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Results for '다다이즘'


1 POSTS

  1. 2019/05/05 이 상, 오감도 by 사무엘

이 상, 오감도

다다이즘. 병맛. 유체이탈 화법.
'의식의 흐름'을 따라 아무말 대잔치.

요런 게 문학· 예술계에서 처음으로 시도되었던 게 지금으로부터 딱 100년쯤 전이다. 우리나라로 치면 일제 초기 정도..
지금이야 인터넷 문화 코드가 가벼움 병맛이라지만, 그때 기존 통념과 권위와 관행, 질서를 모두 깨뜨리는 실험은 파격 그 자체였다. 문학뿐만 아니라 미술이 극사실주의를 탈피해 이상한 형이상학 추상화를 추구하는 쪽으로 간 것도 아마 이때와 비슷하지 싶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한국 문학에서 이런 일탈 쪽의 독보적인 권위자가 있었다. 바로 이 상(본명 김 해경, 1910-1937).
정말이지 참 대단한 사람이긴 했다. 머릿속에 도대체 뭐가 들어있어야 오감도 같은 시를 시리즈로 쓸까 싶다.
서 정주라든가, 이말년 씨리즈에 나오는 천재 문학인 박 달필(...;;;)처럼 문학만 판 사람과는 달리, 그는 이과 배경이 있는 사람이다. '건축무한육면각체', '이상한 가역반응' 이런 말을 만들어 낼 만한 사람은 한국 문학 역사상 저 사람이 유일하다시피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뭐, "사과한알이떨어졌다. 지구는부서질정도로아팠다."(최후) 이건 뭔가 박 달필 같은 느낌도 들긴 한다.
"오호 통재라! 과로는 어찌하야 나에게 쌍코피를 선물하느뇨! 시몬, 너는 아느뇨! 내 인증껍데기에 적혈구와 백혈구 트위스트 추는 모습을!" 말이다. -_-;;;

그의 소설은 "박제가 되어 버린 천재를 아시오?"로 시작하는 그 날개, 그리고 시는 오감도가 유명하다.
오감도는 자기 전공 분야 용어인 조감도의 鳥(새)에서 획 하나만 삭제해서 烏(까마귀)를 만든 명칭이다. 요즘으로 치면 쏘나타 자동차 엠블럼에서 S자를 빼내서 오나타를 만든 것과 비슷하다.

하나만 쓴 게 아니라 무려 30회 시리즈를 신문에다 연재하려 했다. 조선중앙일보라고 오늘날의 조중동하고는 관계 없고 일제 말기에 폐간되고 없는 다른 신문이다.
신문에 총 30회 시리즈를 연재하려 했으나 "이게 도대체 뭔 소리야? 이딴 걸 시라고 쓴 거야?"라는 독자들의 극렬 항의가 빗발치는 바람에 1934년 7월부터 8월 사이에 딱 절반인 15회까지밖에 연재를 못 하고 짤렸다.
오감도의 첫 편이 바로 "13인의 아해가 도로로 질주하오" 그 시이다. 원문은 한문 혼용이고 띄어쓰기가 없다.

그는 공부 왕창 잘했고 그림 내지 제도에도 조예가 뛰어났다. 자 없이도 직선을 척 긋는 건 캐드 같은 게 없던 옛날에 측량 기사로서 굉장히 큰 장점인 능력이었을 것이다.
조선총독부 측량 기사로 일하면서 커리어 쌓았으면 돈도 많이 벌고 참 잘 나갔을 텐데.. 그는 좀 자폐 은둔형 천재였던 것 같다. 일본인 상사와 트러블을 겪은 뒤 안정적인 직장을 뛰쳐나와서 카페를 차리고 자영업을 시작했지만, 경영의 천재는 아니었는지 망하고 경제적으로 쪼들렸다. 그리고 나중에는 결핵이 악화되어 죽었다.

생전에 제대로 인정을 못 받았고 생활고에 시달리다가 겨우 27세 남짓한 나이에 결핵에 걸려 죽은 '비운의 천재'라는 점에서 그는 노르웨이의 수학자 닐스 헨리크 아벨(1802-1829)과 비슷하다!
이 상이 해방 이후까지 천수를 누렸다면 난해한 암호 같은 시와 소설이 과연 얼마나 더 나왔을지 궁금해진다. 컴퓨터와 인터넷 시대까지 경험했다면 분명 아스키 아트나 이모티콘 갖고도 재미있는 장난을 많이 쳤을 것이다.

그의 기행을 생각하면서 본인은 오감도를 날개셋 타자연습의 연습글로 수록해 봤다. 언제쯤 반영되어 홈페이지에다가도 정식으로 올라올지는 모르겠다. 이 글을 쳐 보면 타자 연습을 하는 사람도 내용의 해괴함에 멘탈이 붕괴되는 체험을 할 수 있을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사무엘

2019/05/05 08:36 2019/05/05 08:36
, ,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1615


블로그 이미지

철도를 명절 때에나 떠오르는 4대 교통수단 중 하나로만 아는 것은, 예수님을 사대성인· 성인군자 중 하나로만 아는 것과 같다.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19/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ite Stats

Total hits:
1264749
Today:
386
Yesterday:
5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