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교회 청년부 찬양

본인이 다니는 진리 침례 교회에서는 오전 예배 때 평소엔 중· 장년층 위주로 구성된 찬양대가 설교 직전에 특별 찬양을 한다. 그러나 매월 넷째 주에는 청년부가 특별 찬양을 한다.

수 년 동안 청년부는 중· 장년부 찬양대 중 하나를 지휘하는 음대 유학파 출신의 전문가 자매님에게서 지휘를 덤으로 받았다. 그러던 것이 약 2~3년쯤 전부터 선곡을 청년부에서 독자적으로 하기 시작했고, 지금으로부터 1년쯤 전부터는 완전히 독립(?)을 했다. 외부 인사의 개입 없이 청년부 지체들의 재량만으로 완전히 독자적으로 선곡과 연습, 지휘까지 해서 매달 강단에 서게 되었다. 원래 계시던 지휘자분의 일신상의 이유가 있었고, 또 청년 중에도 작곡까지 할 줄 아는 걸출한 다른 음악 전문가가 등장한 덕분이었다.

독립을 앞두고 이미 이것저것 다양한 시도를 했다. 피아노와 플룻에 능숙하고 영어권 교회에서 사용하는 old-style 찬송가를 많이 아는 자매가 있어서 새로운 곡을 가사를 같이 번역해서 불러 보기도 했다. 한편, 작곡가인 그 형제는 우리 교회의 표어인 고후 13:8, 그리고 KJV 성경 공부 모토인 딤후 2:15 구절에다가 곡을 붙여 부르는 기염을 토하기도 했다.

그래서 완전히 독립을 한 뒤부터는 본인과 그 작곡가 형제가 격월 교대로 친구들을 모아 놓고 선곡· 지휘를 하게 되었다. 그 형제도 매달 꼬박꼬박 청년부 찬양을 책임지는 건 부담스러워했고 격월 정도 간격이면 괜찮겠다고 동의를 했다. 사실, 청년부에서 피아노를 잘 치고 음악 쪽으로 재능이 있는 친구들은 중· 장년부 찬양 연습을 할 때 반주자로 동원되기도 하고 주일학교 어린이 찬양을 지휘하기도 한다. 즉, 청년부 자체의 일만 하는 게 아니라 위 아래 연령의 다른 부서로 지원 가는 경우도 많기 때문에 직분에 대한 부담감이 상대적으로 더 크다.

본인은 음대를 나온 것도 아니고 기악과 성악 어느 것도 전문적으로 깊게 배운 경험이 없다. 피아노는 다른 프로페셔널한 반주자들이 모두 부재 상태일 때 최하 우선순위로나 가끔 투입되는 "예비/스페어" 반주자 수준밖에 안 된다. 노래도 오로지 악보에 있는 대로 기계적으로 크고 정확하게 부를 줄만 알지 다른 기교나 감정 이입 테크닉, 성대 관리 같은 건 모른다. (그런데 내 경험상, 회중 찬양 인도는 그 정도만 돼도 할 만하긴 했다.. 지구력만 뛰어나면 되지 너무 잘 부를 필요는 없으니까. ㅎㅎ)

지난 1년 동안 본인 차례 때 우리 청년부가 부른 찬양은 다음과 같다.

1. 나의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리라

2014년 8월, 자체적으로 찬양을 준비한 첫 시간이었다. 이 때는 딴생각 할 것 없이 그냥 주찬양 6집에 있는 송 명희 작사· 최 덕신 작곡 CCM을 4성부 원곡 악보로 구해서 하나도 안 바꾸고 그대로 불렀다. 가사가 좋고(사랑과 고백 카테고리) 곡이 그리 어렵지 않고, 길이도 2분 50초 남짓으로 짧아서 모든 면에서 적절했다. 간주 중에는 악보에 있는 대로 플룻 연주를 넣었다. 첫 시도는 아주 성공적이었다.

2. CCM 메들리 (나의 사랑 나의 생명 + 우리는 한 알의 밀알이 되어서 + 보라 그 날이)

짤막한 노래들을 여럿 묶어서 멀티테마 메들리를 시도했다. 앞으로 또 다른 창의적인 메들리를 편성해서 부를 일이 있으면 좋겠다.
<나의 사랑 나의 생명>은 위에 여자 파트와 밑에 남자 파트가 돌림노래 하듯이 달라지는 노래이고, 이런 스타일의 곡이 <보라 그 날이>라고 하나 더 있음을 주목했다. 전자는 사랑과 고백이고 후자는 재림 내용이니, 중간에는 경쾌하고 뭔가 청년스러운 젊음과 열정, 헌신이 담긴 가사의 곡을 넣었다. 1곡과 2곡 사이에는 전주가 있지만, 2곡과 3곡은 전주 없이 곧바로 이어지게 했다. 그리고 각 곡의 권장 템포까지 미리 정해서 반주자에게 알려 줬다.

3. 주 임재 안에 늘 살아갈 동안 (Lord Jesus, I long in thy presence to live)

두 가지 이유로 인해 선곡했다. 첫째, 멜로디가 Away in a manger(그 어린 주 예수)라고 성탄 찬송곡과 동일하기 때문에 12월 말이던 당시 분위기와 "기분상" 잘 어울린다.
둘째, 곡과는 달리 가사는 지금의 내가 있기까지 주님의 임재를 회고하고 앞으로도 보호를 간구하는 내용으로, 이 역시 연말에 부르기에 적절하다.

성탄 찬송 Away in a manger는 같은 가사에 비슷한 분위기의 곡이 두 개가 존재한다. 그래서 우리 역시 곡의 시작, 중간, 끝에 두 곡을 적절히 섞어서 변화를 넣었으며, 중간에 조가 반음 올라가는 것도 악보를 일일이 따로 만들어서 시도해 봤다. 이렇게 비슷한 스타일로 편곡을 한 외국의 다른 성탄 찬양 음반에서 컨셉을 착안했다.

4. 말씀 찬송 메들리 (하나님 아버지 주신 책은 + 달고 오묘한 그 말씀 + 주 말씀 동산 안에는)

우리 교회가 특별히 킹 제임스 성경을 쓰는 교회이다 보니 특별히 이 분야를 공략할 필요가 있음을 느꼈다.
<하나님 아버지 주신 책은>과 <달고 오묘한 그 말씀>은 작사· 작곡자가 동일하고 조와 박자도 비슷하니 당연히 한데 엮었다. 다만, 전자는 1절 앞부분만 말씀과 비슷하고 나머지는 그냥 구원 카테고리에 가까운 가사이므로 전자를 앞에 넣고 후자가 뒤를 잇게 했다.

그 다음으로 무엇으로 뒤를 이을까 고민하다가, 침례교 찬송가를 참고해서 <주 말씀 동산 안에는>이라는 신곡을 넣었다.
중간 간주로 <신구약 성경 목록가>를 넣은 뒤 다음으로 <나의 사랑하는 책 비록 해어졌으나>를 부르는 것도 생각했으나, 여건상 실행되지 않았다.

5. CCM 메들리 (자기를 위하여 + 먼저 그의 나라와 의를 구하라)

복음서에 기록돼 있는 예수님 말씀, 특별히 역설의 진리를 담고 있는 말씀이 컨셉이었다. 찬양이라기보다는 영적 노래에 가깝고 찬송가가 아닌 CCM 스타일.
그래서 이번 메들리에 동원된 두 곡은 음악 구조가 아니라 가사의 유사성 때문에 선택됐다. 또한, 전반부는 "자기를 위해 높이는 자는 낮아질 것이요" 요런 진지한 내용으로 시작해서 후반부에서는 "하나님의 왕국을 먼저 구하라"뿐만 아니라 "구하라 너희에게 주실 것이요" 이렇게 분위기가 바뀌는 균형을 추구하기도 했다.

1곡은 주찬양 6집 앨범의 곡이다. 다음 2곡은 Karen Lafferty의 유명한 돌림노래이니 우리 역시 돌림노래 형태로 명랑하게 잘 불렀다. 단, 킹 제임스 성경에 따르면 마 6:33을 인용한 부분에서 he를 God로 바꿔 줘야 하는데 한국어로는 음절수를 도저히 감당할 수 없어서 안타까웠다.

6. 그 참혹한 십자가에

죄사함, 보혈, 십자가가 나오는 아주 베이직하고 클래식한 구원 찬송. 멜로디는 A A B A B A 패턴으로 정~말 단순하기 그지없고 쉽다. 그러나 가사는 그 이상으로 굉장한 고퀄이고 정확한 교리가 담겨 있고 애절하고 감동적이다.

가사를 살펴보면 누가복음을 인용하여 "십자가에서 구원받은 강도"가 2절에서 나오고, 보통 찬송가 책들은 요일 1:7을 참고 구절로 써 놓곤 했다. 그러나 나는 요 9:35-38의 맹인 이야기를 이 찬송과 특별히 연결하고 싶었다. 후렴에 "나 믿노라"가 나오니까. 그래서 간주 중에 이 구절을 형제 두 명이서 교독시켰다. "그가 이르되, [주]여, 내가 믿나이다, 하고 그분께 경배하니라."

아울러, 곡의 시작 부분('그 참혹한 십자가에')이 <찬양하라 내 영혼아>에서 '내 속에 있는 것들아' 부분과 멜로디· 박자가 비슷하기 때문에 본곡을 시작하기 전에 <찬양하라 내 영혼아>를 끼워 넣을까 생각도 했다.

7. 왕이 오신다

가장 최근에 불렀던 곡으로, 이번에는 재림· 소망 카테고리를 다뤘다.
이건 국내의 킹 제임스 독립 침례교회 진영에 있는 임 동선 목사님이 작사· 작곡한 창작곡이기 때문에 대외적으로 널리 알려져 있지는 않다. 씩씩한 분위기의 곡에 세 절의 가사가 지상· 공중 재림을 차례로 다루고, 다음 결론으로 세상의 끝이 오기 전까지 혼을 구원하는 일에 애쓰라는 권면으로 끝나서 좋았다. 가사가 다루는 타이밍이 뒤로 갈수록 미래에서 현재로 가까워지는 셈이다. 아울러, 후렴 가사가 계 22:20 "내가 반드시 속히 오리라"라는 약속으로 끝나는 것은 덤.

휴가를 떠나고 없는 인원이 많아서 참여자가 평소보다 적고 연습 시간도 부족했던지라 딱히 기교나 변화를 많이 넣지는 못했지만, 녹화된 걸 들어 보니 발성과 화음이 잘 배분되었고 들을 만했다.

.
.

다음 또는 다다음 달에는 어떤 곡을 부르게 될지는 현재로서는 나도 전혀 모른다. 리서치를 해 봐야 안다.
스타일은 클래식 찬송가, 국내외 CCM, 테마별 메들리 등이고,
소재는 찬양, 예수님, 구원, 십자가, 위로와 평안, 재림과 소망 등~~ 최대한 다양한 곡을 골고루 선곡하고 있다.
메들리도 가사를 중심으로 엮을 수 있고 곡의 스타일을 중심으로 엮을 수 있다.

내가 저런 곡들을 멋들어지게 손수 연주하거나 심지어 작곡을 하지는 못한다. 작곡? 정확하게는.. 하라면 한다. 단지 아무 감흥이 없이 박자와 화음만 맞는 멜로디 나열만 생성될 뿐 가성비가 전혀 수지맞지 않으니 안 하는 것이지. =_=;;

그러나 지난 5년이 넘는 세월 동안 회중 찬송 선곡과 인도를 하느라 찬송가 책 전체를 이 잡듯이 뒤지고 연구하다 보니.. 많은 기존 찬양곡들이 연관 검색이 되는 게 좋다. 성경을 성경으로 이것저것 대조하는 것만큼이나 찬양곡들도 이것저것 대조하고 분류하고 종합하는 건 흥미로운 일이다. 게다가 우리 교회에서 쓰는 찬송가 책엔 내가 아는 곡뿐만이 아니라 아직 미개척 상태인 곡들도 차고 넘친다. 현재로서는 가까운 미래에 선곡 아이디어가 고갈될 것 같지는 않다.

나는 개인적으로는 정확하게 언제 구원받았는지 전혀 알지 못하는 모태신앙이다. 하지만 지난 수 년 동안 내 마음에 맞는 애창곡은 수 년째 구원 카테고리에서 배출되었다. 하지만 다른 친구 중엔 위로와 평안, 신뢰와 확신 카테고리를 가장 좋아하는 경우도 있었다.

그리고 난 내 개인 취향과는 별개로, 공예배 때 다같이 부를 찬양곡은 앞서 얘기했듯이 최대한 골고루 균형 있게 선곡한다. 그러나 그렇게 해도 그 작곡가 형제는 자기 차례일 때는 역시나 내가 전혀 상상하지 못한 또 다른 스타일로 선곡을 하곤 했다. 그러니 음악의 세계는 참으로 심오하고 무궁무진함을 느꼈다. 자유도가 너무 높아서 컴퓨터가 사람을 도저히 따라가지 못하는 걸로 알려져 있는 게임인 바둑처럼.

음악이 인간의 심리와 정서에 많은 영향을 주는 물건이다. 찬양을 꼭 음악이라는 매체를 통해서만 하라는 법은 없지만 그래도 주로 쓰이는 매체가 음악인 것은 자연스러운 귀결이다. 좋은 음악, 영양가 있는 노래만 듣거나 부르고 지내기에도 인생은 너무 짧다. 본인은 이것을 이용해 감히 하나님을 찬양할 특권을 받고 그럴 자유가 있는 국가에서 살고 있는 것을 고맙게 생각한다.

그래서 다른 분야는 몰라도 찬양 내지 영적 노래는 그야말로 내 음악 감각과 재능, 성량을 총동원해서 최고의 예우를 해서 부른다. 식사 전에 감사 기도를 하는 것만큼이나 이런 찬양도 아무 데서나 아무 때나 할 수 있는 게 아니고, 가사 내용을 내가 진심으로 좋아하고 공감하기 때문이다. 세상에는 삶의 간증을 통해 이런 가사를 직접 쓰고 멜로디를 무에서 창조해 낸 사람도 있다. 그런데 하물며 줘도 못 먹는 사람은 되지 말아야지?

아무쪼록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좋은 찬양, 건전한 영적 노래들이 주님 오시는 그 날까지 많이 만들어지고 불리고 노하우가 전수되었으면 좋겠다. 저 북쪽 동네에 있는 지하 교회 성도들은 마음 놓고 찬송 한 곡 좀 불러 보는 게 소원이라고 그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사무엘

2015/11/08 08:33 2015/11/08 08:33
, , , ,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1157

아름다운 찬송 몇 곡

Wonderful Grace of Jesus

가사 보기

‘세상에 이렇게 선율이 아름다운 찬양도 있구나!’ 생각이 곧장 들어서 자료를 검색해 봤다.
작사· 작곡자는 Haldor Lillenas. 사실 그는 20세기 초의 미국에서 활동하면서 평생 수천 편의 찬송시를 지은 굉장히 유명한 분이며, 저 Wonderful Grace of Jesus는 그의 작품 중에서도 으뜸으로 손꼽히는 가장 유명한 곡이라고 한다. 그럼 그렇지..;; 왜 우리나라의 통일 찬송가에 수록되지 않았는지 모르겠다.

참고로 저 곡이 발표된 때는 1918년. 유럽에서는 독가스와 탱크가 첫 등장한 1차 세계 대전이 끝나 가고, 우리나라는 일제의 무단 통치 하에서 신음하던 시절이었다.

이 곡을 모르는 분이라면 한번 들어 보기 바란다. 후렴을 돌림노래 비슷하게 편성한 것도 그렇고, 너무 우아하고 멋있지 않나..?
증오심으로 가득한 “개미를 죽입시다 개미는 나의 원수” 짤과는 정반대로, 구원받아서 진심으로 기쁘다는 감격이 느껴진다.
곡 전체를 통틀어 당김음 하나 없는데도 전혀 단조롭지 않다.

Sing On, Ye Joyful Pilgrims

가사 보기

Wonderful Grace of Jesus에 필적하는 미려한 선율을 자랑한다.
우리나라에서는 <참 즐거운 노래를>로 잘 알려져 있다. 이것도 구원받은 크리스천이라면 사랑하지 않을 수 없는 불멸의 명작이지 않던가.

한국어 가사도 아름답지만, 영어 원문 가사는 크리스천이 이 세상에서 떠돌되 방랑자가 아닌 순례자의 삶을 살고 있다는 심상이 더욱 잘 드러나 있다.
그 곡의 작사자는 Carrie M. Wilson이라고 알려져 있으나, 사실은 이는 필명일 뿐, 그 이름도 유명한 Fanny J. Crosby 여사의 작품이라는 건 알 만한 사람은 다 안다.

패니 크로스비 여사에 대해 말이 나왔으니 이분 얘기를 좀 더 하겠다.
그분은 평생 9천여 편의 찬송시를 썼지만, 작품으로 인해 자기가 유명세를 타는 것을 원하지 않아서 생전에 200여 개의 필명을 돌려가며 쓰면서 작품을 발표한 걸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그래 봤자 우리나라 통일 찬송가의 작사자 색인을 보면 압도적으로 작품이 제일 많이 실려 있는 분이 저분이다. 2006년에 나온 새찬송가도 아마 변함없을 것이다.
<예수로 나의 구주 삼고>, <찬양하라 복되신 구세주> 등 첫 몇 소절만 들으면 바로 알아챌 무수한 찬송가들을 작사했다.

그리고 저분은 평생을 맹인으로 산 분이다. 우리나라의 뇌성마비 장애인 시인인 송 명희가 흔히 한국의 패니 크로스비로 비유되곤 한다. <그 이름>의 작사자인 거 모르는 분은 아마 없을 것이고.
하지만 <그 이름>이 영어 같은 외국어로 번역되어 세계구 급으로 퍼져나가지는 않았으니, 역시 전세계에 기독교 근간을 퍼뜨린 영향력으로 얘기하자면 미국이 짱이다.

Meekness and Majesty

가사 보기

앞에서 소개한 세 곡보다는 훨씬 더 나중에 발표되었고 어찌 보면 CCM에 가깝다.
영국의 그 유명한 Graham Kendrick의 곡으로, 저분 하면 <비추소서>(Shine, Jesus, shine), <God Is Good>, <Heaven Is In My Heart> 등이 바로 떠오를 것이다.
좀 더 매니악한 분이라면, 주찬양 선교단 8집 <Hosanna! 이 땅을 고치소서>의 타이틀곡의 뒷부분에 이어지는 <Lord Have Mercy On Us>가 저분의 곡이라는 것도 아실 테고.

허나, 본인은 Meekness and Majesty을 그분의 여러 작품들 중에서도 단연 일품으로 친다.
예수님을 너무 사실적이고도 서정적으로 잘 묘사하지 않았는가?
그리고 rhyme을 봐라. -ty, -ce, -le 등을 포함해서 단어 선택을 정말 절묘하게 했다.
화음도 특히 후렴 부분은 참으로 아름답기 그지없다. 그 느낌을 잘 살리려면 꽤 어려운 chord를 넣어서 연주해야 한다.

Posted by 사무엘

2011/10/23 19:21 2011/10/23 19:21
Response
No Trackback , 4 Comments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588


블로그 이미지

철도를 명절 때에나 떠오르는 4대 교통수단 중 하나로만 아는 것은, 예수님을 사대성인· 성인군자 중 하나로만 아는 것과 같다.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20/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ite Stats

Total hits:
1425184
Today:
85
Yesterday:
4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