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단과 사이비

1. 이단과 사이비의 차이

세상에서는 종교계의 이단과 사이비를 별 구분 없이 싸잡아서 일컫는 경향이 있다. 대중적으로 인정받는 정통(?) 주류 종교가 아닌 다른 종파들을 다 그렇게 부르는 것이다.
하지만 둘에 대한 정의는 엄연히 다르다. 이단은 그 종교의 교리 차원에서 잘못된 곳인 반면, 사이비는 그냥 사회 통념상 물의를 빚고 잘못된 곳을 가리키는 편이다.

가령, 기독교회를 표방한다면서 예수님의 인성과 신성을 다 인정하지 않는다거나, 성부 성자 성령 삼위일체 교리를 인정하지 않으면 그건 기독교의 입장에서 이단이 된다.
그러나 세상적으로야 예수님에 대해 어찌 생각하건, 성경에 대해 어찌 생각하건 그건 알 바 아니다. 그저 공권력에 대항하고 신자들을 가스라이팅 하고 착취하고, 생업 때려치우고 교주한데 다 바치라고 조장하고, 성추행 저지르고 탈퇴자한테 뒤끝 부린다면 그건 사이비 종교일 뿐인 것이다.

안식교나 몰몬 교는 명백한 기독 이단이지만, 사이비는 아닌 종파로 보인다.
그 반면, 전 X훈 교회는 교리 자체는 큰 문제 없는 교단 소속이지만, 처신하는 행태가 단순 정치색과는 별개로 사이비 냄새가 좀 풍기며 위험해 보인다. (그 목사님은 사임하고 그냥 시민 운동 정치 운동만 하시길..!)

통일교 정도면 이단과 아예 타 종교 사이를 오락가락 하는데.. 다만, 사이비라고 볼 수 있는지 모르겠다.
여호와의 증인도 당연히 이단이며, 공권력 일체 부정과 병역 집총 거부, 수혈 거부는 사이비의 범주에 드는 특성이다. 단지, 강력 흉악 범죄를 저지르는 사이비는 아닌 것으로 보인다.

이단/사이비를 판단하는 기준은 상대적이고 주관적인 구석이 있다. 기독교도 처음 전파되던 당시에는 제사를 안 지내는 것만으로도 굉장한 어그로를 일으켜서 근본도 없는 서양 오랑캐 쌍것 사이비 종교라는 소리를 들었을 것이다.

이슬람은 주류 메이저 종교 중에서는 행태가 심각하게 배타적인 것이 사이비스러운 위험 요소이다. 기독교처럼 예수 말고 다른 구원의 길이 없다고 사후 세계 "교리"가 배타적인 것이야 어쩔 수 없고 그건 세상 법이 판단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닌데..
그런 것 말고 자기는 다른 나라에서 포교 가능하지만 자기 나라 안에서는 타 종교 포교를 못 하게 한다거나.. 탈퇴한 신자를 호적에서 파 버리고 이런저런 방식으로 해코지 한다거나.. 심지어 명예 보복 살인을 한다거나..
이건 세상 법리로 보기에 명백히 문제가 있는 관행이다. 울나라에서 주로 문제되는 개독들의 추태 따위하고는 차원이 다른 문제이다.

2. 다른 정도

본인은 종교/종파 간의 이질감을 이렇게 5단계로 분류한 적이 있다. 개념적으로는 이단과 사이비를 한데 뭉뚱그려 놓았다.

(1) 미세한 성경 해석 차이와 교리 차이가 있지만, 교제에는 큰 지장 없음
(2) 교파가 다름. 신학의 여러 분야에서 특별히 더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의 차이가 있음. 교제 가능 여부는 좀 케바케.
(3) 외형은 기독교 같지만 주요 교리에서 중대한 오류. 성경적인 기독교라고 보기 어려움 (이단)
(4) 종교 차원에서 처음부터 다름. 여기까지는 그냥 집안 싸움일 뿐이지만 바로 다음은..
(5) 세상 공권력까지 동원해서 조져야 하는 미친놈 사회악 범죄 집단 (사이비)

여호와의 증인은 앞서 얘기했던 바와 같이 사이비 끼가 있긴 하지만.. 그래도 집총 거부하면서 곱게 교도소를 가지, 대놓고 물리적인 범죄를 저지르지는 않는다. 그렇기 때문에 본인으로서는 사이비보다는 잘못된 이단 교리를 더 강조해서 3번 정도로 등급을 매긴다.
그러나 옴진리교 같은 곳이라면 바로 5번으로 빠질 것이다. ㄲㄲㄲㄲㄲㄲ

본인이 다니는 교회 진영의 경우, 재창조 간극에 대한 견해가 일치하지 않는 건 1번에 가깝게 판정하는 편이다. 그러나 교회의 대환란 통과에 대한 견해가 다른 건 좀 더 무겁게 2번에 가깝게 판정하는 것 같다.
아예 킹 제임스 성경 유일주의 자체에 대한 전면 불신 부정은 확고하게 2번으로 떨어지겠다.

신천지는.. 수 년 전 코로나 집단 확산에 데인 사람들이 5번 급으로 많이 싫어하는 듯한데.. 나는 그냥 3이나 4 사이로 분류하고 싶다. 솔직히 말하면 난 걔네들의 교리 자체를 잘 모른다.
극단적인 예로 아예 라엘리안 무브먼트-_- 같은 곳은.. 4나 5 사이가 되려나?

3. 조직력과 결속력

어떤 종교 종파가 교주 한 명만 없어지면 몽땅 힘을 잃고 와해되느냐, 아니면 그래도 추종자들이 또 점조직을 만들면서 끈질기게 버티느냐? 이건 조직의 세력을 판단하는 굉장히 중요한 잣대이긴 해 보인다. 절대적이고 유일한 필요충분 급 잣대까지는 아니더라도 말이다.

오죽했으면 사도행전에서도 비슷한 예시가 언급된다. (행 5:36-39) "이 예수쟁이들의 말이 사실이고 이들이 하나님에게서 난 거면 어쩔래? 그럼 니들이 사도들 몇 명만 조진다고 해서 저 세력이 박멸되지 않을 것이고 오히려 우리가 하나님을 대적하는 나쁜놈이 될 것이다."

그러고 보니 성경에 이단 사이비를 판단하는 원론적인 방법이 몇 가지 나와 있다. "열매로 그들을 안다"(마 7:16,20), "누군가가 예언한 것이 적중한다면 걔는 참이고 그렇지 않으면 거짓이다"(신 18:22)..
그리고 또 자기들끼리도 소송 걸면서 걸면서 싸우고(고전 6:5-7) 자기들끼리도 일치하지 못하고 뭉치지 못하는 조직도 정상이 아니다(마 12:25-27). "스스로 분열하는 왕국마다 무너진다."

국내의 이상한 이단 사이비들 중에도.. 카리스마 있던 초대 교주가 죽은 뒤부터는 아들들이 돈과 권력 분배 문제로 싸우면서 찢어졌다거나, 거의 나가리 나서 고인물 썩은물 늙은이들 모임으로 전락한 조직이 여럿 있다.
그런데 내 개인적으로는 내가 지지하는 킹 제임스 성경 독립 침례교회들도 이렇게 스스로 무너지고 나가리 난 군소 종파의 반면교사 사례가 되지 않을지 좀 우려된다.

내 입으로 이런 말 하기는 좀 그렇지만.. 그 좁고 작은 동네에서 한킹과 흠정역이 찢어진 것부터 시작해서 이것저것 안 맞아서 또 찢어지고 갈라져 나가는 게 도가 지나쳐 보여서 말이다.
이단들이야 교주를 신격화하고 사람을 너무 추종하게 만들지만, 저 진영은 반대로 사람을 너무 따르지 않고 각자도생만 일삼다가 각개격파 당할 것 같다. 두 방식 다 스스로 무너지는 결말로 간다는 점은 비슷하다~!

제아무리 독립 침례교회를 추구한다지만 신자가 교회로부터 독립해 버리고 예수님으로부터 독립해 버리지는 말아야 한다. 지 꼴리는 대로 하다가 어려움 겪는 걸 무슨 박해나 영적 전투 따위로 포장하지도 말아야 한다.
그러니 이 동네에서는 독립과 분리 얘기는 충분히 했으니 됐고.. 이젠 최소한의 일치와 단합, 팀웍을 더 강조해야 할 것 같다. 본질적이지 않은 형식 문제에 대해서는 그래도 좀 양보도 하고 말이다.

율법주의를 타파하고 신앙의 자유를 강조하는 곳에서는 그 반대급부로 등장하기 쉬운 영적 무질서와 방종, 반지성주의를 제어할 수 있어야 하겠다. 이단 사이비도 바로 저런 혼란 속에서 생기기 때문이다.
정상적인 목사님의 성경적인 설교를 듣고 진짜 정당한 권면에 따르는 것까지 죄다 사람을 추종하는 거네 마네.. 이딴 식으로 살아서 제정신 박힌 신자가 양성될 수는 없을 것이다.

Posted by 사무엘

2023/06/03 19:35 2023/06/03 19:35
, , ,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2168

Trackback URL : http://moogi.new21.org/tc/trackback/2168

Leave a comment
« Previous : 1 : ... 131 : 132 : 133 : 134 : 135 : 136 : 137 : 138 : 139 : ... 2153 : Next »

블로그 이미지

그런즉 이제 애호박, 단호박, 늙은호박 이 셋은 항상 있으나, 그 중에 제일은 늙은호박이니라.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24/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ite Stats

Total hits:
2727620
Today:
606
Yesterday:
16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