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박 먹고 키우는 근황

지난 4월 중순쯤에 호박 근황을 올리고서 40일 정도 시간이 지난 것 같은데.. 막간을 이용해 또 짤막하게 본인의 호박 관련 소식을 전하고자 한다. 이젠 호박이 내 인생과 내 자아 정체성의 일부가 된 것 같다~~ ^^

1. 6개월 만에 먹은 마지막 호박

집에 비축해 놓고 있던 늙은 호박들을 4월 말~5월 초 사이에 드디어 모조리 먹어치웠다.
늘 보기만 해도 든든하던 큼직한 늙은 호박이 전혀 없으니 허전하고 서운하다. 이제 늙은 호박을 구경하려면 올해의 첫 수확분이 시장에 나올 때까지 3개월 정도는 기다려야 할 듯하다. (8~9월)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지막까지 남겨 놨던 호박은 지름 26cm짜리 큰 놈, 그리고 지름 18cm짜리 약간 작은 놈.. 이렇게 둘이었다.
얘들은 정확하게 기억은 안 나지만 작년 10월~11월쯤에 사 놓은 것이었다. 그걸 그냥 실내 상온에다 무려 6개월 가까이 방치하고는 이듬해 4월에야 먹었다.
한 2월쯤에 먹으려 했지만, 그때는 다른 호박들 중에 물러지려는 게 있었다. 그걸 먼저 처분하느라 쟤들은 우선순위에서 밀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아이들은 먹는 마지막 순간까지도 안팎으로 그 어떤 변질이나 부패의 조짐이 보이지 않았다. 물러지거나 연해지는 부위가 없었고 모든 부위가 탱탱했으며, 과육의 상태도 양호했다. 한 달쯤 더 놔 둬도 됐을 것 같지만.. 이젠 날씨가 워낙 더워지고 있어서 상태를 더 장담하기 어려웠을 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뭐 그래도.. 시간이 워낙 오래 지나서 그런지 큰놈은 상태가 그때 그 포천 우수 호박보다는 못했다.
속이 건조하고 과육은 단맛이 덜하고, 씨앗들이 곳곳에서 오발아해 있었다. 그래도 꿀 좀 넣어서 죽을 무난하게 쑤어서 먹었다.
작은놈은 덩치는 작아도 속이 꽉 차 있고 씨앗들도 굵고 튼실해서 상태가 더 좋은 편이었다.

세상에 오로지 호박만이 단순히 '삭았다, 익었다'가 아니라 폭삭 늙었다는 영예로운 칭호가 붙는 채소이다.
동글동글 납작납작 쭈글쭈글.. 게다가 세상에 어느 채소가 저렇게 상온에서 반 년을 버티겠는가? 수박? 오이? 같은 호박이라도 제대로 익지 않은 아이는 당연히 저렇게 놔 두지 못한다.

내가 이래서 호박을 사랑한다. 비주얼과 특성이 모두 매력덩어리이기 때문이다. ^^ 올해의 햅호박을 어서 만나고 싶다.

2. 다시 키우는 호박

오징어 게임에서 오 일남 할배는 "게임을 관람만 하는 것보다 직접 참가하는 게 더 재미있다"라고 말했다. 호박도 마찬가지다. 사 먹을 뿐만 아니라 직접 키워도 봐야 직성이 풀린다.
4월 초쯤 언제 심었는지 기억도 안 나는데 아무튼 호박씨 수십 개를 퇴비와 함께 흙 속에 파묻고 물을 줬다. 그랬더니 그 달 하순엔 여기저기서 정신없이 싹이 나기 시작했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5월 초, 맑고 햇볕 나고 더워지니 이제 애들이 좀 제대로 자라기 시작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리본 같은 떡잎 딱지를 떼고 그 특유의 허연 힘줄이 그려진 본잎이 쑥쑥 돋아나는 걸 보니 몹시 기쁘다. 씨앗 껍데기는 탯줄의 식물 버전인 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5월이 다 돼서야 싹이 나기도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달 중· 하순이 되니 이제 잎이 제법 커졌다. 이렇게 되기까지 씨 뿌리고 나서 40~50일 정도 걸린 것 같다.

너무 조밀하게 싹이 많이 난 걸 어찌할지가 좀 고민이다.
몇 개를 옮겨 심어 봤는데, 뿌리를 최대한 건드리지 않으려고 조심했지만 그래도 이게 식물에겐 상처와 스트레스를 많이 주는 것 같다.
내 경험상 옮겨 심지 않은 애들보다 발육이 훨씬 더 늦어져 있다. 자동차로 치면 전속력으로 직진으로 달리다가 한번 커브를 튼 것 같은 느낌이다.

그러고 보니 씨앗은 주변에 물기가 좀 있어야 싹이 튼다는 건 초딩 자연 시간에 강낭콩을 갖고 실험을 하며 배웠다.
쌍떡잎식물은 그물맥(대부분의 식물들 같은 넓적한 잎), 외떡잎식물은 나란히맥이라는 건(파처럼 길쭉한 잎) 중딩 과학 시간에 다 배웠던 건데.. 이제 와서야 다시 복습을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호박이 무럭무럭 자랐으면 좋겠다. 다음 근황 때는 더 길어진 덩굴 줄기와 꽃, 심지어 수분된 열매 사진까지 올라오기를 기대한다. ^^

Posted by 사무엘

2023/05/27 08:35 2023/05/27 08:35
,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2165

Trackback URL : http://moogi.new21.org/tc/trackback/2165

Leave a comment
« Previous : 1 : ... 117 : 118 : 119 : 120 : 121 : 122 : 123 : 124 : 125 : ... 2136 : Next »

블로그 이미지

그런즉 이제 애호박, 단호박, 늙은호박 이 셋은 항상 있으나, 그 중에 제일은 늙은호박이니라.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24/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ite Stats

Total hits:
2656781
Today:
182
Yesterday:
12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