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2015년의 병맛 영화

2015년엔 꽤 인상적인 병맛 독립영화가 국내외에 여럿 만들어졌던 것 같다.

(1) 쿵 퓨리 Kung Fury (스웨덴)
얘는 뭐 더 말하면 입만 아플 약 빤 명작이고...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시간이 꽤 많이 지났는데 2편은 왜 소식이 없나 모르겠다. 흐지부지된 건가?

(2) 무서운집 (한국!!!)
쿵 퓨리와는 좀 다른 방식으로 '일부러 못 만든 병맛 괴작'을 추구한 영화이다. 무려 오프라인 극장 개봉까지 했다.
물론 듣보잡 취급 받으며 관객 수도 1천 명 남짓한 처참한 수준이었지만-_-.. 얘는 전체 제작비가 100만원이 채 넘지 않은 극초저예산이었다! 그렇기 때문에 고작 그 관객으로도 제작비의 몇 배 이상을 뽑으며 흑자-_-를 냈다고 한다.;;
개미가 자기 체중의 몇 배 이상을 거뜬히 들어 나르고, 벼룩이 자기 키의 수 배 이상 높이를 점프하는 것과 비슷한 이치이다. ㄲㄲㄲㄲㄲㄲ

그리고..
(3) Modern Educayshun (호주) (☞ 보기)
7분 남짓한 분량이니 영화라기보다는 요즘 인기 많은 '너덜트' 스타일의 꽁트 영상에 가깝다.
요즘 별 걸 갖고 차별이네 프레임을 씌우는 이상한 PC(정치적 올바름.. -_-)질을 굉장히 신랄하게 풍자한 작품이다.
직접 보면 안다. 댓글을 보면 "정말 참신한 사이다 같은 풍자다~ 시대를 앞서갔다~ 이런 미래 예언물이 무려 2015년에 만들어졌었다니!!!" 같은 감탄 일색이다.

2. 컴퓨터 기반의 통신을 소재로 한 영화

1997년쯤이었나.. '접속'이라는 국산 멜로 명작 영화가 크게 히트를 쳤었다.
공교롭게도 같은 해 비슷한 시기에 Contact라는 제목으로 우주 관측을 소재로 하는 외국 SF 영화도 개봉하긴 했지만 그거랑은 소재· 장르가 완전히 다르고...ㄲㄲㄲ '접속'은 PC 통신 채팅으로 남녀가 만나는 얘기이다.

그런데 그때 이후로 PC 통신은 인터넷으로 바뀌었고 스마트폰과 SNS가 등장하고, 네트워크 속도는 정말 미친 듯이 빨라졌고, 사진으로 모자라서 동영상까지 초고화질로 실시간으로 주고 받는 시대가 됐는데..
훗날 통신을 소재로 한 영화로는 '소셜포비아'(한국, 2015), 최근에는 '스마트폰을 떨어뜨렸을 뿐인데'(일본, 2023)처럼 그닥 밝고 긍정적인 소재가 아니다. 의미심장하지 않은가? '접속'과 무척 비교되는 것 같다.

곤지암(2018)은 저 작품들처럼 대놓고 범죄를 다루는 건 아니지만, 기괴한 컨텐츠를 갖고 시청률 조회수에 목숨 거는 인터넷 방송? 유튜버의 어두운 면모를 다루고 있다.

3. 1967년작, 흥부와 놀부

옛날 국산 영화들을 뒤져 보다가 정말 놀라운 작품을 하나 발견했다.
바로 1967년작 “흥부와 놀부” 인형극이다. 얘는 그 시절에 흔치 않게 올컬러인 데다, 손이나 실로 조종하는 흔한 인형극 촬영이 아니다. 무려.. 스톱모션 애니이다. ㄷㄷㄷㄷㄷㄷ (☞ 보기)

1967년, “빨간 마후라”, “소령 강 재구”와 거의 같은 옛날에 울나라에서 이런 애니메이션을 만든 적이 있었다니.. 믿어지지 않는다.
CG도 없고 전자 음향도 없던 시절이니 크레딧 화면은 전부 손글씨와 실물 그림을 촬영한 것이다. 게다가 인형들의 저 정교한 움직임을 생각하면? 근성 면에서는 머털도사, 흙꼭두장군 이런 것보다 더 고퀄 같다.

60년대 아니랄까 봐, 구렁이를 때려죽이는 걸 피까지 철철 흐르면서 필요 이상으로 너무 잔인하게 묘사한 것 같다. ㅜㅜ 애들 보는 인형극이라면 그냥 쫓아내서 없애는 것만으로도 충분해 보이는데.
그리고 뒷부분에서 놀부의 박에서 튀어나오는 괴물과 귀신도.. 어지간한 공포물 수준이다. =_=;;

내가 울나라 옛날 영상물들을 여럿 보면서 들었던 생각이 확신으로 바뀌어 간다.
이 바닥은 1960년대에 뭔가 잊혀진 중흥기 같은 게 있었다. 1960년대를 만만하게 보지 말라.
오히려 5공 3S니 뭐니 하던 1980년대가 암흑기 침체기였다.

옛날에 KBS에서 왕자와 거지, 아라비안 나이트 이런 거 갖고 인형극을 방영했던 것 같다. 추억 돋네.. 그건 아래쪽에 철사가 연결된 조종 방식이었다.
요즘이야 실사 인형 같은 CG 애니메이션이 있을 뿐이지, 구닥다리 인형극 같은 건 안 만들 것이다.

4. 생명보험사의 첨단 CG CF들

지난 2021년 여름엔 신한 라이프의 CF에서 가상 인플루엔서 ‘로지’가 격렬한 댄스를 선보였다. 기억하는 분 계신가? (☞ 보기)
이게 실존 인물 무명 신인이 아니었다는 게 알려지면서 시청자들이 적지 않게 놀랐다. 1990년대 말의 사이버 가수 아담 시절에 비하면 CG가 정말 장족의 발전을 한 게 느껴진다.

그 뒤 2023년 초엔 KB 라이프의 CF에서 배우 윤 여정 씨가 50여 년 전 20대 시절의 자기 모습과 조우하는 모습이 나왔다.
이건 대역 배우가 동원되기는 했지만, 거기에다가 AI를 접목하여 합성 보정을 거친 영상이다. 대역 배우와는 완전히 다른 얼굴이 됐다. (☞ 보기) 신한 다음에는 KB가.. ㅡ,.ㅡ;;

햐~ 1990년대 중후반엔 환경 보호 공익광고에서 “그 맑은 물이 그립습니다” 이러면서 신 윤복의 풍속화가 애니메이션으로 바뀌던 게 당대 최첨단 CG 기술이었었다.
조선 시대 그림풍으로 물이 실제로 졸졸 흐르고 아낙네가 진짜로 머리를 감고 씻었다.;; 아니면 고구려 무용총 수렵도가 애니메이션으로 돌아간다거나..

거기에다 초보적인 에이징/디에이징 기술을 동원해서 경북대 무슨 교수 연구팀이 용역 받아서 “실종된 성서 초등학교 개구리 소년 5인, 만약 지금 살아 있다면 이런 얼굴일 것임” 정도나 깨작거리며 만들었다. 지금 기술에 비하면 정말 어설픈 수준이었다.

옛날에는 아담 정도의 CG만 해도 최하 워크스테이션 급 컴에서 X뺑이 치면서 며칠씩 렌더링 시켜야 했겠지만,
지금은 그 정도 CG는 어지간한 그래픽 카드만 장착된 PC라면 게임 실시간 렌더링으로 나올 것이다.
실존하지 않는 눈발이나 불꽃, 머리카락, 물결을 재연하는 기술뿐만 아니라 실존하지 않는 인물을 통째로 재현하고 나이 속이는 기술이 정말 눈부시게 발전했음을 느낀다. 아까 저 1960년대 인형극 영화와 비교하면 기술 배경이 그야말로 극과 극 상전벽해 그 자체이다.

그나저나 윤 여정의 진짜 20대 시절 작품인 1971년도 영화 "화녀"가 있다.
1960년엔 그렇게도 명작이라던 국산 흑백 영화 "하녀"가 있었는데.. 화녀도 있군..!!
KB 라이프의 CF를 제작한 사람들이 이 영화도 응당 참고했을 것이다. (☞ 보기)

Posted by 사무엘

2023/09/22 08:35 2023/09/22 08:35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2210

Trackback URL : http://moogi.new21.org/tc/trackback/2210

Leave a comment
« Previous : 1 : ... 85 : 86 : 87 : 88 : 89 : 90 : 91 : 92 : 93 : ... 2149 : Next »

블로그 이미지

그런즉 이제 애호박, 단호박, 늙은호박 이 셋은 항상 있으나, 그 중에 제일은 늙은호박이니라.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24/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ite Stats

Total hits:
2712136
Today:
212
Yesterday:
15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