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선징악 스토리 매체들

본인은 권선징악 이야기를 좋아한다.
악의 무리들이 더 큰 힘에게 참교육 당하고 보복과 응징 당하는 이야기를 좋아한다. 성경도 궁극적으로 그런 구조이기 때문에 본인이 좋아한다.
옛날 영화 테이큰이나 아저씨 같은 부류를 아주 좋아한다. 마르코를 전기 고문하고 만석· 종석 형제를 통쾌하게 골로 보내 버리는 연출을 좋아한다. I spit on your grave라든가 "악마를 보았다" 같은 작품도 좋아한다.

쓸데없이 열린 결말이나 무슨 입체적인 면모, 이중간첩 반전, 가해자가 된 피해자, “쟤도 처음부터 저렇지는 않았어” 같은 건? ‘역사의 풍운아’ 급으로 스토리를 기막히게 탄탄하게 잘 짠 게 아니면 막 좋아하지 않는다. "복수는 나의 것"이나 "킬 빌"은 막 권선징악 정의 구현이라고 보기는 좀 애매하지..??? ㄲㄲㄲ

글쎄, 이런 단순한 장르에 대한 수요가 있는지.. 요즘은 웹툰이나 유튜브로도 내 취향을 저격한 소재의 작품이 좀 눈에 띈다.
가장 먼저 웹툰 <참교육>이다. 2020년 말부터 거의 2년 동안 110화를 연재하더니 2022년 말에 시즌 1이 끝났다. 본인은 이걸 재미있게 구독했으며, 상당수의 회차는 다음 스토리가 궁금해서 유료 구독까지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처음에는 그냥 학교 폭력만 다루는 것 같더니 나중에는 섬노예와 사이비 종교, 불법 도박까지 그야말로 학생이 얽힌 전반적인 시사 사회 고발물이 됐다.
시간이 지나고 보니 좀 오글거리고 유치한 연출도 적지 않지만, 이런 게 본인의 취향과 잘 맞는다.

이미 다들 아시겠지만, 본인은 성악설을 지지하고 필요악의 존재를 인정한다. 체벌이나 사형 제도를 쌍수 들고 적극 찬성하며 그게 성경적인 사고방식이라고 본다. 저런 게 없으면 인간이 인간이 될 수 없고 인간 사회가 제대로 돌아갈 수 없을 거라고 단언한다. 오늘날의 사법 체계는 형벌이 너무 약하다.

오 은영 교수/의사/박사라고 아동 교육 전문가를 표방하며 온갖 TV 방송과 광고에 얼굴을 비추고 있는 유명인사가 있다. 난 개인적으로는 저분을 썩 좋아하지 않는다.
이 사람은 자기도 교인이라면서 자녀를 의로 훈육해야 된다는 말은 일체 없이, 극단적인 막장 문제 부모들 예만 들면서 오로지 “문제 아동이 아니라 문제 부모가 있을 뿐이다” 얘기밖에 안 한다. 그건 편파적이고 문제 있는 관점으로 보인다.

솔직히 엄마가 아니라 아빠라면.. 어린 자녀가 “잘못 건드렸다가는 작살난다, 내 생명이 위협을 받는다” 정도의 권위와 위엄, 두려움이 있기는 해야 한다.
선악을 아직 분별하지 못하는 어린애는 아예 죽어 버린다면 무조건 구원이야 받을 것이다. 그러나 그런 판단 유예 기간 동안, 지옥불에 떨어지지는 않는 대신 신체의 아픔이라도 느끼면서 지옥에 가지 않는 생활 습관이 훈련되고 몸에 배여야 할 것이다.

물론 “큰 권한에는 큰 책임이 따른다”라는 법칙은 부모에게야말로 매우 절실히 적용된다. 부모가 자녀에게 내리는 상과 벌, 당근과 채찍에는 “원칙과 일관성”이 있어야 한다. 그리고 자녀가 부모와는 아예 말이 안 통한다고 생각하고 소통을 포기해 버리고 삐딱서니 타게 만들지는 말아야 한다.
뭐, 이게 말처럼 쉬운 일이 절대 아닐 것이고 본인은 처자식조차 없는 미혼이니-_- 이 주제에 대해 더 오지랖을 늘어놓지는 않겠다. ㄲㄲ

얘기가 좀 밖으로 샜다만..
<참교육> 정도면 약간의 현실적이고 진지한 메시지가 들어있는 작품인데..
그냥 단순히 악인을 가학적으로 응징하는 것에만 초점을 맞춘 작품도 있다.

국내 웹툰 중에서는.. 이미 수 년 전에 완결되기는 했지만 <뉴 바이블>이 있다. ㅡ,.ㅡ;;
무슨 헐크처럼 생긴 ‘제이’(J!!!!!)가 정의의 사도이다. 십자검을 휘두르면서 일진 양아치나 성범죄자의 사지를 자르고 목을 뎅겅 쳐 버린다. <킬 빌> 같은 병맛 연출 일색인데, 계속 보면 재미는 있다. -_-
참교육과 뉴 바이블 모두 실제 범죄 사건을 모티브로 삼아서 에피소드를 구성했다는 공통점이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교도소 만기 출소 후, 안산에서 살고 있는 그 유명 범죄자를 저격한..)

그 다음으로 본인이 유튜브를 방황하다가 발견한 걸출한 물건은.. 일본 만화/영상툰인 “휴먼버그 대학교”이다.
피츠버그 대학교를 흉내 낸 명칭 같은데, 명목상으로는 “인간의 두뇌가 버그를 일으켰을 때”를 표방하는 거라고 한다.

인터넷에 나도는 온갖 엽기 기괴 사건들을 짤막한 만화 형태로 각색하길래 흥미롭게 봤다. 그 정의상, 다윈 상을 받을 만한 일화도 훌륭한 소재가 된다.
여러 에피소드들 중, 불사신 직장인인 사토 히로부미, 그리고 세계를 떠도는 괴식 헌터 키토 죠지는 고정 주인공이 됐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런데 그 중에서 압권은.. 소믈리에라는 칭호를 자처하는 고문 기술자 ‘이쥬인 시게오’ 시리즈이다.
어떤 악당이 흉악 범죄를 저지르고도 일말의 반성도 없다. 심지어 돈과 빽을 동원해서 대타를 대신 체포되게 만들고, 진범은 처벌조차 받지 않는다.
피해자가 이 사실을 알고는 이쥬인 시게오에게 의뢰를 넣고, 피눈물을 흘리면서 원한을 풀어 달라고 읍소한다. 그리고.. 스토리는 늘 이런 패턴이다.;;

“내 이름은 OOO. 법의 처벌을 받지 않은 인간쓰레기를 수거하는 뒷세계의 청소부이지.” ㅋㅋㅋㅋ
“피해자의 눈물을 이렇게라도 닦아 주는 것. 이것이 고문 소믈리에의 사명이다.” ㅋㅋㅋㅋㅋㅋ


이런 소재만 갖고 이런 재미있는 만화 시리즈를 만들다니.. 역시 열도의 기상이다.
주인공은 명탐정, 대도, 고독한 암살자 해결사 같은 컨셉이고, 자기 자신을 소개하는 건 “심야식당”이라든가 스피드왜건, 개그만화 보기 좋은 날 3기 7화 전반부의 “Mr. 마스다” 같은 느낌이다.

그 뒤에 학습만화 스타일의 쓸데없이 고퀄 TMI인 각종 고문 디테일 설명충 기질은 “도이치의 과학력은 세계제이이이일!” 같은 느낌.. ㄲㄲㄲㄲㄲ
이런 게 일본 애니의 세계이구나 싶다!! 감동 받아서 개인적으로 일본 글자라도 독학하며 외우게 됐다.

그러게 진작에 이런 걸 만들 것이지,
뭐 “끝나지 않는 여름방학”이라든가 “감각의 제국”, “쇼군의 새디즘”처럼 꿈도 희망도 없이 피해자만 일방적으로 당하는 얘기들은 재미가 없었는데 말이다.
그러고 보니 고문 소믈리에 시리즈에서는.. 필리핀에서 무려 가톨릭 신부로 활동하면서 고문 기술자를 겸직-_-;하고 있는 이쥬인 시게오의 친구가 이름이 JJ이다. 뉴 바이블의 '제이'와 비슷한 명칭 되시겠다.

이상이다. 뜬금없이 정치 얘기를 좀 늘어놓고 글을 맺도록 하겠다.
이쥬인 시게오 같은 사람이 현실에 존재해서 음주운전 교통사고 유족이라든가.. 더 나아가 서해 피살 공무원 유족이라든가, 동료 탈북자가 저 사람을 찾아가서 피눈물 쏟으며 의뢰를 하는 상황을 잠시 상상해 봤다.
멀쩡한 자기 아버지를 월북 빨갱이로 몰아붙인 그놈, 내 친구를 흉악범 살인자로 몰아서 북한으로 되돌려보낸 저 불구대천의 원수를 같이 지옥으로 떨어뜨려 달라고 말이다.

이건 받을 가치가 있는 의뢰이겠지만, 목표물이 무려 전직 대통령이니 빡센 경호를 뚫고 몰래 납치하기는 쉽지 않을 것 같다. -_-

나는 내가 죽도록 싫어하는 이전 대통령이 집권했던 동안에도 그 사람이 해외 순방 중에 비행기가 추락해서 뒤지기를 기원한 적은 전혀 없다.
그렇게 죽어 버리면 놈은 직무 중 순직으로 처리돼서 사후에도 온갖 영예와 예우가 뒤따라오고, 후세들이 놈의 악행을 파헤치기가 매우 곤란해지기 때문이다.
(전땅끄도 1983년 아웅산 테러 때 무려 북괴의 공작에 의해 순직했어 봐라.. 절대로 지금 같은 정도로 욕먹는 처지가 되지 않았을 것이다. 뭐, 아예 역사가 송두리째 달라졌겠지..)

그저 놈이 법의 심판을 받고 사형장이나 국립호텔에서 죄수복 차림으로 여생을 보내기를 예나 지금이나 간절히 기원할 뿐이다. 만약 그럴 가능성이 없다면 이쥬인 시게오 같은 사람이라도 처리해 주기를 바라는 것이다.

뭐, 종북 빨갱이들이 현 대통령이 하루빨리 뒤지기를 간절히 기원하는 그 심정은 이해 못 하는 바 아니다.
지금 대통령을 정말 잘 뽑았다는 걸 그놈들이 웅변으로 증명해 주고 있는 거다.
그러나 그런 놈들이 종교인 성직자, 교사, 법조인 같은 직업은 제발 갖지 않았으면 좋겠다.

Posted by 사무엘

2023/07/23 08:35 2023/07/23 08:35
,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2186

Trackback URL : http://moogi.new21.org/tc/trackback/2186

Leave a comment
« Previous : 1 : ... 110 : 111 : 112 : 113 : 114 : 115 : 116 : 117 : 118 : ... 2150 : Next »

블로그 이미지

그런즉 이제 애호박, 단호박, 늙은호박 이 셋은 항상 있으나, 그 중에 제일은 늙은호박이니라.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24/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ite Stats

Total hits:
2716346
Today:
1220
Yesterday:
17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