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산 답사기: 인릉산(인능산)

본인은 지난 2016년 1월 말, 한겨울에 인릉산을 오른 적이 있다. 하지만 그때는 본인이 지금 같은 등산 관행이 정착하기 전의 완전 초창기였기 때문에 사진을 남긴 것이 별로 없다. 그리고 결정적으로 그 산에서 바깥 경치를 제일 선명하게 볼 수 있는 거의 유일하다시피한 전망대를 들르지 못하고 바로 심곡동 서울 공항 방면으로 하산을 해 버렸다.

본인은 이 사실을 뒤늦게 알게 된 후 오랫동안 아쉽게 여겼으며, 결국 이를 보완하기 위해 훗날 경로를 달리하여 재등산을 하게 됐다.
인릉산은 경부 고속도로를 달리는 차창 밖으로도 잠시 볼 수 있는 낮고 작은 흙산이다. 청계산에 비해 그리 유명하지 않으며, 등산로 입구가 ‘어서 오십쇼’ 수준으로 잘 갖춰진 것도 아니고 역사적인 사연이 담긴 유물이나 절 같은 것 역시 없다. 그 대신 내부엔 예비군 훈련장 같은 군사 시설들만 잔뜩 들어서 있다.

그리고 얘 등산로의 상당 구간이 서울과 성남의 경계이며 ‘성남 누비길’이다. 서울과 구리의 경계인 아차산, 서울과 하남의 경계인 일자산처럼 말이다.
처음 등산하던 시절에도 각종 이정표와 소개 문구에서 성남 누비길이라는 단어가 있었지만 본인은 이를 전혀 의식하지 못했었다. 하긴, 그때는 서울 둘레길이라는 것도 까맣게 몰랐다. 등산이라는 분야조차도 그야말로 배경 지식을 아는 만큼 보인다는 사실을 실감한다.

인릉산의 이름은 그냥 왕릉 이름에서 유래된 걸로 보인다. 자신의 북쪽에 있는 구룡· 대모산의 남부에 잘 알다시피 선릉과 ‘인릉’이 있기 때문이다. 대외적으로는 ‘인능산’이라는 표기가 훨씬 더 많이 쓰이고 검색 결과도 더 많이 뜨는데, 개인적으로는 여기서 왜 두음법칙이 표기 차원에서까지 적용되는지 이유를 모르겠다. 좀 혼란스러운 점이다.

처음 갔을 때는 본인은 옛골 마을에서 등산을 시작해서 서-동으로 이동했다. 이번엔 본인은 방향을 달리하여 성남 신촌동에서 시작해서 동-서로 이동했다. 그리고 남쪽의 옛골 방면으로 하산한 게 아니라 최대한 서북쪽으로 진행하여 서울 내곡동 방면으로 하산했다. 그래서 인릉산의 옛골 근처 구간에 존재하는 산불 감시 초소는 보지 못했다. 기왕 같은 산을 오르더라도 경로는 이런 식으로 최대한 차별화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등산을 위해 지방도 23호선상에 있는 서울 공항 내지 공군 제15비행단 기지 근처를 그것도 대중교통으로 오랜만에 방문했다.
요 알록달록한 도색의 물건은 뭔가 공군 기지의 상징인 것 같은데, 무슨 관제탑도 아니고 용도가 무엇인지 궁금하다. 야전에서 식물과 흙을 벗하며 싸우는 육군이 아니니, 굳이 칙칙한 국방색이어야 할 필요는 없나 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촌동 마을의 풍경이다. 본인은 이런 건 보통 하산한 뒤에 감상하도록 등산 계획을 짜는 편인데, 이번에는 뭔가 순서가 바뀌었다.
군부대 활주로가 훤히 보이는 곳이니 여기는 15비가 이전하지 않는 한 재개발되어 고층 건물이 들어설 가능성이 전무하다고 보면 되겠다. 마을 내부로 깊숙이 들어갈수록 인릉산과 가까워지고 오르막 비탈이 가팔라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무가 울창한 숲길이야 어느 산을 올라도 볼 수 있는 평범한 것들이니 너무 많이 올리지는 않겠다. 다만, 시기가 시기이다 보니(10월 하순), 단풍이 서서히 물들면서 산의 전반적인 색깔이 바뀌어 가는 모습은 언제 봐도 참 아름다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을 어느 정도 오르니 15비 활주로도 이 정도는 내려다보이기 시작했다. 자그마한 프로펠러기가 이륙하는 것을 카메라에 담지는 못했지만 눈으로 보고 엔진 소리도 들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 속도 온통 진지라고 해야 하나 참호라고 해야 하나.. 이런 웅덩이가 가득했다. 군사 냄새가 물씬 풍겼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드디어 그 ‘전망대’에 도달했다. 산의 중앙이 아니라 동쪽에 치우친 곳에 있기 때문에.. 산을 동쪽에서 오르자 더 금방 발견할 수 있었다.
인릉산 2차 등산의 주 목표가 이렇게 달성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망대의 아래로는 이런 게 보인다. 저 밑에 있는 공터는 학교 운동장이 아니라 군부대 연병장이다. 보이는 게 저게 전부는 물론 아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대모산 동쪽 기슭, 강남구 내곡동에 아주 기괴하게 생긴 아파트(LH 강남 힐스테이트) 단지가 이렇게 들어선 게 보인다. 저 건물을 이런 구도로 볼 수 있는 곳은 흔치 않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서쪽으로 한참을 더 걷고 올라가자 이 산의 정상이 나왔다. 사진에서 알 수 있듯 헬리패드가 있고, 헬리패드보다 약간 낮은 공터에 또 벤치와 참호, 풀밭이 놓여 있다. 막 높고 유명한 산이 아니어서인지, 특별히 정상 인증 비석이나 정자, 국기 같은 건 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언제부턴가 등산로의 한쪽엔 인릉산 특유의 군부대 철조망으로 길게 둘러싸이기 시작했다. 이 상태로 내곡 터널 위를 지나고, 신구 대학 식물원 방면 안내판도 지나고..
중간에 몇 번 길을 잘못 들 뻔하기도 했지만 요즘 시대가 어느 세상인가, 폰으로 위치를 확인하면서 그럭저럭 위기를 넘겼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행이 막바지에 다다르자 서남쪽의 옛골 마을 방면으로 하산을 유도하는 이정표가 보였다. 하지만 본인은 그쪽으로 가지 않고 서북쪽 ‘홍씨 마을’ 방면을 선택했다.
거기는 길은 있지만 등산로 안내는 썩 친절하게 돼 있지 않았다. 그리고 군부대 철조망은 계속해서 이어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작년에 가 본 길 대신 새로운 모험을 택한 것에 대한 보상은 이렇게 주어졌다. 공터가 나타나서 서울 남쪽 끝의 경부 고속도로 주변(신원동?) 경치를 내려다볼 수 있게 된 것이다.
이번 산행은 이른 아침 대신 한낮부터 시작했다. 이 당시 시각은 오후 4시가 좀 넘어 있었는데, 보다시피 벌써부터 날이 조금씩 저무는 게 느껴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본인은 최종적으로는 입산할 때처럼 한가한 전원마을이 아니라, ‘서초 포레스타 5단지’라는 아파트촌에 착륙하는 걸로 이번 산행을 마쳤다. 신분당선 청계산입구 역과 그리 멀리 떨어지지 않은 곳이다. 서울 남부 그린벨트 지대가 이렇게 개발되고 있었던 것이다.

사실, 옛골이 아닌 이쪽은 인릉산 등산로가 막 적극적으로 마련돼 있지 않은 것 같았다. 이제 다 내려왔다고 생각되었는데 고속도로가 보이는 쪽으로는 나가는 길을 찾지 못해서 한참을 헤맸다. 결국 ‘내곡 마을 둘레길’이라는 산길을 더 가서야 아파트 단지 안에 있는 저런 등산로를 통해 산을 벗어나게 됐다.

행정구역이 성남에서 서울로 바뀌니 각종 안내 표지판들의 글꼴과 스타일도 싹 바뀌었다. 하긴, 옛날에는 성남에 소재한 산들의 이정표가 추레한 명조체 계열이었는데 이게 조금씩 새걸로 교체되는 중인 것 같았다.

Posted by 사무엘

2018/01/30 08:36 2018/01/30 08:36
,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1453

Trackback URL : http://moogi.new21.org/tc/trackback/1453

Leave a comment
« Previous : 1 : ... 97 : 98 : 99 : 100 : 101 : 102 : 103 : 104 : 105 : ... 1450 : Next »

블로그 이미지

철도를 명절 때에나 떠오르는 4대 교통수단 중 하나로만 아는 것은, 예수님을 사대성인· 성인군자 중 하나로만 아는 것과 같다.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18/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ite Stats

Total hits:
1055109
Today:
101
Yesterday:
5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