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소설가 마크 트웨인

1.
19세기 미국의 소설가 마크 트웨인은
외륜선 달린 증기선이 떠 다니는 미시시피 강을 배경으로 “톰 소여의 모험”이라는 동화? 소설을 집필한 작가로 유명하다.
‘허클베리 핀’은 거기 나오는 톰 소여의 친구의 이름인데, 원작 동화가 큰 히트를 치자 친구 캐릭터만 갖고 소설을 또 쓰면서 이름이 제목에 등장하게 됐다.

이 사람은 얼마 전에 이 블로그에서 소개했던 패니 크로스비 여사와 동시대 인물이다. 검색을 하면 무슨 아인슈타인처럼 백발에 수염도 북실북실한 노신사의 모습이 주로 걸려 나온다. 그리고..

2.
그는 시대를 정말 엄청나게 앞서간 좌파 진보(?) 성향이었다.
무슨 공산당 빨갱이 성향이었다는 말이 아니라, 그 시절에 인종 차별 반대하고 제국주의 반대하고 저딴 일들이 신과 기독교의 이름으로 행해지는 걸 극혐 거부했다. 심지어 자국에서 과거에 인디언들 땅 빼앗고 죽인 것까지도 신랄하게 비판했다. 놀랍지 않은가?

사회 상류층들의 위선을 싫어하고, 불의와 거짓이 알량한 ‘국익’이라는 이름으로 합리화되고 퉁쳐지는 걸 반대했다. 자기가 싫어하는 걸 비판할 때는 온갖 신랄한 독설을 아끼지 않았다.
그리고 한편으로는 프랑스에서 드레퓌스 누명 조작 사건이 벌어졌을 때, 드레퓌스 진영을 온몸으로 옹호했다. 드레퓌스를 실드 쳤던 프랑스의 소설가 ‘에밀 졸라’를 공개적으로 지지하고 극찬했었다. 그 유명한 n명 출생 드립을 동원해서 말이다.

“세상에 위선자 사기꾼 돌팔이 겁쟁이 기회주의자 따위는 1년에도 수백 명씩 태어난다. 그러나 에밀 졸라 같은 양심적이고 용감하고 정의로운 지식인은 몇백 년에 한 명 태어날까말까다.”
글쎄, 영국은 저런 사람이 정치판에 부족해서 결국 19세기 중반에 아편 전쟁을 벌이게 됐는가 보다.

3.
마크 트웨인은 성향이 성향이다 보니 사회 풍자 소설도 많이 썼다.
이건 “걸리버 여행기”의 저자인 영국 조나단 스위프트와 비슷한 면모인 것 같다.

걸리버 여행기야말로 걸리버가 무슨 ‘하멜 표류기’마냥 난쟁이들과 부대낀다는 내용의 초딩용 가벼운 판타지 동화라고 생각하면 그건 정말 경기도 오산이다.
거인국 등 나머지 에피소드 3개를 다 봐야 된다. 제일 유명한 첫 에피소드 소인국 편은 전체 소프트웨어의 기능 중에서 셰어웨어 비등록판 정도에 지나지 않는다.

이건 영국 사회에 대한 블랙코미디 풍자를 넘어 거의 인간 본성에 대한 혐오와 회의 자괴가 담긴 참신하고도 심오한 소설이다.
이런 소설이 1800년대도 아니고 1720년대에 출간됐으니 얘도 시대를 엄청 많이 앞선 것이었고, 작가는 굉장한 천재였다.

여담이지만 작가의 이름 Swift는 오늘날 애플의 iOS/macOS 프로그래밍 언어의 이름으로 등극했으며,
걸리버 여행기 소설 중에 등장하는 미개 종족 이름 Yahoo는 한때 시대를 풍미했던 검색 엔진의 이름으로 쓰이기도 했다.;;;
CPU 아키텍처별 비트 배열 순서의 차이를 나타내는 big/little endian이라는 것도 저 소설에서 등장하는 '계란 깨는 방향'에서 유래된 명칭이다~!! 어이쿠~ ㄲㄲㄲㄲㄲㄲ

4.
이렇게 마크 트웨인과 웬 걸리버 여행기가 오버랩 됐는데, 다시 본론으로 돌아오면..
마크 트웨인은 참 신기하게도 핼리 혜성이 지구를 찾아온 때에 거의 맞춰 태어나고(1835년 11월), 그 다음 핼리 혜성이 지구를 찾아온 때에 거의 맞춰서 죽었다(1910년 4월)!!

저 사람 본인도 이에 대해 진작부터 신기하게 생각했었다. 그래서 자기는 다음 혜성 방문 타이밍 때 죽으면 좋겠다는 말까지 농반진반으로 했다고 한다. 그런데 말이 씨가 돼 버렸는지, 70대 중반의 나이로 진짜로 그 시기에 죽었다..;;

그는 이런 출생 배경 때문인지 문돌이 소설가인 것치고는 자연과학 쪽으로도 일반인들 이상의 관심과 조예가 있었다. 그리고 저런 골수 진보 성향(!!) 때문인지, 자기 살아 생전에 발표되어서 교계를 뒤흔들었던 따끈한 학설인 진화론에 대해서도 응당 호의적인 입장이었다.

그렇다고 저 사람은 무슨 볼테르 급의 완전 개독안티 무신론자 반종교.. 까지는 아니고, 명목상 신자이긴 했다고 한다. 하지만 전형적인 “예수는 믿지만 (인간한테 실망해서) 교회는 안 다닌다”, “예수님이 지금 인간들 교회를 보신다면 빡쳐서 또 다 뒤집어엎고 불호령을 내리실 것이다” 성향이었다.
개인적으로 저런 사고방식에 대해서는 그냥 하나만 알고 둘은 모르는 정도의 생각으로 간주한다. 이해는 하지만 완전 동의는 안 한다.

(당신들도 인정하고 존중한다는 그 예수님이 자기 피까지 비용으로 치러서(!!) 교회라는 조직을 만들었는걸? 그 사람들로 뽁짝거리고 시끄럽고 정신 없는 교회에 주일마다 발품 팔아 출석하는 신자들이.. 바보 멍청이어서 그러는 건 아닌데..?? ㄲㄲㄲㄲ)

뭐, 저 정도 말은 크리스천이 전혀 아니었던 인도의 '마하트마 간디'도 했던 걸로 잘 알려져 있다. 저런 성향이 좋게 발전하면 히틀러한테도 당당히 항거했던 행동하는 양심 본회퍼 목사처럼 될 수 있을 것이고, 나쁘게 발전하면 그냥 자유주의 해방 신학처럼 될 것 같다.

5.
끝으로, 1910년엔 5월 중순엔 실제로 핼리 혜성이 지구를 스쳐 지나갔다.
그런데 이때는 “다가오는 핼리 혜성의 꼬리 부분을 관찰해 보니 이건 분명 독가스 성분이다. 이때는 지구 전역에도 독가스가 잔뜩 퍼질 예정이다. 지구의 인류는 꼼짝없이 멸망할 것이다~~” 이런 황당한 종말론 설레발이 많이 나돌았다고 한다.
지금 생각하면 참 웃긴 얘기지만 그 당시엔 1908년 퉁구스카 대폭발의 충격 때문에 저런 선동도 통했던 것 같다.

현실에서는 그런 종말은 당연히 없었다. 단지, 그로부터 100일쯤 뒤에 조선 왕조 하나만 종말을 맞이했을 뿐이었다..!! =_=;;

Posted by 사무엘

2023/01/28 08:35 2023/01/28 08:35
, ,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2118

Trackback URL : http://moogi.new21.org/tc/trackback/2118

Leave a comment
« Previous : 1 : ... 187 : 188 : 189 : 190 : 191 : 192 : 193 : 194 : 195 : ... 2157 : Next »

블로그 이미지

그런즉 이제 애호박, 단호박, 늙은호박 이 셋은 항상 있으나, 그 중에 제일은 늙은호박이니라.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24/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ite Stats

Total hits:
2754550
Today:
1320
Yesterday:
14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