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 정희 대통령 기념관

마음 울적한 날에 거리를 걸어 보고 향기로운 칵테일에 취해...는 아니고, 국뽕을 한 사발 거하게 혈관에다 주입하고 취하고 싶어졌다.
그래서 본인은 올 3월에 리모델링 개관했다는 원조가카 기념관에 다녀왔다.
김치 한복 된장 정도로는 택도 없고 한글이나 할배, 원조가카 정도는 돼야 국뽕의 재료가 될 수 있지 않겠나.

본인은 저기에 2012년, 2017년 이렇게 두 번이나 가 봤지만, 지금까지 이렇게 독립된 블로그 글을 통해서 후기를 올린 적은 없었다.
작년 말에는 기념관 근처를 지날 일이 있었는데 웬 공사로 인한 휴관/폐관 상태였다. 안 그래도 나라 분위기가 뒤숭숭한데 저기도 정치 보복, 이념 보복을 당하고 있기라도 한지, 이화장처럼 공사를 가장한 무기한 폐쇄 상태는 아닌지 불길한 생각이 잔뜩 들었다.

그래도 기념관은 우려와 달리 다행히 깔끔하게 리모델링이 잘 됐고, 올해 삼일절부터 재개장했다.
전에는 이름이 좀 오해의 여지가 있게 '기념 도서관'이었는데(실제 의미는 기념관 및 도서관), 리모델링하면서 확실하게 '기념관'이라고 이름도 고친 듯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에는 원조가카의 어린 시절 개인사에 대해서 이 정도로 자세하게 나와 있지는 않았던 거 같다.
어쩐지, 옛날에 "만화 박정희"라고 민족 문제 연구소에서 박통에 대해 아주 부정적으로 묘사한 책에서도 박통이 어린 시절에 나팔 부는 모습이 묘사되어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금강산까지는 철원에서 열차를 타고 이동하였다."
아아, 원조가카도 어린 시절에 금강산선 열차를 타 봤구나~! 기념관에서 읽은 제일 반가운 문구였다.

보다시피 원조가카는 지금으로 치면 교육 대학교와 군 사관학교 두 곳을 나왔다. 둘 다 안정된 진로와 명예가 보장된 코스이며, 공부를 대충 쉬엄쉬엄 해서 갈 수 있는 곳은 아니다. 확실히 똑똑한 사람이긴 했음이 틀림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원조가카가 이뤄낸 것들..
x축은 61년부터 79년까지 시간이고, y축은 경제 정책 전반, 토목 건설, 과학 기술, 새마을 운동, 안보· 국방, 교육· 문화· 복지 이렇게 카테고리별로 박통이 만든 것들을 소개해 놓은 게 무척 유익했다.
또한, 저 테이블이 있는 방의 중앙에는 각종 토목 공사들의 준공식 때 원조가카가 테이프를 끊는 용도로 사용한 금색 가위들이 전시돼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원조가카가 재임 기간 동안 해마다 저렇게 표어, 모토랄까 슬로건이랄까.. 그런 걸 제정했다는 얘기는 처음 들었다.
예전에도 말한 바와 같이 리 박사 할배는 이름을 지어 준 게 많고, 원조가카는 뭔가 글씨를 쓴 게 많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람들이 공업화 산업화가 환경을 꼭 파괴만 하는 줄 아는데, 사실은 그렇지 않다.
더티한 화석 연료는 역설적으로 나무를 땔감용으로 벨 일이 없게 해 준다. 그리고 원자력은 그 다음 화석 연료를 쓸 일을 줄여 준다.

우리나라의 산림 녹화는 석탄 산업 육성과 맞물린 덕분에 성공했는데.. 지금은 그 석탄 산업도 망했다는 게 아이러니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쉽게 말해 1950년대 할배 시절에는 아직 국가 차원의 의료 보험이라는 게 없었다.
그러다가 박통 때 일단 공무원을 대상으로 먼저 의료 보험이 시작되었고, 이게 지금처럼 전국민에게 몽땅 시행된 것은 박통에다 전대갈 시절까지 지난 1989년부터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 이름도 유명한 국민 교육 헌장이다.
멸사봉공 진충보국스러운 표현 일색이라고 트집을 잡자면 한도 끝도 없이 잡을 수 있겠지만, 본인은 "능률과 실질을 숭상하고"라는 문구는 예사롭지 않게 들린다. 왜 그런지에 대해서는 본인이 몇 년 전의 블로그 글에서 언급한 바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금까지 원조가카의 치적이 잔뜩 소개된 뒤, 맨 마지막에 '유신 -- 대통령의 고뇌와 결단'이라는 글자와 함께 엄격 진지 근엄한 표정의 가카 마네킹.. 요렇게 꾸며진 어두운 방이 나왔다. 참 웃겼다.
"머릿속에 구상해 놓은 계획이 아직 한참 남았는데, 벌써 물러나기에는 이 몸이 국가와 민족을 위해 해야 할 일이 너무 많은데, 아직도 북괴의 위협은 여전한데.." 아이고...;; ㅋㅋㅋㅋ

지금 이 2010년대에도.. 이놈의 헬조선은 답이 없다고, 영어만 되면 그저 외국으로 뜨는 것만이 최선이라고 생각하는 분이 많다. 미개한 조센징들은 국민성이 민주주의와 맞지 않고 불도저형 독재자가 한 명 나와서 싹 다 갈아엎어야 나라가 제대로 돌아갈 거라고 생각하는 분도 많다.

하물며 완전 전쟁 폐허 거지꼴이던 1960년대에는 사람들 생각이 어땠을까? "우린 안 될 거야 아마" 노예근성 패배의식이 얼~마나 만연했을까?
자국의 미개한 실상과 조센징의 국민성에 너무 절망한 나머지... 애초에 구한말 때부터 단군의 후손들은 다 일본 밑으로 들어가는 게 낫겠다고 진지하게 생각한 '신념형' 친일파도 있었다. 대표적인 예가 윤 치호이다.

지금으로 치면 그냥 나라 간판 내리고 천조국의 50몇 째 주로 편입해 들어가자는 식으로 말이다. 기회주의 권력 지향 매국노라든가 생계형 부역자, 싸이코패스 악질 헌병 같은 부류와는 성격이 다르다.

그런 절망적인 상황에서 원조가카라는.. 조선인에게 너무 과분했던 위대한 지도자가 등장해서 조선을 대한민국으로 업그레이드 시켰다. 사람들의 의식부터 개조하면서 "우리도 할 수 있다", "피똥 싸는 가난 물리치고 잘 살아 보세"라고 독려했다. 고속도로 놓고, 발전소 짓고 공장 짓고, 과학 연구소 만들고, 기능공을 양성했다.

성경의 느헤미야처럼 "일하면서 싸우고 싸우면서 일하자"(느 4:16-18)를 전파했다.
역대기하 26장에 나오는 웃시야 왕처럼 농사 시스템을 개선하고 신무기를 개발하고 기계(엔진)를 만들었다.
이런 사람이면 10년이고 100년이고 독재 하면서 종북 용공 빨갱이 자식들은 다 죽여서 씨를 말려 버렸어야 했는데.. 거기까지 바라기에는 원조가카도 역량이 한계가 있었다. 반동분자들을 너무 관대하고 너그럽게 다뤄서 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시관을 다 보고 나면 이렇게 쾌적한 독서와 공부 공간이 나온다. 옆에 도서관과 카페도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시관 내부에 있는 추모 공간의 벽면 모습이다. 우리나라 사람들은 0에서 1을 만든 할배 다음으로 1에서 100을 만든 선한 독재자 원조가카에게 큰 빚을 지고 있다.

그는 반일· 항일을 가장 수준 높게 실천한 사람이다.
소싯적에 일본군 장교를 지원해서 들어갔다고?
뭐, 항일 독립운동을 한 것보다야 비주얼 모양새가 안 나오는 건 사실이다. 하지만 아예 조선이라는 나라가 없던 시절에 일제로부터 월급 받는 직업에 종사한 것 자체만으로 친일 반민족질이라고 매도할 수는 없으며, 원조가카가 아예 헌병대 장교로 들어와서 자국 안에서 동포들을 괴롭히고 착취했다는 증거는 어디에도 없다. 오히려 독립 운동이라고는 맥이 다 끊긴 1940년대에 동족도 없는 먼 변방에 나가서 중국군하고나 싸웠지.

그는 선생까지 됐는데도 굳이 더 고생해서 군인으로 신분을 업그레이드 했으며, 긴 칼 차고 돌아와서는 선생 시절에 자기를 깔보던 일본인들을 버로우 태우고 데꿀멍 시켰다. 그냥 현실 불만족과 출세욕 때문에 그랬을 뿐이다.
이 정도는.. 카이스트(국비 장학생..;;) 나와서 국내 대기업 내지 연구소에서 몇 달 근무해 봤는데, 헬조선 이공계의 현실에 만족하지 못해서 의대나 로스쿨로 다시 진학한 정도의 일탈일 뿐이다! 그 이상의 악질적인 짓은 아니라는 것이다.

할배 시절의 반민특위 해체와 친일 부역자 재등용에 대해서는 애산 이 인의 판단이라든가, Windows 9x의 16비트 코드 재사용과 같은 반박 비유가 있다. 그리고 원조가카의 과거에 대해서는 딱 저런 비유를 들어서 대처하면 된다.

내가 단언하건대 원조가카는 되도 않은 욕지거리 험담 늘어놓는 머저리들, 그리고 그들이 대안으로 내세우는 사상 불순한 정치인들보다 인품, 그릇 크기 등등이 0이 몇 개는 더 붙은 정도로 더 위대하고 훌륭한 사람이다.
그 시절에 전혀 통용되지 않았던 오늘날의 관행, 그 시절에 절대로 실현 불가능했던 일, 자기도 절대로 실천하지 못했을 도덕 청렴을 이루지 못했다는 식의 일고의 가치도 없는 생트집 불평에는 귀 기울일 필요가 없다.

맨날 천날 일제 잔재 탓, 군사 문화 탓만 하는데.. 비록 거기에도 악한 것 잘못된 것이 있긴 했어도 195, 60년대까지만 해도 남한 땅에서 군대는 어지간한 민간 싸제보다는 더 똑똑한 사람들의 집단이었고 선진 문물을 많이 접할 수 있는 곳이었다. 일본만 해도.. 그 일제 잔재의 원산지 본거지가 어찌 그렇게도 선진국이 됐고 노벨 상 수상자까지 배출하는 과학 기술 강국이 됐는가? 역사로부터, 자기보다 잘난 사람으로부터 배우지를 않고 저런 썩은 사고방식으로만 살아서는 평생 찌질이로 살 수밖에 없을 것이다.

Posted by 사무엘

2019/04/24 08:33 2019/04/24 08:33
, ,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1611

Trackback URL : http://moogi.new21.org/tc/trackback/1611

Leave a comment
« Previous : 1 :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 1511 : Next »

블로그 이미지

철도를 명절 때에나 떠오르는 4대 교통수단 중 하나로만 아는 것은, 예수님을 사대성인· 성인군자 중 하나로만 아는 것과 같다.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19/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ite Stats

Total hits:
1202497
Today:
640
Yesterday:
7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