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드라이브 & 선거

※ 운전

한 주의 중간인 수요일을 공휴일로 하루 제끼니까 시간이 확실히 더욱 잘 간다. 징검다리 연휴나 주중 연휴라고 해도 주말과 붙은 연휴 못지않게 유용하다. 왜냐하면 연휴는 언제 있든 연휴이기 때문이다.
날씨도 좋고 또 주중 공휴일도 찾아오니(지방 선거. 올해는 이제 추석까지는 주중에 빨간 날 없다. -_-), 별안간 운전대를 잡고 싶은 생각이 미치도록 들었다. 그래서 아버지께서 안 계신 틈을 타 새벽에 몰래 차키를 빼들고 나가서 일을 저지르고 말았다.

1시간 남짓 혼자 나들이를 아무 사고 없이 마치고 돌아와 주차까지 감쪽같이 해냈다. 7년 전에 면허를 딴 이래로, 코치하는 동승자 없이 단독 운전을 하고 온 건 이번이 처음이다.
핸들을 잡고 있으니 정말 절대 권력자가 된 기분이었다. 이건 본인이 아무리 대중교통인 철도를 좋아한다 해도 인정하지 않을 수 없는 대목이다. 시간과 장소에 전혀 구애받지 않고 원하는 곳으로 마음대로 너무나 손쉽게 이동할 수 있으니 말이다. 하지만 자동차 운행에는 기름값· 유지비를 비롯해 대중교통과는 비교가 안 되게 비싼 대가가 따르며 사고라도 났다간 정말 X되는 법. 자차를 몰고 다니면 자유도 무지막지 커지는 만큼 책임도 덩달아 졸라 커진다.

문명의 이기는 맨손과 맨발밖에 없을 때보다 사람의 능력을 월등히 더 끌어올리고 특히 얼굴과 얼굴을 직접 물리적으로 맞대지 않고도 다른 사람에게 영향을 끼치는 걸 가능하게 해 준다. 그런 만큼, 문명의 이기는 사람 사이의 예절과 도덕에 대해서도 새로운 기준을 만들 필요성을 제기하는 것 같다.
키보드 앞에서, 송수화기 들었을 때, 그리고 핸들 잡고 있을 때 말이다.

그나저나 차 몰면서 압권인 것은 음악. 나만의 공간에서 내가 좋아하는 음악을 이어폰이 아닌 고성능 스피커로 들을 수 있으니 이 또한 얼마나 좋은지 모른다. 좋아하는 mp3를 듬뿍 담은 USB 메모리를 꽂기만 하면 된다. 컴퓨터로만 mp3 들을 때와는 사뭇 다른 기분.
자동차 안에서 Looking for you 실컷 들었다. 심지어 녹음해 놓은 지하철 전동차 구동음까지 틀어서 듣고 싶었지만, 일단 오늘은 참았다. 우렁찬 전동차 가속 구동음에 맞춰서 나도 모르게 액셀러레이터 밟다가 사고 날까봐. O<-<

※ 파란 나라

선거 하니까 생각나는 얘기.
지난 2006년 지방 선거 때를 기억하는가? 여당에 대한 국민들의 실망과 분노가 극에 달해 있던지라 그때도 당시 여당이던 열린우리당은 투표상으로 완전 캐관광 떡실신을 당하고 한나라당에 몰표가 갔었다. 한나라당은 예나 지금이나 친외세 수구꼴통이라고 욕 얻어먹어 왔는데도 말이다.
하지만 본인이 보기엔 여당이든 야당이든 그 나물에 그 밥이다. 맨날 정치 보복과 정권 심판만 있을 뿐, 그 대안도 비리비리하고 시원찮기는 마찬가지.

그래도 그렇게 투표를 통한 정권 회전이라도 시켜 줘야 한다. 그래야 나쁘던 시국을 더 좋게는 못 만들지언정 최소한 '더 나빠지는' 건 막을 수 있다. 아무리 뽑을 사람이 없다고 하더라도 정말로 투표는 꼭 하도록 하자. 그거 하라고 나라에서 무려 하루 전체를 떼어서 임시 공휴일을 만들어 준 거다. 고인 물은 반드시 썩는 법이다.

한나라당을 일명 '파란 나라'라고 하는 모양이다. 유치원 내지 초딩 시절, 운동회를 앞두고 맨날 이 노래에 맞춰 뭔 율동 연습을 많이 했던 것 같다.
그런데 노래를 들어 보면, 본인 기억으로 '파란'이 절대 아니었다. 그게 '파란'이었다는 건, 가사를 글자로 직접 보고서야 한참 뒤에 알게 됐다. ㄲㄲㄲㄲ

그럼 본인이 들은 몬데그린은?
'강당나라를 보았니' 아니면
'황당나라를 보았니' ㅎㄷㄷㄷㄷ;;
어쨌든 첫째 음절에 유성음 받침은 확실하게 들어가 있었다. 한나라당이어서 황당나라인 걸까? ^^;;;;

Posted by 사무엘

2010/06/04 08:29 2010/06/04 08:29
,
Response
No Trackback , 4 Comments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286


블로그 이미지

철도를 명절 때에나 떠오르는 4대 교통수단 중 하나로만 아는 것은, 예수님을 사대성인· 성인군자 중 하나로만 아는 것과 같다.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20/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ite Stats

Total hits:
1443470
Today:
288
Yesterday:
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