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론 지식과 실무 지식

일반적으로 대학교 전산과는 무슨 비주얼 C++ IDE 사용법이나 C/C++ 문법 같은 걸 가르치는 곳이 아니다. 그 정도로 특정 플랫폼에 종속적인 툴이라든가 테크닉은 학생이 알아서 익히는 걸로 간주하며, 학교에서 따로 가르치지도 않는다. 그런 걸 전문으로 가르치는 곳이라면 아주 실무 위주 교육의 IT 학원에 더 가깝다고 봐야 할 것이다.

그 반면 대학교 전산과에서 가르치는 건 오늘날 디지털 컴퓨터의 이론적 기반이 되는 배경 지식이다. 튜링 기계, 시간 복잡도, 형식 언어, 오토마타, 유한 상태 기계, 계산 이론 같은 것들. 오늘날 무수한 IT 노동자들이 생업의 수단으로 삼는 툴과 테크닉들을, 처음에 만든 사람들이 무슨 생각을 하고 그런 걸 만들었을지에 대한 이론적 배경을 배운다. 아주 고차원적인 방향으로 머리를 단련하는 것이다.

비슷한 논리를 국문과에다가도 적용해 보자.
본인은 국문학 전공자라고 해서 표준어/맞춤법을 다 꿰뚫고 있다거나 우리말의 달인일 거라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알맞은’과 ‘알맞는’ 중 무엇이 맞는지, ‘내일’을 나타내는 순우리말이 있는지, 어떨 때 ‘잘못’을 쓰고 어떨 때 ‘잘 못’을 쓰는지, ㅐ와 ㅔ의 발음 차이가 뭔지 같은 것들은.. 물론 국문학 전공자라면 응당 알아야 하는 내용이지만 대학교의 국문과가 저런 단편적인 지식만--전산과로 치면 프로그래밍 언어 스킬-- 주입하는 곳은 결코 아닐 거라는 게 본인의 생각이다.

저런 건, 저런 쪽으로 좀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관련 서적 한두 권만 사서 공부해서 쉽게 익힐 수 있는 내용이다. 대학에서는 그런 지엽적인 게 아니라 더 어려운 걸 가르칠 것이다. 국어학 분야로 한정짓자면 한국어가 세계 각국의 언어들과 비교해서 무엇이 특이한지, 이 단어의 품사가 무엇이고 형태소 분석을 어떤 방식으로 하는지, 중세 국어는 현대 국어와 무엇이 달랐는지 같은 것들.. 그러고 보니 국문과는 뭔가 언어학 계열 아니면 문예 창작 계열로 나뉘는 듯.

영문학을 전공하고도 미국인과 free talking을 못 하는 사람이 있을 수 있고, 전산학을 전공하고도 컴퓨터 조립을 못 하는 사람이 있을 수 있다. 이렇듯, 어느 분야를 가도 실무 지식과 이론 지식은 뭔가 살짝 괴리가 있는 모양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본인이 아는 국문과 출신의 지인 중에는, 학창 시절에 수능 언어 영역 110점을 어렵지 않게 넘기는 친구도 있었고(아버지가 소설가라고 한다!), 일반인은 400~600점대밖에 안 나온다는 KBS 한국어 능력 시험에서 무려 800점을 넘긴 친구도 있었다. 물론 둘 다 여자. 차라리 텝스를 800 넘으라면 공부 좀 해서 넘겠는데, 저 시험은 내 능력으로는 불가능이다. 한 번 응시한 적이 있기 때문에 시험 수준을 안다. -_-;;;
문과 머리와 이과 머리는 확실히 다르다는 걸 느꼈다.

* * * * * * * * * *
저는 학부를 졸업한 지 거의 5년만에 풀타임 직장 생활에 종지부를 찍고, 올가을부터 학생으로 돌아갈 예정입니다.
대학원에 합격했거든요. (연세 대학교 언어 정보학 협동 과정)
블로그 말고 제 홈페이지 대문이나 방명록을 보신 분이라면 이미 눈치 챘을 겁니다.
윗글에서 언급한 딱 국어학 + 전산학을 결부 지은 협동 과정이지요.

Posted by 사무엘

2010/06/19 13:35 2010/06/19 13:35
Response
No Trackback , 6 Comments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299

Trackback URL : http://moogi.new21.org/tc/trackback/299

Comments List

  1. 김세훈 2010/06/20 11:13 # M/D Reply Permalink

    안녕하세요?
    굉장히 오랜만에 들어와봤습니다. 아마 절 모르시겠지만...
    폭스 채널에서 마침 스펀지 세벌식 타자기가 하길래 생각이 나서요.
    저도 이과생이지먼 수학 과학은 못하고 언어를 좀 많이 잘해서 언어학에도 관심이 있었는데요
    컴퓨터랑 언어학을 공부해서 자연언어처리 같은 분야로 가보고 싶은 막연한 생각이 있었는데 연세대에서 저런 과정이 있다는 건 처음 알았네요. 좋은 정보를 얻게 되어 감사합니다.
    그런데, 대학교에서 처음 프로그래밍(C)를 배우는데 어렵네요 ㅠㅠ
    컴퓨터에 관심만 좀 있었지 프로그래밍을 공부해 본 적이 없어서 그런가..
    어쨌든 전 전자공학이지만 컴퓨터에도 더 관심 갖고 공부하고 기회가 되면 언어학도 공부해야겠네요
    그럼 다시 학교 생활 잘 하시길 바라겠습니다.

    1. 사무엘 2010/06/20 23:00 # M/D Permalink

      안녕하세요? 님에 대해서는 예전에 진로 때문에 고민 많이 하면서 이곳 옛날 방명록에다 글 자주 올리신 걸 기억하고 있습니다. 결국은 말씀하신 대로 전자 공학 쪽으로 진학하셨군요. 그런데 지금 말씀하신 걸 보니 저와 적성이 좀 비슷한 것 같습니다.
      C 언어 정도는 공학을 하는 사람이라면 뭘 하더라도 한 번쯤은 부딪히게 될 도구이니 꼭 익힐 필요가 있습니다.

      연세대는 국문학 쪽이 서울대와 쌍벽을 이루는 명문이고, 자체 국어 사전 연구소가 있을 뿐만 아니라 이런 협동 과정을 전국에서 제일 먼저 거의 유일하게 개설한 학교입니다. 그래서 저의 기대도 더욱 큽니다.
      단, 공대 전산학과 대학원에 있는 자연어 처리 연구실보다는 훨씬 더 문과 쪽이며, 주임 교수도 전산과가 아닌 국문과랍니다. 저는 그게 제게 맞아서 찾아간 것이기도 하지요.

  2. 김세훈 2010/06/20 23:59 # M/D Reply Permalink

    안녕하세요?
    절 기억해주시다니 감사합니다
    자연어 처리 연구실도 따로 있는 것도 몰랐네요...
    성향 자체도 문과 쪽이라는 정보도 처음 얻었네요.
    그래도 언어학에 대해 공부해 보고 싶은 생각이 있으니 나중에라도 기회가 된다면 이 쪽도 좋을 것 같네요. 중딩 때부터 문법 배우고 하면서 언어학에 관심이 좀 있었거든요

    프로그래밍은...배워 보니 제가 정말 컴퓨터를 좋아한 게 맞을까 싶기도 할 정도로 어렵네요. 지금은 도서관리 프로그램을 짜라고 해서 짜는 중인데..
    아무래도 인간과 컴퓨터의 사고방식에 차이가 커서 그런 것 같네요.
    그래도...하다 보면 익숙해 지겠죠??

    1. 사무엘 2010/06/21 11:22 # M/D Permalink

      학부도 아니고 대학원에 진학할 때는 자기가 가고자 하는 곳이 정확하게 뭘 하는 덴지를 정확하게 잘 알아야 하죠. 저도 다 교수님께 메일 보내 보고 사전 면담을 했고요.
      단순히 흥미와 관심이 좀 있는 수준이 아니라 정말로 내가 이 분야에 전문가가 될 자신이 있고, 결코 적지 않은 돈과 시간을 투자할 가치가 있는지 신중히 생각할 필요가 있습니다.

  3. 세벌 2010/06/23 08:58 # M/D Reply Permalink

    대학원 합격! 축하드립니다.
    http://sebul.org 도 사라지고 그곳에 있던 내용도 사라져서 아쉬운데, 김 용묵님의 홈페이지는 꿋꿋하게 잘 돌아가고 있어서 다행입니다.

    대학원생활 잘 하세요.

    근데 대학원생활을 위해 직장은 어떻게? 공부에만 전념하려면 경제적인 부담도 있을텐데...

    http://sebul.sarang.net

    1. 사무엘 2010/06/23 15:26 # M/D Permalink

      오랜만에 뵙네요. 반갑습니다.
      직장은 풀타임으로 못 다니게 됐으니, 수강 신청 결과를 봐 가면서 파트타임으로 근무 형태를 바꾸든가 할 예정입니다. 부모님께 손 안 벌리고 학비 조달하고, 혼자 생존은 가능할 정도로는 벌어야겠죠.

Leave a comment
« Previous : 1 : ... 1415 : 1416 : 1417 : 1418 : 1419 : 1420 : 1421 : 1422 : 1423 : ... 1671 : Next »

블로그 이미지

철도를 명절 때에나 떠오르는 4대 교통수단 중 하나로만 아는 것은, 예수님을 사대성인· 성인군자 중 하나로만 아는 것과 같다.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20/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ite Stats

Total hits:
1443867
Today:
234
Yesterday:
4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