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동안 폐쇄적인 파일 포맷 정책 때문에 욕 많이 얻어먹고 있던 한컴에서 최근에, 한 지난달 말부터 꽤 놀라운 결정을 내렸다. 아래아한글의 파일 포맷(.hwp)을 드디어 정식 공개한 것이다. (뭐, 그렇다고 해서 한컴도 먹고 살아야지, 그런 회사에게서 MS나 구글 정도의 대인배 기질을 바라는 것도 세상 물정 모르는 개념 없는 소리이긴 하다.)
워디안 시절부터 지금까지 쭉 사용되어 오고 있는 소위 5.0 포맷과, 지금은 이미 완전 역사 속의 유물이 되어 버린 과거의 97 방식(3.0 포맷) 이렇게 둘을 공개했다.

본인이 아래아한글에 대해서 무척 대단하게 생각하고 있는 면모는, 지금의 파일 포맷이 미래 확장성을 대비해서 정말 대인배스럽게 잘 설계돼 있다는 점이다. 아래아한글 2010 정도면  MS 따라 hwpx-_- 같은 새로운 파일 포맷을 도입해도 이상할 게 없을 거라고 생각했는데 여전히 10년 전 포맷 그대로이다. 이 정도면 과거 MS 워드가 97부터 2003버전까지 사용한 구식 doc/xls/ppt 포맷의 짬밥을 훨씬 능가한다.

그 10년 동안 아래아한글엔 세로쓰기를 비롯해 문서의 기본 골격을 완전히 바꾸는 새로운 기능들이 상당수 추가되고, 무엇보다도 문자 인코딩이 마구 바뀌어 왔다. 유니코드 surrogate가 지원되기 시작한 게 2004부터이고, 아랍/히브리 complex script가 지원되기 시작한 게 2005부터이다. surrogate 지원 전에는 Yi 문자 같은 영역에다가 아래아한글 특수문자를 제멋대로 집어넣기도 했다.

특히 문제는 한자. 아래아한글이 과거의 한컴 2바이트 코드에서 자체 제공하던 제 2수준 한자 중에는 유니코드 BMP 영역의 한중일 통합 한자에 존재하지 않는 녀석이 극소수 있었다. 그건 처음엔 사용자 정의 영역으로 가 있었는데 일부는 나중에 surrogate에 있는 유니코드 “한중일 통합 한자 확장 B/C”에서 정식 추가되기도 했다. 흠좀무..;; 끝으로, 2010 버전부터는 옛한글도 과거 10년간 이용해 비표준 한양 PUA를 버리고 드디어 유니코드 5.2 표준으로 돌아갔다!

이 정도면 문자 인코딩도 버전 관리를 해야 할 지경이지 않은지? 또한 이제 워디안 시절의 10년 전 파일 포맷은 효율이 상당히 떨어졌으며, 굳이 하위 호환성을 지키려 애쓰는 것도 무의미해지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든다.
뭐, 비록 워디안은 너무 불안정해서 사용자들로부터 완전히 발렸지만, 2002는 아직도 관공서 같은 곳에서 쓰는 사람이 있지 싶다-_-. 특히 2002 SE는 윈도우 운영체제로 치면 마치 98 SE 같은 안정화 버전이었기 때문이다.

그나저나, 아래아한글은 같은 문서를 저장해도 파일 크기가 은근히 굉장히 커져 왔다. 가령, 과거 아래아한글 2002에서 작성한 hwp 파일을 2007에서 열어서 아무 수정 없이 그냥 다시 저장만 해도, 파일 크기가 꽤 커진다. 특히 더 옛날의 97 방식 hwp와 비교해 보면, 지금 hwp 파일은 진짜 비교도 안 될 정도로 크기가 더 커졌으며, MS 워드의 doc나 docx와 비교해도 마찬가지이다.
아무 서식이나 고급 기능을 안 쓰고 글만 빽빽한 문서를 작성했는데도 파일 크기가 너무 커졌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 압축을 물론 했는데도 그 정도.

사실 이건 MS 오피스 제품도 마찬가지여서 똑같은 doc/xls/ppt도 2003에서 작업한 파일을 2007에서 불러와서(물론 호환성 모드) 다시 저장하면 크기가 꽤 커진다. 2003에서는 인식되거나 사용되지 않는 여러 메타 정보가 추가되어서 그런 것 같다.
그나저나 참고로, 2007 방식이라고 해도 암호가 걸린 문서 파일은 xml+zip 압축 포맷이 아니며, 과거 2003 같은 복합 바이너리 포맷으로 저장된다.

본인은 아래아한글을 버릴 수 없는 처지에 있는 사람이다. 도저히 적응이 안 되는 MS 워드의 기괴한 동작 방식, 그리고 손에 너무 익어 버린 단축키, 그리고 과거의 수많은 hwp 문서와 절대로 버릴 수 없는 hft 글꼴들 때문에 아래아한글은 탄탄한 기득권을 갖추고 있다. 또한 한컴도 이윤을 창출해야 하는 기업이라는 것 역시 모르는 바 아니다. 앞으로도 너무 심한 병크만 터뜨리지 말고 아래아한글을 잘 유지 보수해 줬으면 좋겠다.

Posted by 사무엘

2010/07/19 09:03 2010/07/19 09:03
,
Response
No Trackback , 16 Comments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324


블로그 이미지

철도를 명절 때에나 떠오르는 4대 교통수단 중 하나로만 아는 것은, 예수님을 사대성인· 성인군자 중 하나로만 아는 것과 같다.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20/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ite Stats

Total hits:
1404334
Today:
224
Yesterday:
5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