야에나 공감되는 주제가 있다면 댓글 얼마든지 환영.

Posted by 사무엘

2010/05/08 08:18 2010/05/08 08:18
Response
No Trackback , 7 Comments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262

Trackback URL : http://moogi.new21.org/tc/trackback/262

Comments List

  1. 김 기윤 2010/05/08 13:30 # M/D Reply Permalink

    제가 살고 있는 기숙사도 100Mbps급 ㄳ. 일부 실습실에서는 1Gbps 급이 달려있는걸 본 기억이 있습니다-_-; 저정도면 하드디스크 R/W 속도하고 맞먹지 않나? ;;

  2. 주의사신 2010/05/09 15:54 # M/D Reply Permalink

    1. 저는 UML을 그릴 때 Power Point를 애용합니다.... 웬만한 도구보다 편하더군요.

    2. "스티브 잡스의 프레젠테이션"이라는 책을 봤을 때 놀랐던 기억이 납니다.
    잡스 옹이 프레젠테이션 참 잘 만들더군요.

    3. 파워포인트만이 능사가 아니라는 것을 알리는 유머로 아래와 같은 내용이 있습니다. 한 번 보세요. 영문입니다.
    http://norvig.com/Gettysburg/

  3. 사무엘 2010/05/09 20:36 # M/D Reply Permalink

    김 기윤: 정말 기술이 무서운 세상이지요.

    주의사신: 파워포인트는 벡터 드로잉 툴(과거 한그림 같은)과 프로그래밍된 애니메이션(플래시?) 사이의 경계를 많이 모호하게 만든 것 같습니다. 하지만 파워포인트 비판론자도 있습니다.
    역시 집중해서 뭔가 발표하고 가르치고 전달하는 덴 100년도 더 묵은 칠판만한 게 없다는 생각도 들고요.
    스티브 잡스야.. 캘리그래피 공부까지 한 전형적인 인문학+공돌이 퓨전이죠.
    게츠버그 연설을 파워포인트로... 기발한 발상이네요. ^^;;

  4. 다물 2010/05/10 20:17 # M/D Reply Permalink

    우리나라 사람들이 꾸미는걸 좋아하다 보니 특히 파워포인트 쪽이 발전해 있습니다.

    전세계에 있는 파워포인트 MVP 중 약 절반이 한국 사람입니다.(전체 인구수는 1/100 정도 될까?)

    관심이 있으면 파사모 http://www.seri.org/forum/pasamo/, 네이버 노가다카페 http://cafe.naver.com/papo, 네이버 파전클http://cafe.naver.com/powerpoint.cafe, 네이버 실무카페 http://cafe.naver.com/ppt.cafe, 오피스튜터 http://officetutor.co.kr/ 등 몇 군데만 돌아다녀도 배울 기회는 많이 있습니다.
    (기회는 많지만 실천은 어려워요. 저도 다 못배우고 있습니다.)

  5. 다물 2010/05/10 20:19 # M/D Reply Permalink

    어디서 들은 얘기인데 보통은 아주 조용한 곳 보다는 적당한 소음이 있어야 잠이 더 잘든다고 하더군요.(출처 미확인)

    1. 사무엘 2010/05/10 23:25 # M/D Permalink

      오랜만에 댓글로 뵙네요. 반갑습니다. ^^;;
      1. 우리나라가 뭔가 꾸미는 걸 좋아하는 정서라는 건 알지만, 한국에 그 정도로 파워포인트 고수들이 집중돼 있는 줄은 처음 알았네요.

      2. 네, 공감합니다. 제 경험상으로도 너무 조용하면... 심지어 내가 내는 숨소리에도 신경 쓰이고, 잡생각도 더 쉽게 나서 오히려 잠이 더 들지 않기도 합니다.

    2. 다물 2010/05/11 11:05 # M/D Permalink

      올려주시는 글은 계속 봤습니다.
      하지만 전문 분야 글인지라 제가 답변을 적기가 좀 그래서(글 잘 봤다는 답변이라도 적는게 글 적은 사람 입장에선 좋다고 하기도 하는데 저는 아직 잘 모르겠어요.)

      파워포인트쪽어야 저도 관심이 많은 분야고(관심이 있지 잘한다는건 아닙니다.), 잠자는 것도

Leave a comment
« Previous : 1 : ... 1621 : 1622 : 1623 : 1624 : 1625 : 1626 : 1627 : 1628 : 1629 : ... 1841 : Next »

블로그 이미지

철도를 명절 때에나 떠오르는 4대 교통수단 중 하나로만 아는 것은, 예수님을 사대성인· 성인군자 중 하나로만 아는 것과 같다.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22/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ite Stats

Total hits:
1734535
Today:
226
Yesterday:
5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