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들어가는 말

한글과 한자 문제는 정말 낡고 케케묵었고, 이미 대세를 거스를 수 없는 결론까지 도출된 주제이다. 본인 역시 나이 40이 임박한 지금까지 20여 년째 동일한 지론을 유지하고 있다. 오늘은 오랜만에 이에 대한 생각을 또 복습해 보고자 한다.

"한글로만 쓰니까 무슨 단어 뜻이 분간이 안 되고 어쩌구저쩌구" 하는 불평들은 나도 하라면 한 트럭을 끄집어낼 수 있다.
"역전의 용사"는 지고 있던 전투를 운동 경기마냥 역전(?)시킨 용사가 아니라는 것,
정부 조직을 가리킬 때의 部와, 삼권 분립을 가리킬 때의 府가 다르다는 것 뭐 등등..
온갖 병신같은 교인이나 목사나 교회 욕하면서 나는 이래서 예수 안 믿는다, 교회 안 다닌다.. 이러는 것과 완전히 똑같은 원리로 늘어놓을 수 있다.

그러나 그러나~~~~ 한글· 한자 문제에서는 다음과 같은 사항을 추가로 고려해야 한다.

1. 쓰기: 문자는 그림보다 아라비아 숫자에 더 가까워야

"한글로만 쓰니까 무슨 단어 뜻이 분간이 안 되고 어쩌구저쩌구" 하는 불평은..
그 자체조차도 나머지 90%에 달하는 이미 잘 분간되는 어휘들을 한글로 정말 편하고 빠르게 잘 읽고 쓰고 있기 때문에 나올 수 있는 불평이다! 알겠는가?

할배가 민주주의를 유린한(? 한 5%쯤?) 독재자라고..??
그 독재를 비판할 수 있는 90~95% 민주주의 토대를 닦아 놓은 사람도 할배다. 그와 같은 이치이다. 자, 이 비유를 들면 좀 이해가 빨리 되려나?

한글이나 알파벳 영단어는 최소한의 문자 체계만 떼고 나면, 최소한 모르는 단어를 사전에서 찾아 보는 거 하나는 아주 수월 간결하게 할 수 있다. 어떤 단어로부터 기본형을 유추하는 게 그리 어렵지 않으며, 유한한 요소만으로 무한의 개념을 표현한다는 체계가 있기 때문이다. 이게 문자와 그림의 본질적인 차이이기도 하다.

허나, 한자는 그림 티를 좀 못 벗은 무한집합-_- 문자이다. 모르는 글자를 옥편에서 찾는 데 시간이 얼마나 걸리며(부수, 획수..) 실패율도 얼마나 높을까?

게다가 읽을 줄 아는 것과 쓸 줄 아는 건.. 또 별개의 문제다. 컴퓨터조차 없던 시절에 "아 배고프다, 밥먹고 싶다" 이런 문장까지 백지 상태에서 한중일 어느 언어 방식이건 한자만으로 써야 한다면..?? 아 정말 끔찍하다.
설령 컴퓨터가 있다 해도 맨손에 펜만 있을 때보다야 쓰기가 편리해질 뿐이다. 다른 간편한 소리글자들도 동일하게 컴퓨터의 혜택을 받고 있다면, 한자는 이것들에 비해 입력하고 취급하기가 번거로우며 여전히 격차가 벌어진다.

2. 말하기/듣기: 글자가 아니라 알아들을 수 있는 말이 먼저

그리고 더 결정적으로, 언어라는 건 말이 먼저지 글이 먼저가 아니다. 한자의 음은 기본적으로 왕창 옛날 중국어 음의 낡은 껍데기일 뿐이다. 한글로만 써 놓으니 분간이 안 되는 문제에 앞서, 말이 글자 그림을 봐야만 이해되는 지경으로 배배 꼬이는 것이 더 문제라는 것이 나의 굳건한 지론이다.

정말 단순하고 상식적인 것에서부터 먼저 의문을 품고 제기해 보자.
수수(授受)와 매매(賣買).
세상에, 지구상의 어느 미친 언어가 '주다'와 '받다'라는 정반대 뜻을 같은 소리로 표현하냐?
'팔다'와 '사다'도 마찬가지.
'방화'는 너무 유명한 예일 테고, 그리고 명왕성의 명(冥)은 '어두울 명'이다. '밝을 명'(明)만 있는 줄 알았지? ㄲㄲㄲㄲㄲㄲ

이건 한자로 적지 않으면 뜻을 알 수 없네 타령을 하기에 앞서 말이 이상한 것이다.
형성자라는 건 알고 보면 굉장히 골때리는 제자 원리이다. 이건 글자를 생성하는 거지, 말을 생성하는 게 아니다.
(저 형성도 formation 形成이 아니라 形聲인 것쯤은 이과 출신인 나도 알고 있음)
이미 만들어지고 익숙해져 버린 명칭들은 어쩔 수 없지만, 최소한 더는 이런 식으로 조어를 하지 말고 청각 변별이 되고 잘 와닿는 쪽으로 말을 만들 생각, 시늉이라도 해야 한다.

중국어에는 성조라는 게 있어서 한국어보다는 한자 변별이 되는 편이다. 중세 땐 우리나라(조선??)조차 한자를 좀더 중국식으로 발음하려고 성조를 도입했던 것 같으나, 지금은 몽땅 사라졌다.
그런데 이 성조라는 게 노래를 부를 때는 전혀 표현될 수 없다. 한자의 발음들은 전부 문맥만으로 분별돼야 하며 의미가 잘못 전달될 수도 있다. 그렇기 때문에 내가 알기로 중국은 자기네 가요 뮤직비디오에 자막을 반드시 넣어 줘야 된다.

일본은..? 한자를 청각적으로 최대한 변별하려다 보니 읽는 방식이 너무 다양하고 복잡해져서 한자 위에 히라가나 토가 널리 쓰인다. 특히 이름 같은 생소한 고유명사의 한자는 이렇게 안 해 주면 거의 못 읽는다.
나는 이런 게 정상적인, 자연스러운 문자 생활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한 20년쯤 전부터 했던 생각이고 지금도 변함없다.

3. 결론: 국어 교육의 문제와 한글 전용의 문제를 서로 헷갈리지 말자

(1) 문자의 본질: 문자라는 건 말을 받아적는 도구 이상도 이하도 아니며, 그림보다는 추상적인 '숫자'에 더 가까운 면모를 지니는 게 바람직하다.
한자가 일단 익숙해지고 나면 함축적이고 시각성이 뛰어난 구석이 있는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읽기'의 장점을 위해서 치르는 '말하기/듣기'와 '쓰기'의 대가, 단점을 결코 만만하게 봐서는 안 된다!

(2) 한국어의 실정: 한국어는 중국어· 일본어와 달리 장단이고 성조고 훈독이고 뭐고 없다시피하며, 한자들을 정말 단순무식하게 한글 1음절로만 연결시켜 놓았다. 거기에다 한글이라는 문자도 자체적인 구조가 꽤 탄탄하며, 히라가나 카타카나 같은 한자 혼용을 전제로 한 보조용 문자가 아니다.
그러니 동음이의어 정리만 좀 해 주면 한글 전용을 하기에 매우 유리한 면모를 갖췄으며, 오늘날 실제로 그렇게 됐다.

(3) 문자 정책: 한글 전용을 전제로 하고, 마치 생소한 신조어를 드러내기 위해서 영어에서 하이픈이나 일부 음절 대문자화를 하듯이 가끔 괄호 안에 한자 병용만 하는 것으로 족하다.
개인적으로 일본식 한자어를 반대하는 소신은 아니다. 하지만 표기까지 몽땅 한자를 밝혀야 할 정도로 중구난방으로 쓰는 것은 반대다. 민족 감정 때문이 아니라 언어학적, 실용적인 측면에서만 접근한다.

(4) 교육: 뭐든지 도둑질만 아니면 많이 공부하고 배워서 나쁠 건 없고 그건 한자도 예외가 아니다. 그러나 겨우 말을 담는 껍데기 그릇을 공부하는 것 하나가 이렇게 어렵고 사용하기가 불편하고 시간이 많이 걸리는 것은 큰 문제이다. 한자는 한자어의 어원을 변별하고 의미를 정확하게 학습하는 용도로 쓰기가 아닌 '읽기' 위주로만 가르치면 된다.
국어 교육 문제를 한글 전용 문제로 돌릴 필요는 없다. 국어 교육을 똑바로 안 시키고 표기만 한자 병용을 하면? 한글 대신 헷갈려서 잘못 쓰인 한자들만 글에 가득해질 것이다.

그리고 덧붙이자면.. 한글 전용을 지지하는 사람일수록 한글 맞춤법과 띄어쓰기를 더욱 잘 지켜서 글을 써야 한다. 그게 한글의 표의성과 시각성을 살려 주는 규칙이기 때문이다.

4. 여담

(1) 성경조차 히브리건 그리스건 알파벳이건 소리만 받아적는 간결한 소리글자로 기록됐지, 뜻글자가 쓰이지 않았다.
또한, 세상에서 제일 높은 최고존엄에 대해 다루고 있는 텍스트이지만 한국어 같은 복잡한 높임법 따위 존재하지 않고 하나님도 you라고 바로 가리키는 언어로 기록됐다. 예수냐 예수님이냐 이런 게 본질적인 문제가 아니리는 것이다.

(2) 우리나라의 경우는 과거에 일제가 총칼로 한국어 한글을 말살하면서 일본어를 강요했으니 그건 극심한 저항과 반발에 부딪혔다.
그런데 그렇지 않고, 영국 미국 같은 나라가 한국을 식민지로 삼고,

  • 한국어 대신 영어를 쓰면.. X나 골치아픈 호칭, 높임법 신경쓸 필요 없이 누구나 이름으로 부르고 you로 바로 가리킬 수 있어요~!!
  • 어려운 한자로부터 해방될 수 있어요~!
  • 세계의 석학들, 최신 지식 정보와 바로 소통할 수 있어요~!
  • 미개한 붓이 아니라 타자기로 아주 빠르고 편하게 글을 쓸 수도 있어요~!

이렇게 당근만 흔들면서 접근했으면.. 당시 지식인들이 어떻게 반응했을지, 한국어와 한글의 운명이 어찌 됐을지 나는 장담을 못 하겠다. 이런 여건에서도 공 병우 같은 천재가 한글 타자기를 발명할 수 있었을까?
물론 저런 실용주의적인 사고방식 자체가 전후에 20세기 말이 돼서야 슬슬 등장했으니 이건 가정이 현실적이지 않은 뇌피셜일 뿐이다.

Posted by 사무엘

2021/02/14 08:37 2021/02/14 08:37
, , , ,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1854

Trackback URL : http://moogi.new21.org/tc/trackback/1854

Leave a comment
« Previous : 1 :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 1733 : Next »

블로그 이미지

철도를 명절 때에나 떠오르는 4대 교통수단 중 하나로만 아는 것은, 예수님을 사대성인· 성인군자 중 하나로만 아는 것과 같다.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21/03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ite Stats

Total hits:
1557727
Today:
310
Yesterday:
8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