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인은 우리나라 근현대사와 한글 기계화에 모두 관심이 지대한 사람으로서,
6· 25 휴전(정전?) 협정 문서라는 엄청난 역사적인 문서가 '공 병우 세벌식 타자기'로 작성되었다는 사실에 입이 떡 벌어지며 그야말로 엄청난 전율과 감격을 느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것은 한글이 역사상 거의 최초로 기계화가 된 결과물이다. 이 사진을 내 블로그에다가도 소개해 놓을 생각을 왜 지금까지 안 하고 있었나 모르겠다.
후대에 등장한 병신 같은 받침 키 두벌식 타자기가 아니라, 지금의 컴퓨터와 거의 동일한 방식으로 입력 가능한 타자기가 그것도 6· 25 전쟁도 터지기 전의 그 혼란스러운 시기에 핵심 아이디어가 완성되고 제품이 나왔다는 건 참으로 경이로운 일이 아닐 수 없다. 이게 다 넘사벽급의 천재 선각자 공 병우 박사 덕분이다.

저 타자기 자형은 훈민정음 해례본의 인쇄 글씨체만큼이나, 또 8*4*4 도깨비 조합형 비트맵 글꼴만큼이나 한글의 역사에서 빠질 수 없는 중요한 획을 그은 자형이다. 다시 말하지만 저건 197, 80년대도 아니고 1953년에 작성된 문서이다.

비슷한 시기이던 전쟁 중에 살포된 삐라들을 살펴보면 본인은 진작부터 유의미한 차이를 발견할 수 있었다.
삐라 중에는 단순히 적군 디스 흑색선전이나 프로파간다를 담고 있는 찌라시 말고, 뭔가 유엔군 사령관의 싸인이 있고 언어도 한중영 3개로 기재된 '안전 보장 증명서' 같은 것도 있었다. "이 증서를 들고 귀순하면 귀관들은 영예로운 전쟁 포로로서 안전을 절대적으로 보장받을 것이다" 이런 내용이 담겨 있었다. 아래 삐라는 그 중 한 예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런데... 이 증서를 보면, 한국어와 중국어는 날림 손글씨 붓글씨이지만 영어만은 꼬부랑 필기체가 아니라 또박또박 타자기 글씨였다. 삐라 하나를 봐도 그 시절에 문자의 기계화 수준은 동서양이 격차가 벌어져 있었다는 게 느껴졌다.
전에도 얘기한 적이 있지만, 서양에서 나치를 반대하던 백장미단은 그래도 삐라를 타자기를 쳐서 만들었지만, 반도에서 항일 전단지를 만들던 독립 운동가들은 여전히 붓글씨를 쓰지 않았던가?

그랬는데 동북아의 어느 좁아 터진 듣보잡 전쟁 폐허 국가에서.. 영어나 알파벳을 공식적으로 쓰지도 않는 주제에 자국 문자를 빠르게 찍어 내는 기계식 타자기가 짠 나타났으니 이건 깜짝 놀라 까무러칠 노릇이 아닐 수 없었다.
군대는 타자기의 편리함을 인지하고서 이미 1950년대부터 "유능한 장교라면 영어, 운전, 타자에 능숙해야 한다" 같은 지침이 나돌았다고 한다. 그러나 사회 전반에는 문자의 기계화와 속도 향상, 시간 절약의 필요성 자체를 인지하지 못하던 미개한 분위기가 오랫동안 유지되었다.

모바일은 아무래도 두벌이니 세벌이니 하는 이념과는 거리가 멀며, 애초에 크기도 너무 작다 보니 타자기의 직계 후손이라 할 수 있는 컴퓨터 글자판만치 빠르게 글자를 입력하기는 어렵다. 하지만 언제 어디서나 다룰 수 있다는 점, 그리고 모바일에서는 대개 채팅이나 자기 자아 표현 같은 가벼운 글만 주로 입력한다는 점 때문에 컴퓨터 글자판과는 용도가 양분되어 있다. 헬리콥터가 수직 이착륙과 공중 체류가 가능하다는 점 때문에 고정익기와는 별도의 영역이 있는 것과 비슷한 양상이다.

팥알 님의 블로그에는 이미 진작부터 한글 타자기를 세대별로 전문적으로 연구해 놓은 자료가 한가득이므로 관심 있는 분은 참조하시기 바란다. 저 자료에 비하면 내 블로그의 이 글은 한참 늦은 뒷북에 지나지 않는다.
그럼 휴전 협정 자체에 대한 사항만 몇 가지 언급하며 글을 맺겠다.

  • 1953년 7월 27일이 6· 25 전쟁이 끝나고 한반도의 군사분계선 일대에서 총성이 완전히 멎은 날인데, 정확하게는 저 문서에 나와 있듯이 아침 10시경에 공식 문서가 작성되어 그로부터 12시간 뒤, 일과가 다 끝난 밤 10시부터 효력이 발휘되기 시작한 것으로 보인다.
  • 휴전 협정이 벌어지고 저 문서가 작성된 장소는 오늘날의 그 판문점이 아니다. 옛날 오리지널 판문점은 지금 판문점보다 서쪽으로 1km쯤 더 떨어진 곳에 있었고 지금은 완전히 북한 땅이다. 그 건물 자체는 현재까지도 남아 있다.
  • 저 문서에 서명을 한 사람은 북한, 중국, 미국 대표밖에 없다. 그 당시 남한 측 대표는 알다시피 강경한 북진멸공덕후였던 관계로 휴전 따위에 결코 동의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휴전 협정은 전쟁을 줄이는 것이 아니라 더 큰 전쟁의 준비 행위이고 더 많은 고난과 파괴를 의미하며, 전쟁과 내란에 의한 공산당의 더 많은 침략 행위의 서막이 된다는 나의 확신 때문에 나는 휴전 협정 서명에 반대하였습니다. 이제 휴전이 서명된 이 마당에 나는 그 결과에 대한 나의 판단이 틀렸던 것으로 나타나기만 기원할 뿐입니다.
그러나 북녘의 동포 여러분, 희망을 버리지 마십시오. 우리는 여러분을 결코 잊거나 외면하지 않을 것이고 반드시 여러분을 구출할 것입니다." (1953년 7월 29일자 민주신보, 그 당시 이 승만 대통령의 담화문 윤문 각색)


이 와중에 이 승만 대통령이 무슨 전쟁광 싸이코패스여서 휴전을 반대한 거라고 생각하는 바보 멍청이는 없을 것이다. 그는 “아.. 지금 이렇게 어정쩡하게 휴전을 해 버려서는 안 되는데.. 지금 악을 완전히 뿌리뽑지 않고 미뤘다가는 우린 북괴 빨갱이들의 도발 때문에 앞으로 계속 고생하게 될 것이고 더 큰 희생을 대가로 치르게 될 텐데.. 그래도 우리나라가 힘이 없어서 휴전이 되돌릴 수 없는 대세가 되어 버렸다면 차라리 내 예상이 틀리기를 바랄 뿐입니다.” 이런 차원에서 담화를 발표한 것이었다. (그리고 그 예상은 불행히도 정확하게 적중함)

그는 북괴는 악의 무리이며, 북괴 치하에 있는 동포들은 오늘로 치면 ISIL 같은 곳에 납치· 억류 당해 있는 불쌍한 구출 대상이고 자유와 해방을 선사해야 할 대상이라고 지극히 건전하고 바른 인식을 하고 있었다. 테이큰의 브라이언, 아저씨의 차 태식처럼 말이다. 지금 같이 악의 무리들과 무슨 교류와 협력, 불의한 평화 따위 구걸하는 태도는 전혀 찾을 수 없었다.

Posted by 사무엘

2017/08/20 08:30 2017/08/20 08:30
, , ,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1395

Trackback URL : http://moogi.new21.org/tc/trackback/1395

Leave a comment
« Previous : 1 : ... 285 : 286 : 287 : 288 : 289 : 290 : 291 : 292 : 293 : ... 1563 : Next »

블로그 이미지

철도를 명절 때에나 떠오르는 4대 교통수단 중 하나로만 아는 것은, 예수님을 사대성인· 성인군자 중 하나로만 아는 것과 같다.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ite Stats

Total hits:
1282588
Today:
65
Yesterday:
4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