멸종한 동물들 -- 조류 위주

생물 중에는 과거에는 존재했지만 현재는 멸종해서 없어진 품종이 있다.
무슨 고생대의 아노말로카리스나 중생대의 공룡, 신생대의 매머드처럼 너무 옛날 생물 말고, 인류와도 공존하던 중에 멸종한 놈도 있다. 개인적으로는 신대륙에서 날지 못하는 조류(새)의 멸종 사례들이 굉장히 인상깊게 느껴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모아: 타조보다도 덩치가 더 큰 새였으며, 유럽 백인들이 멸종시킨 건 아니라는 것(마오리 원주민들이 훨씬 더 전인 16세기쯤에 멸종시킴..??), 무슨 봉황 정도로 까마득한 판타지 같은 새가 아니면서 문명인이 실물을 본 적이 없다는 것 때문에 심상이 무척 독특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 도도: 날지 못하고 알도 하나씩밖에 못 낳는 주제에 습성도 인간을 너무 두려워하지 않을 정도로 순진했다. 이 때문에 백인 개척자들의 남획과 생태계 교란, 서식지 파괴의 직격타를 받아 18세기(1700년대) 말쯤에 싹 멸종했다. 이때는 안타깝지만 지금 같은 자연 보호 동물 보호 같은 관념이 사람들 사이에 존재하지 않았으며, 뱃사람은 특히 더욱 억세고 험악한 성향의 사람들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3) 큰바다쇠오리: 시꺼먼 색깔에 눈 주위에 허연 무늬가 있는 건 범고래를 닮았는데.. 도도와 비슷한 처지로 인해 19세기인 1840년대에 사실상 멸종했다.
원래 '펭귄'이라는 단어는 얘를 가리키는 단어였는데 정작 얘는 멸종해 버리고, 비슷하게 생긴 다른 개체가 남극에서 발견되면서 쟤들이 '펭귄'이라는 이름을 물려받았다. 개인적으로 제일 불쌍하고 안타까운 멸종 사례라고 생각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4) 여행비둘기: 얘는 위의 새들과는 달리 비행 가능한 놈이다. 한때 북미 대륙에서 하늘을 새까맣게 뒤덮을 정도로 엄청난 개체수를 자랑했고 돌멩이를 아무 데나 던져도 잡을 수 있던 녀석들이지만.. 이를 능가하는 무분별한 남획으로 인해 기어이 멸종하고 말았다. 소수가 된 뒤부터는 번식이 제대로 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동물원에서 마지막 개체가 번식에 실패하고 죽었기 때문에 정확한 멸종 일시와(1914년 9월 1일) 박제 기록이 전해진다.

Posted by 사무엘

2022/02/19 08:34 2022/02/19 08:34
,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1989

Trackback URL : http://moogi.new21.org/tc/trackback/1989

Leave a comment
« Previous : 1 : ... 102 : 103 : 104 : 105 : 106 : 107 : 108 : 109 : 110 : ... 1947 : Next »

블로그 이미지

철도를 명절 때에나 떠오르는 4대 교통수단 중 하나로만 아는 것은, 예수님을 사대성인· 성인군자 중 하나로만 아는 것과 같다.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22/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ite Stats

Total hits:
1952923
Today:
689
Yesterday:
7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