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광을 코레일께! ㄳㄳ

“지축을 흔드는 우렁찬 소리. 철마야 번개 같이 밤낮을 달려 ...”
로 시작하는 <철도의 노래>를 아시는가?
철도 박물관에 가 보면 악보도 걸려 있다. 끝부분의 ‘뻗어 가는 철도 따라 커 가는 나라’ 대목은 가히 감동의 도가니가 아닐 수 없다.

최 남선이 지은 ‘경인/경부 철도가’도 그렇고 옛날에 철도를 노래한 문학 작품을 보면, 집채만 한 쇳덩어리가 귀청 떨어지는 기적 소리와 함께 칙칙폭폭 연기를 뿜으면서 움직이는 모습에 압도당한 감격이 표현되어 있다. 유모레스크의 작곡자인 안톤 드보르작이 그걸 보고는 철도 덕후가 되었다는 일화도 유명하다. 증기 기관차가 그 당시 사람들--육상 교통수단이라고는 말이나 도보 따위가 고작. 사실 자전거조차도 보기보다 상당히 최근에 발명되었다--에게 끼친 충격은 대단했다.

그러나 잘 알다시피 요즘 철도 차량은 ‘지축을 흔드는 우렁찬 소리’를 내지 않는다. 굳이 그런 쪽으로 서정적으로 묘사하자면 전동차나 전기 기관차의 우아한 VVVF 구동음 선율을 모티브로 삼아야 한다. 지금 전철만 해도 승객은 옛날 증기 기관차보다 훨씬 더 많이 싣고도, 공해 전혀 없고 더 빠르고 훨씬 더 조용하게 달린다.

특히 전동차의 가속력은 타의 추종을 불허하며, 증기는커녕 디젤 차량도 흉내내지 못하는 것이다. (물론 그래 봤자 철도 차량의 가감속은 자동차에 비하면 안습이지만-_-) 매일 초만원 가축 수송 지하철을 태연하게 타고서 출퇴근하는 사람들은 내가 이용하는 교통수단이 사실 얼마나 대단한 녀석인지를 실감을 못 할 것이다.

어쨌거나, 그런 시대적인 필요성이 있기도 했는지 지난 2월, 코레일에서는 새로운 철도 노래를 제정하여 공표했다. 가사 중에는 ‘고객’이라는 단어도 있으며 사실 코레일 ‘사가’ 성격을 띠기도 한다.
허 준영 사장의 지시로 만들어진 이 노래는 전사원을 상대로 가사를 공모하고 심의를 거쳤으며 작곡도 한 개인의 작품이 아니었다나? 그래서 작사· 작곡자가 ‘코레일’이라고 명시되어 있다.

만화 주제가처럼 명랑한 분위기이긴 한데 당김음이 좀 심하다. 그리고 제목이 뭐야.. Oh! Glory Korail!.... 심하게 압박스럽다.
서체도 만들고 노래도 만들고, 요즘 철도 회사들은 집중적으로 감성 마케팅 중이라는 건 틀림없다.
옛날에 4주 군사 훈련을 앞두고 예습차-_- 멸공의 횃불 뮤직비디오-_-를 보던 느낌이다. 하지만 저렇게 열차가 달리는 화면만 봐도 중독성 있고 가슴이 벅차오르는 건 어쩔 수 없다!

과거 코레일 사장이던 이 철은 월급을 1원만 받으며 일한 걸로 유명하며 재임 당시보다 퇴임 후에 더 존경 받고 있는 타입이다.
한편 SMRT(도철)의 음 성직 사장은 동호인들로부터 워낙 많이 까여 왔지만, 지금은 옛날의 병크가 상당수 해소되고 스크린도어 설치를 자체 기술 개발로 단시간에 상당히 효율적으로 해내는 등 업적도 어느 정도 인정받고 있다고 들었다. 03~05년 당시에만 해도 완전 불모지이던 스크린도어가 작년 말쯤엔 100% 설치되지 않았던가.

그와 마찬가지로, 경찰청 출신의 지금 코레일 사장도 재임 당시엔 낙하산 인사네 하면서 말이 참 많았지만, 마지막에 존경 받는 사장으로 좋은 인상을 남겼으면 좋겠다.

Posted by 사무엘

2010/04/04 21:39 2010/04/04 21:39
,
Response
No Trackback , 3 Comments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233

Trackback URL : http://moogi.new21.org/tc/trackback/233

Comments List

  1. 인민 2011/08/15 10:19 # M/D Reply Permalink

    당김음 많은 건 싫어서요;; 피아노 반주자의 최대의 적수
    (그래놓고서 Summer에 빠져있는 + 덩달아 지옥훈련에 빠져있는 불쌍한 인민)

    그나저나 물리공부하고 있는데 내가 왜 이딴데(?)에 들어온거지;; ←혼잣말

  2. 소범준 2011/08/16 14:22 # M/D Reply Permalink

    야~~ 중독성 은근 심하네요 ㅎㅎ 서.메. 사가처럼 말이네요.ㅋㅋ(참고로 서메 사가는 자꾸들어서 중독된 케이스)
    좋은 자료 감사합니다.

  3. 사무엘 2011/08/16 19:36 # M/D Reply Permalink

    우리 교회에도 제가 하도 퍼뜨려서 이미 이 곡 멜로디를 기억하는 친구들이 있습니다.ㅋㅋㅋ

Leave a comment
« Previous : 1 : ... 1371 : 1372 : 1373 : 1374 : 1375 : 1376 : 1377 : 1378 : 1379 : ... 1570 : Next »

블로그 이미지

철도를 명절 때에나 떠오르는 4대 교통수단 중 하나로만 아는 것은, 예수님을 사대성인· 성인군자 중 하나로만 아는 것과 같다.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ite Stats

Total hits:
1292310
Today:
361
Yesterday:
7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