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타쿠의 언어

http://blog.naver.com/tjddodudn/40091601772

"나의 샤아카짱은 이렇지 않다능! 나의 샤아카짱은 남편이 오면 상냥하게 웃으며 맞이해 주더라는!"
현 진건의 소설 <운수 좋은 날>에서 일본에게 물질적· 정치적으로 지배 당하던 20세기 김 첨지가
일본에게 문화· 정신적으로 지배 당하는 21세기 오타쿠로 변모한 순간이다.
좀 오래 된 만화이긴 하지만 작가의 기발함에 정말 빵터졌다. ㅋㅋㅋㅋㅋ

'축제'는 일본식 한자어이고 불필요하게 '의'(の) 남발하는 것도 일본어 번역투이고..
본인은 어렸을 때부터 그런 지식을 적지 않게 접해 왔지만, '오타쿠 말투'에 대해서는 지금까지 전혀 듣지 못했다.
개나 소나 '-군', '-짱' 붙이고 "-하더라는!"이라고 끝나는 말투는 도대체 어디서 유래된 걸까? 이거 완전 오타쿠의 상징이 된 문체인데, 일본어에 저런 표현이 있나? =_=;; 일본어를 전혀 모르는 본인은 그게 무척 궁금하다.

그런데, 아동 문학가이자 국어 순화 운동가로 이름을 떨쳤으며 특히 일본어 번역투 추방의 최전방에 계셨던 어떤 어르신의 성함이 '이 오덕'이었으니! ㅎㄷㄷㄷㄷㄷㄷ ㅠ.ㅠ 우리에게 시사하는 바가 크지 않은지? (2003년에 고인이 되신 분이다.)
자기 주장을 워낙 많은 곳에다 뿌렸었기 때문에 본인은 어렸을 때부터 저분 글을 중학교 방학책에서도 보고, 새마을호 기내지 레일로드에서도 보고 지냈다.

본인에게 오타쿠라고 하면, 뚱하고 못생긴 외모에 일본어만 겁나게 잘 하고, 주변의 이성으로부터는 전혀 감흥을 못 느끼는 반면 맨날 자그마한 모바일 기기로 일본 망가(manga)에 나오는 미소녀-_-들 보면서 하악하악 모에 하는 폐인이 바로 떠오른다. -_-;; 거기서 좀더 중증으로 도지면 미소녀 인형에다 코스프레까지 구해 입고...
그런데 우리나라에 실제로 저 정도인 친구가 있나? 오타쿠에 대해서도 이미지가 상당수는 희화화한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TV 드라마에서 사투리 쓰는 사람은 꼭 흑인만큼이나 못 배운 하류층 이미지로 설정되는 것처럼 말이다.

차라리 철도 덕후야 실존한다. 여러분이 보고 계시는 이 블로그의 주인장부터가 자타가 공인하는 골수 철도 덕후 말기이다. 하지만 일본 문물에는 별 관심이 없다. 딱 하나 개그만화만 빼면 말이다. ㅋㅋㅋㅋ
처음에는 1기 4화 종말편을 보면서 "뭐야 완전 또라이 아냐 역시 쪽바리들 문화는 저질이야" 그렇게 넘어갔는데.. 자꾸 또 보게 되고.. 중독성 하나는 인정하지 않을 수 없었다. O<-<

끝으로, 이건 오타쿠 언어라기보다는 오역이나 초월 번역에 가까운 표현이다만, '크고 아름다운', '충공깽' 같은 표현도 배짼다. 요즘 철도역 플랫폼 상의 에스컬레이터에서는 "크고 무거운 짐"이 있는 승객은 에스컬레이터 대신 엘리베이터를 이용하라는 방송이 주기적으로 흘러나온다. 그런데 이게 환청처럼 "크고 아름다운 짐"으로 들릴 정도.. ㅋㅋㅋㅋ

Posted by 사무엘

2010/06/05 08:39 2010/06/05 08:39
,
Response
No Trackback , 6 Comments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287

Trackback URL : http://moogi.new21.org/tc/trackback/287

Comments List

  1. 주의사신 2010/06/05 09:21 # M/D Reply Permalink

    네이버 웹툰 실질객관 동화이로군요....

    1. 사무엘 2010/06/05 20:08 # M/D Permalink

      예, 그렇습니다.
      저런 식으로 전통적인 이야기들에다 엽기적인 반전을 넣은 만화가 많죠.
      개인적으로 옛날에 막장 판타지도 재미있게 봤고요.

  2. http://singleheart.myid.net/ 2010/06/06 18:40 # M/D Reply Permalink

    군, 짱은 정말 그렇게 잘 붙입니다. 군은 우리말의 군이랑 비슷한데 우리보다 더 자주 쓰고, 여자한테도 양이 아니라 군을 붙인다는 차이가 있습니다. 짱은 보통 더 가까운 관계에서 쓰는데, 우리말에는 없는 말이고요.

    ~다는 체는 일본어 동사의 기본형인 종지형(우리말 동사의 현재형, 미래형, 기본형에 모두 해당)이랑, 뒤에 다른 말이 따라올 때 쓰는 연체형이 똑같이 생긴 데에서 유래한 것 같습니다. 예: ~라고 한다. ~と言う。 ~라고 한다는 건가? ~と言うのか? 번역기가 이걸 잘 처리하지 못해서 종지형인데 연체형인 것처럼 해석하는 경우를 본 듯하네요. 하지만, 연체형을 무조건 ~는으로 번역하면 안 되고 뒤에 오는 말에 따라서 다른 우리말로 옮겨야 합니다. ~는이 아닌 경우가 훨씬 많아요. 그래서 일본어랑 관계 없이, 말을 확실하게 끝맺지 않는 요즘 우리나라 사람들의 경향 때문에 생긴 표현이라는 주장도 있습니다.

    1. 사무엘 2010/06/06 22:27 # M/D Permalink

      오홋. 자세한 설명에 감사합니다. ^^
      ‘짱’은 한국어에 있을 것 같기도 한데, 진짜로 일대일 대응하는 단어는 없네요.
      요즘은 ‘-는데’도 높임법에 구애됨이 없이 문장을 어중간하게 끝낼 때 주로 쓰이는 어미라는 생각이 듭니다.
      또한, 언어도 계속 변화하는지라, 수 년 전에는 최신 유행어였던 아햏햏, 쌔우다, 했근영 같은 말/문체도 추억 속으로 사라지고 있네요. 특정 유행어만 싸잡아서 언어 파괴네 뭐네 그렇게 호들갑 떨 필요는 없다는 걸 느낍니다.

  3. 김 기윤 2010/06/06 23:39 # M/D Reply Permalink

    일본 매체(..)들은 저도 자주 접하기 때문에 꽤 이해가 되는군요.

    호칭 같은 경우도 주인공들은(특히 여주인공) 엄청나게 신경쓰는 부분..

    성으로 부른다거나, 이름으로 부른다거나. 이름"만"으로 부른다거나, 군,짱,상,사마 등을 붙여서 부르는 등 차이가 가지각색.. 계속해서 접해오면 저런 호칭들의 미묘한 차이를 어느 정도 느낄 수 있게 됩니다(.....)

    1. 사무엘 2010/06/07 09:24 # M/D Permalink

      아 그러게요. 상, 사마도 있죠. 군, 짱 같은 건 진짜로 오타쿠-_- 문화까지 접하기 전까지는 그런 게 있는 줄 몰랐어요.

Leave a comment
« Previous : 1 : ... 1424 : 1425 : 1426 : 1427 : 1428 : 1429 : 1430 : 1431 : 1432 : ... 1669 : Next »

블로그 이미지

철도를 명절 때에나 떠오르는 4대 교통수단 중 하나로만 아는 것은, 예수님을 사대성인· 성인군자 중 하나로만 아는 것과 같다.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20/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ite Stats

Total hits:
1442019
Today:
313
Yesterday:
4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