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 글꼴 처리 기술의 변천사

※ 0세대

0이라는 숫자는 뒤에 나올 1~3세대와 비교했을 때 '상대적인' 관점에서 붙여졌다. 1~3에 비해 0은 기계/아날로그적인 성격이 짙다.
한글을 모아쓰기+네모꼴 형태로 표현할 여건이 도저히 안 되는 환경을 말한다. 한 낱자를 상황에 따라 여러 벌로 분간해서 처리할 수가 없고, 최소 수천 자에 달하는 한글을 글자 단위로 부호화할 수도 없다.

옛날에 전보가 한글을 풀어쓰기 형태로 찍었다고 그러고, 김 정수 교수가 고안한 한글 두벌식 기울여 풀어쓰기도 0세대 기술이다. 굳이 풀어쓰기가 아니라도, 쓰이는 한글 몇 글자만 그림처럼 다루는 것도 딱히 기술이란 게 쓰인 게 아니므로 넓게는 0세대 기술로 간주한다.

그나마 0세대 기술 중에서 한글의 원리를 가장 잘 반영한 바람직한 기술은 공 병우 한글 세벌식 타자기, 그리고 그 이념을 물려받은 직결식 글꼴이다.

※ 1세대

제한된 벌수의 자모를 조합하여 한글 글자를 정사각형에다 모아쓰기 형태로 찍을 수 있다. 16*16 크기의 화면용 조합형 한글 글꼴이 바로 1세대의 상징이다.

옛날에 자체 한글을 지원하던 국내 도스용 프로그램들은 전부 이 수준의 기술을 사용하였으며, 도스용 아래아한글 1.x는 더 나아가서 간단한 수준의 옛한글과 자체 조합 로직까지 구현했다. 1세대 기술은 작고 간결하면서도 한글의 조합 원리와 무척 잘 부합한다는 큰 장점이 있기 때문에, <날개셋> 편집기 역시 최소주의를 추구하는 차원에서 딱 이 수준의 기술만을 의도적으로 고수하고 있다.

철도역 승강장의 전광판이 0세대인 롤지나 플랩에서 LED로 바뀌면서 1세대 기술로 한글을 표현한 것들이 많다.

※ 2세대

1세대보다 많이 발전했다. 8*16, 16*16의 한계를 벗어나 글자 크기를 자유롭게 조절할 수 있고 심지어 윤곽선 글꼴을 지원한다. 영문의 경우 W와 I의 폭이 다른 가변폭 글꼴을 지원한다. Windows의 경우 트루타입 글꼴이 도입되면서 글꼴의 기술 수준이 1.x세대에서 2세대 수준으로 껑충 뛰었으며, 아래아한글도 2.x 버전으로 넘어가면서 이 수준에 도달했다.

디스플레이 소자의 기술이 발달하면서 요즘은 전광판이 청색이나 흰색을 포함한 원색도 잘 표현하고 해상도도 더욱 높아졌다. 그래서 종전의 16*16만으로는 글자의 크기가 너무 작기 때문에 2세대로의 전환은 필수이다.
그러나 2세대 기술은 구현체마다 차이는 있지만, 1세대에 비해 한글 자체만의 조합 가능성이나 옛한글 표현 능력은 오히려 퇴보한 경우가 많다. 1코드 포인트당 반드시 한 글자가 대응한다는 한계에 여전히 매여 있기 때문이다.

※ 3세대

글꼴 처리 기술의 만렙으로, PC에는 21세기 무렵부터 도입되었다. 한글까지 가변폭 글꼴의 처리가 완벽하게 지원되며, 가변폭으로도 모자라서 커닝까지 처리된다. OpenType 기술을 이용하여 아랍· 태국어 문자까지도 꼼수 없이 잘 처리할 수 있을 정도인데 하물며 옛한글쯤이야 모아쓰기 형태로 표시를 못 할 이유가 전혀 없다.

유니코드라는 건 이런 글꼴 처리 기술과 결부되지 않을 수가 없는 규격이다. 그렇기 때문에 문자의 서식을 전혀 고려하지 않는 텍스트 에디터를 만든다 해도, 이제는 유니코드를 완벽하게 지원하려면 워드 프로세서를 만들 때나 필요할 것 같은 이런 기술을 어느 정도 사용하지 않을 수 없게 되었다.

3세대에서는 글꼴의 화면 렌더링도 단순한 grayscale 수준을 넘어서서 LCD 화면의 픽셀 구조에 특화된 subpixl 방식을 지원한다.

Posted by 사무엘

2013/08/31 19:47 2013/08/31 19:47
, ,
Response
No Trackback , 2 Comments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872

Trackback URL : http://moogi.new21.org/tc/trackback/872

Comments List

  1. 너랑나랑 2013/09/02 22:58 # M/D Reply Permalink

    subpixel 방식에 대한 설명을 부탁드립니다.

    1. 사무엘 2013/09/02 23:51 # M/D Permalink

      별 거 아니에요. 액정 화면의 경우, 한 픽셀이 순색으로 표시되는 게 아니라 빨녹파 빨녹파 빨녹파... 이런 3색이 아주 작은 간격으로 나열되어서 색을 표현합니다.
      그 빨녹파가 가로로 배열된 경우, 1픽셀은 가로가 빨녹파라는 3개의 가상의 픽셀로 구성되었다고 보고 그런 가상의 픽셀을 기준으로 글자의 모서리를 부드럽게 보정하는 기술이 서브픽셀 방식입니다. 가로 해상도가 이론적으로 세 배로 버프되는 것이지요. 마이크로소프트가 사용하는 브랜드명은 잘 알다시피 ClearType입니다.

      그래서 이런 서브픽셀 렌더링을 쓰면 검은색 글자를 찍는데도 확대를 하면 모서리에 종종 빨강이나 파랑이 옅게 가미된 점이 보이는 것입니다.

Leave a comment
« Previous : 1 : ... 788 : 789 : 790 : 791 : 792 : 793 : 794 : 795 : 796 : ... 1571 : Next »

블로그 이미지

철도를 명절 때에나 떠오르는 4대 교통수단 중 하나로만 아는 것은, 예수님을 사대성인· 성인군자 중 하나로만 아는 것과 같다.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ite Stats

Total hits:
1295898
Today:
291
Yesterday:
4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