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의 무신론자 중에서
“세상에 신은 존재하지 않으며 내세도 심판도 없다. 내 마음대로 얼마든지 상대적인 잣대로 살아도 된다. 그걸 모르고 하나님이나 찾는 무능하고 어리석은 인생들이 너무 불쌍하다. 나는 그들을 너무 사랑하기 때문에, 무신론이 진리임을 알리기 위해 어떤 희생도 감수하고 내 생명이라도 내어 놓겠다
이렇게 말하고 행하는 사람은 없습니다.

킹 제임스 성경을 알고도 받아들이지 않는 구원받은 크리스천 중에서
“내게는 개역성경/NIV가 최종 권위인 하나님 말씀이다. KJV야말로 6만 구절의 단어를 변개하고 13구절을 후대에 ‘추가’하여 하나님 말씀을 뜯어고친 무시무시한 죄를 저질렀다. 나는 이 엄청난 사실을 정반대로 알고 있는 KJV 지지자들을 계몽하고, 진짜 절대무오한 다른 성경을 대안으로 내놓겠다.
라고 말하는 사람은 없습니다.

제가 무슨 말을 하려는지 아시겠죠?
두 진영은 서로 계산 결과만 다른 게 아니라 계산 과정과 초기의 변수, 생각하는 전제 조건부터가 완전히 다릅니다.

* 평소의 내 블로그 스타일답지 않게 무지하게 짧은 글이 돼 버렸는데..
그래도 내 생각의 핵심은 다 담겨 있으니..ㅎㅎ

Posted by 사무엘

2013/04/20 08:27 2013/04/20 08:27
,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820

Trackback URL : http://moogi.new21.org/tc/trackback/820

Leave a comment
« Previous : 1 : ... 1119 : 1120 : 1121 : 1122 : 1123 : 1124 : 1125 : 1126 : 1127 : ... 1841 : Next »

블로그 이미지

철도를 명절 때에나 떠오르는 4대 교통수단 중 하나로만 아는 것은, 예수님을 사대성인· 성인군자 중 하나로만 아는 것과 같다.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22/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ite Stats

Total hits:
1733912
Today:
109
Yesterday:
5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