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당호 일대는 강물이 십자형으로 만나는(세로: 북한강과 경안천, 가로: 남한강과 한강) 교차로일 뿐만 아니라, 행정구역도 남양주(북서)와 양평(북동), 하남(남서)과 광주(남동)로 제각기 갈리는 굉장히 흥미로운 곳이다.
주변의 지형을 극단적으로 단순화시키면 얼추 아래와 같다. 각 사분면별로 땅의 이름, 강의 이름, 산과 강변 공원과 교량까지 일목요연하게 정리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참고: 이 교차로에서 좀 떨어진 곳에는 남한강 이남에도 행정구역상 양평이 있으며, 경안천 서쪽에도 광주시 퇴촌면이 있음.)

여기 주변은 상수원 보호를 위해 개발이 절대적으로 제한되어 있기 때문에 자연의 정취가 물씬 풍기며 경치도 대단히 아름답다. 다산 생태 공원과 두물머리 공원에 대해서는 본인이 예전에 답사기를 올린 적이 있다.
하지만 강북 말고 강남, 특히 광주시 쪽은 딱히 갈 일이 없었고 접근도 쉽지 않기 때문에 오랫동안 미지의 세계로 남아 있었다.

양평에서 약간 남쪽으로 남한강만 건너면 되는데 접근이 어려운 이유는... 거기 주변에는 한강을 건너는 다리가 전혀 없기 때문이다. 동쪽의 양평 시내 쪽으로 한참을 더 가면 양평대교가 나오지만 그건 2012년에야 건설된 것이고 그마저도 고속도로용(45번 중부내륙)이기 때문에 일반 차량들은 이용하지 못한다.

광주시 쪽의 남한강변으로 가려면 남쪽으로라도 잔뜩 내려가서 경안천을 건너는 광동교를 건너야 한다. 저기는 거의 고립된 섬이나 마찬가지 같으며, 개인적으로는 '광주섬'이라고 이름을 붙이고 싶을 정도이다. 가까운 미래에 남한강을 건너는 다리가 저기 주변에 생길 일도 없을 테니 말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난 7월엔 본인은 여기에 한번 가 볼 기회가 생겼다.
본인 어머니의 어느 친구분이 은퇴 후 바로 저기 일대의 시골 마을에 주말 농장을 분양받으셨기 때문이다. 본인은 어머니를 따라 거기에 한번 놀러 가 봤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기까지 왔는데 밤에 잠은 당연히 밖에서 잤다. 이 당시 한낮에 30도를 훌쩍 넘는 7월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새벽에는 침낭을 덮어야 할 정도로 쌀쌀했다.
물론 본인은 이런 날씨가 아주 좋았다. 비까지 오면 완전 금상첨화였을 텐데~!

본인은 집과 직장에서 내내 버그와 싸우다가 불금을 기념하여 여기를 찾아갔다.
하지만 시골에서는 도시에서 보지 못한 진짜 버그들과 대판 싸우게 됐다. >_<
자그마한 벌레들이 컴퓨터나 자동차 내부로 들어가서 기계의 동작을 물리적으로 망가뜨릴 것만 같았다.

이런 경험을 해 보면 단순히 도시에 꾸며져 있는 공원의 풀숲하고 진짜 시골의 풀숲은 이런 데서 야생의 급이 차이가 난다는 것과, 텐트의 방충망에 고마움을 느끼게 된다.
또한, 생명 자연발생설을 믿었던 옛날 사람들의 심정이 이해가 된다. -_-;; 하긴, 흐르는 물에 손을 씻어야 한다는 것, 지렁이가 흙을 삼켰다가 뱉으면서 땅을 기름지게 해 준다는 것, 구더기가 파리의 유충일 뿐 둘이 같은 종이라는 것 등도 인류가 알아낸 지 생각만치 오래되지 않았다. 그런 걸 선뜻 관찰할 수 있을 정도로 인간의 평균적인 비위와 근성이 강하지는 못했을 테니 말이다.

시골에서는 인공물이 별로 없으니 음식물 정도의 쓰레기 투척이나 노상방뇨에도 상대적으로 관대한 편이다. 글쎄, 기생충 같은 위생 차원에서는 그것도 너무 많아지면 별로 안 좋긴 하지만..
자연이 어지간한 생체 배설물· 폐기물을 자체적으로 정화하는 능력은 컴퓨터로 치면 garbage collection을 떠오르게 하는 것 같다. 스타에서도 생체인 저그는 테란· 플토와 달리 자기 체력이 천천히 자체 회복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광주섬을 감싸는 지방도 342호선은 강을 따라가는 동시에 꼬불꼬불한 산도 타는 경로가 무척 인상적이었다. 그리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 식으로 강변을 따라 공원과 산책로도 아주 잘 꾸며져 있었다. 방문하던 당시에는 너무 더워서 구경만 하는 것으로 그쳤지만 가을쯤에는 여기서 돗자리 펴고 더 오래 있을 수 있겠다. 물론 더워도 날씨가 아주 쾌청하니 풍경 사진을 찍기에는 안성맞춤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광주섬의 서쪽에는 하중도에 '팔당 물안개 공원'이라는 게 있었다. (혹은 팔당물 안개 공원?? 띄어쓰기가 확실치 않음 ㅡ,.ㅡ;;) 녹지의 면적으로만 따지면 두물머리와 다산 공원을 아득히 능가한다. 하중도와 본토를 연결하는 교량 아래에는 연꽃이 잔뜩 심어져 있었다.
산책로는 거리가 편도로만 1~2km에 달하기 때문에 이 더운 날 도보 답사는 할 수 없고, 그냥 조금만 살펴보고 돌아왔다.

여기는 넓고 경치는 좋지만 서울 방면에서의 교통 불편과 홍보 부족, 그리고 이 뙤약볕에 그늘이나 화장실, 카페, 편의점 등 보조 시설이 부족한지라 토요일 낮임에도 불구하고 사람은 별로 없었다. 본인도 이제야 처음 알게 됐을 정도이니 이 공원은 생긴 지 얼마 안 된 것 같다. 덥긴 해도 두물머리나 다산은 이 시간대에 이 정도로 한산하지는 않았을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공원 다음으로는 팔당 전망대 부근에서 강을 바라보며 풍경 사진을 남겼다. 딱히 산 같은 고지대가 아닌 곳에 '전망대'라니 심상이 좀 어색하다만, 여기는 맨 위의 일러스트에서 진짜로 원점에 해당하는 중심지이다.
전망대 주변에는 카페와 식당이 여럿 있고, 좀 외곽에는 짙은 분홍색으로 칠해진 모텔도 있었다. 산 좋고 물 좋은 동네에서 데이트 하다가 잠은 여기서 자라는 건가 싶다.;;

이렇게 광주섬(?)에 눈도장을 찍고 땅밟기를 마쳤다.
정암산 등산도 하고 싶은데 그 날이 언제가 될지는 모르겠다. 그야말로 광주섬에 대한 총체적인 관광을 하는 날이 되지 않을까 싶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팔당호 주변은 상수원 보호 명목으로 사람이 얼씬도 할 수 없다. 저렇게 공원이 꾸며져 있으면 그것만으로 감지덕지지 팔당댐 근처는 아예 철망· 철조망이 둘러져 있다.
본인은 문득 한강 물을 가까이서 체험하고 싶어졌다. 그래서 집으로 돌아가는 길엔 뚝섬 한강 공원에 들렀다.

10여 개에 달하는 서울 한강 공원들 중 투톱은 여의도와 뚝섬이지 싶다. 둘 다 지하철역 접근성이 아주 좋은 데다 여의도는 위치가 너무 좋고, 뚝섬은 한강 공원들이 여기저기 조성되기 전부터 이미 민간 싸제 유원지로 유명했기 때문이다.
그래서 뚝섬의 경우 지금도 국공립 시설뿐만 아니라 민간 시설이 많이 들어서 있는데, 그 중엔 '아리랑 하우스'라고 커페, 레스토랑과 오리보트 대여 서비스를 하는 곳이 있다. 여기 말고 한강에서 오리보트를 탈 수 있는 곳이 한강 공원에 또 존재하는지는 모르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리보트는 자전거처럼 페달을 밟아서 돌리는 것 말고 전동 모터가 달린 것도 있으며, 대여료도 더 비싸다. 보트 한 척에는 최대 3명(240kg)까지 탈 수 있다더라.
전동이라 해도 그냥 빠르게 걷는 수준이다. 수면에 긴 여파를 남기면서 시속 수십 km로 질주하는 고속 모터보트는 따로 있으며 요금도 더 비싸다.

운전하는 게 놀이공원 범퍼카 같은 느낌이다만.. 그렇다고 다른 배에 일부러 부딪치지는 말아야 한다.
또한 한없이 멀리 나가거나 아예 강 건너편으로 갈 수도 없다. 부표 이내에 가로· 세로 공히 200미터 남짓한 사각형 영역 안만 돌아다닐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도 교량이 아니라 쪽배로나마 한강 서울 구간의 수면을 자가운전으로 돌아다녀 보는 건 이게 태어나서 거의 처음이었다.
여기도 엄연히 방대한 면적의 물이 흐르는 구간이니, 나름 바다 냄새가 나고 바람도 육지보다 더 많이 불어서 시원했다.

Posted by 사무엘

2019/08/24 08:33 2019/08/24 08:33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1654

Trackback URL : http://moogi.new21.org/tc/trackback/1654

Leave a comment
« Previous : 1 : ... 28 : 29 : 30 : 31 : 32 : 33 : 34 : 35 : 36 : ... 1565 : Next »

블로그 이미지

철도를 명절 때에나 떠오르는 4대 교통수단 중 하나로만 아는 것은, 예수님을 사대성인· 성인군자 중 하나로만 아는 것과 같다.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ite Stats

Total hits:
1284961
Today:
337
Yesterday:
5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