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Results for '2019/12/09'


1 POSTS

  1. 2019/12/09 요즘 근황, 해 본 일들 by 사무엘

요즘 근황, 해 본 일들

1. 국대 떡볶이, 태극기 집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난 떡볶이와 순대는 그냥 이름 없는 길거리 포장마차에서 먹는 음식이지, 이런 번듯한 식당에서 먹는다고 생각한 적이 없었다.
그런데 이 분야를 개척한 식당 브랜드가 있고, 또 창업주가 사상이 올바르고 굉장히 건전한 분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 그래서 곧장 친구들까지 데리고 여기를 들러서 음식을 마음껏 사 먹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개천절 오후에는 광화문에서 가히 역대 최다 인파가 결집한 태극기 집회가 열렸다. 정말 발 디딜 틈이 없었다. "레카 탄핵 반대"라는 중대한 이슈가 있었던 2017년 삼일절 때의 초창기 태극기 집회도 이 정도는 아니었던 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평소에 정치의 정 짜에도 관심 없던 사람들까지 이렇게 많이 모인 이유는 우파 진영이 이쁜 짓을 했기 때문이 아니며, 특히 할 일 없는 늙은 꼰대들이 일당을 두둑히 받았기 때문은 더욱 절대 아니다.
정치색과 무관하게 대통령이 하는 짓과, 그 당시 법무부 장관이던 작자의 조적조 조로남불 꼬라지, 이놈들의 해도 너무한 가식과 위선과 궤변과 변명이 도저히 눈 뜨고 볼 수 없는 지경이었기 때문이다. 딴 이유는 없다. 그 현실을, 그 팩트를 좌좀 대깨문 나팔문 문슬람들만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

2. 이화장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랜만에 이화장을 또 찾아가 봤는데 이젠 또 내년까지 공사랜다. 도대체 2년, 3년째 날짜를 고쳐 가며 공사만 계속하고, 정식 개장할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공사 핑계로 무기한 방치하는 것인지 합리적인 의심이 여전히 해소되지 않고 있다.

3. 용마산 등산

그리고 날씨가 좋을 때 용마산을 오랜만에 다시 올라서 정상까지 가 봤다.
첫 개척이 아니고 야영을 한 것도 아니니, 중요도가 별도의 글로 올릴 정도까지는 아니다. 그러니 그냥 근황 소식에다가만 언급하고 넘어가고자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용마산은 서울 시내에서 접근성이 아주 좋으며, 심하게 높지 않으면서 돌산이어서 내부 경치가 좋다.
그리고 등산하는 동안 대부분의 구간에서 산 바깥을 훤히 내려다볼 수 있다. 특히 동부 간선 도로 구간이 몽땅 내려다보인다. 세상에 이런 산은 흔치 않다.
산을 오르면서 저 아래의 팔각정을 거쳐 갔는데, 산행을 계속하니 그 팔각정도 이렇게 내려다보는 대상이 됐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 속 풍경은 대략 이렇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용마산에서는 근처의 배봉산을 내려다볼 수 있었다. 사실 본인은 배봉산에서도 언젠가 저기 용마산을 다시 올라 보고 싶다는 생각을 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용마산 정상에는 예나 지금이나 표지석과 옛 측량 시설, 그리고 사진에는 나오지 않았지만 태극기 깃대가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건 아차산 정상이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기슭에 파고든 저 마을이 바로 아치울 마을이다. 본인은 아차산을 답사하면서 저리로 하산한 적이 있었다. 그리고 마을 가까이 있는 희고 둥근 모양의 교량은 구리암사대교이다.

4. 노들섬

서울 한강대교는 중앙에 노들섬이라는 하중도를 지난다. 거기는 먼 옛날엔 사유지이다가 국가에서 거금을 주고 매입한 뒤, 해마다 항공 사진 모습이 바뀔 정도로 뭔가를 열심히 짓고 부수기를(...) 반복하는 듯했다.
그러다가 결국은 오페라 하우스(??)가 만들어져서 지난 9월 말에 개장했다. 그래서 본인도 이에 흥미를 느끼고 노들섬을 다녀왔다.

노들섬의 자가용 접근성은 남산과 동일하다. 한강대교에서 노들섬 내부로 들어가는 차도와 주차장이 있긴 하지만, 공간이 비좁은 관계로 등록된 업무 차량만 드나들 수 있다. 일반 방문객이 차를 저기에다 댈 수는 없다.
한강대교에서 제일 가까이 있는 주차장은 이촌 한강 공원에서 제일 서쪽의 제4 주차장이다. 거기는 풀밭이나 편의점 등 공원 본연의 시설과는 멀리 떨어져서 접근성이 안 좋지만, 한강대교와의 접근성은 제일 좋다. 거기서 한강대교를 근성으로 5~10분 내지 걸으면 노들섬에 갈 수 있다.

심야나 이른 새벽.. 그리고 5~10분 정도 잠깐 정차하는 거라면 한강대교의 길가에다 잠깐 차를 세울 수도 있겠지만 그리 권장하지 않는다. 그리고 근처 중앙선의 안전지대에도 차를 세울 수 있지만, 이 역시 원래는 불법이고 다른 대형 트럭이나 견인차가 세워져 있기도 하기 때문에 좋은 방법이 못 된다.
그냥 지하철 9호선 노들(강남) 내지 4· 6호선 삼각지 역(강북)에서 버스를 타고 오는 게 제일 속 편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뭐, 아직 공사가 덜 끝난 부분이 많고 생각만치 볼 건 없었다. 무슨 선유도 정도의 퀄리티는 아니다. (풀밭, 산책로..)
특히 교량의 동쪽 말고 건너편 서쪽은 아직 풀숲 밀림(...)인데 거기도 뭘 더 만들 생각이 있는 건지 모르겠다.
그리고 이 원등 상사 동상도 어디로 사라졌는지 궁금하다.

더 욕심을 내자면, 서강대교의 밤섬도 이렇게 개방됐으면 좋겠다. 믿어지지 않지만 옛날에는 거기에 아예 사람이 살고 마을까지 있었다니 말이다. (교량 따위 없으니 본토와는 나룻배로 드나들었고..;; ㄷㄷ)

Posted by 사무엘

2019/12/09 08:36 2019/12/09 08:36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1692


블로그 이미지

철도를 명절 때에나 떠오르는 4대 교통수단 중 하나로만 아는 것은, 예수님을 사대성인· 성인군자 중 하나로만 아는 것과 같다.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ite Stats

Total hits:
1404550
Today:
440
Yesterday:
5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