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격투기, 스포츠, 무술, 군사의 관계

격투기라고 하면 뭔가 무술과 스포츠와 엔터테인먼트 사이에 미묘하게 걸친 영역 같다.
프로레슬링이야 대놓고 각본대로 짜고 치는 고스톱임이 명시되어 있으니 엔터테인먼트의 비중이 강하다. 프로레슬링 선수가 무대에서는 온갖 쎈 척 허세를 부리지만 정작 길거리 싸움박질에는 약하고 털렸다는 얘기도 어디선가 본 적 있다.

복싱은 격투기 종목임이 명백하지만 무술이라고 볼 수 있는지는 모르겠다. 축구는 발만 써야 하고 손으로 공을 건드리면 반칙인 반면, 복싱은 반대로 손만으로 공격해야 하고 발을 써서는 안 되는 게 참 대조적이다.
그리고 태권도· 유도 같은 전통적인 무술들은 헐렁한 도복을 입고 맨손 맨발로 싸우는 반면, 복싱은 사각팬티 차림으로 상의는 완전히 탈의하는 대신 두툼한 글러브(장갑)를 낀다.

글러브는 많은 사람들이 오해하는 것과 달리, 공격 대미지의 증가가 아니라 펀치를 맞는 상대방의 안전을 위해서 끼는 목적이 제일 크다. 물론 때리는 사람의 손의 안전도 따라오는 건 덤이고.. 맨주먹으로 시멘트 벽을 때릴 때와 글러브를 끼고 때릴 때의 차이를 생각해 보면 된다.

먼 옛날에, 지금처럼 온라인 게임과 모바일 게임이 발달하기 전, 볼거리 놀거리가 훨씬 적던 시절에는 바둑 같은 보드 게임이 지금보다 훨씬 더 대중적이었으며, 스포츠 중에서 복싱의 인기는 독보적이었다. 옛날에 우리나라 군사 정권의 수장이던 박통, 전통 같은 사람도 경기 관람을 아주 좋아했으며, 무하마드 알리 선수가 방한했을 때는 대통령이 친히 만나러 나가기도 했다.

실화인지 허구인지는 모르겠다만, 어느 세계 챔피언급 복싱 선수가 길거리에서 강도를 만나서 지갑에 갖고 있던 현금 몇십만 원 남짓을 순순히 털렸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그래서 그를 인터뷰 한 사람이 "그런 양아치 정도는 그냥 한주먹에 때려눕히고 제압하면 되지, 왜 돈을 빼앗겼습니까?"라고 묻자 그 선수는 이렇게 대답했다.
"아니 제가 대전료 겨우 몇십만 원 받고 싸울 수는 없잖아요?"

이거 무슨 "빌 게이츠는 길바닥에 몇만 원이 떨어져 있으면 줍지 않고 그냥 가 버릴 것이다. 돈 줍느라 손실되는 1분 남짓한 시간 동안 자기 일을 더 해서 벌어들이는 돈이 그 액수보다 더 훨씬 많기 때문이다" 이런 얘기처럼 들린다만..
진짜 파이터는 실력이 출중할 뿐만 아니라, 자존심과 프로 의식이 있어서 사소한 일에 자기 무력을 함부로 사용하지 않는다는 여러 긍정적인 의미가 담긴 것 같다.

복싱을 넘어 무에타이나 이종/종합격투기 쪽으로 가면 주먹에 발차기를 모두 쓰고, 안전을 위한 최소한의 규제만을 제외하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상대방을 쓰러뜨리면 되는 종목으로 변모한다.

우리나라에서 수 년 전(2013~2014?), 어떤 운전자가 근처에서 얼쩡거리는 듯하던 경차를 만만하게 보고 뒤에서 상향등, 옆에서 끼어들기, 앞에서 급정거 등 온갖 방법으로 괴롭히고 보복 운전을 일삼았다. 결국 두 차량이 모두 길가에 차를 세우고 운전자들끼리 현피를 뜨기 직전까지 갔는데..

귀여운 경차에서 내린 운전자는 이종격투기 육 진수 선수였다.
경차로 다가가던 가해 운전자는 그 사람을 보고는 뒤돌아서 줄행랑을 쳤지만 육 씨가 그 사람을 붙잡았다. 그리고는 그에게 이렇게 참교육을 실시했다고 한다.

"아저씨. 계속 위협운전을 하시던데 저랑 싸우고 싶으세요?
정 불만이시면 원하시는 시간 장소 잡아 주세요. 싸워 드리죠. 저는 싸우는 게 직업인 파이터이거든요?"
"...."
"제가 약한 일반 사람이었으면 지금 저 때렸을 거예요?"
"..."
"성질 부리기 전에 가족을 한번 좀 생각해 보세요. 세상엔 당신보다 더 강한 사람도 많아요. 남자가 살면서 그렇게 쉽게 완력을 행사하려 해서는 안 돼요. 아시겠어요?"
"ㅠㅠㅠ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 것들이 뭔가 파이터와 관련해서 전해지는 일화의 예이다.

군사 쪽은 아무래도 기계와 기술의 발달로 인해 무인과 군인의 차이가 점점 벌어지는 것 같다. 풍경 모습을 그림으로 남기는데 카메라와 그냥 인간 화가만큼이나 서로 영역이 달라져 있다. 사람을 쓰러뜨리는 것 자체만이 목표이면 굳이 무술 수련할 필요 없이 그냥 총을 쏘면 되니까 말이다. 산을 굳이 빨리 오르고 싶으면 케이블카나 헬기 타면 되듯이..

군대에서 일말의 무술 같은 면모가 느껴지는 건 제식이나 총검술 정도밖에 안 남았다. 전혀 무관하고 쓸모 없는 건 아니지만 훌륭한 무술이나 스포츠 기술이 훌륭한 전술로 곧장 이어지지는 못한다. 전에도 여러 번 언급한 적 있지만 사격만 해도 스포츠와 군사는 관점과 목표가 완전히 다르니 말이다. 육군 중에서도 특전사 같은 쪽이라면 모를까, 해군· 공군으로 가면 무술 같은 면모를 더욱 찾을 수 없다.

요즘 훌륭한 장수, 장군은 몸보다 머리를 더 쓰는 경영의 영역으로 간다. 개별적인 신체 능력이 특출나서 위에서 시킨 위험하고 어려운 임무를 척척 잘 수행하는 사람에게는 '부사관'이라는 전문 영역이 따로 있다. 장교는 부하들을 잘 관리하고 군사 지식을 동원하여 전략을 잘 짜고 그런 임무 자체를 똑똑하게 잘 만들어 내는 역할일 테고 말이다.

2. 경기 중의 사고로 죽은 복싱 선수

복싱 선수가 너무 격렬하게 경기를 치르다가 사고 내지 후유증으로 사망한 사례로는 국내에서는 비교적 최근(2008)인 최 요삼 선수가 알려져 있다. 하지만 더 옛날에는 김 득구 선수(1955-1982)가 사후에 세계 공식 경기의 룰을 개정시켰을 정도로 큰 여파를 끼쳤다.

이 사람의 사망으로 인해 경기 수가 15라운드에서 12라운드로 줄었으며, 그 대신 매 라운드 사이의 휴식 시간이 60초에서 90초로 늘었다. 심판과 무관하게 각 선수 주치의의 진단만으로 경기를 전면 중단시킬 수 있는 '닥터 스톱', 그리고 굳이 바닥에 대짜로 뻗지 않고 울타리에 매달려 있어도 다운 및 KO 판정이 가능한 '스탠딩' 룰이 이때 도입된 걸로 본인은 들었다.

이 규정이 없던 과거에는.. 수세에 몰린 선수가 "맞아 죽으면 죽었지 이대로 패배를 인정할 수는 없다" 내지, 무슨 스파르타 병사처럼 "걸어서 링을 내려오거나 들것에 뉘인 채로 나오겠다" 심정으로 울타리 로프만 붙잡고 대차게 얻어터지다가 진짜 치명상 입고 식물인간이 되거나 죽을 수도 있었다. 저건 법적으로는 선수의 자발적인 선택이며 정신줄을 완전히 놓은 다운 상태가 아니니, 경기를 강제로 중단시킬 수 없었기 때문이다.

김 득구 선수가 뇌사 판정을 거쳐서 결국 사망하자, 먼저 모친이 그 뒤를 이었다. 집이 가난해서 아들에게 복싱을 시킨 내 잘못이라면서 심하게 자책하다가 2개월 후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이다.
다음으로 당시의 대회 심판이 이건 선수의 컨디션을 제대로 고려하지 않고 경기를 강행시킨 자기 잘못이라며 우울증에 시달리던 나머지, 7개월쯤 뒤에 자살로 생을 마감했다.

상대편이었던 챔피언 레이 맨시니 선수도 역시 죄책감 때문에 선수 생활을 오래 유지를 못 하고 배우로 직업을 바꾸게 됐다.
그런데 이런 트라우마에 빠진 맨시니 선수에게 무개념 팬이나 기레기들이 "아~ 당신이 김 득구 선수를 죽인 그 유명한 복싱 챔피언이군요~" 이딴 식으로 말을 걸어서 그를 더욱 멘붕시켰다고 한다.

저 사고 때문에 여러 사람이 인생이 꼬인 셈인데.. 그래도 그 당시 아직 김득구의 부인의 배 속에 있던 아들은 다행히 잘 태어나고 잘 커서 훗날(2010년대..) 치과 의사가 됐다. 그리고 레이 맨시니를 만나기까지 해서 확실하게 화해도 했다고 한다. 애초에 고의성이 없는 불의의 사고였을 뿐이지..

우리나라가 지금이야 양궁이 올림픽 메달을 쓸어담는 종목이라 하지만, 그래도 1948년 첫 올림픽부터 시작해서 1970년대까지만 해도 메달을 한둘씩 꼭 챙겨 오던 효자 종목은 복싱, 유도, (+역도) 같은 격투기 분야였다. 태권도는 그 시절엔 올림픽 종목도 아닐 뿐더러, 아직 자국에서조차 정체성이 제대로 확립된 상태가 아니었기 때문에 논외다.

저런 종목이 가난한 여건 하에서 축구처럼 조직적인 훈련과 팀웍 없이도, 혹은 육상처럼 천부적으로 타고난 신체 조건이 없이도, 정말 최소 비용 대비 최대 효과가 날 수 있고 오로지 개인의 근성과 정신력, 깡다구가 잘 통하는 종목이어서 그런 것 같다.

3. 나머지 말들

1) 최 요삼과 김 득구 모두 외국인 선수와 경기를 치른 뒤에 숨졌다. 최 요삼의 경우 상대방 선수가 도전자였고, 김 득구는 자신이 도전자였다.

2) 복싱에서 선수가 다운돼서 심판이 카운트다운.. 아니, 카운트 업을 하는 건.. 마치 컴퓨터에서 응용 프로그램이 n초 이상 동안 GetMessage / PeekMessage를 호출하지 않아서 작업 관리자가 '응답 없음' 판정을 내리고, 고스트 윈도우를 대신 표시하는 과정을 보는 것 같다.. 프로세스의 강제 종료는 경기의 종료를 의미할 테고..
하긴, 옛날엔 "뭘 하다가 컴퓨터가 다운돼 버렸고 꼼짝도 안 합니다. 어떡하면 좋죠?"라는 질문에 "10초 동안 세어 보세요. 그래도 컴퓨터가 안 깨어나면 당신이 KO승입니다." 이런 컴퓨터 썰렁 개그도 있긴 했다.

3) 관악기에만 마우스피스가 있는 게 아니라 복싱 선수도 얼굴에 펀치를 맞았을 때 구강의 부상을 막기 위해 입에 뭔가 깨무는 것도 있다는 걸 근래에야 알게 됐다. 실제 경기 중계가 아니라 영화에서 복싱 경기 장면을 보면서 저게 뭔가 궁금해하곤 했다.

Posted by 사무엘

2018/07/21 08:36 2018/07/21 08:36
, , ,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1513

Trackback URL : http://moogi.new21.org/tc/trackback/1513

Leave a comment
« Previous : 1 :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 1422 : Next »

블로그 이미지

철도를 명절 때에나 떠오르는 4대 교통수단 중 하나로만 아는 것은, 예수님을 사대성인· 성인군자 중 하나로만 아는 것과 같다.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18/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ite Stats

Total hits:
1002274
Today:
142
Yesterday:
5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