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 두물머리 공원

여느 봄이 다 그랬겠지만 지난 5월부터 6월 초 정도가 날씨가 참 좋았다. 한낮에 건물이나 차량 안에서는 에어컨이 필요하지만 아직은 열대야 따위 없이, 더워도 기분 좋게 더웠기 때문이다.
바람 불거나 그늘에 들어가거나 해가 지면 금세 시원해지고, 밤에는 20도나 그 아래로 아주 서늘해지고.. 건조해서 빨래는 금방 마르고.. 지금 이 상태에서 더 덥지만 않으면 딱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날씨가 이럴 때가 나들이 가기에도 아주 좋은 시기이다. 그래서 본인은 일부러 시간을 내어 동쪽으로 달려갔다.
재작년에 비슷한 컨셉으로 남양주 다산 유원지를 갔었는데 그때는 날씨가 흐리고 비까지 와서 충분히 경치 구경을 못 했다. 하지만 이번에는 날씨가 최적인 덕분에 자연을 제대로 즐길 수 있었다. 지금까지 말로만 들어 오던 양평 두물머리 공원부터 들른 뒤, 다음으로 다산 유원지를 다시 찾아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서울에서 양평으로 가는 길은 뭐랄까 신세계로 가는 느낌이다.
일명 '구도로'는 예빈산과 한강 사이의 틈새에 구불구불 만들어져 있는데, 1990년대 이전에는 이게 국도 6호선이었다. 그러나 더 곧은 길이 개통하면서 그게 국도의 지위를 대체하게 됐다. 새 길은 산을 팔당 1~4터널 시리즈로 뚫고 지난다.
위의 사진은 물론 구도로의 모습이다. 강 건너편엔 검단산이 보인다.

새 길은 '경강로'라는 이름이 붙었으며, 옛 길의 남양주 구간은 '다산로'라는 이름이 붙었다.
서울에도 지하철 6호선 버티고개-신당 사이 구간의 길이 다산로이며, 다산 콜센터도 있으니 정 약용의 흔적을 서울과 남양주에서 두루 발견할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두물머리 공원의 첫 모습은 이런 넓은 공터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방에는 남한강이 보이고 뒤에는 카페들이 즐비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강 건너편까지 최단 직선 거리를 잡아도 750m 남짓이다. 옛날에는 이 자리에 나루터가 있었던 모양이다.
하긴 요즘은 아예 다리를 놓거나, 바다의 섬들을 왕래하는 연락선을 굴렸지 겨우 강을 건너는 나룻배는 완전히 전멸했다. 배에도 정식 선장과 항해사, 기관사가 있을 뿐이지 겨우 노 젓는 뱃사공은...;; 참 낭만적이긴 하지만 비현실적인 직업이 됐다. 인력거의 수상 버전이나 다름없지 않은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과 강이 곁들어진 경치가 몹시 아름다웠다. 그래서 풍경 사진을 여러 장 남겼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제 흙길 공터 대신 넓고 푸른 초원과 좁은 산책로가 이어졌다. 보기만 해도 멘탈이 힐링힐링 되는 것 같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책을 계속하자 바닥이 동그란 광장과 함께 '두물경'이라는 표지석이 나타났다. 여기가 땅의 모서리이며, 여기 전방이 남한강· 북한강이 합쳐져서 한강으로 바뀌는 교차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기 이후로도 아름다운 경치는 계속 펼쳐졌는데, 여기까지만 소개하도록 하겠다.
혼자 가서 독서와 사색이나 코딩 삼매경에 빠지기 좋고, 연인이 있다면 같이 데이트 하기에도 좋고, 아예 처자식이 딸렸다면 같이 놀러 가도 좋은 곳이다.

다만, 여기는 벤치에 앉으면 앉았지 돗자리를 깔고 놀 만한 곳은 별로 없다. 그럴 목적으로는 서남쪽의 다산 유원지(다산 생태 공원)가 더 낫다. 본인은 2년 전의 추억을 떠올리며 거기도 다시 가 봤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옷, 유채꽃이 날 반겨 줬다.
양평 두물머리 공원이 여의도 같은 섬이라면, 다산 유원지는 본토와 단절되지는 않았지만 혼자 강으로 쑥 튀어나온 일종의 '곶'이다.
주차는 다산은 완전 무료이고, 두물머리는 공영 주차장 말고 강에서 제일 가까이 있는 싸제 주차장은 고정 요금 2000원을 징수했다.
참고로 양평과 남양주 모두 무료 와이파이를 쏴 주고 있어서 공원 안에서도 노트북으로 인터넷을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강을 최대한 가까이에서 볼 수 있는 구간은 다산이 두물머리보다 더 길게 늘어서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기도 두물머리 만만찮게 넓고 푸른 초원이 많이 널려 있었다.
이런 수풀뿐만 아니라 돗자리를 깔 수 있는 풀밭도 있고 말이다. 다만, 텐트를 치는 건 낮· 밤을 불문하고 금지였다.
사진을 더 많이 찍긴 했지만 귀찮아서 제일 특징적인 것만 소개하고 넘어가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건 다산 생태 공원의 특징을 적당한 색채와 적당한 구도로 잘 담은 풍경 같다.
종합하자면, 두물머리의 강점은 넓고 웅장한 자연의 비주얼, 그리고 긴 산책로이다.
다산의 강점은 강을 더 가까이에서 구경하면서 자연의 정취를 느끼며 쉬는 공간이다. 여기 일대에 놀러 갈 생각이 있으신 분은 이 점을 참고하면 되겠다.

여기를 구경한 뒤 본인은 근처의 예빈산 중턱에서 텐트 치고 야영도 하고 싶었지만.. 보급 부족과 피곤 등 여러 이유 때문에 그러지 못하고 그냥 귀가했다. 예빈산은 아직 등산도 못 한 산인데.. 언젠가 꼭 도전하고 싶다.

글을 맺으면서 갑자기 드는 생각인데 남양주는 생각보다 꽤 큰 도시인 것 같다.
보통은 불암산과 수락산의 동쪽으로 별내, 퇴계원, 그리고 포천과 가평 근처까지 '경춘선' 라인이 남양주라고 일컬어지는데..
한편으로 양평 방면으로 덕소, 팔당, 그리고 한강을 접하는 다산 유원지까지도 남양주이기 때문이다.
물론 여기는 남양주의 완전 남쪽 끝이며, 남북은 산으로 가로막혀서 생활권이 단절돼 있다. 남양주는 도농 복합일 뿐만 아니라 다핵도시인 셈이다.

Posted by 사무엘

2019/08/21 08:36 2019/08/21 08:36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1653

Trackback URL : http://moogi.new21.org/tc/trackback/1653

Leave a comment
« Previous : 1 :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 1543 : Next »

블로그 이미지

철도를 명절 때에나 떠오르는 4대 교통수단 중 하나로만 아는 것은, 예수님을 사대성인· 성인군자 중 하나로만 아는 것과 같다.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19/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ite Stats

Total hits:
1252674
Today:
337
Yesterday:
4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