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 성경 이야기들 -- 上

1. 창세기와 계시록의 2 6 7 패턴

창세기 1장의 6일 창조를 보면, 둘째 날에만 유일하게 '보기 좋았다'라는 말이 없다.
이와 대조적으로 여섯째 날은 그냥 보기 좋은 게 아니라 '매우 보기 좋았다'라고 끝난다.
마지막 일곱째 날은 하나님도 쉬시고 아무 코멘트 없이, 그 날을 복 주셨다고만 나온다.

이와 비슷한 패턴이 요한계시록 2~3장의 일곱 교회 얘기에서도 발견되는 것 같다.
각 교회별로 격려와 질타(책망)가 하나씩 있는 구조인데, 2타인 서머나 교회와 6타 필라델피아 교회는 책망이 없다.
2타는 책망이 없이 격려와 행동강령 당부만 있지만, 6타에 대해서는 더 적극적인 칭찬과 긍정적인 약속이 추가로 들어있다.
그러다가 다음 마지막 7타 라오디케아는 제일 부정적인 책망만 가득하고 심지어 약 처방이 있다.

창세기 1장의 6일이 문자적인 6일이듯, 계시록 20장의 1천 년도 문자적인 1천 년이라는 것은 의심의 여지가 없다.

2. 나무나라 비유

똑똑하면서 선량하고 인성 인품 좋은 사람, 자기 관심분야에서 바쁘고 할 일 많은 사람들은 굳이 권력에 연연하지 않는다. 정치판에 들어오라는 손짓에 어지간해서는 응하지 않는다.

하지만 능력은 쥐뿔 없으면서 찌질하고 열등감 쩔었고 남 앞에 나서길 좋아하고 명예욕 권력욕 많은 저질 인간은..
그런 기회가 오면 넙죽넙죽 나서는 편이다. 심지어 자기보다 더 큰 사람, 더 훌륭한 사람을 모함하고 음해하면서까지 나선다.
그래서 큰 권력을 쥐게 되면 피바람을 일으키고 나라를 다 말아먹는다.

자, 그럼 이 시점에서 사사기 9:8-15에 나오는 나무나라 비유를 읽어 보시라.
인간 군상들의 모습을 어쩜 이렇게 딱 정확하게 저격하고 풍자했는지 모르겠다~!!! 우리나라의 근래 모습과도 싱크로율이 아주 높다.

이게 인간 사회 정치의 역설 비극인 듯하다. 진짜 정치를 해야 하는 사람이 정치판에서 버티지를 못하는...
내가 개인 블로그를 10년 넘게 운영하면서 정치 쪽 글도 쓰고 성경 얘기도 많이 했는데, 저 구절을 언급한 적은 지금까지 한 번도 없었지 싶다.;;

3. 복음서의 엄청난 표현

복음서에서 예수님이 직접 하신 말씀 중에는.. 선뜻 실감이 가지 않고 믿어지지 않는 엄청난 일이 지금 당장 이뤄질 거라는 식으로 과장 막말(?)처럼 보이는 워딩이 생각보다 많다.
정말 액면 그대로 사실일까? 지금이 아니면 정확하게 어느 문맥에서 성립한다는 걸까? 이러니 제자들이 예수님 말씀을 제대로 못 알아들었겠다는 생각도 든다.

(1) 나(예수님)와 복음을 위하여 집· 토지(부동산!!)나 가족 인척 관계(형제 자매 부모 아내 자녀)까지 희생하고 버린 자는.. "지금 이 시대"에 그 재산과 인맥을 백 배나 받되 핍박과 함께 받고, 오는 세상에서는 영원한 생명을 받으리라. (막 10:29-30)
==>> 나중에, 죽은 뒤에 보상 받는다는 말이야 종교적으로 그리 어려운 약속이 아니다. 하지만 "지금" 받는다고 했다. 이게 뭘 의미할까..??

(2) 죽음을 맛보기 전에 사람의 아들이 자기 왕권을 가지고 오는 것을 볼 자들도.. (마 16:28, 막 9:1, 눅 9:27)
==>> 유대인들이 예수님을 바로 영접해서 지금처럼 초림과 재림의 구분이 생기지 않았다면 저 때 진짜로 저 일이 이뤄졌지 싶다.

(3) 이 세대가 가기 전에 다 이루리라. (마 24:34)
==>> 참고로 앞의 마 23:36 "진실로 내가 너희에게 이르노니, 이 모든 것이 이 세대에게 돌아가리라."라는 심판 선포는 뜬구름 잡는 먼 미래가 아니라 현재, contemporary한 문맥이다. generation 세대를 쓸데없이 길게 늘어뜨리는 말장난의 여지가 없다.

그리고 다음은 시기보다는 그냥 규모의 엄청남을 뜻한다.

(4) ... 만일 그것들을 낱낱이 기록한다면 심지어 이 세상이라도 기록된 책들을 담지 못할 줄로 나는 생각하노라. (요 21:25)
==>> 이 지구가 얼마나 넓은데.. 예수님이 하나님이고, 단순 공생애 사역이 아니라 창조주로서 지질학 천문학 역사까지 몽땅 다 망라해야 이 말이 문자적으로 성립할 것 같다.

(5) 너희에게 만일 겨자씨 한 알만 한 믿음이 있으면 산을 들어서 저리로 옮길 것이요.. (마 17:20)
==>> 믿음이 있을 때 일어날 수 있는 일의 이론적인 상한이 이 정도라는 뜻이 아닐까 한다.

(6) 들의 백합들이 어떻게 자라는지 깊이 생각해 보라. ... 솔로몬도 이것들 중 하나와 같이 차려입지 못하였느니라.
오늘 있다가 내일 아궁이에 던져질 들풀도 하나님께서 이렇게 입히시거든... (마 6:28-30)
==>> 아무리 그래도 그렇지, 금과 은으로 떡칠을 했던 솔로몬의 부귀영화가 야생 들풀 짜끄레기보다도 못했다니..?? 이 말은 정말 진지하고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곱씹어야 할 것 같다.

자연 세계에서 벌어지는 일을 하나님이 각 개체들 차원에서 다 알고 모니터링 컨트롤을 하고 계신다는 뜻이다. 그러니 성경에는 신이 인간의 세포 분열(= 머리카락 수)을 모조리 파악하고(마 10:30), 일개 어류가 동전을 삼킨 것까지 안다는 묘사가 존재하는 것이다(마 17:27).

4. 인칭과 인용 방식

성경에서 다니엘서 4장은 1인칭과 3인칭이 뒤섞인 굉장히 독특한 시점으로 서술되었다.
처음엔 느부갓네살 왕이 내리는 조서 내용 그 자체인 듯이 시작하다가, 그 다음에는 느부갓네살 기준인 "내가 이러쿵저러쿵 하던 중에 이런 꿈을 꿨거든? 그러니 다니엘아, 해석 좀 해 보삼~~"이라고 텍스트 전체가 1인칭 시점으로 문장이 전개된다.
그 뒤, 다니엘의 답변부터가 "다니엘이 말하기를..." 이런 식의 평범한 3인칭 시점이다.

내가 알기로 다니엘서는 성경으로서는 이례적으로 원문의 언어도 100% 히브리어가 아니다. 중간에 아람 어인지 뭔지가 껴서 바뀐다. 12개의 챕터 중 전반부는 재미있는 기적 스토리, 후반부는 어려운 예언으로 구획 구분이 잘 된 편인데.. 그래도 바빌론 포로기라는 격변의 시기에 기록돼서 그런지 집필 논조가 일관돼 있지 않다.
사실, 스토리가 다루고 있는 시간 간극도 꽤 큰 편이다. 맨 처음에 우상에게 바쳐진 고기를 안 먹은 건 다니엘의 유년기 시절이지만, 마지막에 사자굴에 쳐넣어졌다가 나온 건.. 그야말로 늙어 죽기 직전의 말년이다.

다음으로, 사도행전 1:4는 간접 인용과 직접 인용이 뒤섞인 구절이다.
언뜻 보기에는 "예루살렘을 떠나지 말라"라는 당부는 간접이고, "그 약속에 대해서는 니들도 내게서(예수님) 이미 들어서 잘 알지?"라는 확인은 직접인 것 같다. (KJV, NASV)
하지만 인용 방식이 바뀌는 게 뭔가 자연스럽지 않기 때문에 어지간한 성경 역본들은 "예루살렘을 떠나지 말라"까지 몽땅 직접 인용에다 포함시키곤 한다. (개역, NIV 등)

성경 중에는 직접 인용에 대해 따옴표가 쳐져 있거나, 심지어 예수님 말씀의 직접 인용을 빨간색 글자로 표시한 책이 있다. 하지만 이런 간단한 편집조차도 하려면 결국 답이 100% 정확하게 떨어지지 않고 모호한 행 1:4 같은 구절에서 막히게 된다.

5. 영적 존재에 대해서

수백 년 전 옛날의 신자들은 꼭 천당 지옥이 아니더라도 성경이 묘사하는 영적 세계, 영적 존재에 대한 동경, 환상이 오늘날의 신자보다 훨~씬 더 강했던 것 같다. 내가 그렇게 생각하는 근거는..

첫째, 그 재료 귀하고 인건비 많이 들던 시절에 성경책 하나에도 뭔 삽화와 무늬가 그렇게 많이 들어갔는지..?? 1611년 KJV 원판 책만 봐도 그렇다. 천사 그림, 스랍, 그룹(세라핌 케루빔) 그림 따위 말이다. 그러니 안 그래도 비싼 책이 더 비싸질 수밖에 없다~! ㄲㄲㄲㄲ

둘째, 그 사고방식이 옛날 찬송가 가사에도 투영돼 있다.
20세기에 나온 CCM이나 캐롤 가사 중에 천사가 주어로 나오는 “천사 찬송하기를 / 천사 화답하도다” 이런 걸 보신 분이 있는가? 전혀 없을 것이다.

오죽했으면 And can it be라는 찰스 웨슬리의 구원 찬송도 여러 절 중에 2절, “세라핌조차 감격에 못 이겨 주의 깊은 사랑을 노래하도다” 이런 초월적인 내용이 있다.. 이건 영 실감이 안 가서 요즘 찬양집에서는 생략되는 경우가 종종 있다. 한국어로 번역도 절대 되지 않았다. 저 가사는 무려 1738년작이었다.

6. 성경의 논리 전개 방식

  • "... 이런 사람은 불신자만도 못한 인간" (딤전 5:8)
  • "(니들이 인간 취급도 안 하는) 세리조차도 그 정도는 할 줄 안다" (마 5:46,47)
  • "그건 마귀들도 믿는 사항이다" (약 2:19)

성경엔 이런 식으로 대적이나 불신자의 존재를 의식한 영적 하한 '마지노 선'을 설정한 논리 전개가 종종 나온다.
"병시나 산소, 문과 출신인 나도 알고 있음"처럼 말이다. 흥미로운 일이다.

  • 선행으로 구원을 얻는 게 아닌 것만큼이나 악행으로 구원을 잃지도 않는다
  • 마음 생각만으로 죄를 지을 수 있는 것만큼이나(탐욕 등) 마음 생각만으로 구원받을 수도 있다
  • 예수님은 보이는 병을 고치는 것과 동급으로 보이지 않는 죄를 사할 수도 있다 (마 9:5,6)
  • 평생 나쁜짓 하다가 죽기 직전에 회개하고 구원받는 사람이 있는 것과 동급으로, 반대편 극단에는 평생 가난하고 호구 같이 불쌍하게 살았는데, 복음은 거부하고 지옥 가는 정말 답답하고 안타까운 사람도 있을 수 있... 아니, 적지 않다.

이렇듯, 성경은 비유 내지 비례식을 동원한 논리 전개도 많이 나온다. 신앙 생활 원리도 이런 식으로 생각하면 이해하기 쉽다.

  • 내가 살아 있는 동안에도 죽어라고 말 안 듣던 네놈들이 하물며 내가 죽은 뒤엔 얼마나 더 깽판 칠까..? (신 31:27)
  • 죄인인 너희도 자식 새끼 잘 챙겨줄 줄은 아는데 하물며 하늘의 아버지는 너희를 얼마나 더 잘 챙겨 주시겠는가? (마 7:11, 눅 11:13)
  • 동적 바인딩으로 생성된 이방인 교회가 이 정도로 잘됐으면 하물며 정적 바인딩인 유대인들이 회복되면 얼마나 더 잘되겠는가? (롬 11:12,24)

특히 "A:B인데 하물며 C:D는 어떻겠는가?" 요런 패턴 말이다. 로마서에 많이 나온다.

Posted by 사무엘

2022/09/18 08:35 2022/09/18 08:35
,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2068

Trackback URL : http://moogi.new21.org/tc/trackback/2068

Leave a comment
« Previous : 1 :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1947 : Next »

블로그 이미지

철도를 명절 때에나 떠오르는 4대 교통수단 중 하나로만 아는 것은, 예수님을 사대성인· 성인군자 중 하나로만 아는 것과 같다.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22/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ite Stats

Total hits:
1952883
Today:
649
Yesterday:
7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