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 창원 관광

이튿날 눈을 떠 보니 근처의 청도천은 여전히 수위가 높고 흙탕물이 출렁이고 있었다. 하지만 하늘은 완전히 맑고 파래졌다.
이제 본인은 더 남쪽 창원으로 향했다. 이 날은 일요일인 관계로, 창원 진해에 있는 등대 성서 침례 교회에 가서 예배에 참석했다. 담임 목사님과는 예전에 신앙 서적을 같이 번역하기도 하면서 개인적으로 친분이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는 길에 국도 25호선인 시골 들판길 풍경이 인상적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예배를 드린 뒤엔 목사님, 그리고 몇몇 교회 분들과 같이 점심 식사를 했다. 그 뒤엔 목사님과 본인만 근처 관광을 다니면서 좋은 시간을 보냈다.
가장 먼저 찾아간 곳은 지금까지 말로만 듣던 진해선 경화 역 공원이었다.
벚꽃이 잔뜩 피는 진해 군항제 때 관광객이 제일 몰리는 곳이긴 하지만.. 본인의 관심사는 벚꽃이 아니었기 때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청도 역에 동차형 새마을호가 있다면, 여기엔 기관차-객차형 새마을호가 전시되어 있었다. 이 역시 이런 게 있다는 정보를 사전에 입수하고 찾아갔다.
단, 여기는 객실 내부가 다른 용도로 건물처럼 완전히 개조되어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강 찬재 목사님과 함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창원 구시가지와 진해를 가로막는 언덕 중 하나인 안민 고개에서 남해와 진해 시내를 쪽을 내려다 본 모습이다. 이때는 날씨가 다시 흐려지는 중이었다. 사실, 이때가 여행 기간 전체를 통틀어서 날씨가 제일 변덕스럽게 널뛰기 하듯이 변했었다.

창원에는 현대로템 공장이 있고 진해에도 해군 기지, 해군 사관학교, 육군 종합 정비창 등 보안 시설이 무척 많다.
그래서 여기는 위성/항공 사진 지도에서 산이라고 표시된 곳이 진짜 산인지 아니면 보안상 가려진 곳인지 헷갈리는 곳이 많으며, 인천과 마찬가지로 본토와 인접한 남해안 바닷가에 딱히 해수욕장이 있지는 않다.

자연 해변 관광을 즐기려면 거제도 같은 남쪽이나 전라도 같은 서쪽으로 더 가야 한다.
그에 비해, 엄청난 대도시이면서 본토의 해변에 해수욕장도 남아 있는 부산이 이례적인 경우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해군 기지 근처에는 여기가 영화 "연평해전"의 촬영지임을 알리는 표지판이 있더라.
사건의 실제 배경은 평택 기지이지만, 그 영화가 촬영된 곳은 평택보다 더 한산한 후방의 진해 기지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천안함 희생자를 잠수 수색하다가 과로로 순직한 한 주호 준위의 동상이다.
잊지 말아야 할 분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 다음으로는 진해 해양 공원을 다니면서 철도나 안보, 역사 같은 다른 의미는 없이, 경치 구경만을 즐겼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그마한 무인도들이 콕콕 박혀 있는 건 동해나 황해에서는 보기 힘든 풍경이다. 하롱 베이의 한국판 같았다.
나도 자그마한 보트를 장만해서 매일 이 섬 저 섬 돌아다니면서 텐트 치고 캠핑을 하고 싶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식 해수욕장은 아니지만 이 정도 모래사장도 주변에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관광은 이 정도까지 했다.
주 기철 목사 기념관이 여기 근처에 있었지만 못 갔다. 주일성수 정신이 너무 투철한지, 저기는 여느 기념관답지 않게 월요일이 아니라 일요일에 휴관이었기 때문이다..;;

그리고 '청해대'라고 불리는 이 승만 별장도 있다고 들었지만 해군 기지 내부에 있어서 보안과 코로나 창궐의 이유로 인해 못 갔다.
하지만 역사적인 사연이 있는 곳을 못 간 대신, 자연 경치 구경을 더 오래 하면서 힐링을 할 수 있었다.

참고로 진해와 마산은 모두 창원시에 흡수· 통합되어서 지금은 창원 내부의 구 이름 정도로나 남아 있다. 경상북도에서 점촌이 문경에 통합된 것처럼 말이다.
옛날에는 '구마 고속도로'라는 것도 있었고(현재는 45 내지 451번 고속도로로 변경), 마산이라고 하면 김 주열 열사라든가 부마 항쟁처럼 뭔가 항쟁의 지역 같은 인상이 강했는데.. 오늘날은 마산이라는 이름이 싹 없어져 있다.

이제 아쉽지만 서울로 돌아갈 때가 됐다.
목사님과 작별인사를 한 뒤 서울로 돌아갔는데.. 작년에 갔던 옥천의 경부 고속도로 폐구간을 다시 찾아갔다.
시간도 마침 자정이 됐으니.. 거기서 마지막 캠핑을 한 뒤, 이튿날 아침엔 거기 일대 답사를 추가로 진행했다.

Posted by 사무엘

2020/09/01 19:35 2020/09/01 19:35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1791


블로그 이미지

철도를 명절 때에나 떠오르는 4대 교통수단 중 하나로만 아는 것은, 예수님을 사대성인· 성인군자 중 하나로만 아는 것과 같다.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20/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ite Stats

Total hits:
1441784
Today:
78
Yesterday:
4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