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인은 예전에 쓴 이 글에서 언급된 노트북을 개인용 컴퓨터로 아주 만족스럽게 잘 쓰고 있다. 이제 2년이 경과했지만, 예전 노트북과는 달리 이번 4대 노트북은 잔고장이 발생한 적이 전혀 없고 심지어 아직까지 운영체제를 재설치한 적도 없다.

http://moogi.new21.org/tc/141

그런데 지금으로부터 두세 주 남짓 전부터는 컴퓨터에 뭔가 이상 징후가 느껴졌다.
바로 컴퓨터의 속도가 체감상으로는 평소의 절반 이하 수준으로 곤두박질친 것이다.

창의 크기를 바꾸거나 인터넷 화면을 스크롤할 때의 반응이 매우 둔해지고, 컴파일도 엄청 느려졌다.
Aero를 꺼도 화면이 버벅대는 게 변함없었기 때문에 이건 그래픽 카드 문제가 아니며, 디스크 I/O 쪽의 병목 현상 역시 아니었다. 전적으로 CPU가 느려진 것이 확실했다. 심하게 버벅댈 때는 마우스 포인터까지 버벅대며 움직였다.
더구나 AC 전원을 연결해도 속도가 여전히 느렸기 때문에 전원 절약과 관련된 CPU 감속 역시 아니었다.

본인은 평소에 컴퓨터 관리를 얼마나 결벽증에 가깝게 하고 지내는데 메모리 부족이나 악성 코드 때문도 아니고..
이 노트북은 물론 예전 노트북에서도 이런 식의 이상 증세를 경험한 적은 없었기 때문에 처음엔 좀 당황했다.

이 문제는 의외로 굉장히 쉽게 해결됐다. 그것 때문일 수도 있다고 예상은 했지만 정말로 전적으로 그것 때문일 줄은 몰랐다.

바로... 냉각팬에 잔뜩 낀 먼지 때문이었다. 그것만 제거해 주자 컴퓨터는 거짓말처럼 본디 속도로 되돌아왔다!
팬이 잘 안 돌아가고 열이 못 빠져나가고 있으면 컴퓨터가 안전을 위해 스스로 알아서 감속 운행(?)을 해 왔던 것이다. 굳이 절전을 위한 감속뿐만 아니라 말이다. 먼지를 제거하기 전이나 후나 밖에서 느껴지는 컴퓨터 소음 내지 팬 바람은 별 차이가 없는데, 컴퓨터의 성능이 이렇게 확 달라지다니 참 뜻밖이고 의미 있는 경험을 했다. (날씨가 너무 덥고 레일이 너무 뜨거우면 알아서 감속을 하는 KTX처럼?? ㅋ)

10년이 넘게 노트북을 써 왔지만 이런 일은 처음이었다. 하긴, 2년이 넘도록 A/S 센터를 단 한 번도 찾지 않을 정도로 컴퓨터가 건강했기 때문에, 내부 청소를 할 일도 지금까지 없었다. 이렇게 한번 먼지를 제거해 줬으니 앞으로 또 이 노트북이 몇 년간 쌩쌩하게 돌아가 주기를 기대한다.

하긴, 다른 가전제품에서도 비슷한 경험을 한 적이 있다. 멀쩡하던 에어컨이 갑자기 전혀 동작하지 않고, 아무리 온도를 낮춰도 더운 바람밖에 나오지 않는 것이었다. “올여름엔 지내는 데 당분간 애로사항이 잔뜩 꽃피겠구나! A/S 센터 연락처가 어디더라?” 이러고 있었는데 문제의 원인은 정말 어처구니없는 곳에서 찾아낼 수 있었다.

에어컨으로부터 나오는 더운 바람이 빠져나갈 통로가 막혀 있었던 것이다. ㅜ.ㅜ
겨울에는 보온을 위해 닫아 두지만 한여름에는 응당 개방해 놓아야 한다.
컴퓨터든 에어컨이든 열이 잘 빠져나가게 해 줘야 한다는 교훈을 얻었다. 이건 자동차에도 동일하게 적용되는 원칙일 것이다.

Posted by 사무엘

2010/08/05 09:09 2010/08/05 09:09
Response
No Trackback , 6 Comments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339

노트북 변천사

본인이 고등학교 때부터 딱 바뀌어서 지금까지도 변함없이 이어지고 있는 생활 습관을 들자면,
매일 성경을 읽기 시작했다.
세벌식을 쓰기 시작했다.
그리고, 노트북 컴퓨터를 끼고 살기 시작했다.

그래서 10년이 넘는 시간 동안 내가 노트북 없이 산 기간은 몇 개월이 채 안 된다.
노트북보다 더 작은 기계에조차 관심을 두지 않을 정도이다. 통화와 문자 이외에 스마트폰 같은 건 전혀 필요를 느끼지 않으며, 심지어 지하철 안에서 MP3조차도 노트북을 켜서 들을 정도이다.

초대: 삼성 센스 (1998. 3. ~ 2003. 5.) 지하철에서 분실
펜티엄, 윈도우 95/98급, 800*600 화면
USB 포트도 없는 완전 구닥다리였지만, 잃어버리는 마지막 순간까지 내 인생의 멋진 동반자였고 이걸로 <날개셋> 한글 입력기를 무려 2.x대까지 개발해 냈다. 램이 원래 16MB이던 것을 48MB까지로 확장하고 유선 랜 카드도 따로 장착했다.
전반적으로 튼튼하고 특히 내장 마이크 성능이 매우 뛰어난 게 마음에 들었으나, 아래 화살표 같은 키캡이 곧 빠지고 99년 무렵부터는 액정 접촉 불량도 조금씩 감지됐다. 2000년 말엔 한번 대대적인 수리를 받기도 했다.

2대: HP 프리자리오 (2003. 7. ~ 2005. 11.) 사고로 파손
펜티엄 III 중고, 윈도우 2000/ME급, 1024*768 화면
초대 노트북보다야 훨씬 성능이 좋지만, 그렇게 좋은 성능은 또 아니었기 때문에 데스크톱 완전 대용으로 쓰기에는 무리가 있었다. 중고여서 그런지 값은 쌌지만 내구성이 좀 약했던 걸로 기억한다. 이때 USB 플래시 메모리를 최초로 사용하기 시작했고, 무선 랜 카드를 달아서 썼다.
2004년 말엔 컴퓨터가 아예 켜지지 않는 문제가 발생하여 메인보드를 교체하는 수리를 받았다. 그렇게 계속 사용해 왔지만, 그로부터 1년 남짓 뒤엔 노트북 책상 위의 열린 창문으로 폭우가 그대로 쏟아지는 사고가 나는 바람에 기계 사망.

3대: LGIBM XNOTE (2005. 12. ~ 2008. 5.) 자폭
펜티엄 M 준중고, 윈도우 XP급, 1400*1050 화면
이제야 좀 데스크톱 성능과 비슷한 컴퓨터다운 컴퓨터를 사용하기 시작했다. 화면도 큼직하고, 윈도우 XP도 마음껏 돌리고 배경 사진도 트루컬러로 지정하고, 가상 머신도 돌리고 용량 걱정 없이 백업도 마음껏 하고.. -_-;;

모든 게 괜찮았고 이 기계를 한 5년은 쓸까 생각도 하고 있었는데 역시 준중고여서 그럴까? 구입한 지 몇 개월이 안 돼 액정 접촉 불량이 생겼다. 화면을 펼치다 보면 화면이 꺼져 버리는 것 때문에 굉장히 답답했고, 서비스 센터에 문의하여 부품을 여러 차례 교체한 뒤에도 이건 지병처럼 달고 다녀야 했다.
그러다 결국은 병특 기간 3년을 미처 못 채우고, <날개셋> 한글 입력기 5.0이 완성되는 걸 미처 구경 못 하고서 저절로 메인보드가 사망해 버렸다. 컴퓨터가 잘 돌아가다 갑자기 꺼져 버리거나, 켜지질 않았다. 내가 평소에 좀 험하게 다루긴 했어도 딱히 물이 들어가거나 떨어뜨리거나 외부적인 요인은 없었다.

4대: LGIBM XNOTE (2008. 6. ~ ) 현역 활동 중
Core2Duo, 윈도우 비스타급
3대 노트북의 후속 기종으로, 성능은 더욱 향상됐다. 또한 요즘 추세와는 달리 4:3 화면인 아주 희귀한 기종인데, 본인은 와이드 대신 4:3 화면이 훨씬 더 익숙하고 이를 더 선호한다.
지금까지 약 1년 반 동안 썼지만, 잔고장이 전혀 없이 어디서나 임무를 잘 수행하고 있어서 매우 만족스럽다. 역시 신제품이 튼튼한 건 사실이다.

액정 접촉 불량도 없고, 심지어 노트북의 고질병인 키캡이 빠진 것도 지금까지 전혀 없다. 엔터 키가 조금 약한 상태이긴 하지만 우려할 만한 정도는 아니다. OS로 비스타를 사용하고 있으나 7을 설치하는 데도 아무 문제 없다. 앞으로 수 년은 더 이 기계를 쓸 것이다. 3년을 미처 못 쓴 2대와 3대보다야 임기가 더 오래 유지되지 않을까? ^^

노트북은 너무 작으면 성능에 비해 가격이 치솟으며 더구나 본인처럼, 빠른 타자와 넓은 화면이 보장되는 준 데스크톱 급의 개발 환경이 필요한 사람에게도 부적합하다.
그렇다고 해서 너무 무겁고 크면 LCD 때문에 역시 가격이 비싸지며, 들고 다니기도 힘들어진다.
역시 자기 용도에 맞는 녀석 구입하는 게 중요한 것 같다.

Posted by 사무엘

2010/01/14 23:55 2010/01/14 23:55
,
Response
No Trackback , a comment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141


블로그 이미지

철도를 명절 때에나 떠오르는 4대 교통수단 중 하나로만 아는 것은, 예수님을 사대성인· 성인군자 중 하나로만 아는 것과 같다.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20/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ite Stats

Total hits:
1441855
Today:
149
Yesterday:
4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