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Results for '엄인숙'


1 POSTS

  1. 2022/07/16 엄 여인 보험 살인 사건 by 사무엘

엄 여인 보험 살인 사건

우리나라는 건국 이래로 우 범곤처럼 군용 소총을 난사해서 주민들 62명을 죽이고 33명을 다치게 한 미친놈도 있었고, 지존파 같은 극악무도한 5인조 살인 집단, 조 두순 같은 변태,
그걸로도 모자라 정 두영· 정 남규· 강 호순· 유 영철 같은 비슷한 연배(1968~70년생)의 싸이코패스 연쇄살인마도 있었다.

신 창원은?? 1990년대 말에 여러 경찰 간부들을 징계 먹게 만든(진급 적체 해소 ㄲㄲㄲ) 희대의 탈옥수로 악명을 떨쳤지만.. 흉악 중범죄보다는 잡범 누적의 비중이 더 크다. 마치 장발장처럼 말이다. 그는 저렇게 앞서 언급됐던 사람들만치 악마는 아니었던 것 같다.

그런데 본인이 정말 소름이 돋을 정도로 섬뜩함을 느끼고, 정말 “사람 속에 악마가 따로 각성할 수 있구나” 생각까지 드는 최강의 악질 범죄자는.. 남자가 아니라 여자이다. 바로 엄 여인 보험 사기 살인 사건의 주범인 엄 인숙.

2000년부터 2005년에 걸쳐 남편(재혼해서 두 명)과 가족(오빠, 남동생, 어머니)을 약 먹여 재우고 나서 눈을 찔러 실명시키고, 상당수를 결국 봉와직염 감염으로 직결시켜 죽게 만들었다. 나중엔 방화에도 재미를 붙여서 뻑하면 휘발유 부어서 집을 불지르기까지 했으니 정말 천하의 개ㅆ년이다.
요절한 자녀들도 저년이 죽이거나 죽게 방치한 게 아니냐는 강한 의심이 들기는 하지만, 그건 입증은 못 돼 있다.

처음에 가족 해코지는 당연히 보험금 타려고 저지른 것이었다. 그렇게 해서 받은 돈은 곧바로 명품 사치 쇼핑으로 탕진했다.
하지만 나중에 기껏 자기에게 호의를 베풀었던 가사도우미의 집을 불지르고(가사도우미의 남편이 사망), 입원 중이던 화상 전문 병원까지 불지르려 했던 건.. 돈과도 무관하게 지가 그냥 기분 나빠서 저지른 쾌락성 방화으며 자기 무덤을 판 싸이코짓이었다.

저런 인간의 탈을 쓴 악마년은 방화 행각 때문에 결국 잡혔다. 이를 계기로 이전의 여죄까지 몽땅 탄로났기 때문에 무기징역을 선고받았으며, 현재까지 청주 여자 교도소에서 15년이 훌쩍 넘게 복역 중이다.

그런데 언론에서 얼굴은 왜 공개하지 않는 걸까..? 대구 지하철 참사 방화범, 세월호 선장, 남편 살인범 고 유정.. 다 얼굴이 공개됐는데 이상하지 않은가? 이 여자만 흉악한 죄질에도 불구하고 얼굴이 공개된 적이 없다.
(희대의 유아학대 악녀인 장 하영은.. 바보같이 천사 연기를 하면서 진작부터 매스컴을 탔기 때문에 얼굴이 팔린 것이니 상황이 좀 다르고.. ㄲㄲㄲ)

두 눈을 잃은 친오빠는 생각 같아서는 바로 저년을 죽여 버리고 싶다고 인터뷰에서 대놓고 얘기했다.
경찰 수사가 들어갔던 당시에도 가족이 앞서서 “저 여자는 꼭 잡아 가두고 절대로 풀어 주면 안 됩니다. 쟤는 돈이 필요하면 우리 가족까지 언젠가 쥐도 새도 모르게 독살할 거예요.”라고 경찰에게 언질을 줬을 정도였다. 가족 혈육조차 저 여자를 포기한 것이다.

그런데 저년이 평소에는 정말 예쁘고 싹싹했고.. 전 남편은 여자 정말 잘 골랐고 결혼 잘했다는 부러움을 한몸에 받았을 정도라니.. 더욱 끔찍하지 않은가?
성장 배경이 어땠길래, 도대체 무슨 계기로 저렇게 악의 화신이 됐는지가 궁금할 따름이다.

저 여자는 체포돼서는 수시로 꾀병 부리고 거품 물고 기절하는 척하면서 자기한테 불리한 상황은 회피했다. 허언 거짓말은 밥먹듯이.. 이런 년은 그 어떤 인자한 수사관이라도 빡돌아서 심문할 때 물 담근 수조에다가 얼굴을 쳐박아 넣거나, 거꾸로 매달아서 고춧가루라도 부어 주고 싶어질 것이다.

그냥 방화 중독만 됐다면 몰래 여기저기서 산불을 내거나, 2021년 말에 대전에서 어떤 미친년이 했던 것처럼 주차된 차에다 불을 지르는 식으로 행동했을 것이다. 최소한 건물에 불질러서 사람을 대놓고 해칠 생각하지는 하지 않는다.
그런데 저년의 악행은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유례를 찾기 힘들며, 듣는 사람을 경악하게 만들 뿐이다.

그러고 보니 김 선자라고.. 가족과 지인에게 독이 든 음료수를 먹여서 죽이고 보험금을 타낸 년도 있었는데, 얘는 엄 여인의 하위 호환뻘 되겠다. 엄 여인은 피해자를 바로 죽게 하지 않고 잠만 들게 한 뒤에 아예 눈을 찔렀으니까...

보통 흉악 범죄자에 대해서 과격하게 생각하자면.. "당장 사형에 처해라", "피해자가 당한 대로 똑같이 몸에다가 저질러 줘라" 같은 게 있다. 그런데 저 여자에 대해서는 본인은 좀 다른 생각이 든다.

실현 불가능한 생각인 건 알지만.. 많이는 안 바란다. 개인적으론 엄 인숙이랑 유 영철, 조 두순 따위를 서로 소개시키고 동거시키면 어떨까 싶다. (물론 상대방의 과거 이력은 알려주지 않고)
만취 음주운전 차량이랑 8차로 무단횡단 보행자, 혹은 과속 차량과 신호위반 좌회전 차량을 충돌시키듯이, 세계관 최강자들끼리 한번 붙여 주고 싶은 생각이 간절히 든다. 저렇게 냅두면 누가 먼저 죽을까..?? 궁금하다.

* 추신

우리나라의 악녀 열전은 고 유정, 장 하영 이후로 딱히 업데이트가 없었던 듯했다. 그러다 지난 4월엔 착한 남편을 등쳐먹고는 사고로 위장해 살해하고 보험금을 타낸 천하의 악질 이 은해라는 년이 당당히 매스컴을 탔다. 20여 년 전의 어린 시절에는 훈훈한 소재의 프로에 출연한 적이 있다는 것, 지금 남편 이전의 남자들도 다들 의문사 내력이 있다는 것 등.. 알면 알수록 그 막장성과 경악스러움에 벌어진 입을 다물지 못하게 된다.

저년도 부디 절대로 편하게 뒈지지 말고 법의 심판을 받게 되기를 바란다.

Posted by 사무엘

2022/07/16 08:35 2022/07/16 08:35
,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2043


블로그 이미지

철도를 명절 때에나 떠오르는 4대 교통수단 중 하나로만 아는 것은, 예수님을 사대성인· 성인군자 중 하나로만 아는 것과 같다.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Recent Comments

Calendar

«   2022/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ite Stats

Total hits:
1903631
Today:
121
Yesterday:
11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