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Results for '요한복음'


1 POSTS

  1. 2014/04/18 예수님께서 우시니라 by 사무엘

예수님께서 우시니라

요한복음 11장은 죽은 지 나흘이나 지난 나사로를 예수님이 살리시는 장면이다.
죽은 지 그 정도 시간이 지났으면 시신은 시반이 짙어지고 피는 이미 검붉게 썩어 가며 어쩌면 구더기가 일고 부패가스로 인한 팽창까지 시작되었을 텐데(39절), 물리까지는 아니어도 자연의 수많은 생화학 법칙을 정면으로 거스르는 역변환이 일어났다는 뜻이다. (여담이지만, 갓 죽은 시신에 날파리가 날아오는 데 걸리는 시간과, 교통사고 현장에 견인차가 도착하는 데 걸리는 시간이 거의 비슷하다는 말도 있다. =_=)
 
그런데 그 문맥에서 슬며시 등장하는 Jesus wept(35절)는 영어 성경 기준으로 성경에서 가장 짧은 절이다. 참고로 우리말 성경은 흠정역/한킹을 제외하면 유독 대놓고 '울었다' 대신 '눈물을 흘리더라'라고 돌려 번역되어 있다. 왜 그렇게 됐는지는 모르겠다. 창 50:17 요셉이 울었을 때는 다들 그냥 '울었다'라고 했는데도.
 
이때 예수님의 울음의 의미는 무엇일까?
예수님은 나사로가 죽을 때까지 한참을 고의에 가깝게 지체하다가 현장에 도착했다. 그리고 잠시 후면 그 죽은 나사로를 그분께서 살려내실 것이다.
그런 상황에서 그 울음은 당연히.. "네가 죽다니 아이고 꺼이꺼이" 같은 문상과 추모의 의미라고 볼 수는 없다.
"내가 울었던 건 널 부활시킬 추진력을 얻기 위함이었다"....도 아닐 거다. 성경이 무슨 김 성모 만화냐?

인간적인 면모를 보자면, 예수님 역시 인간의 감정과 연약함을 모두 아셨다(히 4:15). 그리고 복음서를 보면 그분은 온갖 고뇌와 번민에 매여 있는 민초들을 불쌍히 여기셨다는 말이 자주 나온다(마 14:14, 9:36, 막 1:41 등등). 동정심, 즉 compassion 되겠다.

누구 사랑하던 크리스천이 죽었다. 그 사람은 구원받았기 때문에 하늘나라에서 편히 쉬다가 훗날 우리를 다시 만날 것이다. 솔직히 처지만 따지면 우리는 고인 걱정은 전혀 할 필요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크리스천 역시 그 사람이 죽으면 당장은 슬퍼하고 울 수 있으며, 인륜과 예절의 관점에서도 그러는 게 마땅하다. 슬퍼는 하되 단지 "잘 가시오. 곧 만납시다" 수준에서 그치지, 멘붕에 빠져서 "아이고 꺼이꺼이 이제 가면 언제 오나" 이럴 필요만이 없을 뿐이다.

예수님께서 그런 사람들에 대한 연민이 클라이막스에 달해서, 부활 권능과는 별개로 울컥하신 거라는 설은.. 우리에게도 큰 위로를 주며 최소한 해롭지는 않다. 행 9:4-5도 이 설을 간접적으로 뒷받침한다. 예수님은 예수쟁이 크리스천들에 대한 박해를 예수 자신에 대한 박해와 동급으로 간주하셨다. 나도 너와 늘 동고동락한다는 뜻이다.

다만, 그렇다고 해서 요한복음 11장엔 그런 휴먼 드라마스러운 장면만 담겨 있다고 생각해서는 곤란할 것이다.
11장 앞부분을 보면 예수님의 제자나 주변 인물들이 예수님의 말귀를 제대로 못 알아들고 동문서답을 하는 대화가 유난히도 많이 나온다. 7절부터 16절까지, 그리고 21절부터 24절까지를 보시라. 잠과 죽음을 분간 못 하고, 현세의 부활과 내세의 부활을 분간 못 하고.. 분위기가 심상찮다.

그렇게도 참 생명과 참 부활에 대해서 예수님이 거듭 설명을 해 주셨는데도 예수님을 가장 좋아하고 따르는 가까운 사람들조차 아직 분위기 파악을 못 한다. 물론 현장에 내가 있었으면 나라도 제대로 파악을 못 했을 테니 그 사람들 탓을 할 수는 없다.

예수님의 관심사는 영적으로 저 고상하고 저 높은 곳에 가 있는데 사람들의 관심은 오로지 죽은 사람과 유족, 그리고 "저 용한 의사 선생이 지체하지 않고 조금만 일찍 왔으면 나사로가 살 수 있었을 텐데" 뿐이었던 것이다. 요한복음 11장엔 36절만 있는 게 아니라 37절도 있다. 그 말에 예수님이 또 돌직구를 맞아서 '다시 속으로 신음하셨다'라고 38절은 말한다.

사실 11장 전체의 뉘앙스를 보노라면, 예수님은 나사로를 살리러 가실 때와 살리기 직전, 그리고 살리는 과정에서 아버지 하나님께 드린 기도(41~42절)를 봐도.. 그분 머릿속에는 나사로 유족에 대한 위로보다는 아버지의 일 그리고 자기가 아버지로부터 보냄받은 메시야임을 사람들로 하여금 믿게 하는 일... 정도밖에 주 관심사가 없었다고 봐야 한다.

그러니 이런 관점에서 예수님의 울음의 의미는.. 설령 사람들에 대한 동정과 연민이 가미됐다 하더라도 "너희가 나를 제대로 믿었으면 사람 하나 죽은 것 갖고 그렇게 초조하고 통곡하고 멘붕할 필요도 없었을 텐데, 왜 그렇게 달을 안 보고 달을 가리키는 손가락만 보고 있니 ㅠ.ㅠ 보는 내가 너무 안쓰럽다"도 가미되어야 하지 않을까 싶다.

문상 차원의 꺼이꺼이가 아니며, 믿음 부족에 대한 단순 분노나 책망은 더욱 아니다. 다른 예로, 누가복음이 아무리 예수님의 인간적인 면모를 조명한 책이라고 해도 겟세마네 동산에서의 기도(22:42-44)가 십자가형에 대한 단순한 인간적인 공포가 담긴 거라고 볼 수는 없듯이 말이다.

또한, 구약 성경에서 예수님을 가장 닮은 예표라 일컬어지는 요셉의 울음처럼 말이다. 자기는 진작에 형들의 과거 좌악을 아무 뒤끝 없이 다 용서했는데.. 아버지 야곱이 죽고 나니까 형들이 기껏 한다는 간청이 뭐냐면 우리에게 제발 해코지 하지 말아 달라는 부탁이었다. 이때 요셉이 운 것은 감정적인 슬픔 때문이 아니요, 형에 대한 배신감이나 분노 때문도 아니요, 다른 차원의 연민 때문이었을 것이다.

이런 나의 추론이 맞다면..!
실컷 구원받고 나서도 아직도 구원의 상실 때문에 예수님께 손이 발이 되도록 빈다거나, 대환란 안 겪게 해 달라고, 혹은 대환란 때 고문 안 당하고 고통 없이 단칼에 가게 해 달라고 고작 그런 기도나 한다면.. 우리 역시 아마 요 11:35-38과 비슷한 방식으로 예수님을 괴롭게 하고 울릴 수 있을 것이다. 일종의 영적 적용인 것이다(영적 해석이 아님).

이것이 죽었던 나사로가 살아나는 오묘한 장면, 그리고 그 속에 쏙 들어가 있는 "예수님께서 우시니라"를 읽으면서 우리가 얻을 수 있는 교훈이 아닐까 한다.

Posted by 사무엘

2014/04/18 08:30 2014/04/18 08:30
, , ,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moogi.new21.org/tc/rss/response/953


블로그 이미지

철도를 명절 때에나 떠오르는 4대 교통수단 중 하나로만 아는 것은, 예수님을 사대성인· 성인군자 중 하나로만 아는 것과 같다.

- 사무엘

Archives

Authors

  1. 사무엘

Calendar

«   2020/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ite Stats

Total hits:
1442494
Today:
306
Yesterday:
482