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기드(rugged) 모델

자동차, 노트북 컴퓨터, 스마트폰 같은 기계들에는 일반 사용자에게는 잘 알려지지 않은 '러기드(rugged) 모델/에디션'이라는 게 있다.
요즘은 기계들이 내부 구조가 상상을 초월하게 복잡하고 정밀해지면서 성능 자체는 매우 향상됐지만.. 그 대신 열악한 환경에서 험하게 다뤘을 때의 신뢰성이 야금야금 감소하고 유리몸처럼 되어 왔다. "무식하게 튼튼하다, 30년이 넘게 아무 고장 없이 잘 돌아간다, 그나마 고장 난 거 같을 때는 툭 쳐 주면 다시 돌아온다" 같은 면모가 없어졌다는 것이다.

하지만 경찰· 군인 같은 사람들은 가혹한 환경에서도 통신이나 정보 처리를 위해 각종 전자기기들을 휴대하고 사용해야 한다.
전자기기들은 통상적인 실내보다 더 강한 진동이나 낙하 충격, 굉장한 고온· 저온, 막장 수준으로 높거나 낮은 습도, 혹은 짙은 흙먼지가 풀풀 날리는 야외에서 사용하는 것을 가정한다.
그리고 자동차의 경우, 막 침수된다거나 엔진 오일을 굉장히 오랫동안 교환하지 않는 것, 부득이한 상황에서 연료를 질이 좀 안 좋은 걸 넣는 걸 생각해 보자.

요즘 자동차는 온통 컴퓨터 기반의 전자 장비로 가득하기 때문에, 같은 수준으로 침수되더라도 대미지가 30~40년 전의 자동차보다 훨씬 더 심하다.
또한, 요즘 자동차들은 옛날보다 훨~씬 더 정밀하게 연료를 다루고 배기가스를 정화하기 때문에 연료에 불순물이 들어있을 때의 배탈도 훨씬 더 심하게 난다. 단순히 매연 좀 나고 엔진 출력이 떨어지거나 시동 몇 번 꺼지는 정도로 끝나지 않는다. 그 정도면 엔진이 이미 비가역적인 대미지를 입어서 망가진다.

사실은 자동차 안에 탑재된 카오디오나 내비 등의 기기는 처음부터 '러기드' 속성을 어느 정도 지닌 것이나 마찬가지이다.
주행하느라 쿵쿵 강한 진동이 수시로 전해지는 차량 안에서 테이프도 아니고 CD를 꽉 잡고 안정적으로 재생하는 건 일반 보급형 CDP로는 가능하지 않을 것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한여름 땡볕 아래에서 차내 온도가 60~70도까지 올라가더라도 고장 나지 않게 회로를 만드는 것도 쉬운 일이 아니다.

하드디스크는 헤드가 디스크로부터 나노미터 급으로 위에 떠서 돌아다닌다는데.. 이런 초정밀한 기기는 진동에는 완전 쥐약이지 않겠는가..? 그리고 일반적인 놋붉이나 스마트폰에 들어가는 배터리들은.. 본인의 경험상 -15도 정도의 저온에도 맥을 못추는 연약한 물건이다. 이런 식으로 어려운 요인들이 많다.

그래서.. 같은 물건이라도 온갖 가혹 환경까지 고려해서 만들어진 군용품은 민간용보다 더 두툼하고 충격이나 진동에 강하게 만들어지며, 사실 외형부터가 무슨 갑옷이라도 입은 듯 아주 투박하게 생겼다. 노트북과 스마트폰을 예로 들어 보면 이런 식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론 군알못 민간인 중에도 일부러 이런 러기드 스타일 디자인을 좋아하는 사람도 일부 있긴 하다..
러기드 노트북은 가방도 가죽이 아니라 딱딱한 재질이며.. 러기드 폰은 방수 방진까지 갖춘 경우도 있다. 오오~

그 대신, 이런 러기드 내지 군용 모델은 민간용 모델보다 성능이 더 떨어지거나 가격이 훨씬 더 비싸다. 성능에다가 극한의 신뢰성까지 함께 달성하는 건 결코 쉬운 일이 아니기 때문이다.
단순히 사람이 야전에서 다루는 군용 수준을 넘어서 전투기나 우주 탐사선의 안에 들어가는 컴퓨터는 겨우 외장· 케이블 정도가 아니라 CPU와 마더보드부터가 특수하게 설계된 전용 부품, 심지어 전용 아키텍처를 기반으로 만들어진다.

이런 환경에서 돌아가는 컴퓨터는 진공 상태에서의 고온· 저온에 잘 버티고, 방사능이나 우주선 태양풍 같은 것에도 삐끗 하지 않고 잘 돌아가야 한다. 그래서 얘들 역시 굉장히 고가인 반면, 속도와 메모리 양 같은 성능은 굉~~장히 뒤떨어져 있다. 우리나라 전기 기관차 안에 아직 386/486 컴터가 현역이네, Windows 2000이 돌아가네 하는 얘기와도 급이 다르다.

다음으로 자동차를 살펴보면.. 일명 두돈반이라고 불리는 K-511 트럭 말이다.
민간용 트럭이 바퀴 크기와 축 수가 저 정도이면 가히 10톤은 넘게 실을 수 있는 덤프트럭 덩치이다. 그런데 왜 제원상의 적재량이 꼴랑 2.5톤인 걸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것도 이유가 있더라. 완전 비포장 야전 험지 오르막 기준으로 2.5톤이고, 평지 공도에서는 4.5톤 이상이라고 한다.
평지 공도에서도 톤수가 여전히 낮은 건 군용차 자체에 탑재된 장갑 쇳덩어리, 쉽게 말해 러기드 오버헤드 때문일 테고.. 하긴, 승용차만 해도 VIP용 방탄차는 총탄과 폭탄을 방어하는 두툼한 장갑 때문에 동급의 민수용 차보다 훨씬 더 무겁다.

보아하니 군대에서 운용하는 차량은 크게 세 부류로 나뉘는 것 같다.

  • 민간 차량과 완전히 똑같은데 번호판만 군대 소속 번호판
  • 군대에서만 쓰이는 표준 차량 (레토나, 두돈반 따위)
  • 장갑차, 탱크, 자주포 따위.. 건설 현장에다 비유하자면 차량보다는 건설기계에 더 가까운 물건들.

끝으로, '러기드' 하니까 말인데..
교회 댕기는 사람한테는 이 단어가 비교적 친숙할 것이다. "갈보리 산 위에 십자가 섰으니"라는 찬송가의 가사에 나오는 "험한 십자가"가 영어로 다 old rugged cross이다. 십자가의 목재 재질이 낡고 거칠다는 뜻인데, rugged를 '험한'이라고 번역한 것이다.

Posted by 사무엘

2022/02/14 08:36 2022/02/14 08:36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1987

Trackback URL : http://moogi.new21.org/tc/trackback/1987

Leave a comment
« Previous : 1 : ... 104 : 105 : 106 : 107 : 108 : 109 : 110 : 111 : 112 : ... 1947 : Next »

블로그 이미지

철도를 명절 때에나 떠오르는 4대 교통수단 중 하나로만 아는 것은, 예수님을 사대성인· 성인군자 중 하나로만 아는 것과 같다.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22/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ite Stats

Total hits:
1952923
Today:
689
Yesterday:
7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