십계명 해설

흐음, 지금까지 내가 블로그에 십계명 자체를 분석한 글을 올린 적이 없었구나.

십계명은 하나님께서 모세에게 주신 법으로, 성경에서 출애굽기 20장에 처음으로 등장하고 나중에 신명기 5장에서 재탕된다.
십계명은 곰곰이 뜯어 보면 굉장히 잘 만든 법 체계이다.
각각의 아이템들이 다 죄라는 vector space에서 서로 일차독립을 이루는 벡터를 구성하고 있다. 쉽게 말해 인간이 지을 수 있는 죄(색깔)를 서로 독립된 분야(R, G, B??)별로 잘 망라했다는 뜻이다.

십계명의 속성을 쪼개 보면 이러하다.

I. 하나님 관련

1. 하나님 외에 다른 신을 섬기지 말라
2. 형상: 하나님을 잘못된 방식으로, 혹은 하나님 아닌 것을 하나님이라고 우기면서 섬기지 말라.
3. 하나님의 이름을 헛되이 일컫지 말라

신앙 정체성을 국가 정체성에다 비유하자면, 2와 1은 각각 내란죄-외환죄 정도에 대응하는 굉장한 중죄이다. 천주교의 십계명은 1과 2를 한데 뭉뚱그려서 '반역죄' 정도로 취급하는 듯한데, 본인의 입장에서는 신념상 이를 인정하지 않는다.
출애굽기에 나오는 금송아지 사건만 해도.. 이스라엘 백성이 대놓고 주 하나님을 버리고 다른 신을 섬기러 떨어져 나간 사건이 아니었다. 단지 금송아지를 하나님이라고 간주하고 얘에게 경배했을 뿐이다.

3은 한국어는 딱히 그리 심한 게 없지만, 심심하면 Oh my God! Goddamn! Jesus! 이런 신성모독적인 감탄사를 남발하는 게 정확하게 해당한다. 성경이 말하는 그 심각하고 끔찍한 문자적인 지옥은 안 믿으면서, What the hell.. 이런 저주를 가벼이 입에 달고 다니는 것도 포함해서 말이다.

II. 약간 특이한 구석이 있는 중간 계명

4. 안식일을 거룩히 지키라: “어떤 나쁜 짓을 하지 말라” 패턴이 아니라, “신이 정해 준 휴일엔 욕심 부리지 말고 조바심 내지 말고 반드시 쉬어라”라는 점에서 독특하다. 지금 쉬느라 생산성이 저하되는 것은 하나님이 유· 무형으로 나중에 다 보상해 주겠다고 약속했으니 이 계명을 지키려면 역시나 믿음이 필요하다. 안식일을 지키는 것도 보통일이 아닌 게, 딱 이 날을 노려서 적의 침략을 받기라도 하면 어떡할 참인가? (당장 우리나라의 6·25 전쟁만 해도 북한군이 일요일에 딱 맞춰 쳐들어왔었다!).

물론 안식일은 유대인의 표적이기 때문에 이 계명은 신약 크리스천에게 문자적으로 적용되지는 않는 유일한 계명이다. 이걸 주일 지키는 것에다 적용하는 건, 마치 열역학 제2법칙을 들이대면서 진화론을 반박하는 것만큼이나 4계명을 굉장히 간접적으로 영적으로 적용한 귀결이다.

5. 부모를 공경하라: 사람 관련이긴 하되, 그냥 일반인 타인이 아니라 자신에게 하나님 같은 역할을 수행하는 특별한 사람에 대한 계명이다. 성경의 하나님은 패륜죄를 굉장히 싫어하신다. (출 21:15,17; 레 20:9; 특히 압권은 신 21:18-21)
안 지켰을 때 채찍만 가혹한 게 아니라, 지켰을 때 이 땅에서 장수할 거라는 당근까지 문맥에서 직접적으로 주어진 유일한 계명임.

III. 사람 관련

6. 살인하지 말라: 물리적인 폭력으로 지을 수 있는 죄 중에서 단연 1위. 하나님의 법은 “ '살인하지 말라'를 어기는 자를 반드시 죽일지니라”이다. 물론 여기서 말하는 살인은 흉계를 품고 남을 고의로 죽이는 것을 말한다. 고의성 없는 과실치사나 정당방위, 전쟁 등은 해당되지 않음.
7. 간음하지 말라: 꼭 물리적인 폭력을 동원하지 않아도 사람 몸에다 쉽게 지을 수 있고 자기 자신의 몸까지 실질적으로 더럽힐 수 있는 심각한 죄이다. 간음은 성경에서 영적인 의미도 매우 크다.

8. 도둑질하지 말라: 남의 것을 속여 빼앗는 모든 행위에 대한 철퇴이다. 이건 “세상에 공짜는 없다”, “일하지 않으면 먹지도 말라”, 황금률 등 인생의 기본 원칙을 위반하는 죄이다.

9. 거짓 증언하지 말라: 거짓말에 대한 철퇴이긴 한데, 일단 이 문맥이 가장 좁은 범위에서 말하는 것은 판결을 굽게 하는 법적 위증을 하지 말라는 얘기이다. 이건 그야말로 입만 뻥긋함으로써 지을 수 있는 죄이다.
10. 탐내지 말라: 이제는 입을 움직일 필요조차 없이 마음과 생각만으로 지을 수 있는 죄가 십계명의 대미를 장식한다. 이것은 인간을 다른 무수히 많은 죄들로 끌어들인 죄이며 스스로 완벽을 자처하던 사도 바울을 떡실신시킨 죄이기도 하다.

십계명은 신약 그리스도인들에게도 매우 유익하며, 제4를 제외하면 문자 그대로 지켜야 할 규범이다.
그러나 크리스천의 행실을 하도 강조하다 보니, 십계명을 평생 지켜야 구원이 유지된다거나 하는 말도 안 되는 율법주의 농간에는 속지 마시길 바란다.

이 자리에서 또 구약 율법과 신약 복음의 조화를 논하기에는 시간과 지면이 매우 부족하니, 결론만 간단히 말하겠다. 구약 성경에 나온 하나님의 법은 “나 이렇게 외형적인 법을 딱 맞춰 지켰어요. 나 잘했죠? 이 정도면 내 힘으로 칭의와 구원이 가능하겠죠?”라고 으스대라고 있는 게 절대로 아니다.
성경은 십계명이, 아니 하나님의 법 전체가 다음과 같은 두 개의 추상적인 계명에 그대로 요약되어 있다고 말한다.

너는 네 마음을 다하고 혼을 다하고 생각을 다하여 [주] 네 하나님을 사랑하라.
너는 네 이웃을 네 자신과 같이 사랑하라. (롬 13:9)

Posted by 사무엘

2014/08/10 08:34 2014/08/10 08:34
, ,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994

Trackback URL : http://moogi.new21.org/tc/trackback/994

Leave a comment
« Previous : 1 : ... 662 : 663 : 664 : 665 : 666 : 667 : 668 : 669 : 670 : ... 1552 : Next »

블로그 이미지

철도를 명절 때에나 떠오르는 4대 교통수단 중 하나로만 아는 것은, 예수님을 사대성인· 성인군자 중 하나로만 아는 것과 같다.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19/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ite Stats

Total hits:
1266330
Today:
15
Yesterday:
5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