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전 소프트웨어의 추억을 발굴하는 작업은 변함없이 계속된다.
몇 달 전엔 비트맵 그래픽 에디터 얘기를 했다. 구글링으로도 좀체 정보를 발견할 수 없던 Splash와 Image72를 찾아 냈다. 이어서 오늘은 도스용 셸 유틸리티 얘기를 해 보겠다. 출처를 도저히 알 수 없었던 한 외국산 프로그램의 정체를 또 파악하는 데 성공했기 때문이다.
그것은 이름하여 Packard Bell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옛날 도스 시절엔 부팅이 끝나면 화면에 뜨는 건 시꺼먼 화면에 C:\ 프롬프트가 전부였다. 이런 인터페이스로는 초보자건 전문가건 컴퓨터를 제대로 활용하기가 몹시 불편했기 때문에, 컴퓨터에 존재하는 다른 프로그램들을 빠르고 편하게 실행시켜 주는 '셸'에 해당하는 프로그램이 별도로 여럿 만들어지곤 했다.

전문가를 위해서는 MDIR이나 노턴 커맨더처럼 파일 관리 유틸리티를 겸하는 셸이 쓰였다. 이런 프로그램들은 파일 정보만 표시하면 되니 보통 텍스트 모드에서 실행되었다.
그러나 초보자를 위해, 당시의 Windows 3.0에 준하는 GUI를 표방하면서 알록달록한 아이콘이 나오는 그래픽 셸도 있었다. 골치 아픈 단축키를 외울 필요 없이 마우스 클릭만 하면 원하는 프로그램을 실행할 수 있었다.

MS-DOS 버전 4인가 5부터 제공되었던 '도스셸'은 그래픽 모드에서 실행되는 것도 가능했지만 그래도 전자와 후자 중에서는 전자의 성격에 더 가까운 물건이었다. 그래도 GUI의 불모지인 도스에서 나름 마우스 드래그 드롭을 구현했고, 프로그램의 색상과 화면 모드를 다양하게 바꿀 수 있는 게 인상적이었다.

자, 그 와중에 저 '패커드 벨'이라는 프로그램은 우리 집 컴퓨터에 처음부터 있었던 프로그램은 아니고, 친구 집 컴퓨터에서 접했다. 그런데 GUI가 굉장히 고퀄이고 화면이 예뻤다. 16색 VGA에서 실행되는데 투박한 표준 팔레트를 쓴 게 아니라 보다시피 자체적으로 팔레트 색상을 재정의했으니 더욱 이색적인 느낌이 났다. 색상도 그렇고 글꼴도 그렇고, 알록달록한 아이콘까지, 뭔가 프로그래머가 대충 발로 그린 게 아니라 그래픽 전문가의 손길이 닿은 티가 났다. 어린 시절에 본인은 저렇게 "나만의 세계가 느껴지는 비주얼"을 보면 아주 사족을 못 썼다.

저 스크린샷에서는 안 보이지만, 원래는 마우스 드라이버가 있건 없건 마우스 포인터도 나타난다. 그런데 포인터도 운영체제가 그냥 기본으로 주는 작고 투박한 화살표가 아니라, 무려 살색의 사람 손가락 모양이다. 요즘으로 치면 웹 브라우저에서 링크를 가리킬 때 나타나는 그 마우스 포인터와 비슷하다.
화살표 키를 누르면 지금의 마우스 포인터 위치에서 그 화살표 방향으로 가장 가까이 있는 버튼으로 포인터가 이동하는데, 이것도 즉시 되는 게 아니라 부드럽게 궤적을 그리면서 이동한다. 이런 것까지 세심하게 신경을 썼다.

워드 프로세서나 그래픽 에디터가 아니고, 그렇다고 게임도 아니고.. 자체 한글 같은 것도 필요하지 않는 외국산 도스용 유틸리티가 그래픽 모드에서 가변폭 영문 글꼴 출력까지 구현한 것은 그 당시로서는 몹시 드문 일이었다.
도대체 이 프로그램은 누가 언제 어디서 만들었는지 알고 싶어서 뒤늦게 인터넷을 수소문했지만, 정보를 도저히 얻을 수 없었다.

본인은 이 프로그램의 이름이 Pen Bel(l) Desktop인 것으로 기억하고 있었다. 왕년에 베이직 프로그래머였으니 PB라고 하면 파워베이직의 이니셜이 가장 먼저 떠오르지만, 저 추억의 프로그램의 실행 파일에도 PB라는 문자가 포함되어 있긴 했다. 하지만 저 이름으로는 아무것도 검색이 되지 않았다.

이 프로그램에 대한 결정적인 단서를 얻은 곳은 IE is evil!로 유명한 이 사람의 GUI 갤러리 웹사이트였다.
도스는 말할 것도 없고 Windows 3.1 시절까지만 해도 기존의 허접 구닥다리 '프로그램 관리자'를 대체하는 싸제 셸 유틸이 수요가 있었다. 노턴 데스크톱, 그리고 MS의 흑역사 Bob 같은 프로그램들이 있는데.. 어? Packard Bell 내비게이터라는 프로그램이 있었다.

3.5 버전은 완전히 Bob처럼 그래픽 기반으로 바뀌었지만, 1.1은 보아하니 도스용과 완전히 같지는 않아도 색상과 외형이 웬지 도스용 프로그램과 관계가 있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튜토리얼, Support, your software처럼 큰 메뉴 구성이 꽤 비슷해 보이는 데다 자음 이니셜이 일치하기도 하니 동일 회사의 프로그램일 거라는 감이 강하게 들었다. 그래서 이 키워드로 구글링을 계속했다.. 그러나 일단 '패커드 벨'은 컴퓨터 제조 회사인지라 걸려 나오는 것은 온통 컴퓨터 사진밖에 없었다.

그랬는데 어느 국내 블로그에서 드디어 월척을 낚는 데 성공했다. 내가 찾던 바로 그 프로그램의 스크린샷이 나온 것이다. 프로그램과 개발사 이름이 동일하게 '패커드 벨'인 듯하다.
이 회사는 소프트웨어가 아닌 하드웨어가 주력 상품이고, 프로그램은 자기 컴퓨터에 번들로 설치되는 것 위주로만 개발한 듯하다. 소프트웨어만 전문으로 만든 게 아닌데도 1991년경에 도스와 Windows용 셸을 모두 그것도 상당히 뛰어난 퀄리티로 만든 것이 무척 대단하게 느껴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서 이 도스용 '패커드 벨' 셸은 메뉴 구조가 좀 특이했다. ESC를 누르면 도스셸이나 '로터스 웍스' 같은 붙박이 고정 프로그램이 있고, 'Your software'을 골라야만 아까와 같은 프로그램 아이콘 리스트가 나타났다. 패커드 벨 컴퓨터에는 원래 '로터스 웍스'도 번들로 제공되었던 듯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새로운 프로그램을 등록하는 화면이다. 아이템에 사용할 '아이콘', 밑에 표시할 텍스트, 그리고 실제로 실행할 프로그램 이렇게 세 가지 정보를 서로 다른 화면에서 지정해 줄 수 있다. 아이콘은 저 35종류의 기성 그림 중 하나만 선택할 수 있고 다른 외부 그림 파일을 사용할 수는 없다는 게 특이하고 한편으로는 아쉬운 점이다. 기성 그림들은 각각 어떤 컨셉으로 만든 건지는 잘 모르겠다.

그리고 저 스크린샷에서는 제대로 나타나지 않았지만, 원래 이 프로그램은 하드디스크에 존재하는 모든 실행 파일들을 아래의 리스트에다가 표시해 준다. 그래서 사용자는 일반적인 파일 열기 대화상자를 다룰 때처럼 매번 디렉터리를 오갈 필요 없이 한 목록에서 실행 파일을 곧장 선택할 수 있었다. 이건 사실 MS 도스 셸에도 있던 기능이다. 2~30여 년 전, 한 하드디스크가 크기가 수십~100수십 MB밖에 하지 않던 시절에나 가능했던 일이다.

지금 다시 저 프로그램을 접할 수 있다면 무척 감회가 새롭고 흥미진진할 것 같다.

도스 셸 하니까 생각나는데, 옛날에 MS-DOS 4.0은 우리가 아는 그 4.0만 있는 게 아니라 '멀티태스킹 에디션'이라고 유럽 쪽에서 주로 쓰인 다른 브랜치가 있었다고 한다. 16비트 Windows가 사용하던 New Executable 포맷도 사실은 이때 처음으로 제정되었다고 하고.

또한, 국내에서 개발된 그래픽 위주 도스 셸로는 먼 옛날(1993년쯤) 이 종하 씨가 개발한 '능금'이라는 프로그램도 있었다. 옛날에는 '파란연필'이라는 텍스트 에디터도 개발했던 분인데 본인은 요것들은 옛날 컴퓨터에서 다 직접 써 봤다.
'능금'은 셰어웨어였으며, 비등록 공개판은 등록할 수 있는 그룹과 프로그램 개수에 제한이 걸려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픽 셸로서 '능금'이 지닌 가장 독특한 점은.. 한 아이템에 대한 아이콘을 최대 5개까지 연달아 지정해서 초보적인 수준의 '움짤'을 만들 수가 있다는 점이었다. 물론 외부 파일 사용 가능함. 저 스크린샷을 보면 '그래픽'의 경우 물결이 출렁거렸고, '게임'은 테트리스 블록이 내려가는 모습이 반복되곤 했다.
그래도 '능금'의 기본 팔레트 화면과 저 아이콘들은 '패커드 벨'에 비하면 좀 아마추어 같은 느낌이 들긴 한다. ^^

Posted by 사무엘

2015/07/07 08:34 2015/07/07 08:34
, , ,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1113

※ 셸 프로그램

명령 프롬프트 하나만 달랑 떠 있는 게 아니라 최소한의 GUI를 갖춘 컴퓨터 운영체제에는 셸이라는 게 존재하며, 그 셸을 구동하는 역할을 하는 프로그램이 있다. 그것이 맥 OS는 Finder이고, 윈도우는 95 버전 이래로 Explorer(탐색기)가 셸 역할을 하고 있다.
리눅스는 저 두 상업용 OS만치 셸과 커널이 일심동체인 형태가 아니기 때문에, 딱 떨어지는 단일 셸 브랜드가 없다.

95 이전 3.x 시절에 윈도우 운영체제의 셸은 도스 계열과 NT 계열 모두 그 이름도 유명한 '프로그램 관리자'(ProgMan.exe)라는 MDI 프로그램이었다. 알록달록한 32*32 크기의 16색 프로그램 아이콘들은 초등학생이던 본인에게 굉장히 아름다운 기억으로 남아 있다.

하지만 잘 알다시피 프로그램 관리자는 운영체제의 셸로서는 그리 잘 만들어진 프로그램이 아니었다. 기능이 무척 빈약하고 이것 자체도 여러 프로그램들 중 하나일 뿐, 운영체제 전체를 아우른다는 느낌을 사용자에게 못 줬다. 그룹 안에 다단계 그룹도 못 만들었고..-_-;;
또한 범용적인 파일 관리 유틸리티 기능이 전무했기 때문에 이건 또 '파일 관리자'라는 별도의 프로그램을 통해서 해야만 했다.

게다가 윈도우는 win.ini라는 환경 설정 파일에서 [boot] 섹션에 있는 shell=progman.exe라는 문장을 다른 것으로 고치면, 전통적인 프로그램 관리자 대신에 다른 것으로 셸 프로그램을 손쉽게 대체할 수 있었다.

그래서 윈도우 3.x는 프로그램 관리자를 대체하는 별도의 셸 유틸리티가 존재하기도 했다. 시작 메뉴, 내 컴퓨터, 탐색기 등을 통해 운영체제의 셸로서 explorer.exe의 지위가 확고해진 오늘날에는 이것은 꽤나 상상하기 힘든 모습이다.

당장 떠오르는 건 20여 년 전에 명성을 떨쳤던 Norton Desktop이라는 프로그램이다. 그 당시 도스용 노턴 유틸리티는 버전이 6~7 사이였고 노턴 커맨더라는 도스용 셸도 현역이었는데, 그 회사에서는 한편으로 윈도우용으로도 그런 걸출한 프로그램을 만들었다.

노턴 데스크탑은 화면 보호기도 자체적으로 운영하고 모든 프로그램들의 시스템 메뉴에다 특수한 기능을 추가하기도 했으며, 독자적인 바탕 화면을 구동하면서 윈도우 3.x를 전반적으로 매킨토시와 비슷한 형태로 만들어 줬다. 16비트 윈도우는 오늘날의 운영체제보다는 한 프로그램이 시스템 전체에 영향을 끼치가 훨씬 더 쉽기도 했으니 말이다.

※ 한컴 셸과 윈도우용 아래아한글 초창기 버전

국내에서는 1990년대 중반에 한컴에서 '한컴 셸'이라는 프로그램을 개발한 적이 있다. 화면의 한쪽 귀퉁이에 여러 프로그램들의 아이콘이 나열되는 게 마치 오늘날 맥 OS의 Dock과 비슷했다. 이것으로 기존 프로그램 그룹/폴더에 접근이 가능하고 제어판이나 탐색기도 띄우고, 운영체제를 종료할 수도 있었기 때문에 이것만 있으면 다른 셸 프로그램이 필요하지 않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은 아래아한글 3.0b 기준이지만, 내 기억으로 아래아한글 97에도 한컴 셸이 있었다. 윈도우 95/NT4의 셸에 더 친화적인 기능들이 추가되고 버튼들도 90년대 말의 유행이던 flat 스타일로 바뀌었다. (마우스 포인터가 가리키고 있는 버튼에만 3D 테두리가 얇게 생기는 그 형태)

그런데 이 역시 97 초기판에만 있었고, 8· 15 특별판(1998)이나 국제판/기능 강화판(1999)에서는 사라졌다. 윈도우 9x 이래로 탐색기 셸 자체가 기능이 굉장히 강력해졌기 때문에 그때부터는 별도의 셸 유틸리티에 대한 수요와 의미가 없어졌기 때문일 것이다. 특히 IE4와 통합을 이루면서 윈도우 운영체제의 셸은 완전히 환골탈태를 했으니 말이다.

아마 아래아한글 3.0b나 기껏해야 96까지만 해당일 것이다.
그 당시 이 프로그램에는 한컴 셸 동반용으로 추정되는 나침반, 시계, 계산기처럼 워드 프로세서와 직접적인 관계가 없는 액세서리 프로그램도 포함돼 있었다. 지금의 운영체제에서는 제대로 실행이 안 되는 듯한데, 예전에 분명히 돌려 봤던 기억이 난다.

시간이 흐르면서 그런 것들은 거의 다 역사 속으로 사라졌다. 그나마 21세기에까지 장수한 보조 유틸리티는 아래아한글 97과 함께 도입된 '한컴 쪽지'가 유일하다. 그것도 윈도우 7부터는 스티커 메모라는 대체 프로그램이 운영체제 차원에서 생겼으니 필요가 없어진 상태.

옛날에 윈도우용 아래아한글 3.0은 Windows에서도 도도하게 완전 독자적인 GUI와 독자적인 GUI 글꼴, 독자적인 문자 입출력 체계를 쓴 데다, 기술적으로도 Win32s + 별도의 메모리 서버까지 요구하는 등 군계일학 유아독존 포스가 압권이었다.

도스용 아래아한글만 만들던 개발팀이 단기간에 프로그래밍 공부를 얼마나 해야 윈도우 운영체제의 구조를 완전히 마스터하여 방대한 도스용 프로그램을 윈도우용으로 그것도 그런 기술 수준으로 포팅할 수 있었을까? 혹시 공밀레?

이때는 한컴이 금방이라도 독자적인 운영체제를 새로 만들기라도 할 것처럼 보였다. 사실, 비슷한 타이밍 때 나왔던 큰사람의 이야기 7.0 도스용도 도움말을 잘 뒤져 보면 개발팀이 한국형 32비트 운영체제를 자체 개발하겠다는 포부를 밝힌 대목이 있었다. 지금 생각하면 그때 사람들이 참 순진/순수했던 것 같다.. ^^

물론, 윈도우용이 처음 나왔던 3.0, 그리고 에디팅 엔진을 다 갈아엎었던 워디안 때 아래아한글이 버그 때문에 정말 욕을 많이 얻어먹은 건 사실이다. 까일 건 까여야 마땅하지만 그 첫 삽을 뜨기가 얼마나 힘들고 어려웠을지 본인은 프로그래머로서 이해는 한다.

아, 아래아한글 3.0x가 사용했던 그 특유의 GUI 디자인은 이미 아시는 분도 있겠지만 NeXTSTEP에서 따 온 것이다. 아이폰이 나오기 훨씬 전부터 아래아한글이 나름 스티브 잡스 진영에서 만든 디자인을 수용한 적이 있다는 뜻 되겠다. 다만, 메뉴에 카테고리를 구분하는 separator가 없던 것은 좋은 디자인이 아닌 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대화상자의 GUI 컨트롤 중엔, 콤보 상자와 용도가 비슷하지만 콤보 상자보다 더 static하면서 개수가 그리 많지 않은 컨텐츠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는 '콤보 버튼'이 있다. 예를 들어 글꼴 리스트는 사용자의 컴퓨터에 설치된 글꼴이 무엇이냐에 따라서 dynamic하게 바뀔 수 있지만, 워드 프로세서가 제공하는 문단 정렬 방식 '왼쪽, 중앙, 오른쪽, 혼합' 같은 것은 수가 그리 많지 않으면서 내용이 절대 고정불변이지 않은가. 그런 것을 선택할 수 있다.

또한 스크롤 막대의 좌우, 상하 버튼이 한데 붙어 있는 것도 이 GUI의 특징 중 하나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여담

하긴, 도스 시절에도 셸 유틸리티가 당연히 있었다. 이때의 셸은 윈도우처럼 초보자들을 위한 GUI 기능을 강화한 놈, 아니면 파일 관리 유틸리티에 더 특화된 놈으로 나뉘었다. 후자에 속하는 것이 바로 노턴 커맨더나 MDIR 같은 유명한 프로그램임.

도스 시절에는 아무래도 컴에 대한 접근성이 지금보다는 다소 떨어졌으며, 그래픽 셸을 찾아 쓸 정도의 사람이라면 이미 그래픽 셸이 필요치 않은 파워 유저였다. 그렇기 때문에 도스용 셸 유틸은 GUI보다는 아무래도 매니악한 파일 관리 기능 특화로 더 가는 경향이 있었다.

사실, MS-DOS 자체도 한 4.0부턴가 5.0부터 도스 셸이라는 잉여에 가까운 파일 관리 유틸리티가 있었다. 그냥 밋밋한 UI에 기능도 평범한 편이지만 나름 드래그 드롭 기능이 있었으며, 그리고 하드디스크에 존재하는 모든 파일들을 한 리스트로 뽑아 주는 기능은 윈도우 파일 관리자에도 없고 이놈만의 전매특허였다. 물론, 이건 하드디스크 전체에 존재하는 파일 수가 수천~수만 정도에 불과했던 옛날이니까 가능했던 일이다.

이런 맥락을 이어받아 오늘날의 GUI 시대에도, 비록 운영체제의 기본 셸을 대체하려는 프로그램은 맥이 끊어졌지만, 전문 파일 관리 유틸리티는 건재하다. 토탈 커맨더라든가 넥서스 파일 같은 프로그램이 있다. 여러 단축키를 통해 기본 셸 프로그램보다 원하는 프로그램이나 파일, 폴더에 훨씬 더 빨리 접근할 수 있고, 한 프로그램 안에서 압축 파일도 쉽게 다루고 FTP 연계도 되는 편리한 기능에 대한 수요가 없지 않기 때문이다.

끝으로, 옛날 글들을 보면 알 수 있듯, 난 한동안은 shell을 '쉘'이라고 표기해 왔다. 도스 시절부터 프로그램이나 PC 잡지들이 다 그렇게 표기했기 때문이다. 그때 쉘 대신 셸을 쓴 프로그램은 한글 MS-DOS가 제공하던 '도스 셸'밖에 없었다. 진짜 그거 딱 하나밖에 못 봤다.
그랬는데, 외래어 표기법상 '셸'이 맞다고 하니 이 글부터 시작해서 앞으로는 셸을 쓰도록 하겠다. 틀렸으면 고치면 되지. ㅎㅎ

Posted by 사무엘

2012/09/08 08:21 2012/09/08 08:21
, ,
Response
No Trackback , 5 Comments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730


블로그 이미지

철도를 명절 때에나 떠오르는 4대 교통수단 중 하나로만 아는 것은, 예수님을 사대성인· 성인군자 중 하나로만 아는 것과 같다.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19/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ite Stats

Total hits:
1251691
Today:
309
Yesterday:
5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