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개셋> 한글 입력기를 사용하는 프로그램들은 입력 설정을 바꾸는 UI인 '날개셋 제어판'을 꺼내는 기능이 들어있다. 그 프로그램으로는 편집기, 외부 모듈, 입력 패드, 그리고 타자연습 이렇게 4종류가 있는데, 제어판을 꺼내는 방법은 일반 메뉴, 입력 도구모음줄, 시스템 트레이 우클릭 메뉴, 대화상자의 버튼 이렇게 형태가 제각각 모두 다르다. 어째 이렇게 전부 다를 수 있는지도 궁금한 지경이다.

그런데 사실은 이 프로그램들이 내부적으로 제어판을 운용하는 방식도 전부 다르며, 미세한 차이가 존재한다. 본인은 이와 관련된 코드 리팩터링 작업을 하다가 차이점들을 글로 한데 정리해 보았다.

1. modality

중앙 집권적인 EXE 프로그램인 편집기와 입력 패드는 modeless 형태로 구동된다. 제어판 창을 띄워 놓은 채로 본문의 입력란으로 얼마든지 이동 가능하며, 제어판의 우측 하단에 '적용'이라는 버튼도 응당 존재한다.

그러나 외부 모듈과 타자연습은 modal이다. 외부 모듈의 경우 중앙 집권이 아니라 각각의 프로세스들에 붙어서 돌아가는 일종의 떨이이며, 제어판이 떠 있는 동안 자기가 담당하던 스레드가 없어지는 것을 포함해 갖가지 상황이 밖에서 벌어질 수 있다. 그렇기 때문에 상황 관리의 복잡도를 제어하기 위해서 제어판 창이 뜬 동안은 원래의 입력란으로 돌아갈 수 없게 했다.

타자연습은 외형은 중앙 집권이긴 하지만, 무슨 텍스트 에디터처럼 문자 입력이 상시 가동 중인 채로 제공되는 프로그램은 아니다. (타자 연습 화면은 메뉴에서 뭔가를 선택한 뒤에만 나타남) 그러니 제어판을 띄워 놓은 채로 타자 연습을 한다거나 메뉴로 돌아가는 상황은 생각하지 않으며, 자연스럽게 modal UI를 채택했다. 날개셋 제어판을 열었다면 이것부터 닫아야 이전 단계 화면으로 돌아갈 수 있다.

2. 입력 설정을 읽고 쓰는 방식

사실, 대화상자의 모달 여부나 다른 것보다도 이게 제일 중요하고 본질적인 차이점이다.

(1) 중앙 집권적인 편집기와 입력 패드는 형태가 제일 깔끔하고 단순하다. 그냥 공통 단일 입력 설정 하나만을 읽고 쓰는 걸로 끝이다.
공통 설정은 <날개셋> 한글 입력기 커널이 관리하며, 이걸 파일로 저장한 게 바로 imeconf.dat이다. 그러면 프로그램을 다음에 실행할 때도 예전의 입력 설정들이 고스란히 보존된다.

제어판을 '확인'으로 종료하면 메모리와 파일이 모두 업데이트된다. 그러나 '미저장 확인'이나 '적용'을 누르면 메모리만 업데이트된다. 이 두 버튼은 대화상자를 닫는지 여부의 차이만이 존재한다.

항목 미저장 확인 확인 취소 적용
설정을 메모리 default로 적용 O O X O
설정을 파일 default로 적용 X O X X
대화상자를 닫음 O O O X

(2) 위의 두 프로그램과는 달리 타자연습은 imeconf.dat를 읽거나 쓰지 않으며, 사용자 계정에 있는 자체적인 입력 설정을 사용한다. 그렇기 때문에 공통 설정이라는 개념을 사용하긴 하지만 메모리 수준에서만 사용하지 imeconf.dat를 다루는 파일 수준은 사용하지 않는다. '확인'과 '미저장 확인'의 구분이 존재하지도 않는다.

(3) 끝으로, 외부 모듈은 타자연습과는 또 정반대다. 외부 모듈은 타자연습 같은 독자적인 원천이 있는 건 아니며 필요하다면 imeconf.dat 파일을 읽고 쓰기도 한다. 하지만 그걸 메모리에 보관할 때는 공통 설정을 사용하는 게 아니라 스레드별로 자신만의 고유한 storage를 사용한다.

다시 말해 외부 모듈은 공통 설정 파일만 사용하지 메모리를 사용하지는 않는다. 이렇게 설계된 가장 큰 이유는 외부 모듈이 자신과 동일한 날개셋 커널을 사용하는 프로그램 밑에서 동작하더라도 EXE/DLL 모듈간에 입력 설정 충돌을 일으키지 않고 서로 입력 설정을 따로 관리할 수 있게 하기 위해서이다. 외부 모듈 혼자만 이렇게 남을 알아서 피해 가면 되며, 다른 프로그램들은 굳이 이렇게 동작해야 할 필요가 없다.

외부 모듈에서 연 제어판은 앞서 언급한 이유로 인해 '적용' 버튼은 사용할 수 없다. 하지만 '미저장 확인'은 있는데, 이걸 누르면 지금 맞춘 입력 설정이 외부 모듈을 사용하는 모든 프로그램들에서 한데 동기화되는 게 아니라 지금 실행 중인 프로그램/스레드에서만 잠깐 사용 가능하게 바뀐다. 한글 표현 방식 옵션도 레지스트리에 영구적으로 기록되는 게 아니라 지금 메모리에만 반영된다. 이런 것도 외부 모듈이 스레드별로 독립된 storage를 갖고 있기 때문에 구현 가능하다.

아, 하나 더.. '미저장 확인'은 제어판을 입력 도구모음줄을 통해서 열었을 때에만 나타난다. 운영체제의 제어판/설정이 제공하는 메뉴를 통해서 연 것은 문자 입력 문맥이 아니기 때문에 '미저장 확인'이 가능하지 않으며, '확인'을 눌러서 파일에 기록하는 영구적인 저장만이 제공된다.

3. 외부 모듈과 패드 공통

편집기와 타자연습은 자체 구현된 전용 에디트 컨트롤에다가만 글자를 생성한다. 하지만 외부 모듈과 입력 패드는 타 프로그램에다가 글자를 생성한다. 그렇기 때문에 이들 프로그램에서는 제어판의 시스템 계층에 '한글 표현 방식'이라는 탭이 존재하며, 빠른설정이나 낱자 결합에서 옛한글을 지정하면 "한글 표현 방식부터 맞춰야 옛한글이 실제로 나타납니다"라는 안내문이 나타난다.

또한 텍스트를 보낼 수만 있지 읽어 오고 고칠 수 없는 환경에서는 이런 동작과 관련된 기능과 옵션들이 몽땅 사용 불가 상태가 된다. 앞 글자로 달라붙는 bksp 옵션이나 단어 단위 한자 변환이 대표적인 예이다.
입력 패드는 이런 기능들이 무조건 사용 불가이고, 외부 모듈은 TSF A급 환경에 한해서 그런 기능들을 사용할 수 있다.

4. 외부 모듈 only

외부 모듈에서 제어판을 띄웠을 때는 유일하게 시스템 계층에 '외부 모듈 관리' 탭이 나타나지 않는다. 그 대신 '고급 시스템 옵션'을 갖고 있다.
또한, 구현체들 중 유일하게 외부 모듈만이 Alt가 섞인 단축글쇠를 전혀 인식할 수 없기 때문에 단축글쇠 대화상자에서 Alt를 나타내는 슬라이더가 사용 불가 상태로 바뀐다.

지금까지 논의한 사항들을 또 표로 깔끔하게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아래의 4개 항목은 자료구조· 알고리즘의 차이가 아니라 그냥 UI 처리 차원에서의 차이일 뿐이다. 타자연습은 특이사항이 거의 존재하지 않아서 단순하고, 외부 모듈은 동작 환경이 변화무쌍하다 보니 조건부로 동작하는 게 굉장히 많음을 알 수 있다.

항목 편집기 외부 모듈 패드 타자연습
설정 data 저장소 공통 스레드별 따로 공통 계정별 따로
공통 설정(메모리) 조작 O X O O
공통 설정(imeconf.dat 파일) 조작 O O O X
'미저장 확인' 지원 O 입력 문맥일 때만 O X
modeless. '적용' 지원 O X O X
옛한글 설정 필요 안내문 X O O X
입력 기능 제약 처리(TSF A 미비) X IME/TSF B 한정 O X
Alt 단축키, 외부 모듈 관리 숨김 X O X X
2글자 이상 조합 제약 안내문 X TSF B 한정 X X

Posted by 사무엘

2016/12/30 19:35 2016/12/30 19:35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1311

Trackback URL : http://moogi.new21.org/tc/trackback/1311

Leave a comment
« Previous : 1 : ... 335 : 336 : 337 : 338 : 339 : 340 : 341 : 342 : 343 : ... 1531 : Next »

블로그 이미지

철도를 명절 때에나 떠오르는 4대 교통수단 중 하나로만 아는 것은, 예수님을 사대성인· 성인군자 중 하나로만 아는 것과 같다.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19/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ite Stats

Total hits:
1236369
Today:
157
Yesterday:
5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