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의 전방 지역에 있는 PC방, 식당, 여관 같은 업소들이 군인들을만을 상대로 굉장한 바가지 요금을 받는 게 공공연한 관행이라니, 굉장히 충격이다.
이건 휴가철 때 해수욕장이나 유원지 민박들이 바가지 요금을 받는 것보다 죄질이 훨씬 더 나쁘다.

첫째는 민간인이 휴가를 떠나는 건 전적으로 당사자의 자발적인 선택과 의지인 반면 군복무는 그렇지 않기 때문이요,
둘째는 간부들은 그나마 위수지역이 넓은 편이고 승용차라도 있지, 병들은 꼼짝없이 그 지역에서 호구로 당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정말 그 지역 상인들이 도저히 먹고 살기 힘들다면, 모든 고객을 대상으로 요금을 올리면 된다.
국가에 자기 인생을 희생하여 충성하는 군인에게 할인을 해 줘도 모자랄 판에(철도 같은 일부 공공요금은 실제로 그러함) 바가지라니, 이건 정말 군납비리만큼이나 국방부나 정부 차원에서 나서서 저런 부조리를 단호하게 근절해야 하지 않나 싶다.

수 년 전에 강원도 모 지역 모 부대에서 실제로 있었던 일이라고 한다.
바가지가 해도 해도 너무한 지경에 이르자, 사단장이 특단의 조치를 취했다. 휘하의 모든 병과 간부들에게 그 지역의 상점과 숙박시설을 절대로 이용하지 말고, 휴가와 복귀 시엔 간부들 차를 타고 군부대와 시외버스 터미널 사이를 직통으로 이동하도록 명령을 내렸다. 지역 상점들에 대한 보이콧을 선언한 것이다. 헌병들은 그 지역을 순찰하면서 다른 군기 위반자가 아니라 상점을 무단으로 이용하는 군인들을 적발했다.

이 일이 있고 나자 지역 경제가 다 망하게 된 상인들이 항복(?)해서 요금을 여타 지역 수준으로 내렸다나 어쨌다나.
씁쓸한 일이 아닐 수 없다.

돈과 관련된 사항만이 전부가 아니다.
다른 사례로는, 외박 나갔던 군인들이 위수지역에 있는 불량배 고등학생 패거리한테 심하게 맞고 다쳐서 돌아온 적이 있었다. (군인들은 민간인과 얽히면 법적으로 굉장히 골치아파지기 때문에 이런 일이 생기면 그냥 피하거나 순순히 당하는 수밖에 없다.)

그러자 이 꼴을 목격한 대대장이던가 사단장이 격분했다. “어떤 놈이 감히 내 부하들을 이 모양으로 만들었나? 당장 이실직고하지 못해?”라고 다그쳐서 진상을 파악하고, 5분 대기조까지 편성해서 결국 가해자들을 잡아내고 합의 내지 처벌시켰다.

시스템 클럽에 가 보면 지 만원 박사의 회고록에도 월남전 참전 중에 겪은 비슷한 일화가 수록돼 있으니 참고하시라.

“앞으로 C-레이션(미군 전투 식량)이 필요하면 내게 전화하라. 하지만 만일 내 병사에게 손을 또 한번 대면 그 때엔 주먹과 무력으로 다스릴 것이다.” 전쟁터에서 존중돼야 할 전투병들이 옷이나 깨끗히 다려 입고 지내는 헌병 따위에게 뺨을 맞고 다닌다는 건 참을 수 없는 일이었다. 까불던 헌병들이 그날 전투병들의 맛을 톡톡히 본 것이다. 그후 그 초소를 지나는 내 부대 차량들은 언제나 기분좋게 프리패스됐다.


자, 이런 것들이 바로 윗사람이 아랫사람을 챙겨 주고, 사기를 진작시키는 방법이다.
저런 지도자 밑에서라면 내 목숨 바쳐서 국가를 위해 싸울 수 있겠다고 병사들의 마음을 사는 방법이다!

훈련할 때, 굴릴 때는 정말 가혹하게 빡세게 굴리더라도 상벌을 확실하고 공정하게 주고, 진짜 위급한 전쟁터에서야말로 진정한 전투력과 전우애가 나오게 하고..
초병은 직속상사의 명령 외에 누구의 지시도 받지 않는다는 걸 윗사람들이 솔선수범해서 실천하고..

나라가 예산이 모자라서 병사들에게 월급을 알바 최저임금 수준만치도 못 준다면, 돈 안 드는 저런 리더십이라도 발휘할 수 있지 않겠는가?
최소한 “간부, 고참들부터 죽인 뒤에 북한군 쏘겠다” 이러는 병사는 국군내에 없어야 하지 않겠나 말이다.

Posted by 사무엘

2013/09/09 08:23 2013/09/09 08:23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875

Trackback URL : http://moogi.new21.org/tc/trackback/875

Leave a comment
« Previous : 1 : ... 775 : 776 : 777 : 778 : 779 : 780 : 781 : 782 : 783 : ... 1562 : Next »

블로그 이미지

철도를 명절 때에나 떠오르는 4대 교통수단 중 하나로만 아는 것은, 예수님을 사대성인· 성인군자 중 하나로만 아는 것과 같다.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ite Stats

Total hits:
1280872
Today:
59
Yesterday:
5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