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 클래스에서 타입이 char나 int 같은 정수형 스칼라(배열이 아닌)인 static const 멤버는 선언 후에 별도의 정의를 따로 안 해 줘도 된다. 선언과 동시에 값을 지정할 수 있다. 본인은 이에 대해서 3년 전에도 한번 글을 썼던 적이 있다.

class foo {
public:
    static const int bar = 500;
};

하지만 멤버가 char나 int 같은 간단한(primitive) 타입이 아니고 다른 구조체이거나, 혹은 간단한 타입이라도 배열이라면 얘기가 달라진다. 아까처럼 즉석 초기화를 할 수 없으며, 반드시 정의를 해 줘야 된다.

//헤더 파일
class foo {
public:
    static const POINT bar1;
    static const int bar2[];
};

//소스 파일
const foo::bar1 = { 1024, 768 }; // .x, .y
const foo::bar2[] = { 1, 2, 100 }; // [0], [1], [2]

자, 여기까지는 뭐 당연한 사실이다. 그런데 얼마 전엔 회사에서 이와 관련된 기괴한 일을 하나 겪어서 이곳에다 소개하고자 한다.
static const int 형태로 상수를 하나 추가해서 사용했는데 컴파일러가 이걸 도무지 인식을 못 하고 링크 에러를 내는 것이었다. global scope에 선언된 const 야 C++에서는 static이 디폴트이기 때문에 extern을 명시적으로 지정해야 한다지만, 멀쩡한 C++의 static const 멤버를 왜 인식을 못 하지?
게다가 더 이상한 건 Visual C++과 xcode는 다 문제 없는데 안드로이드의 빌드 환경인 gcc만 저런다는 것이었다.

멀쩡한 코드를 고치고 재빌드 하면서 잠시 헤매긴 했지만, 문제 자체는 구글링을 통해 원인을 찾아서 곧 해결할 수 있었다.
답부터 말하자면, 저 위의 bar는 선언과 초기값 지정이 되어 있음에도 불구하고 const int foo::bar1; 이라고 몸체도 소스 코드 어딘가에 정의해 줘야 했다. 단, 500이라고 초기값을 지정하는 건 선언부와 정의부 중 한 곳에다가만 하면 된다. 마치 함수의 디폴트 인자를 선언부와 정의부 중 한 곳에만 주면 되듯이.

소스 코드에서 어떤 숫자에다가 명칭을 부여하기 위해서는 enum이나 전처리기 #define을 사용할 수 있다. 이에 비해 const는 위의 두 방법과는 달리 명시적인 타입을 가지며, & 연산자를 이용해서 값의 주소도 얻을 수 있다는 차이가 있다.

static const 멤버를 R-value로만 쓰는 것은 그때 그때 그 숫자를 말 그대로 상수 형태로 집어넣는 것과 같다. 그러니 enum이나 #define과 별 차이가 없으며, 굳이 이 변수의 실체(= 주소)가 없어도 된다.
그러나 이 값을 그대로 파일에다 쓴다거나 할 때는 값이 담긴 메모리 주소를 줘야 한다. 그리고 C++의 템플릿 라이브러리 중에도 일단 value가 아니라 참조자가 전달되는 함수에다가 static const 멤버를 넘겨주면 그 멤버의 주소가 필요해진다.

그리고 그렇게 값이 아니라 주소가 필요한 경우가 있다면, gcc는 비록 선언부에서 값이 지정된 static const 멤버라 해도 별도의 몸체의 정의가 있어야만 링크를 제대로 수행해 줬다. 이니셜라이저가 있는 것도 아니고, 그냥 선언부에 있는 변수를 거의 그대로 다시 써 주는 잉여일 뿐인데도 그게 꼭 필요했다. 그 반면 Visual C++ 등 타 컴파일러는 몸체 정의가 있건 없건 결과는 동일하게 나왔다. 어째 이런 차이가 존재할 수 있는 걸까?

한편으로 gcc는, 주소만 요구하지 않는다면 구조체나 배열까지는 아니어도 float, double 같은 부동소수점 스칼라 상수를 몸체 정의 없이 static const로 선언하는 것도 허용해 줬다.

class foo {
public:
    static const double bar4 = 0.0025;
};

이거야말로 비표준이며 일단 Visual C++ 등 여타 컴파일러에서는 허용되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gcc는 이를 지원한다. 혹시 나중에 표준으로 등재됐다면 댓글로 알려 주시기 바람. 요즘 C++은 하루가 멀다 하고 급변하고 있어서.. 과거 C++이 98과 03 버전을 거친 뒤 갑자기 1x대부터 확 바뀌기 시작했는데, 이는 마치 마소가 2000년대에 닷넷 때문에 C++ 지원을 등한시하다가 2010년대부터 트렌드가 바뀐 것과도 분위기가 일치하는 것 같다.

enum은 정수형 타입만 지원하기 때문에 실수 상수를 정의하는 건 #define 아니면 const밖에 선택의 여지가 없는데 gcc처럼 할 수 있다면 편리할 것 같다.
다만 &foo::bar4가 필요하다면 gcc라도 물론 const double foo::bar4; 라는 몸체 선언이 추가로 필요해진다.
아무튼, static const 멤버와 관련하여 gcc의 특이한 면모를 다시 생각할 수 있는 시간이었다.

Posted by 사무엘

2016/04/14 08:39 2016/04/14 08:39
,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1214

Trackback URL : http://moogi.new21.org/tc/trackback/1214

Leave a comment
« Previous : 1 : ... 589 : 590 : 591 : 592 : 593 : 594 : 595 : 596 : 597 : ... 1684 : Next »

블로그 이미지

철도를 명절 때에나 떠오르는 4대 교통수단 중 하나로만 아는 것은, 예수님을 사대성인· 성인군자 중 하나로만 아는 것과 같다.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20/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ite Stats

Total hits:
1464587
Today:
121
Yesterday:
5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