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욕과 식사, 삼척선 구간을 답사가 이렇게 끝났다. 물놀이를 더 했으면 삼척에서 더 오래 머물 수 있었겠지만 계획했던 것보다 더 일찍 이곳을 떠나서 이제 정선으로 향했다. 정선으로 가는 길은 고속도로가 아닌 꼬불꼬불 산길이었는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달방 저수지'라고 경치가 아름다운 호수와 쉼터가 있어서 여기에 잠시 들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절경이 눈앞에 펼쳐졌다. 저 산 아래의 공터에는 무엇이 있는지 모르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선선 아우라지 역에 도착했다. 11년 전에 열차를 타고 가서 1시간 남짓 구경했던 곳을 자가용을 몰고 다시 방문하게 됐다.
승강장의 역명판 뒤로 아리랑 관광 열차의 측면이 보인다. 사진을 따로 찍지는 않았지만 이 열차는 나름 최신 7600호대 디젤 기관차가 견인하고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역 바로 옆에는 11년 전에는 없던 어름치 모양의 열차 개조 카페가 놓여 있었다. 정선에서 자기 지역을 관광지로 기를 쓰고 홍보한다는 게 느껴졌다.
본인은 날이 밝을 때는 주변 지역을 더 돌아다니다가 카페에는 해가 진 뒤에 가 볼 생각이었다. 그러나 저기는 마지막 레일바이크 관광객 팀이 셔틀버스를 타고 떠난 저녁 6시 무렵에 칼같이 문을 닫았다. 그래서 들어가 보지 못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근처에서는 레일바이크를 타고 구절리까지 갔던 관광객들이 돌아오고 있었다.
우리나라에서 레일바이크가 최초로 도입된 건 2004년에 문경선 구간이고 정선선은 2타이다. 하지만 레일바이크라는 용어 자체를 최초로 만들고 더 적극적으로 마케팅과 홍보를 한 건 그 이듬해에 문을 연 정선선 지역이다. 정규 열차 운행이 중단된 북쪽 말단의 아우라지-구절리 구간을 이용해서 말이다.

본인도 언젠가 레일바이크를 몰 기회가 좀 있었으면 좋겠다. 고무 바퀴가 아스팔트· 시멘트 위를 굴러가는 것에 비해 쇠 바퀴가 레일 위를 굴러가는 게 역학적으로 얼마나 더 효율적인지 감을 익히는 차원에서 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송천과 골지천이 합류하는 일명 '아우라지 강변'에 찾아갔다. 양평 두물머리가 남한강과 북한강이 합류하는 지점이라면, 여기는 남한강의 먼 상류가 하나 형성되는 지점이다.
아우라지 시비와 강 건너편의 정자는 11년 전이나 지금이나 동일하게 잘 있었다. 단, 강을 건너는 다리가 새로 생겨 있었고, 보아하니 북쪽의 구절리까지 차도뿐만 아니라 산책로가 만들어진 듯했다.
비의 여파 때문인지 11년 전에 비해 물이 꽤 불어나고 색깔도 탁해져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해가 진 뒤엔 본인은 저 강 건너편의 넓은 공터로 가서 밤을 보냈다. 작년에는 거진항 근처의 공터에서 잤는데(바닷가) 올해는 나름 강변에서 잔 셈이다.
조용하고 아늑하고 야영· 외박용으로 가히 최적의 장소였다. 차가 몇 대 세워져 있긴 하지만 딱히 사람과 마주칠 일은 없었다.

그러고 보니 차에다 자전거도 싣고 갔으면 정선 시내를 더 광범위하게 정찰? 관광?할 수 있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마치 아폴로 달 탐사 로켓에다 월면차를 실었던 것처럼 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튿날 동이 트자 본인은 북쪽으로 차를 몰고 구절리 역으로 향했다.
자동차 도로와 철길과 강물이 나란히 지나고 멀리 산이 병풍처럼 둘러진 풍경은 정말 아름답기 그지없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구절리 역과 주변 분위기는 이러했다. 이미 레일바이크 승하차장으로 탈바꿈한 지 오래이고 광장에는 넓은 주차장과 식당, 여치 한 쌍이 교미하는 디자인으로 만들어진 열차 카페, 그리고 말로만 듣던 기차 펜션이 있었다.
정선선은 일제 강점기가 아니라 대한민국 정부 수립 후에 만들어진 철도이다. 석탄 산업 하나 때문에 이런 깊은 산속에다 힘들게 철도를 만들었는데, 지금은 그건 망하고 관광 자원으로 재활용하는 상태가 됐구나.

여기를 들른 뒤부터 본인은 다시 태백선 방면으로 내려가면서 정선선의 모든 역들에 방문했다. (계속)

Posted by 사무엘

2017/08/25 08:35 2017/08/25 08:35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1397

Trackback URL : http://moogi.new21.org/tc/trackback/1397

Leave a comment
« Previous : 1 : ... 283 : 284 : 285 : 286 : 287 : 288 : 289 : 290 : 291 : ... 1563 : Next »

블로그 이미지

철도를 명절 때에나 떠오르는 4대 교통수단 중 하나로만 아는 것은, 예수님을 사대성인· 성인군자 중 하나로만 아는 것과 같다.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ite Stats

Total hits:
1282588
Today:
65
Yesterday:
4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