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여행기: PART 2 (2018/7/23)

카페와 카페리, 장봉도 식당을 거치면서 폰과 노트북은 배터리를 꽉 채웠다. 다음 보급이 어찌 될지 알 수 없기 때문에 폰은 이 상태로 아예 꺼 버렸다.
고속 충전이 되는 전용 어댑터를 챙기지 않고 그냥 일반 USB 케이블만 챙긴 바람에 폰의 충전 속도가 발목을 잡았다. 이거 무슨 원주율을 arctan(x)의 x=0 부근 급수 전개로부터 유도된 왕창 수렴 느린 공식으로 구하는 것 같은(pi/4 = arctan(1) = 1 - 1/3 + 1/5 - 1/7 ...).. 그런 답답함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종도, 아니 삼목 선착장으로 돌아오니 저녁 7시 무렵이었다. 아직 해가 떠 있고 여전히 더운 것을 감안하면, 을왕리나 왕산 해수욕장으로 또 돌아가서 물놀이를 계속할 수도 있었다. 하지만 고민 끝에 그러지는 않고, 곧장 인천대교를 건너서 본토로 돌아왔다.

이제 휴가의 컨셉이 피서에서 인천 시내 관광으로 바뀌었으니 다음 목적지인 인천 자유 공원을 찾아갔다. 인천대교도 구간 단속 때문에 과속을 거의 할 수 없기는 마찬가지였다. 폭주는 비트코인과도 같아서 사패산 터널이든, 강남 순환로든 무엇이든 어떤 도로가 처음 생겨서 단속이 강화되기 전에 일찍, 미리 해야 한다는 걸 느꼈다.

자유 공원은 고맙게도 전면 무료이고 혼잡하지도 않은 공영 주차장이 근처에 있어서 주차 걱정이 전혀 없었다.
공원 한구석의 으슥한 모퉁이에 텐트를 치고 거기서 잠들었는데, 밤에도 시원함이 전혀 느껴지지 않고 너무 더워서 웃통 벗고 물에 적신 수건을 등에 걸쳐야 했다. 아침에 시원한 바닷물과 함께 신선놀음을 했던 경험이 무색해질 지경이었다..;;

그래도 휴가 날짜 자체는 이렇게 왕창 더운 날에 절묘하게 잘 잡았다. 기껏 휴가를 떠났는데 비가 쏟아진 것보다는 나으니 말이다. 또한 텐트 안에서 노숙하는 동안에도 코딩을 계속하여 날개셋 한글 입력기의 버그를 두 개나 잡았다.

3. 셋째 날: 월미도와 인천 시내 명소 관광

해가 뜨자마자 자유 공원을 정찰하기 시작했다. 이 공원은 '응봉산'이라고 불리는 최대 높이 70m 남짓한 언덕에 자리잡아 있는데, 이른 새벽부터 산책과 운동을 하는 사람들로 북적였다. 안 그래도 우리나라 최초의 근대식 공원이라고 하고, 산책과 운동과 휴식을 위한 공간으로 아주 잘 꾸며져 있었다.
또한 인천 자유 공원에는 그 이름도 유명한 매카써 장군의 동상이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한민국의 은인인 더글러스 맥아더(최종 계급은.. 오성장군 원수!). 이 동상은 무려 1957년에 세워졌다고 하니, 지금은 그로부터 무려 60년이 훌쩍 넘었다. 내가 이 명물을 직접 보러 물놀이도 동해 대신 황해를 택하면서 인천 러쉬를 갔다.
시간대의 한계(역광...) 때문에 그리 좋은 구도와 색감으로 사진을 만들지는 못했다. 그리고 위에 새는 날아가거나 내려올 생각을 안 해서 사진에도 그대로 찍혔다.

맥아더는 부친부터가 별 단 장군이었고, 거기에 개인 노력을 가미하여 1, 2차 세계 대전을 경험한 최연소 장군으로 승승장구했다. 그리고 6· 25 사변 때 그가 입안했던 인천 상륙 작전은 전쟁사에서 영원히 잊혀지지 않을 천재적인 작전으로 기록되었다. 낙동강 방어선에서 전선이 교착된 채로 휴전을 해 버릴 수는 없는 노릇이었지 않는가?

다만, 맥아더는 상륙 작전의 대성공을 계기로 좀 자만에 빠졌는지, 이후 중공군의 개입에 대해서는 오판을 거듭하며 수세에 몰렸다. 수틀리면 또 핵 터뜨리지 같은 생각으로 트루먼 대통령과도 대립하다가 예편하게 된 것 역시 아쉬운 점이다.

맥아더는 컨셉이었는지 파이프 담배를 무는 걸 좋아했으며, 공식 석상에서는 반드시 모자를 쓰고 사진을 찍었다. 모자를 벗어서 정수리가 드러난 모습은 히로히토 일왕이라든가 이 승만 할배와 함께 찍은 사진 같은 일부 소수밖에 전해지지 않는다.
카리스마 넘치고 콧대 높고 기세등등 오만방자(?)해서 아무하고나 서글서글 친하게 지내지 않고 적도 많은 타입이었는데..

우리나라의 이 승만 대통령이 이런 맥아더와 완전 사이 좋은 절친 관계였다. 아무나.. 그것도 미국인도 아닌 가난한 듣보잡 신흥 국가 사람이 맥아더 같은 깐깐한 사람과 친구가 될 수 있는 게 아니다. 둘 다 비슷한 고집쟁이 괴짜 꼴통인 한편으로 엄청난 천재형이다 보니, 서로 통하는 구석이 있었나 보다.

아무튼, 이 사람 동상의 존재를 불편해하는 악질 빨갱이들은 동정의 여지가 없는 인간 쓰레기들이다. 사회 정의를 제대로 구현하려면 원래는 놈들을 대한민국 국적 박탈하고 외국으로 추방해서 한국 땅 영원히 못 밟게 만들든가, 정신병원· 수용소 내지 사형장으로 보내야 된다. 그리하지 않고 정말 상상할 수 없을 정도로 자비롭고 관대하게 처분한다 해도 이런 놈들이 최소한 교육자, 법조인, 정치인, 군· 경 공무원 같은 직업은 네버, 절대, 결코 가질 수 없게 해야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 밖에 인천 자유 공원에는 한미 수교 100주년 기념탑(1882-1982)과 6· 25 당시의 인천 학도 의용대 참전비가 세워져 있다.
먼 옛날에는 심지어 자유의 여신상의 축소판 레플리카까지 놓여 있었다고 한다. 똑같이 자유, 자유 하니까 유사성이 있어서 건립한 건지는 모르겠지만, 이건 맥아더와는 관계가 없으며 다른 논란의 여지도 많았기 때문에 20년 남짓 만에 철거되었다(1976-1997).

이렇게 자유 공원의 답사를 마친 뒤, 본인은 더 서쪽에 있는 월미도를 찾아갔다.
월미도는 한때 '월미산'이라는 해발 108m 남짓한 언덕으로 구성된 섬이었다. 하지만 일제 시대 때 간척을 통해 육지와 연결되어서 사전적인 의미의 섬은 아니게 되었다. 그때는 부유한 일본인을 대상으로 하는 관광 내지 휴양 시설이 들어섰으며, 심지어 바닷가에 '월미 해수욕장'도 들어섰다고 한다.

여담이지만 동서양을 막론하고 해수욕장 피서라는 개념이 생긴 것은 자가용 승용차까지는 아니어도 최소한 철도가 등장해서 여가를 위한 장거리 여행이 가능해진 뒤부터이다. 그렇기 때문에 한반도에 해수욕장이라는 것이 도입된 것도 일제 시대 때이다. (1913년의 부산 송도 해수욕장이 최초)
오늘날 인천은 그 시절과 달리, 본토에는 해수욕장이 없다. 본토에서 떨어진 섬으로 가야 간척되지 않은 갯벌이 있고 물도 그나마 더 맑은 해수욕장이 나온다는 것이 부산과의 차이점이다.

해방 후에는 월미도 일대는 각종 공장, 항만, 군사 시설이 잔뜩 들어서면서 민간인 접근 금지 구역이 되었다. 심지어 해군 제2함대까지 주둔해서 '수방사의 해군 버전' 역할을 했으며, 연안뿐만 아니라 월미산 전체도 입산 금지였다. 그러다가 제2함대는 평택으로 이전하고 2001년이 돼서야 월미산은 공원으로 탈바꿈하여 개방되었다고 한다.
다만, 월미도 말고 그 남쪽에 있는 일명 소월미도는 지금도 인천 해양 경비 안전서, 인천 해상 교통 관제 센터 등.. 지도에 표시되지 않는 코렁 시설들이 가득한 보안 통제 구역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즘 안 그래도 너무 더워서 등산을 못 한 지 몇 달째 됐는데, 월미산을 정상까지 올라 봤다.
둘레길은 저렇게 큼직하게 잘 닦여 있고, 거기서 계단을 오르면 정상 쪽으로 갈 수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을 오르면 먼저 큼직한 광장에 도달하는데, 거기서 (1) 진짜 산 정상, (2) 구식 대포가 놓인 옛 성곽, (3) 전망대 타워를 골라서 갈 수 있었다. 그 세 곳의 모습은 위의 사진으로 보는 바와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망대에서 산 아래를 내려다 본 모습은 대략 이러하다.
월미산을 다녀온 뒤엔 산기슭에 있는 한국 이민사 박물관을 찾아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미 수교 이래로 단군의 후손들의 첫 이민이라 할 수 있는 1900년대 초의 하와이 이민, 멕시코-쿠바 이민 등.. 가끔 TV 다큐멘터리에서나 봤을 법한 근현대사 이야기들을 시기와 지역별로 일목요연하게 접할 수 있어서 아주 유익했다. 부산에서 봤던 '부산 근대 역사관'과 비슷한 분위기였다.

Posted by 사무엘

2018/08/01 19:31 2018/08/01 19:31
,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1517

Trackback URL : http://moogi.new21.org/tc/trackback/1517

Leave a comment
« Previous : 1 :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 1422 : Next »

블로그 이미지

철도를 명절 때에나 떠오르는 4대 교통수단 중 하나로만 아는 것은, 예수님을 사대성인· 성인군자 중 하나로만 아는 것과 같다.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18/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ite Stats

Total hits:
1002274
Today:
142
Yesterday:
5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