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본인이 개인적으로 서서히 불현듯이 꽂히고 있는 찬송가는..
To god be the glory "주 하나님 큰 일을 행하셨네" 이다.
제도권 교회 찬송가(통일/새)에 수록돼 있는지는 잘 모르겠다. 아마 없는 듯..

1. To God be the glory! Great things He hath done!
So loved He the world that He gave us his son;
who yielded his life an atonement for sin,
and opened the life gate that all may go in.

2. Oh, perfect redemption, the purchase of blood,
To every believer the promise of God;
The vilest offender who truly believes,
That moment from Jesus a pardon receives.

(3절도 있긴 하지만 생략)

(후렴) Praise the Lord, praise the Lord, let the earth hear His voice;
Praise the Lord, praise the Lord, let the people rejoice;
Oh, come to the Father, through Jesus the Son,
And give Him the glory; great things He hath done.


이 곡은 멜로디가 좀 클래식하다 보니 엄근진한 경배로 분류되는 경향이 있다.
그러나 멜로디가 그저 "면류관 가지고"나 "다 찬양하여라", "기뻐하며 경배하세"처럼 힘차고 엄근진한 것뿐만 아니라 화사하고 우아하고 예쁜 면모도 있다. 그래서 더욱 꽂혀든다.

또한, 가사를 뜯어보면 "주께 영광"뿐만 아니라 요 3:16 인용에 대놓고 복음 메시지로 가득하다. 복음성가에 아주 충실한 곡이다.
2절은 최악의 나쁜 범죄자 죄인(vilest offender)이라도.. 진심으로 믿으면(행 8:37 마음을 다하여 믿으면!!) 그 순간 예수님으로부터 pardon을 받는다고 쓰여 있다.

이 엄청난 가사의 작사자는 또 패니 크로스비 여사이더라. 명불허전 또 걸려들었다.;;
이분은 정말 복음의 본질을 정확히 간파했던 것 같다.
이 곡의 작곡자는 William Doane으로, 위키백과의 설명에 따르면 패니 크로스비와 오랫동안 같이 활동한 동역자라고 한다. 그녀의 시 중 무려 1500편에다가 곡을 붙였다고 전해진다..;;

독자 여러분 중에도 예수 믿는 분 계시면 이 찬양의 시청을 권한다.
난 G장조로 머리에 입력돼 있는데 공식 반주는 반음 더 높은 A플랫인가 보다.
https://www.youtube.com/watch?v=-15v9iworAU
https://www.youtube.com/watch?v=2CeBoSQsBR0

2.
다음으로 찬양의 형태와 관련해서 할 말이 있다.
큼직~~한 채플 안에서 성가대가 아니라 사복 입은 남녀노소 몇백 명이 단체 합창으로 무슨 찬송가를 부르는 영상은
의외로.. 천조국뿐만 아니라 영국 것이 걸려 나오는 경우도 많더라.
본인이 유튜브를 뒤지면서 지금까지 한두 번 경험한 게 아니었다. 이건 걔네들 문화인 것 같다.

회중 합창은 영국 게 많고,
뭔가 가족 중창이라고 해야 하나 요런 건 미국 내륙의 크리스천 동네가 본좌이다.. 특히 자녀가 대여섯 이상씩 있는 대가족이 악기 하나씩 쥐거나 파트 하나씩 맡아서 찬양 부르는 건.. 개인적으로 정말 보기 좋고 부러웠다.

3.
참고로 To God be the glory는.. 쌍팔년도 시절 미국의 유명한 흑인 복음성가 가수 겸 작곡자인 Andrae Couch의 곡 My tribute (어찌하여야 / 나의 찬미)의 후렴부에 나오는 To God be the glory (하나~~~~님께 영광)와 동일한 표현이다. 개인적으로 곡의 제목을 보는 순간 저 곡이 떠올라서 멈칫 했다.
그리고 부활 찬송 "주님께 영광"은 Thine be the glory라고 시작하니 헷갈리지 않도록 하자.;;

4.
그리고 또 참고로.. 본인이 예전 2010년대에 꽂혔던 찬송을 열거하자면..

  • Wonderful grace of Jesus
  • And can it be that I should gain
  • 그 참혹한 십자가에 주 달려 흘린 피

이런 것들이다. 이 블로그의 과거 글에서도 흔적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클래식 스타일 찬송가인데 통일 찬송가 따위에 실리지 않았고 기성 교회에 잘 알려져 있지 않은 곡은 어떤 경로로 국내에 소개되고 알려졌는지 개인적으로 굉장히 궁금하다. Ron Hamilton 같은 사람도 기성 교회에서는 내가 알기로 거의 듣보잡이지 않나?

대체로 기성 장로교니 감리교니 하는 개신교와 잘 섞이지 않는 침례교 교단 쪽에서 자체 찬송가를 편찬하면서 번역하고 소개했지 싶다. 성서 침례교회처럼 말이다. 내력 면에서 킹 제임스 유일주의와는 큰 관련이 없다.
본인의 찬양곡 스펙트럼은 저런 침례교 스타일에다가 1990년대 국내 CCM도 좀 추가돼 있는 편이다.

Posted by 사무엘

2023/04/08 08:34 2023/04/08 08:34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2146

Trackback URL : http://moogi.new21.org/tc/trackback/2146

Leave a comment
« Previous : 1 : ... 150 : 151 : 152 : 153 : 154 : 155 : 156 : 157 : 158 : ... 2150 : Next »

블로그 이미지

그런즉 이제 애호박, 단호박, 늙은호박 이 셋은 항상 있으나, 그 중에 제일은 늙은호박이니라.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24/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ite Stats

Total hits:
2716092
Today:
966
Yesterday:
17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