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에는 namespace라는 엄청난 키워드가 존재한다.
namespace는 소스 코드에 존재하는 수많은 명칭(심볼)들로 하여금 이들이 통용되는 구획을 강제로 구분해 준다. (명칭의 decoration도 달라지기 때문에, 링크 때도 동명의 심볼들이 서로 구분 가능함)
방대한 프로그램을 짜고 특히 남이 만든 여러 라이브러리들을 한데 뭉뚱그려 관리하다 보면 함수나 전역 변수 이름, 심지어 매크로 같은 게 겹쳐서 링크 시 충돌이 있을 수 있다. 이때 namespace는 그런 문제에 대한 근본적인 해결책이 되어 준다.

C++은 C에 비해 scope이라는 개념이 더욱 발달했다.
여기서 말하는 scope이란, 단순히 전역 변수냐 지역 변수냐 하는 생명 주기 차원이 아니라, 어떤 심볼이 언어의 문맥 차원에서 인식되고 접근이 허용되는 범위를 일컫는다.
가령, C++ 클래스 내부에 있는 static 변수는 생명 주기로 말하자면야 C의 전역 변수와 다를 바가 없다. 그러나 단순 전역 변수와는 확연하게 다른 scope을 지니고 있다. 그래서 :: 같은 연산자도 생겼다.

예전에는, 특히 C 시절에는 global이라는 기본 namespace 하나밖에 없는 것과 마찬가지였지만 C++에서는 나만의 namespace를 정의할 수 있고, 심지어 이중 삼중으로 namespace 안에 또 namespace를 만들 수도 있다. 심볼들의 입체적인 관리와 구별이 가능해진 것이다.
사실 namespace는 90년대에 나중에 추가된 키워드로, 도스 시절의 볼랜드 C++ 같은 컴파일러에서는 지원도 되지 않는다. (MFC 역시 namespace는커녕 템플릿조차 없던 시절부터 만들어져 온 클래스 라이브러리인지라, namespace를 사용한 흔적이 없음)

그런데, namespace가 하는 일은 클래스가 하는 일과 좀 중복이 있어 보인다.
클래스도 그 자체가 이미 자신만의 새로운 scope을 만들어 낸 것이기 때문이다.
클래스 내부에 public으로 선언된 static 변수 내지 함수하고,
namespace 내부에 존재하는 전역 변수 내지 함수는 언뜻 보기에 위상이 완전히 똑같다.

밖에서는 클래스::이름, 또는 namespace::이름 이렇게 ::을 써서 호칭하는 것마저 동일하다.
클래스도 안에 클래스 내지 구조체가 중첩해서 존재할 수 있으며, 심지어 클래스 내부에서만 통용되는 enum이나 typedef를 선언하는 것도 가능하다.
그럼 도대체 namespace만의 특징은 무엇이 있을까? 아래의 코드를 생각해 보자.

namespace NS {
   class A {};
   void f( A *&, int ) {}
}

//void f(NS::A *&, int) {} //이게 뭘까?

class CS {
public:
   class A {};
   static void g( A *&, int ) {}
};

이렇게만 보면 NS라는 namespace에 소속된 클래스 A와 전역 함수 f,
그리고 CS라는 클래스에 소속된 클래스 A와 전역 함수 g는 서로 그게 그거 같고 정말 차이를 발견할 수 없어 보인다.
다만, class나 struct와는 달리 namespace는 뭔가 인스턴스화하는 자료형을 만드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닫는 중괄호 뒤에 세미콜론을 붙일 필요가 없다. 뭐, 그 정도 차이는 존재한다.

이들 각 심볼을 외부에서 접근하는 방법도 완전히 동일하다. 아래 코드를 보라.

NS::A *pfm = NULL;
NS::f(pfm, 0); //하지만 바로 f(pfm, 0)만 해도 된다. 이유는 나중에 설명

CS::A *qfm = NULL;
CS::g(qfm, 0);

그런데, namespace는 클래스에 없는 부가 기능이 좀 있다.

첫째, 바로 ADL(Argument dependent name lookup)이라는 기법이다.
C++ 컴파일러는 함수의 argument의 타입으로부터 함수의 소속 scope를 자동 추론하는 기능이 있다.
namespace NS에 속해 있는 f를 호출할 때 굳이 NS::를 할 필요가 없다.
왜냐하면 f가 받는 함수 인자 중에 이미 NS에 소속된 자료형이 존재하기 때문에, 컴파일러는 이 f를 먼저 global scope에서 살펴봐서 없으면 NS namespace 안에서도 찾아보게 된다.

함수의 인자를 이용하여 함수를 추정한다는 점에서는 함수 오버로딩의 확장판이라고 볼 수도 있겠다.
사실, 위의 소스에서 주석을 쳐 놓은 global scope의 f 함수까지 정의한다면 컴파일러는 어느 f 함수를 선택해야 할지 모호하다면서 에러를 낸다.
이런 기능은 클래스에는 존재하지 않는다. g 함수를 호출할 때는 매번 CS::g를 해 줘야 한다.

둘째, using 키워드이다.
반복되는 타이핑을 좀 줄이고 싶어하는 건 프로그래머들의 공통된 희망 사항이다.
타입 선언을 좀더 간편하게 하기 위해서 C/C++에는 typedef라는 키워드가 있고, 베이직이나 파스칼에는 구조체 참조를 좀더 간편하게 하려고 With 같은 키워드가 있다.

그와 마찬가지로 C++에는 여타 namespace에 있는 명칭을 매번 :: 연산자 없이도 바로 참조 가능하도록 using namespace 선언을 제공한다. using namespace std; 처럼 말이다.
using namespace NS를 한번 해 주면, 그 뒤부터는 NS::A *pfm 마저도 A *pfm로 축약 가능해진다.
using의 용법으로는 또 다른 것도 있는데, 설명서를 읽어 봐도 잘 모르겠다. 정말 무진장 복잡하고 저런 걸 언제 어디서 써먹으면 될지 영 감이 안 잡힌다. =_=;;
다만, namespace가 아니라 클래스에 의해 만들어진 scope에 대해서는 그런 것 역시 지원되지 않는다.

셋째, namespace p = FS; 처럼, namespace에다 별명(alias)을 붙여 쓰는 것도 가능하다. 길고 복잡한 다단계 namespace를 손쉽게 축약하는 방법이다. 저런 문법도 있다니, 가히 충격과 공포.

끝으로, 이름 없는 namespace는 마치 C 시절의 static 전역변수/함수처럼, 해당 번역 단위(소스 코드; translation unit) 바깥으로 함수나 변수 심볼이 노출되지 않게 하는 역할을 한다는 것도 알아 두면 좋다.
이 정도 되면 namespace는 C++ 언어에서는 단순히 클래스 이상으로 자신만의 역할이 있다고도 볼 수 있겠다.

가장 먼저 언급한 ADL에 대해서는 비판은 있다. namespace에다가 일종의 예외 규정을 만드는 것이나 마찬가지이기 때문에 C++ 문법을 더욱 복잡하게 하고 컴파일러 만들기도 난해한 언어로-_- 만드는 데 일조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프로그래밍의 편의를 위해서 ADL은 어쩔 수 없이 꼭 필요하기도 하다. 이게 없으면 다른 namespace에 소속되어 있는 클래스의 오트젝트에 대해서는 연산자 오버로딩조차도 제대로 못 하게 되는 경우가 생길 수도 있기 때문이다.

참고로 자바나 C#처럼 C++보다 나중에 등장한 본격 객체 지향 언어들은 C++처럼 global scope이라는 게 존재하지 않는다. 전역 함수나 전역 변수라는 게 애초부터 존재하지 않으며 모든 심볼들은 무조건 클래스에다 소속되어 있어야 한다. 또한 이런 언어들은 C++ 같은 텍스트 include라든가 링크라는 개념이 없으며, 클래스가 곧 패키지요 namespace의 형태로 구조가 잘 짜여 있다. 그래서 C++처럼 namespace를 별도로 갖고 있지는 않다.

Posted by 사무엘

2010/07/07 08:44 2010/07/07 08:44
Response
No Trackback , 5 Comments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313

Trackback URL : http://moogi.new21.org/tc/trackback/313

Comments List

  1. 주의사신 2010/07/07 09:04 # M/D Reply Permalink

    C++ namespace에서 딱 하나 아쉬운 것이요.

    namespace를 3중 정도 중첩한다고 했을 때,

    namespace A::B::C {
    //어쩌고 저쩌고
    }

    가 불가능하다는 것이 아닐까 합니다.

    너무 안으로 들어가서 보기 어렵죠...

    C#은 이것을 지원해서 좋긴한데...ㅜㅜ

    1. 사무엘 2010/07/07 13:01 # M/D Permalink

      아.. 원큐에 중첩 namespace를 한꺼번에 만들기 말인가요? 그런 것까지 필요할까 하는 생각이 들긴 하지만, 그래도 지원된다면 괜찮기는 하겠어요.
      마치, mkdir 명령이라든가 CreateDirectory 함수가 여러 서브디렉터리를 한꺼번에 만드는 걸 지원하지 않아서 불편한 것과 같은 맥락인 듯하네요.

  2. 김 기윤 2010/07/07 16:43 # M/D Reply Permalink

    namespace TH
    {
      namespace Gameplay
      {
        namespace CurtainFire
        {
          class Shooter
          {
            // 주저리주저리
          };
        }
      }
    }

    엄청난 들여쓰기 깊이..

  3. Angelra 2014/08/07 11:27 # M/D Reply Permalink

    안녕하세요~namespace를 찾다 좋은글 보고 감사드립니다.
    그런데 궁금한게 있는데, 알려주신걸 읽어보니 ADL(Argument dependent name lookup)기법이 기존의 오버로딩과의 차이점이 궁금한데 알려주실 수있나요. 두개의 차이점에 대한건 자료가 별로없네요 ㅠ

    1. 사무엘 2014/08/07 23:16 # M/D Permalink

      안녕하세요?
      보통 ADL이라고 하면
      우리 namespace를 명시해 주지 않아도 argument의 소속만 보고도 전역 operator 함수를 호출 가능하게 되는 게 장점이고,
      반대로 이 side effect 때문에 swap 함수 같은 건 std::라고 명시를 안 해 주면 namespace에 소속된 엉뚱한 게 호출되어 버릴 수도 있다..
      는 식의 예시가 제시되곤 합니다.
      http://stackoverflow.com/questions/8111677/what-is-argument-dependent-lookup-aka-adl-or-koenig-lookup
      이런 걸 말씀하시는 건가요?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 ^^

Leave a comment
« Previous : 1 : ... 1248 : 1249 : 1250 : 1251 : 1252 : 1253 : 1254 : 1255 : 1256 : ... 1520 : Next »

블로그 이미지

철도를 명절 때에나 떠오르는 4대 교통수단 중 하나로만 아는 것은, 예수님을 사대성인· 성인군자 중 하나로만 아는 것과 같다.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19/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ite Stats

Total hits:
1219384
Today:
75
Yesterday:
5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