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찬송 몇 곡

Wonderful Grace of Jesus

가사 보기

‘세상에 이렇게 선율이 아름다운 찬양도 있구나!’ 생각이 곧장 들어서 자료를 검색해 봤다.
작사· 작곡자는 Haldor Lillenas. 사실 그는 20세기 초의 미국에서 활동하면서 평생 수천 편의 찬송시를 지은 굉장히 유명한 분이며, 저 Wonderful Grace of Jesus는 그의 작품 중에서도 으뜸으로 손꼽히는 가장 유명한 곡이라고 한다. 그럼 그렇지..;; 왜 우리나라의 통일 찬송가에 수록되지 않았는지 모르겠다.

참고로 저 곡이 발표된 때는 1918년. 유럽에서는 독가스와 탱크가 첫 등장한 1차 세계 대전이 끝나 가고, 우리나라는 일제의 무단 통치 하에서 신음하던 시절이었다.

이 곡을 모르는 분이라면 한번 들어 보기 바란다. 후렴을 돌림노래 비슷하게 편성한 것도 그렇고, 너무 우아하고 멋있지 않나..?
증오심으로 가득한 “개미를 죽입시다 개미는 나의 원수” 짤과는 정반대로, 구원받아서 진심으로 기쁘다는 감격이 느껴진다.
곡 전체를 통틀어 당김음 하나 없는데도 전혀 단조롭지 않다.

Sing On, Ye Joyful Pilgrims

가사 보기

Wonderful Grace of Jesus에 필적하는 미려한 선율을 자랑한다.
우리나라에서는 <참 즐거운 노래를>로 잘 알려져 있다. 이것도 구원받은 크리스천이라면 사랑하지 않을 수 없는 불멸의 명작이지 않던가.

한국어 가사도 아름답지만, 영어 원문 가사는 크리스천이 이 세상에서 떠돌되 방랑자가 아닌 순례자의 삶을 살고 있다는 심상이 더욱 잘 드러나 있다.
그 곡의 작사자는 Carrie M. Wilson이라고 알려져 있으나, 사실은 이는 필명일 뿐, 그 이름도 유명한 Fanny J. Crosby 여사의 작품이라는 건 알 만한 사람은 다 안다.

패니 크로스비 여사에 대해 말이 나왔으니 이분 얘기를 좀 더 하겠다.
그분은 평생 9천여 편의 찬송시를 썼지만, 작품으로 인해 자기가 유명세를 타는 것을 원하지 않아서 생전에 200여 개의 필명을 돌려가며 쓰면서 작품을 발표한 걸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그래 봤자 우리나라 통일 찬송가의 작사자 색인을 보면 압도적으로 작품이 제일 많이 실려 있는 분이 저분이다. 2006년에 나온 새찬송가도 아마 변함없을 것이다.
<예수로 나의 구주 삼고>, <찬양하라 복되신 구세주> 등 첫 몇 소절만 들으면 바로 알아챌 무수한 찬송가들을 작사했다.

그리고 저분은 평생을 맹인으로 산 분이다. 우리나라의 뇌성마비 장애인 시인인 송 명희가 흔히 한국의 패니 크로스비로 비유되곤 한다. <그 이름>의 작사자인 거 모르는 분은 아마 없을 것이고.
하지만 <그 이름>이 영어 같은 외국어로 번역되어 세계구 급으로 퍼져나가지는 않았으니, 역시 전세계에 기독교 근간을 퍼뜨린 영향력으로 얘기하자면 미국이 짱이다.

Meekness and Majesty

가사 보기

앞에서 소개한 세 곡보다는 훨씬 더 나중에 발표되었고 어찌 보면 CCM에 가깝다.
영국의 그 유명한 Graham Kendrick의 곡으로, 저분 하면 <비추소서>(Shine, Jesus, shine), <God Is Good>, <Heaven Is In My Heart> 등이 바로 떠오를 것이다.
좀 더 매니악한 분이라면, 주찬양 선교단 8집 <Hosanna! 이 땅을 고치소서>의 타이틀곡의 뒷부분에 이어지는 <Lord Have Mercy On Us>가 저분의 곡이라는 것도 아실 테고.

허나, 본인은 Meekness and Majesty을 그분의 여러 작품들 중에서도 단연 일품으로 친다.
예수님을 너무 사실적이고도 서정적으로 잘 묘사하지 않았는가?
그리고 rhyme을 봐라. -ty, -ce, -le 등을 포함해서 단어 선택을 정말 절묘하게 했다.
화음도 특히 후렴 부분은 참으로 아름답기 그지없다. 그 느낌을 잘 살리려면 꽤 어려운 chord를 넣어서 연주해야 한다.

Posted by 사무엘

2011/10/23 19:21 2011/10/23 19:21
Response
No Trackback , 4 Comments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588

Trackback URL : http://moogi.new21.org/tc/trackback/588

Comments List

  1. 소범준 2011/10/23 23:15 # M/D Reply Permalink

    1. 한참 전에 찬양을 전부 직접 들어보고, 불러도 보고 덧글을 적습니다.
    특별히 첫번째 및 두번째 찬양은 사람의 보통 능력으로 도저히 넘을 수 없는 한계에서 우러나올 수 있는 가장 아름다운 찬송일 수 밖에 없다는 감동이 제 가슴을 강하게 스치는군요. 게다가 멜로디가 힘이 넘치면서도 정형을 이루는 게 정말 아름답습니다. 할렐루야!

    2. 저도 흠정역을 알기 전까지는 CCM에 빠져 있던 세대였습니다.(물론 지금은 분별하면서 이따금씩 부르기도 합니다.)
    근데 여태껏 들었던 곡들은 Graham Kendrick의 <Meekness and Majesty>에 비하면 아무 것도 아닌 것 같습니다. CCM 가수라도 이런 곡으로 주님을 찬양하기란 참 드물거든요. 이만큼 예수님의 신성을 노래한 곡은 여태껏 못 들어 봤습니다.

    3. 지금 생각하는 바론, 어떻게 가장 암울한 상황에 있던 사람들에게서 저런 아름다운 찬양이 나올 수 있었느냐 하는 겁니다. 그리스도인이라면 항상 주님만을 드높이며 찬양하는 것이 본분인데(사43:21; 벧전2:9) 많이 부끄럽다는 생각도 해 봅니다.

    "숨이 있는 모든 것이 {주}를 찬양할지어다."(시150:6a)

    1. 사무엘 2011/10/24 01:16 # M/D Permalink

      네, 말 그대로 정말 아름다운 찬양입니다. 하나님께서 이런 거 즐기라고 '음악'이라는 선물을 인간에게 주신 거겠죠? 이런 것만 듣고 부르기에도 인생의 시간은 부족합니다. ^^
      Wonderful ...은 처음 한두 번 들을 때부터 팍 꽂혀서 내 스타일이라는 생각을 했는데, 역시 나만 그렇게 생각한 게 아니더군요. 세월을 초월한 명곡입니다. 나머지 곡들도 짱이고 원츄.

      저는 철도-_- 음악의 유입 이전에는 주찬양 선교단 역대 앨범들을 줄줄 외우며 지냈습니다.
      여기에 대해서도 나중에 기회가 되면 이 블로그에서 다뤄질 것입니다.

  2. 비밀방문자 2011/11/19 01:59 # M/D Reply Permalink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1. 사무엘 2011/11/19 08:56 # M/D Permalink

      오옷~~ 자매님, 이곳에 자주 오고 계셨다니... ㅎㅎ 정말 반갑습니다~! 평안하신지요?
      저도 그 곡이 우리말 번역이 있다는 건 곧 알게 됐답니다. ^^;;
      메일은 잘 받았습니다. 소식 전해 주시고 음원을 공유해 주셔서 대단히 고맙습니다.

Leave a comment
« Previous : 1 : ... 1313 : 1314 : 1315 : 1316 : 1317 : 1318 : 1319 : 1320 : 1321 : ... 1825 : Next »

블로그 이미지

철도를 명절 때에나 떠오르는 4대 교통수단 중 하나로만 아는 것은, 예수님을 사대성인· 성인군자 중 하나로만 아는 것과 같다.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21/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ite Stats

Total hits:
1698195
Today:
352
Yesterday:
4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